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다음 ]

 
 

구약 외경(舊約外經)


(Old Testament Apocrypha)

 
   
 

벨과용(Bel and the Dragon)

마카베오 2(2 Maccabe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 Maccabees

마카베오 1

1Mac.1

[1] After Alexander son of Philip, the Macedonian, who came from the land of Kittim, had defeated Darius, king of the Persians and the Medes, he succeeded him as king. (He had previously become king of Greece.)
[2] He fought many battles, conquered strongholds, and put to death the kings of the earth.
[3] He advanced to the ends of the earth, and plundered many nations. When the earth became quiet before him, he was exalted, and his heart was lifted up.
[4] He gathered a very strong army and ruled over countries, nations, and princes, and they became tributary to him.
[5] After this he fell sick and perceived that he was dying.
[6] So he summoned his most honored officers, who had been brought up with him from youth, and divided his kingdom among them while he was still alive.
[7] And after Alexander had reigned twelve years, he died.
[8] Then his officers began to rule, each in his own place.
[9] They all put on crowns after his death, and so did their sons after them for many years; and they caused many evils on the earth.
[10] From them came forth a sinful root, Antiochus Epiphanes, son of Antiochus the king; he had been a hostage in Rome. He began to reign in the one hundred and thirty-seventh year of the kingdom of the Greeks.
[11] In those days lawless men came forth from Israel, and misled many, saying, "Let us go and make a covenant with the Gentiles round about us, for since we separated from them many evils have come upon us."
[12] This proposal pleased them,
[13] and some of the people eagerly went to the king. He authorized them to observe the ordinances of the Gentiles.
[14] So they built a gymnasium in Jerusalem, according to Gentile custom,
[15] and removed the marks of circumcision, and abandoned the holy covenant. They joined with the Gentiles and sold themselves to do evil.
[16]When Antiochus saw that his kingdom was established, he determined to become king of the land of Egypt, that he might reign over both kingdoms.
[17] So he invaded Egypt with a strong force, with chariots and elephants and cavalry and with a large fleet.
[18] He engaged Ptolemy king of Egypt in battle, and Ptolemy turned and fled before him, and many were wounded and fell.
[19] And they captured the fortified cities in the land of Egypt, and he plundered the land of Egypt.
[20]After subduing Egypt, Antiochus returned in the one hundred and forty-third year. He went up against Israel and came to Jerusalem with a strong force.
[21] He arrogantly entered the sanctuary and took the golden altar, the lampstand for the light, and all its utensils.
[22] He took also the table for the bread of the Presence, the cups for drink offerings, the bowls, the golden censers, the curtain, the crowns, and the gold decoration on the front of the temple; he stripped it all off.
[23] He took the silver and the gold, and the costly vessels; he took also the hidden treasures which he found.
[24] Taking them all, he departed to his own land. He committed deeds of murder,
and spoke with great arrogance.
[25] Israel mourned deeply in every community,
[26] rulers and elders groaned,
maidens and young men became faint,
the beauty of women faded.
[27] Every bridegroom took up the lament;
she who sat in the bridal chamber was mourning.
[28] Even the land shook for its inhabitants,
and all the house of Jacob was clothed with shame.
[29]Two years later the king sent to the cities of Judah a chief collector of tribute, and he came to Jerusalem with a large force.
[30] Deceitfully he spoke peaceable words to them, and they believed him; but he suddenly fell upon the city, dealt it a severe blow, and destroyed many people of Israel.
[31] He plundered the city, burned it with fire, and tore down its houses and its surrounding walls.
[32] And they took captive the women and children, and seized the cattle.
[33] Then they fortified the city of David with a great strong wall and strong towers, and it became their citadel.
[34] And they stationed there a sinful people, lawless men. These strengthened their position;
[35] they stored up arms and food, and collecting the spoils of Jerusalem they stored them there, and became a great snare.
[36] It became an ambush against the sanctuary,
an evil adversary of Israel continually.
[37] On every side of the sanctuary they shed innocent blood;
they even defiled the sanctuary.
[38] Because of them the residents of Jerusalem fled;
she became a dwelling of strangers;
she became strange to her offspring,
and her children forsook her.
[39] Her sanctuary became desolate as a desert;
her feasts were turned into mourning,
her sabbaths into a reproach,
her honor into contempt.
[40] Her dishonor now grew as great as her glory;
her exaltation was turned into mourning.
[41]Then the king wrote to his whole kingdom that all should be one people,
[42] and that each should give up his customs.
[43] All the Gentiles accepted the command of the king. Many even from Israel gladly adopted his religion; they sacrificed to idols and profaned the sabbath.
[44] And the king sent letters by messengers to Jerusalem and the cities of Judah; he directed them to follow customs strange to the land,
[45] to forbid burnt offerings and sacrifices and drink offerings in the sanctuary, to profane sabbaths and feasts,
[46] to defile the sanctuary and the priests,
[47] to build altars and sacred precincts and shrines for idols, to sacrifice swine and unclean animals,
[48] and to leave their sons uncircumcised. They were to make themselves abominable by everything unclean and profane,
[49] so that they should forget the law and change all the ordinances.
[50] "And whoever does not obey the command of the king shall die."
[51] In such words he wrote to his whole kingdom. And he appointed inspectors over all the people and commanded the cities of Judah to offer sacrifice, city by city.
[52] Many of the people, every one who forsook the law, joined them, and they did evil in the land;
[53] they drove Israel into hiding in every place of refuge they had.
[54] Now on the fifteenth day of Chislev, in the one hundred and forty-fifth year, they erected a desolating sacrilege upon the altar of burnt offering. They also built altars in the surrounding cities of Judah, 
[55] and burned incense at the doors of the houses and in the streets.
[56] The books of the law which they found they tore to pieces and burned with fire.
[57] Where the book of the covenant was found in the possession of any one, or if any one adhered to the law, the decree of the king condemned him to death.
[58] They kept using violence against Israel, against those found month after month in the cities.
[59] And on the twenty-fifth day of the month they offered sacrifice on the altar which was upon the altar of burnt offering.
[60] According to the decree, they put to death the women who had their children circumcised,
[61] and their families and those who circumcised them; and they hung the infants from their mothers' necks.
[62] But many in Israel stood firm and were resolved in their hearts not to eat unclean food. 
[63] They chose to die rather than to be defiled by food or to profane the holy covenant; and they did die.
[64] And very great wrath came upon Israel.

1

[1]기띰 출신의 마케도니아 사람으로 필립보의 아들인 알렉산더는 페르샤와 메대의 왕 다리우스를 쳐부수고 그 왕권을 차지하여 그리스 왕국을 손에 넣은 다음,
[2]
수없이 전쟁을 하여 숱한 성을 점령하고 세상의 많은 왕을 죽였다.
[3]
알렉산더는 땅 끝까지 진격하여 여러 나라에서 많은 재물을 약탈하였다. 온 세상은 그 앞에 굴복하였고 그는 우쭐하여 오만해졌다.
[4]
그는 막강한 군대를 모아 여러 고을과 나라와 왕국을 굴복시키고 조공을 바치게 하였다.
[5]
그 후 알렉산더는 앓아 눕게 되었는데 죽음이 임박한 것을 알고
[6]어릴 적부터 자기와 함께 자라난 장교들 중에서 뛰어난 사람들을 불러, 죽기 전에 자기 왕국을 그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7]
알렉산더는 십 이 년 동안 통치하고 죽은 것이다.
[8]
그 장교들은 제각기 자기 영토를 다스리게 되었는데
[9]알렉산더가 죽자 모두들 왕위에 올랐다. 그리고 그들의 자손들도 뒤를 이어 오랜 세월을 두고 집권하였다. 그들이 집권하는 동안 온 세상은 그들의 학정에 몹시 시달렸다.
[10]
그들 중에서 죄악의 뿌리가 돋아 났는데 그는 안티오쿠스왕의 아들로서 로마에 인질로 갔던 안티오쿠스 에피파네스였다. 그는 그리스 왕국 백 삼십 칠년에 왕이 되었다.
[11]
그 무렵, 이스라엘에서는 반역자들이 생겨 많은 사람들을 선동하면서 "주위의 이방인들과 맹약을 맺읍시다. 그들을 멀리하고 지내는 동안 얼마나 많은 재난을 당하였습니까" 하고 꾀었다.
[12]
이 말이 그럴듯하여
[13]백성들 중에서 여럿이 왕에게 달려 가, 이방인들의 생활풍습을 받아 들이자고 청하여 허가를 받았다.
[14]
그들은 곧 이방인들의 풍속을 따라 예루살렘에 운동장을 세우고
[15]할례 받은 흔적을 없애고 거룩한 계약을 폐기하고 이방인들과 어울렸다. 이렇게 그들은 자기 민족을 팔고 악에 가담하였다.
[16]
안티오쿠스는 자기 왕국을 튼튼히 세우고는 에집트 땅에까지 손을 뻗쳐 두 왕국을 함께 지배하려는 야심을 품었다.
[17]
그는 대군을 거느리고 병거, 코끼리, 기병, 큰 함대를 앞세워 에집트로 쳐들어 가서
[18]에집트 왕 프톨레매오를 공격하였다. 프톨레매오는 많은 사상자를 내고 도망쳐 버렸다.
[19]
안티오쿠스는 에집트의 여러 요새도시들을 점령하고 많은 전리품을 빼앗았다.
[20]
백 사십 삼년에 에집트를 쳐부순 안티오쿠스는 돌아 오는 길에 대군을 이끌고 이스라엘로 가서 예루살렘으로 쳐들어 갔다.
[21]
그는 무엄하게도 성전 깊숙이 들어 가서 금제단, 등경과 그 모든 부속물,
[22]
젯상, 술잔, 그릇, 금향로, 휘장, 관 등을 약탈하고 성전 정면에 씌웠던 금장식을 벗겨 가져갔다.
[23]
또 그, 은은 물론 값비싼 기물들을 빼앗고 감추어 두었던 보물들을 찾아 내는 대로 모두 약탈하였다.
[24]
그는 이 모든 것을 차지하고 많은 사람을 죽인 다음 오만불손한 욕설을 남기고 자기 나라로 돌아 갔다.
[25]
이스라엘 방방곡곡에서는 큰 슬픔이 넘쳐,
[26]
지도자와 원로들이 탄식을 하고 처녀 총각들은 기운을 잃었으며, 여인들의 아름다움은 간 곳이 없었다.
[27]
신랑들은 슬픔에 잠기고 신부는 신방에 앉아서 탄식만 하였다.
[28]
온 땅은 주민들의 슬픔으로 초상집같이 되었고 야곱의 집은 온통 수치로 뒤덮였다.
[29]
그로부터 이 년 후 안티오쿠스왕은 유다의 여러 도시에 조공 징수관을 파견하였다. 그 사람은 대군을 이끌고 예루살렘으로 가서
[30]거짓 평화선전을 하여 그들을 안심시켰다. 그리고는 별안간 그 도시를 습격하여 큰 타격을 주고 이스라엘 백성을 무수히 죽였다
[31]그는 그 도시를 약탈한 다음 불을 지르고 가옥들과 사면의 성벽을 파괴하고
[32]아녀자들을 포로로 삼고 가축을 빼앗았다.
[33]
그리고 그의 군졸들은 강한 성벽을 높이 쌓고 튼튼한 망대를 세워서 다윗의 도시를 재건하여 자기네들의 요새로 삼았다.
[34]
그리고 죄 많은 이방인들과 유다인 반역자들을 그 요새에 배치하여 기반을 굳혔다.
[35]
또 무기와 식량을 저장하고 예루살렘에서 거둔 전리품을 그 곳에 쌓아 두었다. 이렇게 하여 예루살렘은 크게 위협을 주는 성이 되었다.
[36]
예루살렘은 성소를 위협하는 복병이 되었고, 이스라엘 사람들을 밤낮으로 괴롭히는 사악한 원수가 되었다.
[37]
성소 주위에서 죄없는 사람들이 무참히 죽어 갔고, 그 성소는 원수들 손에 더럽혀졌다.
[38]
예루살렘의 주민들은 그들을 피하여 도망가 버려 예루살렘은 이국인의 거처가 되었고, 제 고장 사람들에게는 낯선 땅이 되어 그 자녀들은 그 땅을 버리고 갔다.
[39]
그 성소는 광야와 같이 황폐하고 축제일은 변하여 통곡의 날로 변하고 안식일은 웃음거리가 되고 명예스러웠던 것은 오히려 조롱거리가 되었다.
[40]
지난날 영광을 누린 그만큼 수치를 당하게 되었고 찬란하던 대는 가 버리고 상복을 입게 되었다.
[41]
그 후 안티오쿠스왕은 온 왕국에 영을 내려 모든 사람은 자기 관습을 버리고 한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42]
이방인들은 모두 왕의 명령에 순종했고
[43]많은 이스라엘 사람들도 왕의 종교를 받아 들여 안식일을 더럽히고 우상에게 제물을 바쳤다.
[44]
왕은 또 사신들을 예루살렘과 유다의 여러 도시에 보내어 다음과 같은 칙령을 내렸다. 유다인들은 이교도들의 관습을 따를 것.
[45]
성소 안에서 본제를 드리거나 희생제물을 드리거나, 술을 봉헌하는 따위의 예식을 하지 말 것. 안식일과 기타 축제일을 지키지 말 것.
[46]
성소와 성직자들을 모독할 것.
[47]
이교의 제단과 성전과 신당을 세울 것. 돼지와 부정한 동물들을 희생제물로 잡아 바칠 것.
[48]
사내아이들에게 할례를 주지 말 것. 온갖 종류의 음란과 모독의 행위로 스스로를 더럽힐 것.
[49]
이렇게 하여 율법을 저버리고 모든 규칙을 바꿀 것.
[50]
이 명령을 따르지 않는 자는 사형에 처한다.
[51]
안티오쿠스왕은 그의 온 왕국에 이와 같은 명령을 내리고 국민을 감시할 감독관들을 임명하고 유다의 여러 도시에 명령을 내려서 각 도시마다 희생제물을 바치게 했다.
[52]
많은 유다인들이 율법을 버리고 그들에게 가담하여 방방곡곡에서 나쁜 짓이 마구 저질러졌다.
[53]
그 밖의 이스라엘 사람들은 숨을 곳을 찾아 피난을 갈 수밖에 없었다.
[54]
배 사십 오년 기슬레우월 십 오일에 안티오쿠스왕은 번제 제단 위에 가증스러운 파멸의 우상을 세웠다. 그러자 사람들은 유다의 근방 여러 도시에 이교제단을 세우고
[55]집 대문 앞에나 거리에서 향을 피웠다.
[56]
율법서는 발견되는 대로 찢어 불살라 버렸다.
[57]
율법서를 가지고 있다가 들키거나 율법을 지키거나 하는 사람이면 누구든지 왕명에 의해서 사형을 당하였다.
[58]
그들은 여러 도시에서 권력을 휘두르며 왕명을 위반한 이스라엘 사람들을 매달 잡아 들여 모질게 학대하였다.
[59]
매달 이십 오일에는 옛 제단 위에 새로 세운 제단에 희생제물을 바쳤다.
[60]
자기 아이들에게 할례를 받게 한 여자들은 법령에 따라서 사형에 처하고
[61]그 젖먹이들도 목을 매달아 죽였다. 그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과 그 아이들에게 할례를 베푼 사람까지 모두 죽였다.
[62]
그러나 이에 꺾이지 않고 부정한 것을 먹지 않기로 굳게 결심한 이스라엘 사람들도 많았다.
[63]
그들은 부정한 음식을 먹어서 몸을 더럽히거나 거룩한 계약을 모독하느니 차라리 죽음을 달게 받기로 결심하였고, 사실 그들은 그렇게 죽어 갔다.
[64]
크고 무서운 하느님의 진노가 이스라엘 위에 내린 것이다.

1Mac.2

[1] In those days Mattathias the son of John, son of Simeon, a priest of the sons of Joarib, moved from Jerusalem and settled in Modein.
[2] He had five sons, John surnamed Gaddi,
[3] Simon called Thassi,
[4] Judas called Maccabeus,
[5] Eleazar called Avaran, and Jonathan called Apphus.
[6] He saw the blasphemies being committed in Judah and Jerusalem,
[7] and said, "Alas! Why was I born to see this,
the ruin of my people, the ruin of the holy city,
and to dwell there when it was given over to the enemy,
the sanctuary given over to aliens?
[8] Her temple has become like a man without honor;
[9] her glorious vessels have been carried into captivity.
Her babes have been killed in her streets,
her youths by the sword of the foe.
[10] What nation has not inherited her palaces
and has not seized her spoils?
[11] All her adornment has been taken away;
no longer free, she has become a slave.
[12] And behold, our holy place, our beauty,
and our glory have been laid waste;
the Gentiles have profaned it.
[13] Why should we live any longer?"
[14] And Mattathias and his sons rent their clothes, put on sackcloth, and mourned greatly.
[15] Then the king's officers who were enforcing the apostasy came to the city of Modein to make them offer sacrifice.
[16] Many from Israel came to them; and Mattathias and his sons were assembled.
[17] Then the king's officers spoke to Mattathias as follows: "You are a leader, honored and great in this city, and supported by sons and brothers.
[18] Now be the first to come and do what the king commands, as all the Gentiles and the men of Judah and those that are left in Jerusalem have done. Then you and your sons will be numbered among the friends of the king, and you and your sons will be honored with silver and gold and many gifts."
[19] But Mattathias answered and said in a loud voice: "Even if all the nations that live under the rule of the king obey him, and have chosen to do his commandments, departing each one from the religion of his fathers, 
[20] yet I and my sons and my brothers will live by the covenant of our fathers.
[21] Far be it from us to desert the law and the ordinances.
[22] We will not obey the king's words by turning aside from our religion to the right hand or to the left."
[23] When he had finished speaking these words, a Jew came forward in the sight of all to offer sacrifice upon the altar in Modein, according to the king's command. 
[24] When Mattathias saw it, be burned with zeal and his heart was stirred. He gave vent to righteous anger; he ran and killed him upon the altar.
[25] At the same time he killed the king's officer who was forcing them to sacrifice, and he tore down the altar.
[26] Thus he burned with zeal for the law, as Phinehas did against Zimri the son of Salu.
[27] Then Mattathias cried out in the city with a loud voice, saying: "Let every one who is zealous for the law and supports the covenant come out with me!"
[28] And he and his sons fled to the hills and left all that they had in the city.
[29] Then many who were seeking righteousness and justice went down to the wilderness to dwell there,
[30] they, their sons, their wives, and their cattle, because evils pressed heavily upon them.
[31] And it was reported to the king's officers, and to the troops in Jerusalem the city of David, that men who had rejected the king's command had gone down to the hiding places in the wilderness.
[32] Many pursued them, and overtook them; they encamped opposite them and prepared for battle against them on the sabbath day.
[33] And they said to them, "Enough of this! Come out and do what the king commands, and you will live."
[34] But they said, "We will not come out, nor will we do what the king commands and so profane the sabbath day."
[35] Then the enemy hastened to attack them.
[36] But they did not answer them or hurl a stone at them or block up their hiding places,
[37] for they said, "Let us all die in our innocence; heaven and earth testify for us that you are killing us unjustly."
[38] So they attacked them on the sabbath, and they died, with their wives and children and cattle, to the number of a thousand persons.
[39] When Mattathias and his friends learned of it, they mourned for them deeply.
[40] And each said to his neighbor: "If we all do as our brethren have done and refuse to fight with the Gentiles for our lives and for our ordinances, they will quickly destroy us from the earth."
[41] So they made this decision that day: "Let us fight against every man who comes to attack us on the sabbath day; let us not all die as our brethren died in their hiding places."
[42] Then there united with them a company of Hasideans, mighty warriors of Israel, every one who offered himself willingly for the law.
[43] And all who became fugitives to escape their troubles joined them and reinforced them.
[44] They organized an army, and struck down sinners in their anger and lawless men in their wrath; the survivors fled to the Gentiles for safety.
[45] And Mattathias and his friends went about and tore down the altars;
[46] they forcibly circumcised all the uncircumcised boys that they found within the borders of Israel.
[47] They hunted down the arrogant men, and the work prospered in their hands.
[48] They rescued the law out of the hands of the Gentiles and kings, and they never let the sinner gain the upper hand.
[49] Now the days drew near for Mattathias to die, and he said to his sons: "Arrogance and reproach have now become strong; it is a time of ruin and furious anger.
[50] Now, my children, show zeal for the law, and give your lives for the covenant of our fathers.
[51] "Remember the deeds of the fathers, which they did in their generations; and receive great honor and an everlasting name.
[52] Was not Abraham found faithful when tested, and it was reckoned to him as righteousness?
[53] Joseph in the time of his distress kept the commandment, and became lord of Egypt.
[54] Phinehas our father, because he was deeply zealous, received the covenant of everlasting priesthood.
[55] Joshua, because he fulfilled the command, became a judge in Israel.
[56] Caleb, because he testified in the assembly, received an inheritance in the land.
[57] David, because he was merciful, inherited the throne of the kingdom for ever.
[58] Elijah because of great zeal for the law was taken up into heaven.
[59] Hannaniah, Azariah, and Mishael believed and were saved from the flame.
[60] Daniel because of his innocence was delivered from the mouth of the lions.
[61] "And so observe,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that none who put their trust in him will lack strength.
[62] Do not fear the words of a sinner, for his splendor will turn into dung and worms.
[63] Today he will be exalted, but tomorrow he will not be found, because he has returned to the dust, and his plans will perish.
[64] My children, be courageous and grow strong in the law, for by it you will gain honor.
[65] "Now behold, I know that Simeon your brother is wise in counsel; always listen to him; he shall be your father.
[66] Judas Maccabeus has been a mighty warrior from his youth; he shall command the army for you and fight the battle against the peoples.
[67] You shall rally about you all who observe the law, and avenge the wrong done to your people.
[68] Pay back the Gentiles in full, and heed what the law commands."
[69] Then he blessed them, and was gathered to his fathers.
[70] He died in the one hundred and forty-sixth year and was buried in the tomb of his fathers at Modein. And all Israel mourned for him with great lamentation.

2 장

[1]그 무렵에 마따디아라는 사람이 예루살렘을 떠나서 모데인에 가서 살았다. 마따디아는 요하립 가문 출신의 사제인 시므온의 손자이고 요한의 아들이었다.
[2]
마따디아에게는 아들이 다섯 있었다. 그들의 이름은 가띠라고 불리던 요한,
[3]
다씨라고 불리던 시몬,
[4]
마카베오라고 불리던 유다,
[5]
아와란이라고 불리던 엘르아잘, 그리고 아푸스라고 불리던 요나단이었다.
[6]
유다 지방 예루살렘에서 여러 가지 신성모독이 범해지는 것을 본 마따디아는
[7]이렇게 탄식하였다. "! 슬프다. 나는 왜 태어나서 내 민족과 이 거룩한 도성이 망하는 것을 보아야 하는가! 나는 왜 여기 살다가 이 도성이 적의 손에 넘어가고,
[8]
성소가 이국인의 손아귀에 넘어가는 것을 보아야 하는가!
[9]
예루살렘의 영광이던 기물들이 약탈당하고 예루살렘의 어린이들이 거리에서 학살당하고 젊은이들이 원수의 칼에 맞아 쓰러져 가는구나.
[10]
이 왕국을 나누어 먹지 않은 민족이 어디 있었으며 이 나라의 재물을 약탈하지 않은 민족이 어디 있었던가.
[11]
이 왕국은 그 모든 장식을 빼앗기고 자유의 몸이 노예가 되었구나.
[12]
아름답고 찬란하던 우리의 성소는 이제 페허가 되었고 이방인의 손에 더럽혀졌다.
[13]
이제 더 살아 무엇하겠는가!"
[14]
마따디아와 그의 다섯 아들들은 입고 있던 옷을 찢어 버린 다음, 몸에 삼베옷을 두르고 슬피 통곡하였다.
[15]
안티오쿠스왕은 유다인들에게 배교를 강요하고 이교제사를 드리게 하려고 자기 부하들을 모데인시로 보냈다.
[16]
많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을 따랐지만 마따디아와 그의 아들들은 따로 떨어져 한데 뭉쳤다.
[17]
그러자 왕의 부하들이 마따디아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아들들과 형제들의 지지를 받는 당신은 이 도시의 훌륭하고 힘있는 지도자요.
[18]
모든 이방인들과 유다의 지도자들과 예루살렘에 남은 사람들이 다 왕명에 복종하고 있는 터에 당신이 앞장선다면 당신과 당신의 아들들은 왕의 총애를 받게 될 것이고 금과 은과 많은 선물로 부귀영화를 누릴 것이오."
[19]
그러나 마따디아는 큰 소리로 이렇게 대답하였다. "왕의 영토 안에 사는 모든 이방인이 왕명에 굴복하여 각기 조상들의 종교를 버리고 그를 따르기로 작정했다 하더라도
[20]나와 내 아들들과 형제들은 우리 조상들이 맺은 계약을 끝까지 지킬 결심이오.
[21]
우리는 하늘이 주신 율법과 규칙을 절대로 버릴 수 없소.
[22]
우리는 왕의 명령을 따를 수 없을 뿐더러 우리의 종교를 단 한 치도 양보할 수 없소."
[23]
마따디아의 말이 끝났을 때 어떤 유다인 한 사람이 나와서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왕명대로 모데인 제단에다 희생제물을 드리려 했다.
[24]
이것을 본 마따디아는 화가 치밀어 올라 치를 떨고, 의분을 참지못하여 앞으로 뛰어 올라 가 제단 위에서 그자를 죽여 버렸다.
[25]
그리고 사람들에게 이교제사를 강요하기 위하여 온 왕의 사신까지 죽이고 제단을 헐어 버렸다.
[26]
이렇게 해서 마따디아는 전에 비느하스가 살루의 아들 지므리를 찔러 죽였을 때처럼 율법에 대한 열성을 과시하였다.
[27]
그리고 마따디아는 거리에 나서서, "율법에 대한 열성이 있고 우리 조상들이 맺은 계약을 지키려고 하는 사람은 나를 따라 나서시오" 하고 큰 소리로 외쳤다.
[28]
그리고 나서 그는 모든 재산을 그 도시에 버려 둔 채 자기 아들들을 데리고 산으로 피해 갔다.
[29]
정의와 율법을 따라 살려는 많은 사람들이 정착할 곳을 찾아 나아갔으며
[30]그들의 처자들과 가축들이 그 뒤를 따랐다. 그들은 너무나 심한 불행을 겪어야만 했던 것이다.
[31]
왕의 명령을 거역한 사람들이 광야로 피해 가서 숨어 살고 있다는 보고가 다윗의 성 예루살렘에 있던 왕의 부하들과 군사들에게 들어 왔다.
[32]
그래서 큰 군대가 그들을 쫓아 나섰다. 그들이 있는 곳에 다다라 맞은편에 진을 치고 안식일을 골라 공격할 채비를 갖추었다.
[33]
그리고는 숨어 있는 사람들에게, ", 이젠 그만두고 나와서 왕명에 복종하여라. 그러면 목숨만은 살려 주겠다." 하고 크게 외쳤다.
[34]
그러나 그 사람들은 "왕명에 굴복해서 안식일을 더럽힐 수는 없다. 우리는 나가지 않는다" 라고 대답하였다.
[35]
그러자 그들은 즉시 공격을 받았다. 그러나
[36]대항하여 싸우지 않았다. 돌을 던지거나 자기들의 피신처에 방벽을 쌓거나 하지도 낳고
[37]"우리는 모두 깨끗하게 죽겠다. 너희들이 죄없는 우리를 죽였다는 것을 하늘이 알고 땅이 증언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38]
이렇게 적군이 안식일을 택해서 공격해 왔기 때문에 유다인들은 처자와 가축과 함께 고스란히 죽어 갔고, 죽은 사람은 천 명이나 되었다.
[39]
마따디아와 그의 동지들은 이 소문을 듣고 동포들의 죽음을 몹시 슬퍼하며 서로 이렇게 말하였다.
[40]"
만일 우리 모두가 이미 죽어 간 형제들을 본받아, 우리의 관습과 규칙을 지키느라고 이방인들과 싸우지 않기로 한다면 머지 않아 그들은 우리를 이 지상에서 몰살시키고 말 것이다."
[41]
그날 그들은 다음과 같이 결의했다. "우리를 공격하는 자가 있으면 안식일이라도 맞서서 싸우자. 그래야만 피신처에서 죽어 간 우리 형제들처럼 몰살당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42]
그러자 일부 하시딤 사람들이 모여 와서 그들과 합세했다. 그들은 용감한 사람들이었고 모두 경건하게 율법을 지키는 사람들이었다.
[43]
박해를 피해 온 사람들이 모두 그들을 지지하여 합세했다.
[44]
그래서 그들은 군대를 조직하여 죄인들과 율법을 어긴 자들에 대해서 분노를 터뜨리고 그들을 쳐부수었다. 이 때 살아 남은 적군들은 이방인들에게 도망쳐 가 피난처를 얻었다.
[45]
마따디아와 그의 동지들은 이교제단을 찾아 다니면서 모두 헐어 버리고
[46]또 이스라엘 땅에 사는 어린이로서 할례를 받지 않은 아이들을 찾아 내어 강제로 할례를 받게 하고
[47]교만한 자들을 쫓아 내었다. 그들이 하는 일은 다 잘 되어 갔다.
[48]
그들은 이방인들과 왕들의 손에서 율법을 구해 내었고 죄인들에게 승리할 기회를 주지 않았다.
[49]
마따디아는 임종할 날이 왔을 때 아들들을 모아 놓고 이렇게 말했다. "오만과 횡포가 득세한 지금은 멸망의 때요, 격렬한 분노의 때이다.
[50]
그러므로 너희는 열심히 율법을 지키고 우리 조상들이 맺은 계약을 위하여 헌신하여라.
[51]
옛날에 우리 조상들이 이룬 업적을 기억하여라. 그러면 너희들은 큰 영광과 불멸의 이름을 얻을 것이다.
[52]
아브라함은 시련을 받고도 믿음을 지켜서 의로운 사람이란 인정을 받지 않았느냐?
[53]
요셉은 곤경에 빠졌어도 계명을 지켜서 에집트의 주인이 되었고,
[54]
우리 조상 비느하스는 그의 큰 열성 때문에, 영원히 사제직을 차지하라는 약속을 받았다.
[55]
여호수아는 하느님의 명령을 완수하여 이스라엘의 재판관이 되었고,
[56]
갈렙은 회중 앞에서 올바르게 증언하여 땅을 물려받았다.
[57]
다윗은 그의 자비로운 마음 때문에 영원한 왕권을 차지하였으며
[58]엘리야는 불타는 열성으로 율법을 지켰기 때문에 하늘로 들려 올라 갔고
[59]하나니야와 아자리야와 미사엘은 그들의 믿음 때문에 불구덩이에서 살아 나왔으며
[60]다니엘은 끝내 결백하였기 때문에 사자의 입에서 살아 나왔다.
[61]
그러므로 너희는 대대로 이것을 명심하여라. 하느님에게 희망을 거는 자는 힘을 잃는 일이 결코 없으리라.
[62]
죄인의 위협하는 말을 무서워하지 말아라. 그의 영광은 벌레가 우글거리는 똥더미로 변한다.
[63]
죄인은 오늘 높은 자리에 올랐다가도 내일이면 찾아 볼 수가 없다. 그는 죽어서 흙이 되고 그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 간다.
[64]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 굳세어져라. 그리고 율법을 굳게 지켜라. 이것이 너희들이 차지할 영광이다.
[65]
여기에 있는 너희 형 시므온은 내가 알기로는 슬기로운 사람이다. 항상 그의 말을 잘 들어라. 시므온은 너희에게 아버지 구실을 할 것이다.
[66]
젊었을 때부터 장사인 유다 마카베오는 너희 군대의 지휘관이 되어 여러 이교도들과의 싸움을 지휘할 것이다.
[67]
너희는 율법을 지키는 사람을 모두 규합해서 네 동포들의 원수를 철저히 갚아야 한다.
[68]
너희를 학대한 이방인들에게 복수하고 율법이 명하는 것을 잘 지켜라."
[69]
마따디아는 아들들에게 마지막 축복을 내리고 그의 조상들의 뒤를 따랐다.
[70]
그가 죽은 것은 백 사십 육년, 그의 조상들이 묻힌 모데인의 묘지에 묻혔는데, 온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의 죽음을 크게 슬퍼하였다.

1Mac.3

[1] Then Judas his son, who was called Maccabeus, took command in his place.
[2] All his brothers and all who had joined his father helped him; they gladly fought for Israel.
[3] He extended the glory of his people.
Like a giant he put on his breastplate;
he girded on his armor of war and waged battles,
protecting the host by his sword.
[4] He was like a lion in his deeds,
like a lion's cub roaring for prey.
[5] He searched out and pursued the lawless;
he burned those who troubled his people.
[6] Lawless men shrank back for fear of him;
all the evildoers were confounded;
and deliverance prospered by his hand.
[7] He embittered many kings,
but he made Jacob glad by his deeds,
and his memory is blessed for ever.
[8] He went through the cities of Judah;
he destroyed the ungodly out of the land;
thus he turned away wrath from Israel.
[9] He was renowned to the ends of the earth;
he gathered in those who were perishing.
[10] But Apollonius gathered together Gentiles and a large force from Samaria to fight against Israel.
[11] When Judas learned of it, he went out to meet him, and he defeated and killed him. Many were wounded and fell, and the rest fled.
[12] Then they seized their spoils; and Judas took the sword of Apollonius, and used it in battle the rest of his life.
[13] Now when Seron, the commander of the Syrian army, heard that Judas had gathered a large company, including a body of faithful men who stayed with him and went out to battle,
[14] he said, "I will make a name for myself and win honor in the kingdom. I will make war on Judas and his companions, who scorn the king's command."
[15] And again a strong army of ungodly men went up with him to help him, to take vengeance on the sons of Israel.
[16] When he approached the ascent of Beth-horon, Judas went out to meet him with a small company.
[17] But when they saw the army coming to meet them, they said to Judas, "How can we, few as we are, fight against so great and strong a multitude? And we are faint, for we have eaten nothing today."
[18] Judas replied, "It is easy for many to be hemmed in by few, for in the sight of Heaven there is no difference between saving by many or by few.
[19] It is not on the size of the army that victory in battle depends, but strength comes from Heaven.
[20] They come against us in great pride and lawlessness to destroy us and our wives and our children, and to despoil us;
[21] but we fight for our lives and our laws.
[22] He himself will crush them before us; as for you, do not be afraid of them."
[23] When he finished speaking, he rushed suddenly against Seron and his army, and they were crushed before him.
[24] They pursued them down the descent of Beth-horon to the plain; eight hundred of them fell, and the rest fled into the land of the Philistines.
[25] Then Judas and his brothers began to be feared, and terror fell upon the Gentiles round about them.
[26] His fame reached the king, and the Gentiles talked of the battles of Judas.
[27] When king Antiochus heard these reports, he was greatly angered; and he sent and gathered all the forces of his kingdom, a very strong army.
[28] And he opened his coffers and gave a year's pay to his forces, and ordered them to be ready for any need.
[29] Then he saw that the money in the treasury was exhausted, and that the revenues from the country were small because of the dissension and disaster which he had caused in the land by abolishing the laws that had existed from the earliest days.
[30] He feared that he might not have such funds as he had before for his expenses and for the gifts which he used to give more lavishly than preceding kings.
[31] He was greatly perplexed in mind, and determined to go to Persia and collect the revenues from those regions and raise a large fund.
[32]He left Lysias, a distinguished man of royal lineage, in charge of the king's affairs from the river Euphrates to the borders of Egypt.
[33] Lysias was also to take care of Antiochus his son until he returned.
[34] And he turned over to Lysias half of his troops and the elephants, and gave him orders about all that he wanted done. As for the residents of Judea and Jerusalem,
[35] Lysias was to send a force against them to wipe out and destroy the strength of Israel and the remnant of Jerusalem; he was to banish the memory of them from the place,
[36] settle aliens in all their territory, and distribute their land.
[37] Then the king took the remaining half of his troops and departed from Antioch his capital in the one hundred and forty-seventh year. He crossed the Euphrates river and went through the upper provinces.
[38] Lysias chose Ptolemy the son of Dorymenes, and Nicanor and Gorgias, mighty men among the friends of the king,
[39] and sent with them forty thousand infantry and seven thousand cavalry to go into the land of Judah and destroy it, as the king had commanded.
[40] so they departed with their entire force, and when they arrived they encamped near Emmaus in the plain.
[41] When the traders of the region heard what was said to them, they took silver and gold in immense amounts, and fetters, and went to the camp to get the sons of Israel for slaves. And forces from Syria and the land of the Philistines joined with them.
[42] Now Judas and his brothers saw that misfortunes had increased and that the forces were encamped in their territory. They also learned what the king had commanded to do to the people to cause their final destruction.
[43] But they said to one another, "Let us repair the destruction of our people, and fight for our people and the sanctuary."
[44] And the congregation assembled to be ready for battle, and to pray and ask for mercy and compassion.
[45] Jerusalem was uninhabited like a wilderness;
not one of her children went in or out.
The sanctuary was trampled down,
and the sons of aliens held the citadel;
it was a lodging place for the Gentiles.
Joy was taken from Jacob;
the flute and the harp ceased to play.
[46] So they assembled and went to Mizpah, opposite Jerusalem, because Israel formerly had a place of prayer in Mizpah. 
[47] They fasted that day, put on sackcloth and sprinkled ashes on their heads, and rent their clothes.
[48] And they opened the book of the law to inquire into those matters about which the Gentiles were consulting the images of their idols.
[49] They also brought the garments of the priesthood and the first fruits and the tithes, and they stirred up the Nazirites who had completed their days;
[50] and they cried aloud to Heaven, saying, "What shall we do with these?
Where shall we take them?
[51] Thy sanctuary is trampled down and profaned,
and thy priests mourn in humiliation.
[52] And behold, the Gentiles are assembled against us to destroy us;
thou knowest what they plot against us.
[53] How will we be able to withstand them,
if thou dost not help us?"
[54] Then they sounded the trumpets and gave a loud shout. 
[55] After this Judas appointed leaders of the people, in charge of thousands and hundreds and fifties and tens.
[56] And he said to those who were building houses, or were betrothed, or were planting vineyards, or were fainthearted, that each should return to his home, according to the law.
[57] Then the army marched out and encamped to the south of Emmaus.
[58] And Judas said, "Gird yourselves and be valiant. Be ready early in the morning to fight with these Gentiles who have assembled against us to destroy us and our sanctuary. 
[59] It is better for us to die in battle than to see the misfortunes of our nation and of the sanctuary.
[60] But as his will in heaven may be, so he will do." 

3 장

[1]마따디아가 죽은 후 마카베오라고 불리는 그의 아들 유다가 그를 계승했다.
[2]
모든 형제들은 아버지와 합세했던 사람들과 함께 그를 도와 이스라엘 전쟁을 기쁜 마음으로 치렀다.
[3]
그는 자기 민족의 영예를 널리 떨쳤다. 그는 장수처럼 갑옷을 입고, 온갖 무기를 허리에 차고 많은 전쟁에 임하여 칼을 휘둘러 자기 진영을 보호하였다.
[4]
그의 활약은 사자와도 같았고, 짐승을 앞에 놓고 으르렁대는 새끼사자와도 같았다.
[5]
그는 범법자들을 뒤쫓아 가 잡아 내고, 자기 민족을 괴롭힌 자를 태워 죽였다.
[6]
범법자들은 그 앞에 위압당하였고 악을 일삼은 자들은 어쩔 줄을 몰라 하였다. 그로 말미암아 민족의 구원이 순조롭게 이루어졌다.
[7]
많은 왕들에게 쓴잔을 마시게 하였고 자신의 활약으로 야곱을 기쁘게 하였다. 사람들은 영원히 그를 기념하여 그를 축복하리라
[8]그는 유다의 여러 도시를 돌아 다니며 하느님을 배반한 자를 찾아 몰살시키고 이스라엘이 받을 하느님의 진노를 면하게 하였다.
[9]
그의 명성은 땅 끝까지 퍼졌고 흩어진 민족을 그는 다시 모아 놓았다.
[10]
아폴로니우스라는 사람이 이방인들과 사마리아인들을 모아 큰 군대를 조직하고 이스라엘에 전쟁을 걸어 왔다.
[11]
이에 유다는 나아가서 그를 맞아 쳐부수고 죽여 버렸다. 적군은 많은 사상자를 내고, 나머지는 도망쳐 버렸다.
[12]
유다인들은 많은 전리품을 얻게 되었는데, 아폴로니우스가 쓰던 칼은 유다가 차지하였다. 그는 일생동안 그 칼을 가지고 싸웠다.
[13]
시리아군 사령관 세론은 유다가 충성스런 역전의 용사들을 많이 모아 놓았다는 소식을 듣고
[14]이렇게 말하였다. "이제 내 명성을 떨칠 때가 왔다. 왕명을 무시한 유다와 그 졸도들을 무찌르고 이 나라에서 영광을 차지하자."
[15]
그 때에 하느님을 배반한 유다인들도 대군을 조직하고 그와 합세하여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복수하는 데 협력하였다.
[16]
그들이 벳호론 언덕 가까이 왔을 대 유다가 얼마 안 되는 부하를 거느리고 그를 맞아 싸우러 나갔다.
[17]
유다의 부하들은 자기들을 치러 나오는 적군을 보고 유다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이렇게 적은 수효를 가지고 저 많고 강한 군대와 어떻게 싸워 낼 수가 있겠습니까? 게다가 우리는 오늘 아무 것도 먹지 모사여 기진맥진해 있습니다."
[18]
유다가 대답하였다. "작은 군대가 큰 군대를 쳐 이기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느님께서 구원하시려고 하면 군대가 크고 작은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
[19]
전쟁의 승리는 군대의 다수에 달린 것이 아니고, 하늘이 내려 주는 힘에 달려 있다.
[20]
불손하고 무뢰한 놈들이 작당하여 우리와 우리 처자들을 없애 버리고 우리의 재산을 약탈하려고 덤벼들고 있으나
[21]우리는 우리의 생명과 율법을 보호하기 위하여 싸우고 있는 것이다.
[22]
하늘은 우리가 보는 앞에서 원수들을 짓부수어 버리실 것이다. 그러니 너희들은 조금도 저들을 무서워하지 말아라."
[23]
그는 이 말을 마치고 세론과 그의 군대를 급습하여 부수었다.
[24]
유다는 벳호론 언덕을 내리달려 평지까지 적군을 쫓아 갔다. 적군은 팔백 명이나 스러져 죽고, 나머지는 불레셋 땅으로 도망쳐 갔다.
[25]
이렇게 하여 사람들은 유다와 그의 형제들을 두려워하기 시작했고, 주위의 이방인들은 공포에 사로잡히게 되었다.
[26]
유다의 명성은 마침내 왕의 귀에까지 들어 갔고 그의 전쟁 이야기는 모든 이방인들 사이에 자자하게 퍼졌다.
[27]
안티오쿠스왕은 이 이야기를 듣고 몹시 노하여 사람들을 온 왕국으로 보내, 용사들을 모아 막강한 군대를 조직하게 하였다.
[28]
그리고는 국고는 열고 군인들에게 일 년분의 봉급을 나누어 주며 모든 사태에 대비하라고 명령하였다.
[29]
그 결과 국고에 돈이 다 떨어졌고, 옛부터 내려 오는 각 지방의 풍속을 없애 버린 데서 생긴 내란과 재앙으로 여러 속국에서 들어 오던 조공조차 잘 들어 오지 않게 되었다. 이런 사정을 알게 된 왕은
[30]예물을 아낌없이 주는 등 지금까지의 어느 왕보다도 더 많은 경비를 써 오다가 지금 그럴 만한 돈이 없는 것을 걱정하게 되었다.
[31]
는 크게 당황한 나머지 페르샤로 가서 여러 속국들에게 조공을 빼앗아 들이고 많은 돈을 긁어 오려고 생각하였다.
[32]
그는 왕족 중 탁월한 인물인 리시아에게 왕의 직무를 맡겨 유프라테스강에서부터 에집트 접경까지를 다스리게 하였다.
[33]
그리고 자기가 돌아 올 때까지 왕자 안티오쿠스를 맡아 기르게 하였다. 그뿐 아니라 그에게 군대의 절반과 코끼리 부대를 주면서 자기의 뜻을 따라 모든 일을 잘 처리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34]
특히 유다 지방과 예루살렘의 주민들에 대해서는
[35]군대를 보내어 이스라엘의 병력과 예루살렘에 남아 있는 자들을 소탕하여 모두 없애 버리고 그 곳에서 유다인에 대한 기억조차 없애 버리라고 명령하였다.
[36]
그리고 그들이 살던 온 영토에 이국인들을 데려다가 살게 하고 그들의 토지는 모두 이국인들에게 나누어 주라고 하였다.
[37]
그리고 나서 왕은 백 사십 칠년에 자기 군대의 나머지 절반을 이끌고 수도 안티오키아를 출발하여 유프라테스강을 건너 북쪽 지방의 여러 나라를 통과해서 진군하였다.
[38]
한편 리시아는 도리메네스의 아들 프톨레매오와 니가노르와 고르기아를 뽑아 유다 땅으로 보냈다. 이들은 왕의 측근 중에서도 유력한 인물들이었다.
[39]
리시아는 보병 사만과 기병 칠천을 주면서 왕의 명령대로 유다 땅을 쳐부수라고 하였다.
[40]
그들은 리시아에게서 받은 온 군대를 이끌고 진군하여 낮은 지대에 있는 엠마오 동네 가까이 이르러 진을 쳤다.
[41]
에돔과 불레셋에서 온 한 부대도 이들과 합세했다. 그 지방 상인들은 소문을 듣고 이스라엘 사람들을 노예로 사려고 많은 금은과 수갑을 가지고 그들의 진영을 찾아 갔다.
[42]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자기들의 영토 안에 적군이 진을 치고 사태가 험악하게 된 것을 알았다. 그뿐 아니라 이스라엘 민족을 몰살시켜 버리라는 왕명이 내려져 있음을 알고 있었다.
[43]
그들은 서로 격려하며, "쓰러져 가는 우리 민족과 성전을 수호하기 위해 싸우자" 고 말하고
[44]다 함께 모여 전쟁을 준비하고 기도를 드리며 하느님께서 자비를 베풀어 주시고 불쌍히 여겨 주시기를 빌었다.
[45]
예루살렘은 집 한 채 없는 황야와 같이 되었고 드나드는 주민도 볼 수가 없구나 성소는 원수의 발에 짓밟히고 외인들이 그 요새를 점령하여 이방인의 거처가 되었다. 야곱의 기쁨은 간 데 없고 퉁소와 비파소리도 들리지 않는구나.
[46]
유다인들은 같이 모여 예루살렘 맞은편에 있는 미스바라는 곳으로 갔다. 거기에는 전에 이스라엘 사람들의 기도소가 있었다.
[47]
그들은 그날 단식하고 베옷을 몸에 두르고 머리에 재를 뿌리고 옷을 짖으며 통곡하였다.
[48]
이방인들은 앞일을 우상에게 물어 보았지만 이 사람들은 율법서를 펴서 앞일을 알아 보았다.
[49]
그들은 제복과 첫 수확물과 십분의 일세를 가지고 왔다. 또 그들은 맹세한 기간을 마친 나지르인들을 데려내다 놓고
[50]하늘을 우러러 보면서 큰 소리로 외쳤다. "이 사람들을 우리가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어디로 데리고 가면 좋겠습니까?
[51]
당신의 성소는 짓밟히고 더러워졌으며 모욕을 당하고 슬픔에 잠겨 있습니다.
[52]
이방인은 우리를 몰살하려고 한데 모여 있습니다. 우리를 없애려는 그들의 계략을 당신께서는 아십니다.
[53]
당신께서 우리를 도와 주시기 않는다면 우리가 그들을 어떻게 당해 낼 수가 있겠습니까?
[54]
그들은 나팔을 불고 크게 함성을 질렀다.
[55]
그 후 유다는 민중 속에서 천인대장, 백인대장, 오십인 대장, 십인대장들을 임명하여 백성을 지휘하게 했다.
[56]
그 당시 집을 짓고 있던 사람들이나 약혼한 남자들이나 포도밭에서 포도나무를 심고 있던 사람들이 겁쟁이들은 율법이 보장한 대로 각각 집으로 돌아 가도 좋다고 공포했다.
[57]
그리고 나서 군대는 진군하여 엠마오 남쪽에 진을 쳤다.
[58]
그 때에 유다가 말하였다." 이방인들은 우리와 우리의 성소를 짓부수려고 집결하고 있다. 내일 그들과 싸워야 하니 무장을 갖추고 만반의 준비하여라.
[59]
우리 민족과 우리 성소가 망하는 것을 보느니보다는 차라리 싸우다가 죽는 것이 더 낫다.
[60]
하늘이 원하시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1Mac.4

[1] Now Gorgias took five thousand infantry and a thousand picked cavalry, and this division moved out by night
[2] to fall upon the camp of the Jews and attack them suddenly. Men from the citadel were his guides.
[3] But Judas heard of it, and he and his mighty men moved out to attack the king's force in Emmaus
[4] while the division was still absent from the camp.
[5] When Gorgias entered the camp of Judas by night, he found no one there, so he looked for them in the hills, because he said, "These men are fleeing from us."
[6] At daybreak Judas appeared in the plain with three thousand men, but they did not have armor and swords such as they desired. 
[7] And they saw the camp of the Gentiles, strong and fortified, with cavalry round about it; and these men were trained in war.
[8] But Judas said to the men who were with him, "Do not fear their numbers or be afraid when they charge.
[9] Remember how our fathers were saved at the Red Sea, when Pharaoh with his forces pursued them.
[10] And now let us cry to Heaven, to see whether he will favor us and remember his covenant with our fathers and crush this army before us today.
[11] Then all the Gentiles will know that there is one who redeems and saves Israel."
[12] When the foreigners looked up and saw them coming against them,
[13] they went forth from their camp to battle. Then the men with Judas blew their trumpets
[14] and engaged in battle. The Gentiles were crushed and fled into the plain,
[15] and all those in the rear fell by the sword. They pursued them to Gazara, and to the plains of Idumea, and to Azotus and Jamnia; and three thousand of them fell.
[16] Then Judas and his force turned back from pursuing them,
[17] and he said to the people, "Do not be greedy for plunder, for there is a battle before us;
[18] Gorgias and his force are near us in the hills. But stand now against our enemies and fight them, and afterward seize the plunder boldly."
[19] Just as Judas was finishing this speech, a detachment appeared, coming out of the hills. 
[20] They saw that their army had been put to flight, and that the Jews were burning the camp, for the smoke that was seen showed what had happened.
[21] When they perceived this they were greatly frightened, and when they also saw the army of Judas drawn up in the plain for battle,
[22] they all fled into the land of the Philistines.
[23] Then Judas returned to plunder the camp, and they seized much gold and silver, and cloth dyed blue and sea purple, and great riches.
[24] On their return they sang hymns and praises to Heaven, for he is good, for his mercy endures for ever.
[25] Thus Israel had a great deliverance that day.
[26] Those of the foreigners who escaped went and reported to Lysias all that had happened. 
[27] When he heard it, he was perplexed and discouraged, for things had not happened to Israel as he had intended, nor had they turned out as the king had commanded him.
[28] But the next year he mustered sixty thousand picked infantrymen and five thousand cavalry to subdue them.
[29] They came into Idumea and encamped at Beth-zur, and Judas met them with ten thousand men.
[30] When he saw that the army was strong, he prayed, saying, "Blessed art thou, O Savior of Israel, who didst crush the attack of the mighty warrior by the hand of thy servant David, and didst give the camp of the Philistines into the hands of Jonathan, the son of Saul, and of the man who carried his armor. 
[31] So do thou hem in this army by the hand of thy people Israel, and let them be ashamed of their troops and their cavalry.
[32] Fill them with cowardice; melt the boldness of their strength; let them tremble in their destruction.
[33] Strike them down with the sword of those who love thee, and let all who know thy name praise thee with hymns."
[34] Then both sides attacked, and there fell of the army of Lysias five thousand men; they fell in action. 
[35] And when Lysias saw the rout of his troops and observed the boldness which inspired those of Judas, and how ready they were either to live or to die nobly, he departed to Antioch and enlisted mercenaries, to invade Judea again with an even larger army.
[36] Then said Judas and his brothers, "Behold, our enemies are crushed; let us go up to cleanse the sanctuary and dedicate it." 
[37] So all the army assembled and they went up to Mount Zion.
[38] And they saw the sanctuary desolate, the altar profaned, and the gates burned. In the courts they saw bushes sprung up as in a thicket, or as on one of the mountains. They saw also the chambers of the priests in ruins.
[39] Then they rent their clothes, and mourned with great lamentation, and sprinkled themselves with ashes.
[40] They fell face down on the ground, and sounded the signal on the trumpets, and cried out to Heaven.
[41] Then Judas detailed men to fight against those in the citadel until he had cleansed the sanctuary.
[42] He chose blameless priests devoted to the law, 
[43] and they cleansed the sanctuary and removed the defiled stones to an unclean place.
[44] They deliberated what to do about the altar of burnt offering, which had been profaned.
[45] And they thought it best to tear it down, lest it bring reproach upon them, for the Gentiles had defiled it. So they tore down the altar,
[46] and stored the stones in a convenient place on the temple hill until there should come a prophet to tell what to do with them.
[47] Then they took unhewn stones, as the law directs, and built a new altar like the former one.
[48] They also rebuilt the sanctuary and the interior of the temple, and consecrated the courts.
[49] They made new holy vessels, and brought the lampstand, the altar of incense, and the table into the temple.
[50] Then they burned incense on the altar and lighted the lamps on the lampstand, and these gave light in the temple.
[51] They placed the bread on the table and hung up the curtains. Thus they finished all the work they had undertaken.
[52] Early in the morning on the twenty-fifth day of the ninth month, which is the month of Chislev, in the one hundred and forty-eighth year, 
[53] they rose and offered sacrifice, as the law directs, on the new altar of burnt offering which they had built.
[54] At the very season and on the very day that the Gentiles had profaned it, it was dedicated with songs and harps and lutes and cymbals.
[55] All the people fell on their faces and worshiped and blessed Heaven, who had prospered them.
[56] So they celebrated the dedication of the altar for eight days, and offered burnt offerings with gladness; they offered a sacrifice of deliverance and praise.
[57] They decorated the front of the temple with golden crowns and small shields; they restored the gates and the chambers for the priests, and furnished them with doors.
[58] There was very great gladness among the people, and the reproach of the Gentiles was removed.
[59] Then Judas and his brothers and all the assembly of Israel determined that every year at that season the days of dedication of the altar should be observed with gladness and joy for eight days, beginning with the twenty-fifth day of the month of Chislev.
[60] At that time they fortified Mount Zion with high walls and strong towers round about, to keep the Gentiles from coming and trampling them down as they had done before. 
[61] And he stationed a garrison there to hold it. He also fortified Beth-zur, so that the people might have a stronghold that faced Idumea.

4 장

[1]고르기아는 보병 오천과 정예기병 일천을 거느리고 야음을 타서 밤중에 출발하여
[2]유다인의 진지를 기습하려 했다. 몇 사람이 요새에서 나와 고르기아를 안내했다.
[3]
이 소식을 들은 유다는 친히 자기병사들을 거느리고 엠마오에 있던 왕군을 치려고 나갔다.
[4]
그 때에 적군들은 아직도 진지를 떠나서 흩어져 있었다.
[5]
고르기아는 밤중에 유다의 진지에 도달하여 그 곳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보고 "이놈들이 우리를 피해 도망쳤구나" 하고 말하며 산 속으로 그들을 찾아 나섰다.
[6]
날이 샐 무렵 유다는 군사 삼천을 거느리고 평야에 나타났다. 그러나 그들이 갖춘 갑옷과 칼이 충분하지 못했다.
[7]
그들이 본 이방군대는 단단히 무장을 갖춘 강력한 군대였을 뿐 아니라 기병대의 호위를 받고 있었으며 역전의 용사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8]
이것을 본 유다는 자기 부하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적군의 수효를 두려워 말고 그들의 공격을 무서워하지 말아라.
[9]
파라오가 군대를 몰고 우리 조상들을 추격했을 때 우리 우리 조상들이 홍해에서 어떻게 구출되었던가를 생각해 보아라.
[10]
이제 우리는 하늘에 호소하자. 그러면 하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실 것이고 우리들과 맺은 계약을 상기하실 것이며, 우리 앞에 있는 저 적군을 오늘 무찔러 주실 것이다.
[11]
이제 모든 이방인들이 이스라엘을 구원하시고 살려 주시는 분이 계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12]
적군은 자기네 쪽으로 진격해 오는 유다군을 멀리서 보고
[13]교전하려고 진지에서 나왔다. 한편 유다의 부하들도 나팔을 불고
[14]교전하였다. 그 결과 이방인들이 패배를 당하여 평야 쪽으로 도망쳐 갔다.
[15]
적의 후위부대는 전부 칼에 맞아 쓰러지고 유다군은 게젤과 에돔의 아조토와 얌니아까지 추격하여 적군 삼천 명을 죽였다.
[16]
유다는 군대를 이끌고 적을 추격하다가 돌아 와서
[17]백성들에게 일렀다. "전리품을 탐내지 마시오. 우리는 앞으로 더 싸워야 합니다.
[18]
고르기아와 그의 군대가 바로 우리 가까이 저 산 속에 있습니다. 적을 경계하여 정신을 차리고 그들을 무찌르시오. 그리고 난 다음에 마음대로 전리품을 차지하시오."
[19]
유다가 이 말을 하고 있을 때에 산봉우리에서 적군 몇 명이 이 쪽을 살피고 있었다.
[20]
그러나 적군은 자기네 진지에서 여전히 솟아 오르고 있는 연기를 보고 자기네 진지가 불타 버렸으며 자기편들은 도망쳐 버렸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21]
들은 사태를 파악하고 새파랗게 질렸다. 게다가 유다의 군대가 평야에서 공격준비를 갖추고 있는 것을 보고는
[22]불레셋 땅으로 모두 도망쳤다.
[23]
유다는 다시 돌아 가서 적진을 약탈하여 많은 금과 은과 보라색 천과 주홍색 천과 보물들을 거두었다.
[24]
유다인들은 자기 진영으로 돌아 오면서 하늘을 향하여 찬미 부르며 "하느님은 선하시고 그의 자비는 영원하시다" 하고 찬양하였다.
[25]
그 날 이스라엘 백성들은 큰 승리를 거두었다.
[26]
살아 도망 간 적군들은 리시아에게 돌아 가서 그 동안의 일을 보고 했다.
[27]
리시아는 이스라엘에서 자기가 계획한 여러 가지 일이 제대로 되지 않고 왕명을 받들 수 없게 되었음을 알고, 충격을 받아 낙담하였다.
[28]
그 다음해에 리시아는 정예부대 육만과 기병 오천을 모아 이스라엘 사람들과 싸우려 했다.
[29]
리시아의 군대는 에돔으로 들어 와서 벳술에 진을 쳤다. 이에 대항하여 유다는 군대 일만을 거느리고 맞섰다.
[30]
적군이 강대한 것르 보고 유다는 이렇게 기도하였다. "이스라엘을 구원하시는 주님, 찬미 받으소서. 당신은 종 다윗의 손을 빌어 거인의 공격을 물리치셨으며, 사울의 아들 요나단과 그의 시종의 손에 불레셋 군대를 넘겨 주셨습니다.
[31]
이와 같이 저 적군을 당신 백성 이스라엘의 손안에 넘기시고, 그 보병과 기병에게 치욕을 안겨 주소서.
[32]
저들을 공포 속에 몰아 넣으시고 스스로 강하다고 믿고 있는 저들의 콧대를 꺾으시고 파멸을 당하여 떨게 해 주소서.
[33]
당신을 사랑하는 우리들이 한칼로 저들을 쳐부수게 하소서. 당신의 이름을 아는 모든 이로 하여금 당신을 찬미하여 노래부르게 하소서."
[34]
이렇게 기도를 드리고 유다는 적과 교전하여 백병전을 벌인 끝에 리시아군을 오천 명이나 죽였다.
[35]
리시아의 군대는 무너지고, 생사를 무릅쓰고 용감하게 싸울 태세를 갖춘 유다군의 사기는 점점 올라 갔다. 이것을 본 리시아는 안티오키아로 퇴각, 전보다 더 큰 군대를 조직하여 유다를 다시 치려고 용병을 모집하기 시작했다.
[36]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이제 적을 다 무찔렀으니 올라 가서 성소를 정화하여 다시 봉헌합시다." 하고 말했다.
[37]
그리하여 전군이 집합하여 시온산으로 올라 갔다.
[38]
올라 가 보니 성소는 황폐해 있고 제단은 더럽혀졌으며 성전 문들은 타 버렸고 성전 뜰에는 마치 숲이나 산같이 잡초가 우거져 있었으며 사제들의 방은 산산이 부서져 있었다.
[39]
그들은 옷을 찢고 머리 위에 재를 뿌리고 크게 통곡하며
[40]땅에 엎드렸다. 그리고 나팔 소리를 신호로 하늘을 쳐다보며 크게 부르짖었다.
[41]
한편 유다는 부하들에게 명령을 내려 요새 안에 있는 적군을 공격하게 하고 자신은 성소를 정화하였다.
[42]
유다는 율법에 충실하고 흠이 없는 사제를 뽑아
[43]그들에게 성소를 정화하게 하고 더럽혀진 돌들을 부정한 곳으로 치우게 했다.
[44]
그들은 더럽혀진 번제제단을 어떻게 할까 의논한 끝에
[45]좋은 생각이 떠올랐다. 이방인들에게 더럽혀진 제단이 자기들의 치욕거리로 남지 않도록 헐어 버리자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그 제단을 헐어 버리고
[46]그 돌들은 예언자가 나타나 그 처리방법을 지시할 때까지 성전 산 적당한 곳에 쌓아 두었다.
[47]
그 다음 그들은 율법대로 자연석을 가져다가 전의 제단과 같은 제단을 새로 쌓았다.
[48]
그들은 성소와 성전의 내부를 수리하고 성전 뜰을 정화했다.
[49]
새로 거룩한 기물을 만들고 등경과 분향제단과 상을 성소 안에 들여다 놓았다.
[50]
그리고 나서 제단에서 향을 피우고 등경의 등에 불을 붙였다. 등불이 성소 안을 환하게 비추었다.
[51]
또 상에 빵을 얹어 놓고 휘장을 쳤다. 이렇게 해서 그들은 성소 꾸미는 일을 모두 끝마쳤다.
[52]
맥 사십 팔년 기슬레우월 즉 구월 이십 오일 이른 아침에 그들은 일찍 일어나서
[53]율법대로 새로 만든 번제제단에 희생제물을 바쳤다.
[54]
이방인들이 그 제단을 더럽혔던 바로 그 날과 그 때에 그들은 노래와 비파와 퉁소와 꽹과리로 연주를 하며 그 제단을 다시 바쳤다.
[55]
모든 백성은 땅에 엎드려 그들에게 성공을 가져다 주는 하늘을 경배하며 찬양하였다.
[56]
제단봉헌 축제는 팔 일 동안 계속되었는데, 그들은 기쁜 마음으로 번제물을 바치고 구원의 제물과 감사의 제물을 드렸다.
[57]
그들은 성전의 정면을 금으로 만든 왕관과 방패로 장식하고 사제들의 방을 수리하여 문을 달았다.
[58]
이방인들이 주고 간 치욕의 흔적이 가셔졌기 때문에 사람들은 크게 기뻐하였다.
[59]
유다와 그의 형제들과 이스라엘의 온 회중들은 매년 기슬레우월 이십 오일부터 팔 일간 기쁜 마음으로 제단봉헌 축일을 지키기로 정하였다.
[60]
그 때 그들은 시온산 주위에 높은 성벽을 쌓고 든든한 망대를 세워 이방인들이 전에 한 것처럼 그 거룩한 산을 짓밟지 못하게 하였다.
[61]
유다는 또 시온산을 지키기 위해 그 곳에 수비대를 배치하고 백성들을 에돔 쪽으로부터 지키는 요새를 마련해 주기 위해 벳술 진지를 강화하였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벨과용(Bel and the Dragon)

마카베오 2(2 Maccabees)

 
   
 

 ] 토비트 ] 유디스 ] 에스더 ] 지혜서 ] 집회서 ] 바룩 ] 예레미야의 편지 ] 수잔나 ] 벨과 용 ] 마카베오1서 ] 마카베오2서 ] 마카베오3서 ] 마카베오4서 ] 에스드라1서 ] 에스드라2서 ] 므나세의 기도 ] 아자리아의 기도 ] 세사람의 노래 ] 시편 151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