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Philosophy 

철학 - 지혜의 탐구

Chung yung

중용 (中庸)

Chung yung (Chinese: "Centre," or "Unchangeable"), Pinyin ZHONG YONG, one of four Confucian texts that, when published together in 1190 by Chu Hsi, a great Neo-Confucian philosopher, became the famous Ssu shu ("Four Books"). Chung yung was chosen by Chu Hsi for its metaphysical interest, which had already attracted the attention of Buddhists and earlier Neo-Confucianists. In his preface, Chu Hsi attributed authorship of the treatise (which was actually a chapter from Li chi one of the Five Classics of antiquity) to Tzu Ssu (K'ung Chi), a grandson of Confucius (551-479 BC).

Tzu Ssu presented Chung yung as the central theme of Confucian thought. The two Chinese characters chung yung (often translated "doctrine of the mean") express a Confucian ideal that is so broad and so all-embracing as to encompass virtually every relationship and every activity of man's life. In practice, chung yung means countless things: moderation, rectitude, objectivity, sincerity, honesty, truthfulness, propriety, equilibrium, and lack of prejudice. For example, a friend should be neither too close nor too remote. Neither in grief nor in joy should one be excessive, for unregulated happiness can be as harmful as uncontrolled sorrow. One must adhere unswervingly to the mean, or centre course, at all times and in every situation. Such behaviour conforms to the laws of nature, is the distinctive mark of the superior man, and is the essence of true orthodoxy. See also Ssu shu .

 

중용 (中庸), (병)Zhong yong (웨)Chung yung.

1190년 중국의 위대한 성리학자인 주희(朱熹)가 4서(四書)에 포함시킨 유교 경전 가운데 하나.

불교도들과 초기 성리학자들은 일찍부터 〈중용〉의 형이상학적인 관점에 관심을 기울였으며, 주희도 이러한 점에 주목하여 4서의 하나로 선택했다. 서문에서 주희는 〈예기 禮記〉 가운데 한 편이었던 이 글을 공자(BC 551~479)의 손자인 자사(子思:이름은 孔伋)가 지었다고 했다.

자사는 중용을 유가사상의 핵심 주제로 보았으며, 중용은 사람들이 모든 행동에서 본받아야 할 원칙이며,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이라고 했다. 중용의 중은 치우치지 않음(不偏不倚), 지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음(無過不及), 감정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상태(喜怒哀樂之未發)를 뜻하고, 용은 변함없음(平常, 不易)을 뜻한다. 중용을 실천하는 일은 평범한 사람도 할 수 있을 만큼 쉬우나, 철저히 지키는 일은 성인(聖人)도 어렵다고 한다. 그러나 지극한 정성(誠)이 곧 중용에 거의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중용을 지켜 이것에서 벗어나지 않는 것이 군자의 도(道)이며 세상의 정해진 이치(定理)라고 한다. 

  • 참고문헌 (중용)  
    • 중용 : 조강환 편저, 자유문고, 1992
    • 중용 전9 : 이지형, 성균관대학교 출판부, 1989
    • 중용효경대강 :, 조민규 편역, 고향문화사, 1984
    • 중용사상연구 : 조명휘, 동국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1
    • 중용연구-중용의 률성수도론 : 윤천극, 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7
   


[ ] [ 위로 ] [ 논어 ] [ 대학 ] [ 맹자 ] [ 중용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