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Religion

종교 탐방

토테미즘 (totemism)

동물이나 식물과 같은 자연 대상물과 인간이 신비적 관계 또는 친족관계가 있다는 믿음에 근거한 복합적인 관념이나 의식.

토템이란 용어는 형제-자매 혈연관계를 의미하는 오지브와족(알공킨족 인디언)의 단어 오토테만에서 유래한 것이다. 토테미즘은 한 사회나 개인이 동물이나 자연물(토템)과 맺는 숭배관계 또는 친족관계를 포함하는 다양한 관계를 의미한다. 토테미즘은 많은 원시 부족들의 공동체나 종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인류학자들이 처음에 토테미즘이라는 말을 쓸 때는 한 인간 집단과 토템과의 관계를 뜻했다. 수호정령과 초자연적 힘의 근원은 한 동물이 단지 한 사람과만 관계를 가질 때는 토템이 되지 않았다. 어떤 임의적인 관계(예를 들어 인간이 늑대인간으로 변모하는 것, 동물정령에 의해 샤먼이 사로잡히는 것, 초자연적 동물의 지배자가 되는 것) 역시 토테미즘으로 지칭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20세기 후반에 이르러 개인적인 관계도 토테미즘에 포함되게 되었다. 한 사회가 동질적인 일정한 수의 씨족들로 나누어져 있고 각 씨족들이 어떤 생물이나 무생물과 특별한 관계를 맺고 있을 때 그 사회에 토테미즘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씨족의 구성원이 보통 그 씨족을 벗어나지 않고 서로 다른 토템 신앙을 갖고 있는 씨족들로 이루어진 사회는 토테미즘을 지니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겁에 질려 있거나 다투거나 사냥꾼에게 잡혀 위험에 빠진 동물도 토템이 될 수 있고, 먹을 수 있는 식물이나 어떤 중요한 식품도 토템이 될 수도 있다. 토템은 보통 기원설화나 사회 도덕과 관련되어 있어 거의 금기시되어 엄격한 제의를 통해서만 접촉할 수 있다. 한 집단 구성원의 토템 신앙은 유전되고 평생 지속되는데, 그것은 토템 신앙이 그의 자녀와 혈족과의 관계를 규제하고 심지어는 출산을 위한 배우자의 선정까지도 좌우하기 때문이다. 토템·타부·족외혼은 복잡하게 얽혀 있다. 토테미즘의 모든 기준을 이상적으로 충족시키는 사회는 없지만 많은 집단에서 토테미즘의 여러 요소들을 내포하고 있다.

토테미즘을 논의하는 데 중요하게 기여한 사람들 중에는 J. F. 맥레넌이 있는데, 그는 논문 〈동물과 식물의 숭배 The Worship of Animals and Plants〉(1869)에서 최초로 중요한 이론적 작업을 해냈다.

토테미즘의 현상을 가장 포괄적으로 다룬 것은 제임스 프레이저 경의 〈토테미즘 Totemism〉(1885)이었다. 토테미즘은 20세기 처음 10년 동안 사회학과 문화인류학이 융성하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가장 예리한 비평은 토테미즘의 실재성을 거부한 것으로, 프랑스의 인류학자 클로드 레비 스트로스가 쓴 〈오늘날의 토테미즘 Le Totémisme aujourd'hui〉(1963)이다.

한국의 토테미즘

토테미즘은 동식물 숭배의식, 희생, 정화, 금기, 신화 등의 요소로 구성된다. 한국사회의 토테미즘은 〈단군신화〉에서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단군신화〉의 토템과 관련된 의례의 핵심은 재생을 나타내주는 신화적 표상과 입사식 때 이루어지는 일정 기간 동안의 성스러움을 지향하는 격리현상이다. 환웅은 인간이 되고 싶다는 호랑이와 곰에게 쑥과 마늘을 주고 100일 동안 햇빛을 보지 말라고 한다. 호랑이는 이를 견디지 못하나 곰은 3·7일이라는 일정한 기간 동안에 원화위인(願化爲人)을 위한 혈거생활과 음식 금기를 지켜냈고, 인간화된 곰은 웅녀가 되고 이 웅녀와 환웅이 혼인한다. 이는 곰을 숭배하는 토템 사상이 존재했음을 나타내준다. 그러나 이러한 혼인이 개별의례 또는 집단의례로 이루어졌는지는 문헌상으로 알 수 없지만, 곰 토템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씨족 또는 어느 부족과 관련된 것이 아닌가 추론해볼 수는 있다. 100일 동안 햇빛을 보지 말라고 한 것은 정화의례에 따르는 시련과 신비화 과정을 상징하는 것이다. 입사식에서 남성적인 호랑이보다 상대적으로 여성적인 곰의 재생과정이 더 강조되는 것은 당시 여성 입사식이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음을 상징적으로 시사한다.

한편 우리가 간과할 수 없는 것은 토템과 관련된 신화 속에 내재되어 있는 사고양식이다. 밝음과 어두움의 상징은 이분법적 사고 구조를 나타낸다. 풍백·우사·운사를 거느리고 곡(穀)·명(命)·병(病)·형(刑) 선(善)·악(惡) 등 무릇 인간의 360여 가지 일을 맡아서 인간 세상을 다스리고 교화했다는 구절은 환웅천왕이 모든 신을 주재하는 중심이고 신계(神界)에 위계성이 있음을 나타내준다.

  • 참고문헌 (토테미즘)
    • 토템과 금기 : S. 프로이트, 김현조 역, 경진사, 1993
    • Totemism in India : J. V. Ferreira, 1965
    • Le Totémisme aujourd'bui : Claude Lévi-Strauss, 1962
    • An Introduction to Social Anthropology, 1:200-206 : R. Piddington, 1950
    • Nuer Totemism, 〈Annali Lateran., 13:225-248〉 : E. E. Evanspritchard, 1949
    • Totemism in Polynesia, 〈Oceania, 1:291-321, 377-398 vol. 1〉 : R. Firth, 1930-31
    • The Origin of Totemism, 〈Am. Anthrop., 18:319-326〉 : Franz Boas, 1916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