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Religion

종교 탐방

Thomas Müntzer 토마스 뮌쳐

Introduction

개요

Muntzer, Thomas, Muntzer also spelled MUNZER, or MONCZER, Latin THOMAS MONETARIUS (b. sometime before 1490, Stolberg, Thuringia [Germany]--d. May 27, 1525, Muhlhausen), leading German radical Reformer during the Protestant Reformation, and the leader of the abortive Peasants' Revolt in Thuringia in 1524-25. A controversial figure in life and in death, Muntzer is regarded as a significant force in the religious and social history of modern Europe. Marxists in the 20th century viewed him as a precursor in the struggle for a classless society. (see also Protestantism, reform, Marxism) (라)Thomas Monetarius. Müntzer는 Münzer, Monczer라고도 씀. 1490 이전 독일 튀링겐 슈톨베르크~1525. 5. 27 뮐하우젠. 프로테스탄트 종교개혁 시기의 독일 급진파 종교개혁 지도자. 1524-25년 사이의 투린지아에서의 무산된 농민 혁명의 지도자. 성서의 권위보다 성령의 내적 빛이 우월함을 천명한 대표적 인물이다. 살았을 때는 물론 죽어서까지도 많은 논쟁을 불러일으켰으며, 근대 유럽 종교사와 사회사에서 중요한 인물로 평가된다. 20세기 마르크스주의자들은 그를 계급없는 사회를 위한 투쟁의 선구자로 본다.

Early life and career.

Thomas Muntzer was the son of a burgher in Stolberg in the Harz Mountains. Of his childhood and youth very little is known. His name appears in the 1506 register of the University of Leipzig, and in 1512 he attended the University of Frankfurt an der Oder, later earning the academic ranks of master of arts and bachelor of theology. Muntzer became a linguistic specialist in Latin, Greek, and Hebrew and an accomplished scholar of ancient and humanistic literature--particularly the Old and New Testaments. He was an assistant teacher in Halle (Saale) in 1513 and a clergyman as well as a teacher in Aschersleben in 1514 and 1515. In these capacities he represented the middle class in its striving for church reforms. He initiated various secret alliances in order to achieve the reforms.

From 1516 to 1517 Muntzer worked as a prior at Frohse monastery at Aschersleben; in 1517-18 he taught at the Braunschweig Martineum (city secondary school) until, in 1518, he was attracted to Martin Luther and his ideas of reform. The designation Martinian was first applied to Muntzer in 1519 after he spoke out against the Franciscan monastic order, the Roman Catholic ecclesiastical hierarchy, and the veneration of the saints. He early showed himself to be an independent thinker. After occasional participation in debates between Luther and the German theologian Johann Eck in Leipzig, he pursued intensive literary studies at the monastery of Beuditz at Weissenfels (1519-20). There he developed, especially under the influence of mysticism, his own view of the Reformation. From an action-hungry conspirator in local burgher plots he became a reformer who began to see the work inaugurated by Luther as a fundamental change in both ecclesiastical and secular life, and therefore as a revolution. He henceforth judged Luther's position by this criterion. (see also  Christianity)

In Zwickau (1520-21) Muntzer prospered as a pastor in the socially tense condition that existed between the upper classes and early miners' guilds. In this work he sided with the common people, who seemed to him to be the executors of the divine law and will on earth. More and more he found himself opposed to Roman Catholic practices as well as to the reform concepts of the Lutherans. He increasingly adopted the sectarian view that true authority lay in the inner light given by God to his own, rather than in the Bible, a view taught by Nikolaus Storch, a leader of a radical reform group known as the "Zwickau prophets." Driven away from Zwickau, Muntzer sought on trips to Saaz (Zatec) and Prague (1521) to win to his viewpoint the Taborites, a Bohemian group that followed the teaching of Jan Hus, a 15th-century reformer. Muntzer became fully aware of his opposition to Luther in 1522 at Nordhausen, where, in a struggle against Luther's supporters, his theological differences of opinion with them became more pronounced. For the first time it was the Lutherans who were to effect his expulsion from a city.

Muntzer's reform movement

Although he began his religious revolt by following Luther's theological doctrines, Muntzer soon went his own way. Believing that teachings came from the spirit, he placed them in opposition to the Lutheran doctrines of justification (justification by faith alone) and of the authority of Scripture (Scripture as the exclusive source of divine truth). As an exponent of the supremacy of the inner light of the Holy Spirit as against the authority of Scriptures, Muntzer was said by Luther to have swallowed the Holy Spirit, "feathers and all." (see also  Bible)

The revolutionary aspect of Muntzer's theology lay in the link he made between his concept of the inevitable conquest of the anti-Christian earthly government and the thesis that the common people themselves, as the instruments of God, would have to execute this change. He believed that the common people, because of their lack of property and their unspoiled ignorance, would disclose the will of God.

Muntzer arrived in Halle at the end of 1522. By his preaching in Glaucha, he won numerous disciples. Here he may also have met his later wife, the nun Ottilie von Gersen. From this union there were two children. Before Easter of 1523, Muntzer found employment as pastor of a Saxon community in Allstedt, near the Mansfeld mining area. His most important religious, liturgical, and political writings originated here. They included German Church Office, German-Protestant Mass, Protestation or Defense . . . Regarding the Beginning of the True Christian Faith and Baptism, Of Written Faith, and Precise Exposure of False Belief. Here, too, he drafted a speech, "Motivation for Defense," and delivered his "Princes' Sermon," in which he unsuccessfully tried to mold those princes of Saxony who were inclined toward Reformation principles into a league for resistance against what he called the anti-Christian nobility and for the protection of his own preaching. Built upon the idea of "Christian unification" and also as a self-defense organization, the Allstedt alliance originated in 1524 and remained the centre of his doctrine until the fall of 1524, when he left Allstedt.

The Peasants' Revolt.

In Muhlhausen he organized the working classes into a group called the "Eternal Covenant of God" and lent a resolute character to the inner-state movement (based on the rule of the elect who are known by their inner experience of conversion) that had lasted since 1523. After another expulsion he went to Nurnberg, where his main political writings were published. He then went on to Hegau and Klettgau, the area where the Peasants' Revolt (an abortive revolt in 1524-25 against the nobles over rising taxes, deflation, and other grievances) was beginning, and stayed through the winter in Griessen. (see also Index: Peasants' War)

His experience with the rising insurrection impelled him to go back to Muhlhausen, which became the centre of the middle German revolt (after the overthrow of the governing council and the formation of what the insurgents called an "eternal council" in March 1525). Following Muntzer's dogmatic program, the common people triumphed in April-May 1525 over the religious and civil authorities. Cities and even some of the lesser nobility joined the alliance. Muntzer and his followers lent determination and consistency to the revolt. They were not, however, capable of overcoming the local and regional narrow-mindedness of the people. In the Battle of Frankenhausen, May 15, 1525, they were defeated by the superior strength of the princes. (see also Index: revolution)

Out of egoistical, material, and provincial motives, Muntzer dismissed resistance to his movement as a revolt against God. He believed that only if the common people were to realize the law of God within themselves, and place group interests above those of the individual, would they be capable of demonstrating the will of God externally for the transformation of society. Muntzer's work was mainly concerned with the religious and ethical training of the peasants, but in expecting them to comprehend his concept of a future society without social and legal distinctions, he demanded too much. During the rebellion, Muntzer tried to relate the battle of the peasants, tradesmen, and commoners about immediate concerns with that of the liberation of all Christendom and adapted himself to the various groups' everyday concerns. The collapse of the revolt seemed to him the judgment of God on the as yet unpurified people but not synonymous with the defeat of his idea of a new society. Muntzer was taken prisoner and tortured and on May 27, at the princes' camp at Muhlhausen, was tried and executed. (see also Index: socialism)

초기생애와 경력

하르츠 산맥의 슈톨베르크에서 한 시민의 아들로 태어났는데 유년기나 청소년기에 관해 알려진 바는 거의 없다. 그의 가족은 이단사상과 관련된 시민소요 혐의 때문에 슈톨베르크를 떠나야 했던 것 같으며, 그후 아셔스레벤·할버슈타트·크베들린부르크 등지를 전전했는데, 뮌처는 크베들린부르크에서 라틴어 학교에 다닌 듯하다. 그의 이름이 1506년 라이프치히대학교 학적부에서 발견되었으며, 1512년 프랑크푸르트대학교에 입학해 후에 신학학사와 문학석사 자격을 얻었다. 라틴어·그리스어·히브리어에 능통한 전문적 언어학자로서, 고대문학과 인문주의 문학, 특히 성서에 조예가 깊은 당대 최고의 학식을 갖춘 지식인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1513년 할레(잘레)에서 조교수로 일했고, 1514, 1515년에는 아셔스레벤에서 성직자와 교사를 겸임하며 교회개혁을 위해 투쟁하는 중간계층을 대변했다. 또한 개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여러 비밀결사를 주도했다.

1516~17년 아셔스레벤의 프로제 수도원 원장으로 일했고, 1517~18년에는 브라운슈바이크 마르티네움(시의 고등학교)에서 가르쳤으며 1518년에는 마르틴 루터와 그의 개혁사상에 매료되었다. 1519년 그가 프란체스코 수도회, 로마 가톨릭 교회의 위계질서, 성인숭배를 규탄하는 발언을 한 뒤 마르틴 루터 추종자라는 호칭이 붙었다. 그는 처음부터 독립적인 사상가였다. 라이프치히에서 벌어진 루터와 독일 신학자 요한 에크(1486~1543) 사이의 논쟁에 수시로 참석한 뒤 바이센펠스의 보이디츠 수도원에서 문헌연구에 몰입했고(1519~20) 그곳에서 신비주의의 영향을 받아 자기 나름대로의 종교개혁 사상을 발전시켰다. 지방의 시민들과 함께 비밀리에 일을 꾸미는 행동주의자였던 그가 이제는 루터가 출범시킨 종교개혁을 교회와 세속생활의 근본적인 변화, 즉 혁명으로 보는 개혁가로 성장했고, 이후 자신의 입장도 이러한 기준에서 평가했다.

츠비카우에서는(1520~21) 상류계급과 초기 광산 조합 사이의 사회적 긴장 속에서 목회자로 성공했다. 이때 그는 평민편에 섰는데, 그들이야말로 하느님의 법과 뜻을 땅에서 실행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로마 가톨릭 교회의 관행뿐만 아니라 루터파의 개혁 이념에도 점점 더 반대하면서 또한 종파주의적 입장을 더욱 강화해갔는데, 그것은 '츠비카우의 예언자들'로 알려진 급진적 종교개혁 집단의 지도자 니콜라우스 슈토르흐의 가르침으로서 진정한 권위란 성서가 아니라 하느님이 자신의 사람들에게 부여한 내면의 빛이라고 보는 입장이었다. 츠비카우에서 추방된 뮌처는 15세기의 개혁자 얀 후스의 가르침을 따르는 보헤미아 집단인 타보르파(Taborites) 중에서 자신의 견해에 동조하는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자츠와 프라하를 여행했다(1521). 1522년 노르트하우젠에서 루터 지지자들과 대항해 싸웠고, 그들과 신학적 견해가 다름이 더 분명해져 루터에게서 등을 돌렸다. 그를 도시에서 추방하도록 맨 처음 영향력을 행사한 사람들도 루터파였다.

뮌처의 개혁운동

뮌처는 루터의 신학이론에 따라 종교혁명을 시작했지만 곧 자신의 길을 걸었다. 그는 가르침이 성령으로부터 온다고 믿고, 그 가르침들을 루터의 의인론(義認論:믿음에 의해서만 의롭게 된다는 교리)이나 성서의 권위에 대한 교리(성서는 신적 진리의 유일한 원천이라는 교리)와 대립시켰다. 루터는 성서의 권위보다 성령의 내면적인 빛을 우위에 두는 뮌처에 대해 성령을 '털까지 통째로' 삼킨 자라고 비난했다. 뮌처 신학의 혁명적 측면은 반그리스도적 세상 권력이 필연적으로 정복되어야 한다는 생각과 하느님의 도구인 민중 스스로가 이 변혁을 실천해야 한다는 명제를 결합시킨 데 있다. 그는 민중이 가진 것도 없고 지식에 오염되지도 않았기 때문에 하느님의 뜻을 잘 드러낼 것이라 믿었다.

1522년말에는 바이마르와 비텐베르크를 거쳐 할레에 도착했다. 글라우하에서 설교를 통해 수많은 추종자들을 모았고, 이곳에서 후일 아내가 된 수녀 오틸리에(Ottilie von Gersen)를 만난 것 같다. 이들 사이에서 2명의 자녀가 태어났다. 1523년 부활절 전에 뮌처는 만스펠트 광산 지역 근처 알슈테트의 작센 공동체 목사가 되었는데, 그의 가장 중요한 신앙적·전례적(典禮的)·정치적 저술들은 이곳에서 나왔다. 그중에는 〈독일교회 성무일과(聖務日課) German Church Office·〈독일 프로테스탄트 미사 German-Protestant Mass·〈항변 혹은 변호……참그리스도교 신앙과 세례에 대해 Protestation or Defense……Regarding the Beginning of the True Christian Faith and Baptism·〈글로 씌어진 신앙에 대하여 Of Written Faith·〈거짓 믿음을 폭로함 Precise Exposure of False Belief〉 등이 있다. 또한 이곳에서 연설문 '방어의 동기'(Motivation for Defense)의 초안을 작성했고, '제후의 설교'(Princes Sermon)라는 연설을 했다. 이 연설은 종교개혁 원리에 호감을 갖고 있던 작센 제후들을 결집시켜 이른바 반그리스도교 귀족들과 맞서게 하고 자신의 가르침을 보호하고자 한 것이었으나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1524년 '그리스도인 통합'이라는 이념을 기초로 해 하나의 자위조직으로서 알슈테트 연맹이 창설되었는데, 이것은 1524년 가을 그가 알슈테트를 떠날 때까지 그의 교리의 중심체였다.

농민반란

뮌처는 뮐하우젠에서 노동자 계급을 조직하고 '영원한 하느님의 계약'이라 불렀다. 그리고 1523년 이래 지속된 국내운동(회심의 내적 경험을 한 것으로 알려진 선택된 사람들이 지도하는 운동)을 더욱 본격화시켰다. 또다시 추방되자 뉘른베르크로 가서 중요한 정치적 저술을 펴냈다. 그뒤 농민반란(1524~ 25년에 무거운 세금, 경기침체, 기타 여러 불안 때문에 귀족들에 대항해 일어났으나 실패로 끝남)이 시작된 헤가우와 클레트가우를 방문했고, 그리센에서 겨울을 났다. 농민반란을 체험한 그는 뮐하우젠으로 돌아갈 결심을 했고, 이곳은 반란자들이 정부 의회를 전복시키고 1525년 3월에 소위 '영원한 의회'를 세운 뒤 중부 독일의 반란 중심지가 되었다. 뮌처의 독불장군 같은 구상에 따라 1525년 4~5월 민중들은 종교·정치 권력자들에 대한 승리를 쟁취했다. 시민들과 심지어 상당수의 하위귀족들도 동맹에 가담했다. 뮌처와 추종자들은 확고하고 일관되게 운동을 밀고나갔다. 그러나 그들은 지역적 편협성을 극복할 능력이 부족했고, 결국 1525년 5월 15일 프랑켄하우젠 전투에서 제후들의 막강한 힘 앞에 패배했다.

그는 자신의 운동에 대한 저항은 이기적이고 물질적이며, 지역적인 동기에서 비롯된 하느님에 대한 반역이라고 배격했다. 그는 민중들이 자신들 내면에 있는 하느님의 율법을 깨닫고, 개인의 이익보다 집단의 이익을 위에 둘 때에만 사회변혁을 위한 하느님의 의지를 밖으로 드러낼 수 있다고 믿었다. 뮌처의 업적은 주로 농민들의 신앙·윤리 훈련에 관한 것이었는데, 그들이 사회적·법적 차별이 없는 미래사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해할 수 있기를 기대했지만 그것은 지나친 요구였다. 반란 기간 동안 뮌처는 농민·상인·평민들의 당면문제에 관한 투쟁을 그리스도교 세계 전체의 해방과 관련지으려 했고, 다양한 집단들의 일상적인 문제들에도 깊은 관심을 기울였다. 반란은 실패했지만 그는 이 실패를 아직 정화되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하느님의 심판으로 보았을 뿐 새로운 사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의 패배로 보지는 않았다. 체포되어 고문을 받은 뒤, 5월 27일 제후들의 뮐하우젠 병영에서 재판을 받고 처형되었다.

평가

농민반란의 유혈진압 이후 뮌처의 구상은 혁명운동의 상징이 되었다. 그의 구상은 자유로운 민중이 출현해 정부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으며, 무력행사도 불사한다는 것이다. 몇몇 학자들 특히 마르크스주의자들은 뮌처의 반대자들이 그의 사상의 혁명적 요소를 배격하고, 거짓과 날조, 비속한 언어로 그의 특성을 왜곡해 그를 유령이나 악마의 화신 같은 인물로 둔갑시켜 버렸다고 주장했다. 뮌처가 죽은 지 100년이 지난 후에도 그의 저술들은 교황의 금서목록에 올라 있었다. 루터 시대에까지 거슬러올라가는 뮌처 전설은 끈질기게 지속되어서 18세기의 합리주의적 계몽사상조차도 이를 제압하지 못했다. 19세기에야 비로소 뮌처는 학자들의 연구대상이 되었다. 그의 사람됨과 업적은 프랑스 혁명, 역사를 대립이념의 변증법적 전개로 보는 헤겔의 역사개념, 마르크스주의 역사관, 19세기 중반의 정치 민주화 운동 등의 영향을 받아 재해석되었다. 마르크스주의 역사 기술에서는 19~20세기 계급투쟁을 거쳐 사회주의에 이르는 혁명 전통이 뮌처에게서 시작되었다고 쓰고 그 사회주의에서 뮌처의 근본적인 관심이 성취되었다고 본다. 몇몇 프로테스탄트 역사 연구에서는 이단으로 취급받던 뮌처를 교회 안에 복귀시키려고 노력했다. 예를 들어 메노파 역사 기술에서는 대부분의 프로테스탄트나 로마 가톨릭교와는 다르게 뮌처를 해석한다. 뮌처에 대한 해석은 그의 사상의 두드러진 정치적 연관성 때문에 오늘날에도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BIBLIOGRAPHY.

Works on Muntzer in English include Eric W. Gritsch, Reformer Without a Church: The Life and Thought of Thomas Muentzer, 1488?-1525 (1967), and a companion study, Thomas Muntzer: A Tragedy of Errors (1989); Tom Scott, Thomas Muntzer: Theology and Revolution in the German Reformation (1989); and Abraham Friesen, Thomas Muentzer, a Destroyer of the Godless (1990).

Thomas Müntzer와 재세례파의 관계에 대하여 〈서양사연구〉 3 : 정현백, 서울대학교 서양사연구회, 1981

Thomas Muentzer, a Destroyer of the Godless : Abragam Friesen, 1990

Thomas MüntzerTheology and Revolution in the German Reformation : Tom Scott, 1989

Reformer Without a ChurchThe Life and Thought of Thomas Muentzer, 1488?- 1525 : Eric W. Gritsch, 1967

   


[ ] [ 위로 ] [ 메노파 ] [ 후터파 ] [ 형제단 ] [ 암만파 ] [ Thomas Muntzer ] [ Balthasar Hubmaier ] [ 메노 시몬스 ] [ 호프만 ] [ 신앙부흥운동 ] [ 대각성 운동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