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Religion

종교 탐방

p>성씨시조신화

姓氏始祖神話

각 성씨의 시조에 관한 신화.

한 가계의 시조에 관한 것이므로 가계시조신화라고도 한다. 건국신화의 일부도 왕가(王家)나 성씨의 시조적 성격을 가지고 있으므로 넓은 의미에서 포함된다. 성씨시조신화는 문헌·비명·구전 등으로 전승되는데 몇가지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삼국유사〉에는 신라의 시조인 혁거세왕조, 이(李)·정(鄭)·손(孫)·최(崔)·배(裵)·설(薛)씨 시조, 〈탐라지〉에는 고·양·부 삼성(三姓)의 시조, 각 가문의 족보, 〈한국성씨대관〉·〈만성대동보 萬姓大同譜〉·〈한국인의 족보〉·〈성씨의 고향〉 등에 예천권씨·남평문씨·배씨·하음봉씨·서씨·충주어씨·문화유씨·차씨·파평윤씨·창녕조씨 등의 시조, 구전 자료에 고령나씨·단양장씨 등의 시조신화가 있다.

문헌에 실려 있는 성씨시조신화는 시조의 출생담과 득성(得姓)과정이 중시되어 있다. 출생은 주로 ① 산으로부터의 하강(〈삼국유사〉소재 신화들), ② 땅으로부터의 솟음(고·양·부 삼성신화), ③ 자라·사슴 등 위기에 빠진 동물들을 구해주고 훌륭한 아이를 낳을 꿈을 꾼 뒤 아이를 얻는 것, ④ 바다, 못 속, 뭍가의 바위 위에 상서로운 기운과 함께 나타난 돌궤 속에 아기가 있었다(배씨·하음봉씨·남평문씨·파평윤씨)는 것 등이다. 충주어씨 시조는 잉어에 감응된 여인에 의해 태어난다. 득성과정은 돌궤에 써 있는 글자를 취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개는 왕이 하사한 것으로 나타난다.

구전 자료인 고령나씨와 단양장씨의 시조담은 홍수전설 및 남매혼과 상관이 있다. 옛날에 세상에 홍수가 나서(단양장씨의 경우는 전쟁으로 변모) 사람이 다 죽고 남매만 살아 남아 산 위에서 청솔가지를 태워(또는 산 아래로 맷돌을 굴려) 신의 뜻을 묻고 남매가 혼인하여 자손을 번성시켰다는 것이 그것이다. 앞의 출생담들에 나타나는 요소나, 홍수 또는 근친상간적 화소는 한국을 비롯 전세계에 두루 나타나는 신화소들이다. 여기에는 시조를 신성화하기 위한 많은 신화소들이 수용·함축되어 있다. 이를 통해 한국의 전통적이고도 지속적인 신화소들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건국신화가 대개 천상계 및 난생과 결부되어 시조의 신성화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비해 성씨시조신화에서는 이 요소가 약화되어 있고 물과 관련된 내용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성씨시조신화는 조상신 숭배사상을 바탕으로 형성되었다. 각 가문에서는 중간에 빛을 낸 이들을 따로 중시조로 삼아 신성시하여 이야기하기도 한다. 그러나 시조신화란 도시조(都始祖)만을 뜻하기 때문에 이들은 시조신화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 구전 자료 중 일부는 가문에서 말하는 신화의 내용과 다른 것도 있다. 또한 구전자료 중에서 명(明)씨의 유래같은 것은 희화화 되어 있으므로 신화의 범주에 넣기 어렵다.

 


[ ] [ 위로 ] [ 단군신화 ] [ 변신설화 ] [ 성씨시조신화 ] [ 설화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뒤로 ] [ ] [ 위로 ]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