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Religion

종교 탐방

Aphthartodocetism

아프타르토 가현설(假現說)

Aphthartodocetism (Greek aphthartos, "incorruptible"), a Christian heresy of the 6th century that carried Monophysitism ("Christ had but one nature and that divine") to a new extreme; it was proclaimed by Julian, bishop of Halicarnassus, who asserted that the body of Christ was divine and therefore naturally incorruptible and impassible; Christ, however, was free to will his sufferings and death voluntarily. Severus, patriarch of Antioch, himself a condemned Monophysite, vigorously challenged Julian on the ground that the doctrine of salvation was meaningless unless Christ's body was truly human. The Byzantine emperor Justinian I proclaimed the new heresy in an edict of 564 and would have imposed it on the Eastern church but for his death the following year. (see also Index: Christ, two natures of)

 

아프타르토 가현설 즉, 그리스어로 '부패할 수 없는'이라는 뜻의  'aphthartos'에서 유래되었으며, 6세기의 그리스도교 이단으로서; 그리스도 단성론(單性論:그리스도는 신성만 갖는다는 이론)에서 극단으로 나간 이론으로 할리카르나소스의 주교인 율리아누스가 주장했다. 그리스도의 몸은 신적인 것이기 때문에 부패할 수 없으며 어떠한 감각도 느끼지 않지만, 그리스도는 고통과 죽음을 자청할 수 있다고 본다. 역시 단성론자로 단죄받았던 안티오크의 대주교 세베루스는 그리스도의 몸이 사람의 몸이 아니라면 구원론은 헛된 것이라는 근거로 율리아누스의 주장을 강력히 반박했다. 비잔틴 황제 유스티니아누스 1세는 564년의 칙령에서 그 이론을 새로운 이단으로 공포하고 동방교회에 이를 관철시키려 했으나 그 이듬해 죽고 말았다.

 

   


[ ] [ 위로 ] [ 아리우스주의 ] [ 가현설 ] [ 몬타누스주의 ] [ 사벨리우스주의 ] [ 양자론 ] [ 펠라기아니즘 ] [ 영지주의 ] [ 도나투스파 ] [ 단성론자 ] [ 단일신론 ] [ 마르키온주의 ] [ 마케도니오스주의 ] [ 하나님의 친우회 ] [ 아프타르토 가현설 ] [ 발렌티누스 ] [ 신성모독 ] [ Galileo ] [ 그리스도 양성론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