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Religion

종교 탐방

박혁거세신화 (朴赫居世神話)

신라의 시조신화·건국신화.

〈삼국사기〉·〈삼국유사〉에 실려 있다.

진한 땅 여섯 마을의 우두머리들이 왕을 모시기 위해 높은곳에 올라갔다. 남쪽을 보니 나정(蘿井)이라는 우물가에 흰말이 엎드려 있었다. 가까이 가자 말은 붉은 알 하나를 두고 하늘로 올라가버렸다. 알을 깨어보니 단정하고 잘생긴남자아이가 나왔다. 동천(東泉)에 목욕시켰더니 몸에서 빛이 나고, 새와 짐승이춤을 추었으며, 천지가 진동하고 해와 달이빛났다. 이로 인해 세상을 밝힌다는 뜻에서 '혁거세 왕'이라 이름했고, 박처럼 생긴 알에서 나왔다 하여 성을 박씨라 했다. 사람들이모두 왕으로 받들며 배필을 구하려고 했는데,그날 ' 알영'(閼英)이라는 우물가에 계룡(鷄龍)이 나타나 왼쪽 겨드랑이에서 여자아이를 낳았다. 아이는 아름다웠으나 입술이 닭부리 같았다. 월성의 북천(北川)에서 목욕을 시켰더니 부리가 떨어졌다. 태어난 우물의 이름을 따서 '알영'이라 하고 남산기슭에 세운 궁에서 혁거세와 함께 봉양되다가 13세 때혁거세와 혼인해 왕후가 되었다. 혁거세는61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다가 죽었는데 그 주검이 5체(五體)로 분리되어 땅에 떨어지더니 왕후도 따라 죽었다. 분리된 5체를 한데 묻으려 했으나 큰 뱀이나타나 방해하므로 5체를 다섯 능에 묻고 '사릉'(蛇陵)이라고 불렀다.

이 신화에는 씨족사회들이 모여 하나의 왕족을 이루는 과정이반영되어 있다. 줄거리는 다른 건국시조신화와 마찬가지로 천신(天神)이 내려와 나라의 기틀을 잡았다는 것인데, 특이한 것은 천신이 산이 아니라 우물로 내려왔다는 점이다. 이는신라에서 우물을 성스러운 곳으로 여겼기 때문인 듯하다. 혁거세와 알영이 같은 날 신비롭게 태어나 배필이 되었다는 것은, 후대 별신굿의 원류가 상고대(上古代) 신화라는 것을 생각할때 별신굿에서 남녀신령이 내려와 짝을 짓는 것과 같다. 알영이 태어났을 때 입술이닭부리처럼 뾰족했다가 목욕 후 떨어졌다는 모티프는 동명왕신화에도 비슷한 이야기가있는 것으로 미루어 '여성의통과제의'를 상징하는 것으로 보인다.

 


[ ] [ 위로 ] [ 단군신화 ] [ 전우치전 ] [ 해모수신화 ] [ 김알지 ] [ 금우태자전 ] [ 삼자원종기 ] [ 박혁거세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