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Religion

종교 탐방

조화사상 (造化思想)

대종교(大倧敎)의 근본교리.

대종교의 신앙대상은 조화신(造化神)인 환인(桓因 : 上帝), 교화신(敎化神)인 환웅(桓雄 : 神市), 치화신(治化神)인 환검(桓儉 : 檀君)의 삼신일체(三身一體)이며 이를 다른 말로 '세검한몸'이라고도 한다. 이 삼신일체는 삼신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주체(體)는 한 몸이고 작용(用)으로서 조화·교화·치화가 구분되는데, 이중 조화의 원리에 대한 사상이 바로 조화사상이다. 대종교에서 말하는 조화는 그리스도교적 의미에서의 창조와는 구별된다. 창조가 절대 유일신인 야훼가 만물을 모두 만들어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 조화는 한얼님(하느님)이 우주만물을, 천도를 통해 이룩해냈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한얼님은 무한한 능력을 바탕으로 사물들을 하나하나씩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일종의 원소라고 할 수 있는 '광명'(光明)이라는 것이 일정한 기간 동안에 천도를 통한 작용으로 우주를 형성하고 만물을 이루게 했다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천지사물은 유형적(有形的)이지만 그것을 만들어낸 이는 무형적(無形的)이라고 하며, 후자가 한얼님이라면 전자는 사람과 만물이라고 한다. 이러한 조화의 원리는 〈천부경 天符經〉에 잘 나타나 있다. 〈천부경〉에서는 "하나란 우주의 근본으로서 만물이 비롯되는 수이니 하나보다 앞선 시작은 없다. 이를 나누어보면 한울과 땅, 사람의 삼극(三極)이 되지만 그 근본은 다함이 없는 것이다"라고 하여 우주의 형성과정을 숫자로 풀이하고 있다. 이러한 조화의 원리에 대한 보다 상세하고 구체적인 풀이는 〈삼일신고 三一神誥〉에서 볼 수 있다. 〈삼일신고〉에서는 우주생성의 과정을 생천(生天)·주재(主宰)·조물(造物)의 과정으로 설명하고 있다. 대종교에서는 이중 생천과 조물의 개념을 현대 천체물리학의 우주폭발설 및 우주팽창설과 일치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그러한 해석에 의하면, 〈삼일신고〉에서 '원리적 하늘을 낳았다'(生天)는 표현은 완성되어 있던 것의 갑작스런 탄생이라는 의미에서 우주폭발이라는 개념과 일치하며, 그로부터 천도를 통한 만물의 생성이라는 개념은 끊임없이 우주가 팽창되어간다는 우주팽창설의 개념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조물과 생천이라는 개념을 통해 한얼님의 신공성덕(神功聖德)을 설명하는 것이 대종교의 조화사상이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