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Religion

종교 탐방

김개남 (金開南)

1853(철종 4) 전북 태인~1895(고종 32). 동학의 태인(泰仁) 대접주(大接主)로 1894년 농민전쟁의 지도자.

동학입교

본관은 도강. 어려서의 이름은 영주(永疇), 자는 기선(箕先)·기범(箕範). 아버지는 대현(大鉉)이다. 1890년경 동학에 입도하여 1891년 접주가 되었다. 1892년 동학교도들이 전라도 삼례에서 교조신원운동을 벌일 때, 호남지방의 접주들과 함께 참가하여 지도력을 발휘했다. 1893년 보은집회에 참가하여 태인포(泰仁包)라는 포명을 받고 대접주에 임명되었다. 호남의 접주들과 접촉하면서 현실비판과 사회개혁에 뜻을 같이하는 고부접주 전봉준(全琫準), 무장접주 손화중(孫化中), 금구접주 김덕명(金德明), 주산접주 최경선(崔景善) 등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갑오농민전쟁

1894년 전봉준의 주도로 '고부농민봉기'가 일어나자, 손화중과 함께 기포(起包)하여 갑오농민전쟁을 주도했다. 그해 4월 고부 백산(白山)에서 농민전쟁의 본부인 호남창의소(湖南倡義所)를 설치, 전봉준을 동도대장(東徒大將)으로 추대하고 손화중과 함께 총관령(總管領)이 되었다. 호남창의소의 명의로 봉기의 취지와 호응을 권하는 창의문을 선포했는데, 이로써 보국안민(輔國安民)과 척왜양(斥倭洋)의 기치 아래 '1894년 농민전쟁'이 시작되었다. 초기의 휘하병력과 활동지역은 자세히 알 수 없다. 전주화약(全州和約) 뒤 나주와 남원의 수령들이 집강소의 설치에 불응하자, 남주송(南周松)을 선봉으로 김중화(金重華)를 중군으로 3,000의 병력을 동원하여 남원을 점령했다. 그뒤 남원에 계속 주둔하면서 전라좌도의 폐정개혁을 관할했다. 9월말 2번째 봉기한 전봉준이 남원에서 함께 북상할 것을 요청했으나, "남원을 점령하고 49일을 머물러 있어야 한다"는 참서(讖書)의 기록을 구실로 출병하지 않았다. 같은 해 10월 14일 남원에서 전주로 진격해 새로 부임하는 남원부사 이용헌(李龍憲)을 죽였다. 그는 지리산 중심의 포병(包兵) 8,000명을 거느리고 금산·청주를 거쳐 서울로 진격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이때 전봉준은 논산에서 북접농민군과 만나 대본영을 설치하고 전 역량을 공주 공략에 쏟고 있었는데, 김개남은 전봉준의 협력 요청에도 불구하고 남북접농민군의 공주전투를 외면한 채 한 달여간 금산 일대에 머물렀다. 11월 11일 동학의 차도주(次道主) 강시원(姜時元)과 더불어 진잠현(鎭岑縣)을 점령, 신탄진·회덕을 거쳐 13일 새벽 청주를 공격했다. 그러나 화력이 월등한 청주병영의 관군과 일본군에게 패배하여 100여 명의 전사자를 내고 후퇴했다. 그뒤 진잠에 들렀다가 민보군(民保軍)에게 쫓겨 연산 쪽으로 남하하여 태인으로 되돌아왔다. 이에 대해 전봉준은〈전봉준공초 全琫準供草〉에서 "김개남은 내가 왕사(王事)에 협력하자고 권고했지만 끝내 들어주지 않았다. 그러하기에 처음에는 상의한 바가 있었지만 끝에는 결단코 상관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태인에서 매부 서영기(徐永基) 집에 숨어 있다가 12월 27일 체포되었다. 전라감사 이도재(李道宰)는 그를 전주에 압송한 뒤 남원부사 이용헌의 원수를 갚는다며 서울로 이송하지 않고 1895년 1월 8일 전주 장대에서 참수했다. 그의 수급(首級)은 서울로 이송, 1월 20일 서소문 밖에서 3일간 효수된 뒤 다시 전주로 보내졌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