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 [ 위로 ]

 
Religion

종교 탐방

gnosticism 영지주의

2세기 그리스·로마 세계에서 두드러졌던 철학적·종교적 운동.

영지주의는 여러 전통 종교들로부터 영향을 받고 또 영향을 주었지만, 초대 그리스도교에 가장 심오한 영향을 미쳐 교회법·신조·주교조직이 생겨나게 했다. 영지주의라는 명칭은 그리스어 '그노스티코스'('그노시스', 즉 '비밀스런 지식'을 소유한 사람)에서 유래했다. 영지주의 사상에 반대한 교부들(185경 이레나이우스, 230경 히폴리투스, 375경 에피파니우스)의 글과 영지주의 저작들 자체에 소개되어 있는 영지주의 현상은 신학·윤리학·의식 등과 복합적으로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엄격히 분류하기 어렵다. 그렇지만 영지주의 분파들은 교육이나 경험적 관찰이 아닌 신적 계시에 의해 얻어지는 비밀스런 지식의 구속능력을 공통적으로 강조한 듯하다.

역사

학자들은 영지주의 세계관의 기원을 이란의 종교적 이원론, 중기 플라톤 철학자들의 알레고리적 이원론, 특정 유대교 신비주의자들의 묵시적 사상에서 찾는다. 이집트인들과 메소포타미아인들의 사상에서 기원을 찾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영지주의적 종교혼합주의가 충분히 제 모습을 드러낸 것은 그리스도교가 등장하고 난 다음이었다. 최초의 영지주의자로 분명히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시몬 마구스이다. 그는 악이 신성의 내적 분열에서 생겼다는 영지주의의 근본 개념을 소개한 1세기 유대교 이단자였다. 그러나 시몬의 '그노시스'는 〈신약성서〉 후반부에서 언급되는 영지주의 집단들과 마찬가지로 본질적으로 유대교와 유일신교에 머물러 있었다. 이원론적인 관점은 영지주의가 널리 보급된 이후 헬레니즘 세계에서 플라톤 철학의 영향을 받아 확립되었으며, 플라톤 철학으로부터 하위의 신 데미우르고스(조물주)가 이 세상을 창조했다는 주장을 빌려왔다. 이러한 주장은 〈요한의 외경 Apocryphon of John〉(2세기초), 1940년대에 상(上)이집트 나지 함마디 근처에서 발견된 다른 문서들(통속적인 '영지'를 다루었음), 3세기 콥트어 영지주의 저서 〈신앙의 지혜 Pistis Sophia〉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발렌티누스, 바실리데스와 이들 학파가 제시한 지적인 '영지'론은 통속적인 '영지'를 전제로 삼았지만, 그것은 철저히 헬레니즘과 그리스도교로 채색되었으며, 때로는 중기 플라톤주의의 견해에 매우 가까웠다. 동방의 영지주의는 조금 다른 과정을 겪었다. 전통적인 이란 종교의 영향을 받은 반(半)영지주의적인 마니교는 영혼과 물질의 절대적인 우주적 이원론을 발전시켰다.

성격

영지주의의 관점에서 보면, 사람의 무의식적 자아는 신성과 동일한 본질을 가지고 있지만, 불행히도 타락했기 때문에 진정한 본질과 완전히 동떨어진 세상에 던져졌다. 사람은 위로부터 오는 계시를 통해서 자신의 기원·본질·초월적인 운명을 알게 된다. 영지주의적 계시는 이성의 힘을 가지고서는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철학적 계몽과 구별되어야 한다. 또한 그리스도교 계시와도 구분되어야 한다. 영지주의적 계시는 역사에 뿌리를 두고 있지 않으며, 성서에 의해서 전승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것은 오히려 자아의 신비에 대한 직관이다. 영지주의자들에 따르면 하느님은 이름이나 설명을 초월하는 심연과 침묵이고, 절대자이며, '플레로마', 즉 빛의 영역을 형성하는 선한 영들의 원천이다. 2세기 영지주의 분파들은 히브리와 그리스도교 종교 저서들을 사용하면서도, 영지주의의 의미들을 그것들과 구분하기 위해 알레고리적인 방법을 사용했다. 영지주의 집단은 학파를 구성하여 권위 있는 가르침들을 전수하고, 해석하며 비밀을 보존한 듯하다. 의식도 분파에 따라 달랐다.

영향

그리스도교 교리의 발전은 대체로 영지주의를 반박하기 위한 것이었다. 신조를 작성하고, 〈신약성서〉를 정경으로 확정하고, 주교(감독)의 권위를 강조한 것은 영지주의의 주장에 맞서기 위해 필요했다. 영지주의자들은 어떤 의미에서는 최초의 신학자들이었으며, 그들의 사상체계는 초기 그리스도교의 사상이 체계화되도록 자극했다. 그외에도 그들은 자유·구속·은총 등 그리스도교 저자들이 한동안 잊고 있었던 중요한 주제들을 활성화시켰다. 훗날 아우구스티누스 신학은 그가 초기에 마니교도로서 경험한 것에 크게 힘입은 것이었다.

 

시몬

Simon Magus

(영)Simon the Magician/the Sorcerer.

?~?

AD 1세기에 활동한 마술사.

성서에 나오는 사마리아의 한 마을 깃타 출신으로 보인다. 〈신약성서〉 〈사도행전〉 8장 9~24절에 따르면, 시몬은 그리스도교도가 된 후에 사도 베드로와 요한에게서 성령을 전달하는 초능력을 사려고 했는데, 여기서 신성한 물건이나 교회의 직책을 사고판다는 뜻의 성직매매 (simony)라는 용어가 생겨났다. 후에 초기 그리스도교의 몇몇 저서에서는 시몬이 그리스도교 탄생 이후의 영지주의를 창시한 사람으로서 그리스도교 교회의 전형적인 이단으로 언급되었는데, 이 영지주의는 비밀스러운 지식을 얻음으로써 구원받는다고 주장하는 이원론 종교의 한 분파이다.

팔레스타인 북부 사람들에게 대단한 초자연적 능력을 지닌 인물로 숭앙받던 시몬 마구스는 그리스도교 복음전도의 권능에 대하여 찬사를 표시했다. 성서의 기록에 따르면, 이때 그는 필립보에게 세례를 요청했다. 성서에는 그가 사도 베드로에게 책망을 받은 후 회개하고 분명히 그리스도교에 귀의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2세기의 신학자이며 순교자인 유스티누스는 시몬이 클라우디우스 황제(41~54 재위) 때 로마를 방문했는데, 거기서 그의 놀라운 기적에 매료된 추종자들에게 신으로 추앙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몬의 신격화를 확증한 것으로 여겨졌던 고고학적 발굴물들은 진본이 아닌 것으로 판명되었다. 3세기의 다른 그리스도교 문서는 거짓 메시아 노릇을 하던 시몬 마구스가 로마에서 성 베드로와 또 한번 만났다고 전한다. 전설에 따르면, 그는 네로 황제(54~68 재위) 앞에서 사도 베드로에게 도전하여 하늘을 날 수 있는 자신의 신비한 능력을 보여주려고 로마 광장 꼭대기에서 날려고 하다가 떨어져 죽었다. 다른 자료에 따르면 그는 스토아 철학과 영지주의를 절충하여 융합했는데, 이는 '대선언'(The Great Pronouncement)으로 알려져 있다.

시몬의 유사 삼위일체론적인 영지주의 교설은 클레멘스 문서라고 알려져 있는 초기 그리스도교 문집에 수록되어 있다. 이 교설에서 '하느님의 위대한 권능'이라는 직함을 가진 시몬은 유대인들에게 중재하고 고난받는 '성자'로서, 사마리아인들에게는 '성부'로서, 다른 이방세계에 대해서는 '성령'으로 등장한다. 이 문서들은 신화 양식을 갖고 있기 때문에 성서에 나오는 시몬 마구스와 후대의 외경 자료들에 나오는 시몬이 같은 인물인지 의심스럽다.

2세기에 시몬 마구스를 제1위의 하느님인 성부로 보는 시몬파가 생겼으며, 그는 그리스의 신 제우스의 화신으로 숭배되기도 했다. 그의 추종자들은 시몬의 배우자 헬렌을 여신 아테나의 지상현신(地上現神)으로 보았다. 시몬파의 창조신화에 따르면 최초의 에노이아(관념)가 천사들을 창조하기 위해 성부의 마음에서 산출되었고, 그후 이 천사들이 보이는 우주를 창조했다. 그러나 이 천사들은 질투심 때문에 최초의 에노이아가 성부에게 되돌아갈 수 없도록 인간의 몸에 가두어놓았다. 그리하여 이 최초의 에노이아는 이 몸에서 저 몸으로 옮겨다니는 운명에 처했는데, 이 에노이아가 마지막으로 헬렌의 몸 안에 들어왔다는 것이다. 최초의 에노이아를 구원하기 위하여 시몬이 인간의 모습으로 내려왔으며, 자신을 제1위의 하느님으로 인식하는 사람들을 구원해주었다. 시몬파의 구원교리는 영지주의 집단의 구원교리와 달랐다. 시몬파에서는 세속 질서 속에서 이루어지는 구원을 약속한 데 반해, 영지주의 집단들은 지상의 감옥에서 벗어남으로써만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발렌티누스

Valentinus

?~?

AD 2세기에 활동한 이집트의 종교철학자.

영지(gnsis) 혹은 비밀스런 지식을 소유할 때 구원을 얻는다고 주장한 이원론적(선신과 악신이 대립해 있다는 믿음) 종교사상인 영지주의의 로마 학파와 알렉산드리아 학파를 창시했다. 그의 제자들이 세운 발렌티누스 공동체는 2~3세기의 그리스도교 신학에 심각한 도전을 제기했다.

그는 알렉산드리아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그의 제자들에 의하면, 그는 사도 바울로의 제자라고 전해지는 테오다스의 가르침을 받고 그리스도교인으로 세례를 받았다. 2~3세기 신학자들의 기록에 따르면, 발렌티누스는 교황 히기누스(136경~140경 재위) 때인 136년경 로마로 이주해 그리스도교 교리와 동방의 영지주의를 종합한 자신의 이론을 전파하면서 약 25년간 큰 영향을 끼쳤다. 로마의 주교가 되고자 열망했으나 140년경 후보에서 밀려나자 그리스도교 공동체를 떠났다. 160년경에는 로마를 떠나 키프로스(알렉산드리아일 수도 있음)에 도착해 그곳에서 자신의 신화적인 종교 철학을 발전시켜나갔다. 그는 그리스도교의 바울로 신학과 영지주의 원리를 혼합한 〈진리의 복음 Gospel of Truth〉을 썼다고 전해진다. 4세기 이집트의 파피루스 '융 사본'(Jung Codex:1946 발견)에는 발렌티누스주의자들이 사용한 원문의 콥트어 번역본이 수록되어 있다. 이 사본은 그가 쓴 편지의 발췌문과 그의 신학에 적대적 입장을 취한 정통 신학자들이 인용하거나 풀어 쓴 주석을 통해서만 전해져 내려온 발렌티누스의 교리를 재구성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

발렌티누스의 초기 사상체계는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통해 그리스도교인의 구원이 이루어짐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바울로의 신비주의 신학과 비슷했으나, 동방과 서방의 여러 사상들을 흡수하면서 차츰 복잡하게 발전해갔다. 현대 학자들은 그의 교리가 후대의 인간중심적인 그리스도교 영성(靈性)의 발전에 영향을 미쳤고, 5세기 영국 출신 수사 펠라기우스에 의해 시작된 펠라기우스주의의 등장과 더불어 지금까지 교회의 모든 시대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을 강조한다.

 
성직매매

聖職賣買

simony

영적인 것 또는 그와 관련되어 있는 것을 매매하는 행위.

보다 넓은 의미는 신의 율법이나 교회법에 의해 금지된 모든 종류의 것을 계약하는 행위를 가리킨다. 이 용어는 사도들로부터 성령의 은사를 나누어주는 권능을 사려고 한 시몬마구스(사도 8:18)로부터 유래한 것이다.

성직 또는 교회의 직무를 매매하는 형태의 성직매매는 그리스도교 교회의 초기 3세기 동안에는 알려진 사례가 없다. 그러나 교회가 부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입장이 되면서 흔한 일이 되었다. 이와 관련된 최초의 입법은 칼케돈 공의회(451)의 2번째 법령이었다. 그때부터 주교·사제·부제 직분을 매매하는 행위에 대한 금지조처와 징벌조치가 반복되었다. 그후 모든 성직의 거래와 미사 때의 금전거래(공인된 기부와는 구별되는), 축성된 기름이나 다른 봉헌물에 대한 거래도 성직매매의 범죄로 여겨졌다. 때때로 생기는 추문 때문에 성직매매는 9~10세기에 유럽에서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다. 교황 그레고리우스 7세(1073~85 재위)가 그 문제를 신랄하게 비판하면서, 성직매매는 다시 이전과 같이 간혹 생기게 되었다. 16세기 이후 성직매매는 교회재산의 몰수와 세속화라는 지극히 악명높은 형태로 인해 서서히 자취를 감추었다.

관련 인터넷 링크

관련 영문 사이트

 



[ ] [ 위로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 [ 위로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