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Religion

종교 탐방

전우치전 (田禹治傳)

작자·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국문본. 〈전운치전 全雲致傳〉 등 여러 이본이 있다. 실재 인물인 전우치를 소재로 한 도술소설이다. 전우치는 중종 때의 인물로 도술에 능하고 시를 잘 지었는데 반역을 꾀한다 하여 1530년경 잡혀 죽었다고 한다. 도가의 이단사상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 자주 일컬어지고 전설의 주인공으로 부각된 것이 〈조야집요 朝野輯要〉·〈대동야승 大東野乘〉·〈어우야담 於于野談〉 등 여러 문헌에 나타나고 있다. 소설의 내용을 보면, 개성에 사는 전우치는 신기한 도술을 얻고 숨어 살았는데, 해적의 약탈과 흉년으로 백성들이 비참한 지경에 이르자 천상선관(天上仙官)으로 변신하여 왕에게 나타난다. 옥황상제의 명령이라면서 황금들보를 만들게 하고, 그 들보를 외국에 팔아 산 쌀 수만 섬으로 백성들을 구휼한다. 사실을 알게 된 임금이 크게 노하여 전우치를 잡아다가 국문(鞠問)한다. 이에 전우치는 도술로 맞서다가 왕에게 "나의 죄를 다스릴 정신으로 백성을 다스리라"고 충고하여 풀려난다. 그뒤 도술로써 선행을 베풀며 전국을 돌아다니고 도적의 무리를 다스리는 등 공을 세운다. 이를 시기한 간신이 역적의 누명을 씌워 처형당하게 되자 전우치는 마지막 소원이라며 그림 1장을 그리게 해달라고 한다. 왕이 이를 허락하자 산수화 속에 나귀 1마리를 그리더니 나귀를 타고 그림 속으로 사라진다. 그뒤 전우치는 자신을 모해한 자를 도술로 골려주고 장난을 치며 돌아다닌다. 과부를 짝사랑해 상사병이 든 친구를 위해 그 과부를 구름에 태워오다가 강림도령에게 질책을 당한다. 그뒤 화담 서경덕의 도학이 높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아가 화담의 도술에 굴복하고 제자가 되어 태백산에 들어가 도를 닦았다고 한다. 도술을 부리는 영웅을 내세워 잘못된 사회와 맞서게 했다는 점에서 〈홍길동전〉의 영향을 많이 받은 작품이다. 도술을 장난으로 여기며 자기만족에 그친 면이 있어 〈홍길동전〉에 비해 떨어지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으나, 도술적인 행동묘사의 다양성과 정치부패의 고발이라는 점에서는 앞선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이본 가운데에는 전우치의 도술을 습득하는 과정을 묘사하는 데 괴이한 상상을 보탠 것이 있다. 전우치가 어려서 여우 입 속에 든 구슬을 먹고 구미호에게서 천서(天書)를 빼앗아 도술을 익히게 되었다는 내용도 있고, 전우치가 전생에 손오공이었다는 내용도 있다. 한편 전우치가 중국에 가서 도적의 두목이 되어 조선을 업신여기지 못하게 한다면서 중국 천자를 괴롭혔다는 이본도 있어 주목된다.

 


[ ] [ 위로 ] [ 단군신화 ] [ 전우치전 ] [ 해모수신화 ] [ 김알지 ] [ 금우태자전 ] [ 삼자원종기 ] [ 박혁거세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