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 [ 위로 ] [ 다음 ]

 
Philosophy 

철학 - 지혜의 탐구

성선설 (性善說)

사람은 선한 본성을 타고난다는 맹자(孟子)의 인성론(人性論).

〈시경 詩經〉·〈주역 周易〉 등의 경전에도 성선에 관한 사상이 보이며, 이를 체계화한 것이 맹자의 성선설이다. 〈중용 中庸〉에서는 "천명을 성이라 이른다"(天命之謂性)고 하여 성은 하늘이 사람에게 부여한 것, 사람이 날 때부터 갖추고 있는 것으로 규정했는데, 맹자는 이것을 선이라고 본 것이다. 그는 그 근거로 사람이 누구나 남의 불행을 차마 내버려두지 못하는 마음(不忍人之心)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들고 이로부터 4단(四端)과 4덕(四德)을 이끌어낸다. "측은지심(惻隱之心)은 인(仁)의 실마리이고, 수오지심(羞惡之心)은 의(義)의 실마리이며, 사양지심(辭讓之心)은 예(禮)의 실마리이고, 시비지심(是非之心)은 지(智)의 실마리"가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이 모두 선한 성을 타고나지만 모두 선한 사람이 되지 못하고 인의예지의 4덕을 이루지 못하는 것은, 사람의 본성에 차별이 있어서가 아니라 선의 실마리를 힘껏 배양하고 확충하지 않은 결과라고 보고 이것을 군자(지배자)와 소인(피지배자)을 구분하는 근거로 삼았다. 즉 군자는 그것을 보존하고 발전시키는 반면 소인은 보존하지 못하고 상실한다는 것이다. 맹자는 또 이러한 인의예지의 본성이 현실사회에서는 군신·부자 관계, 지배와 피지배 관계 등 사회 윤리의 측면에서 구현된다고 보았다. 즉 효친(孝親)·충군(忠君) 등의 윤리 행위가 모두 사람의 4단으로부터 발생한다는 것이다. 또 이는 군자가 통치하여 그의 선한 성을 소인에게 베풀어야 한다는 인정(仁政) 이론의 기초가 되었다. 맹자의 성선설은 유학을 철학적으로 체계화한 남송(南宋)의 주희(朱熹)에 의해 계승되었다. 주희는 인성을 본연지성(本然之性)과 기질지성(氣質之性)으로 나누고 본연지성을 순선(純善)한 것으로, 기질지성을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았다. 맹자가 말한 성선은 본연지성에 해당한다. 주희의 성론도 기질지성의 혼탁한 정도에 따라 성인·군자와 일반사람들로 구분된다고 하여 당시의 신분제사회를 뒷받침해주는 이념의 역할을 했다. 한편 우리나라에는 고려말에 유입된 주자학(朱子學)이 조선 중기 이후 지배사상의 위치를 확고히 했기 때문에 주자학 내에서의 성 이해가 활발했다. 따라서 우리나라에서는 주희의 본연·기질지성론이 당시의 신분제사회를 정당화하는 이념적 기초가 되었다. 그러나 조선 후기에 이르러 신분제사회질서가 동요되면서 그와 같은 논리를 극복하려는 새로운 사상적 경향이 나타나게 된다. 맹자가 말한 성은 선을 좋아하는 기호에 불과하다고 하여 성으로 인간을 규정했던 성리학적 사유를 부정한 정약용(丁若鏞)의 성기호설(性嗜好說)과 같은 것이 그 예이다.

 


[ ] [ 위로 ] [ 성선설 ] [ 사서 ] [ 왕도정치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 [ 위로 ]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