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구약 외경(舊約外經)


(Old Testament Apocrypha)

 
   
 

벨과용(Bel and the Dragon)

마카베오 2(2 Maccabe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 Maccabees

마카베오 1

1Mac.5

[1] When the Gentiles round about heard that the altar had been built and the sanctuary dedicated as it was before, they became very angry,
[2] and they determined to destroy the descendants of Jacob who lived among them. So they began to kill and destroy among the people.
[3] But Judas made war on the sons of Esau in Idumea, at Akrabattene, because they kept lying in wait for Israel. He dealt them a heavy blow and humbled them and despoiled them.
[4] He also remembered the wickedness of the sons of Baean, who were a trap and a snare to the people and ambushed them on the highways.
[5] They were shut up by him in their towers; and he encamped against them, vowed their complete destruction, and burned with fire their towers and all who were in them.
[6] Then he crossed over to attack the Ammonites, where he found a strong band and many people with Timothy as their leader.
[7] He engaged in many battles with them and they were crushed before him; he struck them down.
[8] He also took Jazer and its villages; then he returned to Judea.
[9] Now the Gentiles in Gilead gathered together against the Israelites who lived in their territory, and planned to destroy them. But they fled to the stronghold of Dathema, 
[10] and sent to Judas and his brothers a letter which said, "The Gentiles around us have gathered together against us to destroy us.
[11] They are preparing to come and capture the stronghold to which we have fled, and Timothy is leading their forces.
[12] Now then come and rescue us from their hands, for many of us have fallen,
[13] and all our brethren who were in the land of Tob have been killed; the enemy have captured their wives and children and goods, and have destroyed about a thousand men there."
[14] While the letter was still being read, behold, other messengers, with their garments rent, came from Galilee and made a similar report;
[15] they said that against them had gathered together men of Ptolemais and Tyre and Sidon, and all Galilee of the Gentiles, "to annihilate us."
[16] When Judas and the people heard these messages, a great assembly was called to determine what they should do for their brethren who were in distress and were being attacked by enemies.
[17] Then Judas said to Simon his brother, "Choose your men and go and rescue your brethren in Galilee; I and Jonathan my brother will go to Gilead."
[18] But he left Joseph, the son of Zechariah, and Azariah, a leader of the people, with the rest of the forces, in Judea to guard it;
[19] and he gave them this command, "Take charge of this people, but do not engage in battle with the Gentiles until we return."
[20] Then three thousand men were assigned to Simon to go to Galilee, and eight thousand to Judas for Gilead.
[21] so Simon went to Galilee and fought many battles against the Gentiles, and the Gentiles were crushed before him.
[22] He pursued them to the gate of Ptolemais, and as many as three thousand of the Gentiles fell, and he despoiled them.
[23] Then he took the Jews of Galilee and Arbatta, with their wives and children, and all they possessed, and led them to Judea with great rejoicing.
[24] Judas Maccabeus and Jonathan his brother crossed the Jordan and went three days' journey into the wilderness.
[25] They encountered the Nabateans, who met them peaceably and told them all that had happened to their brethren in Gilead:
[26] "Many of them have been shut up in Bozrah and Bosor, in Alema and Chaspho, Maked and Carnaim" -- all these cities were strong and large--
[27] "and some have been shut up in the other cities of Gilead; the enemy are getting ready to attack the strongholds tomorrow and take and destroy all these men in one day."
[28] Then Judas and his army quickly turned back by the wilderness road to Bozrah; and he took the city, and killed every male by the edge of the sword; then he seized all its spoils and burned it with fire. 
[29] He departed from there at night, and they went all the way to the stronghold of Dathema.
[30] At dawn they looked up, and behold, a large company, that could not be counted, carrying ladders and engines of war to capture the stronghold, and attacking the Jews within.
[31] So Judas saw that the battle had begun and that the cry of the city went up to Heaven with trumpets and loud shouts,
[32] and he said to the men of his forces, "Fight today for your brethren!"
[33] Then he came up behind them in three companies, who sounded their trumpets and cried aloud in prayer.
[34] And when the army of Timothy realized that it was Maccabeus, they fled before him, and he dealt them a heavy blow. As many as eight thousand of them fell that day.
[35] Next he turned aside to Alema, and fought against it and took it; and he killed every male in it, plundered it, and burned it with fire.
[36] From there he marched on and took Chaspho, Maked, and Bosor, and the other cities of Gilead.
[37] After these things Timothy gathered another army and encamped opposite Raphon, on the other side of the stream.
[38] Judas sent men to spy out the camp, and they reported to him, "All the Gentiles around us have gathered to him; it is a very large force.
[39] They also have hired Arabs to help them, and they are encamped across the stream, ready to come and fight against you." And Judas went to meet them.
[40] Now as Judas and his army drew near to the stream of water, Timothy said to the officers of his forces, "If he crosses over to us first, we will not be able to resist him, for he will surely defeat us.
[41] But if he shows fear and camps on the other side of the river, we will cross over to him and defeat him."
[42] When Judas approached the stream of water, he stationed the scribes of the people at the stream and gave them this command, "Permit no man to encamp, but make them all enter the battle."
[43] Then he crossed over against them first, and the whole army followed him. All the Gentiles were defeated before him, and they threw away their arms and fled into the sacred precincts at Carnaim.
[44] But he took the city and burned the sacred precincts with fire, together with all who were in them. Thus Carnaim was conquered; they could stand before Judas no longer.
[45] Then Judas gathered together all the Israelites in Gilead, the small and the great, with their wives and children and goods, a very large company, to go to the land of Judah.
[46] So they came to Ephron. This was a large and very strong city on the road, and they could not go round it to the right or to the left; they had to go through it.
[47] But the men of the city shut them out and blocked up the gates with stones.
[48] And Judas sent them this friendly message, "Let us pass through your land to get to our land. No one will do you harm; we will simply pass by on foot." But they refused to open to him.
[49] Then Judas ordered proclamation to be made to the army that each should encamp where he was.
[50] So the men of the forces encamped, and he fought against the city all that day and all the night, and the city was delivered into his hands.
[51] He destroyed every male by the edge of the sword, and razed and plundered the city. Then he passed through the city over the slain.
[52] And they crossed the Jordan into the large plain before Beth-shan.
[53] And Judas kept rallying the laggards and encouraging the people all the way till he came to the land of Judah.
[54] So they went up to Mount Zion with gladness and joy, and offered burnt offerings, because not one of them had fallen before they returned in safety.
[55] Now while Judas and Jonathan were in Gilead and Simon his brother was in Galilee before Ptolemais,
[56] Joseph, the son of Zechariah, and Azariah, the commanders of the forces, heard of their brave deeds and of the heroic war they had fought.
[57] So they said, "Let us also make a name for ourselves; let us go and make war on the Gentiles around us."
[58] And they issued orders to the men of the forces that were with them, and they marched against Jamnia.
[59] And Gorgias and his men came out of the city to meet them in battle.
[60] Then Joseph and Azariah were routed, and were pursued to the borders of Judea; as many as two thousand of the people of Israel fell that day.
[61] Thus the people suffered a great rout because, thinking to do a brave deed, they did not listen to Judas and his brothers.
[62] But they did not belong to the family of those men through whom deliverance was given to Israel.
[63] The man Judas and his brothers were greatly honored in all Israel and among all the Gentiles, wherever their name was heard.
[64] Men gathered to them and praised them.
[65] Then Judas and his brothers went forth and fought the sons of Esau in the land to the south. He struck Hebron and its villages and tore down its strongholds and burned its towers round about.
[66] Then he marched off to go into the land of the Philistines, and passed through Marisa.
[67] On that day some priests, who wished to do a brave deed, fell in battle, for they went out to battle unwisely.
[68] But Judas turned aside to Azotus in the land of the Philistines; he tore down their altars, and the graven images of their gods he burned with fire; he plundered the cities and returned to the land of Judah.

5

[1]그 주변 이방인들은 유다인들이 제단을 다시 쌓고 성소를 복구하여 전과 같이 만들어 놓았다는 소식을 듣고 몹시 노하였다
[2]그래서 자기네들과 함께 살고 있던 야곱의 후손들을 멸망시키기로 작정하고 유다인들을 죽이기 시작했다.
[3]
유다는 이스라엘을 괴롭혀 오던 에사오의 자손들을 에돔의 아크라바테네에서 공격하여 큰 타격을 주고 굴복시킨 다음 많은 전리품을 빼앗았다.
[4]
그리고 전에 길목에 숨어 있다가 지나가는 이스라엘 사람들을 방해하고 잡아 가기도 했던 바아얀 자손들의 악한 짓을 생각하고 유다는
[5]그들을 여러 망대 속으로 몰아 넣은 다음 공격하였다. 유다는 그들을 완전히 없애 버리기로 맹세하고 망대에 불을 질러서 망대 속에 있던 사람을 모두 태워 죽였다.
[6]
그는 암몬 사람들에게로 건너 가 거기에 강한 군대와 수많은 민중이 집결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들의 사령관은 티모테오였다.
[7]
유다는 그들과 여러 번 싸워 그들을 쳐부수고
[8]야젤과 그 부락들을 점령한 다음 유다 나라로 돌아 왔다.
[9]
길르앗의 이방인들은 자기들 영토 안에 사는 이스라엘 사람들을 없애 버리려고 집결하였다. 그러자 이스라엘 사람들은 다데마 요새로 피신하여
[10]유다와 그의 형제들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써 보냈다. "우리 주위의 이방인들이 합세하여 우리를 없애 버리려 하고 있습니다.
[11]
그들은 우리가 피신하여 있는 이 요새를 점령하려고 공격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적군의 사령관은 디모테오입니다.
[12]
빨리 와서 우리를 구해 주십시오. 우리는 벌써 많은 사람을 잃었습니다.
[13]
튜비에 살던 우리 동포들은 모조리 학살을 당하였습니다. 이방인들은 그들의 처자들을 잡아 가고 그들의 재산을 빼앗고 우리 동족 약 천 명을 죽였습니다."
[14]
유다와 그의 형제들이 이 편지를 읽고 있을 때 갈릴래아에서 또 전령들이 도착하였다. 그들은 다 떨어진 옷을 입고 있었는데, 전하는 말이
[15]프톨레매오와 띠로와 시돈에 사는 주민들과 갈릴래아에 사는 전 이방인들이 합세하여 그들을 멸망시키려 하고 있다는 것이다.
[16]
유다는 백성과 함께 이 소식을 듣고 큰 회의를 소집하여 적으로부터 공격받고 있는 불행한 동포들을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를 의논하였다.
[17]
유다가 그의 형 시몬에게 말하였다. "형님은 부하를 골라 갈릴래아로 가서 거기 있는 동포를 구해 내십시오. 나는 동생 요나단과 함께 길르앗으로 가겠습니다."
[18]
유다는 즈가리야의 아들 요셉과 민중의 지도자인 아자리야에게 나머지 군대를 맡겨서 유다 나라의 수비를 당부하며 이렇게 명령하였다.
[19]"
이 백성을 지켜라. 그러나 우리가 돌아 올 때까지 이방인들에게 싸움은 걸지 말아라."
[20]
갈릴래아로 가는 시몬에게는 병력 삼천이 배당되고 길르앗으로 가는 유다에게는 병력 팔천이 배당되었다.
[21]
시몬은 갈릴래아로 가서 이방인들과 여러 차례 싸워 그들을 무찌르고
[22]그들을 프톨레매오 성문까지 추격해 갔다. 이 전투에서 이방인들 약 삼천 명을 죽이고 그들에게서 많은 전리품을 빼앗았다.
[23]
시몬은 갈릴래아와 아르바타에 살고 있던 유다인들을 구출하여 크게 기뻐하면서 유다로 돌아 왔다. 유다인들은 그들의 처자들은 물로 재산까지도 남김없이 건져 가지고 왔다.
[24]
유다 마카베오와 그의 동생 요나단은 요르단강을 건너서 사흘 동안 광야를 진군하여
[25]나바테야 사람 몇을 만났다. 그들은 유다의 군대를 평화롭게 맞이 하면서 길르앗에 있는 유다인들이 당한 일을 이야기해 주었다.
[26]
많은 유다인들이 큰 요새도시인 보스라와 보소르, 알레마, 가스포, 마케드, 카르나임에 갇혀 있다는 것이었다.
[27]
길르앗의 다른 도시들에도 일부 유다인들이 잡혀 있다고 했다. 그리고 바로 다음날, 적들은 요새들을 공격하여 점령한 후 거기에 있는 사람들을 그 날로 없애 버릴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것이었다.
[28]
유다는 이 말을 듣고 갑자기 진격방향을 바꿔 광야를 가로질러 보스라로 진군, 그 도시를 점령하였다. 거기에서 그는 남자들을 모조리 칼로 베어 죽이고 재산을 모두 노획한 다음 도시를 불살라 버렸다.
[29]
그리고 나서 유다는 밤에 군대를 이끌고 다데마의 요새 족으로 진군해 나아갔다.
[30]
아침이 되자 유다군은 무수한 적군이 그 요새를 점령하려고 사라사다리와 그 외의 여러 기구를 걸고 요새 안에 있는 사람들을 공격하는 것을 보았다.
[31]
유다는 싸움이 이미 시작되어, 나팔소리와 큰 고함소리에 섞여 전쟁의 소음이 하늘을 찌르는 듯하는 것을 보고
[32]부하 군인들에게 "오늘 우리 동포를 위해 싸워라" 하고 격려하였다.
[33]
유다의 군대는 세 분대로 나뉘어 나팔을 불고 큰 소리로 기도를 올리면서 적의 후면으로 진격해 갔다.
[34]
디모테오군은 마카베오가 쳐들어 오는 것을 알고 도망쳐 버렸다. 마카베오는 그들에게 큰 타격을 주고, 그 날 적군 약 팔천 명을 죽였다.
[35]
유다는 군대를 돌려 알레마를 공격, 점령하고 그 곳 남자들을 모두 죽였다. 그리고 그 도시를 털고 불태워 버렸다.
[36]
거기에서 유다는 진군을 계속하여 가스포와 마테드와 보소르와 그 밖에 길르앗에 있는 여러 도시들을 점령하였다.
[37]
일이 이렇게 되자 디모테오는 새로 군대를 조직하여 라폰 맞은편 강 건너에 진을 쳤다.
[38]
유다는 정탐꾼을 보내어 적진을 살피게 하였는데 그들은 돌아 와서 이렇게 보고하였다. "우리 주위의 모든 이방인들이 디모테오와 합세하여 대단히 큰 군대를 만들었습니다.
[39]
아랍인까지도 용병으로 써 강 건너에 진을 치고 당신을 공격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유다는 이 말을 듣고 그들과 응전하러 나아갔다.
[40]
유다와 그의 군대가 강가로 접근하고 있을 때 디모테오는 부하 장교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만일 유다가 먼저 우리 쪽으로 건너 오면 우리는 그를 당해 낼 수가 없을 것이고, 우리는 틀림없이 질 것이다.
[41]
그러나 만일 유다가 겁을 먹고 강 건너 저편에 진을 치면 우리가 그리로 건너 가서 승리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42]
유다는 강가에 이르러 행정관인 유다의 율법학자들을 그 곳에 배치하고, "여기에다 아무도 진을 치지 못하게 하여라. 전원이 나가서 싸워야 한다" 라고 명령하였다.
[43]
그리고 유다는 선두에 서서 적진을 향하여 강을 건넜고 그의 모든 부하가 뒤따랐다. 이방인들은 유다의 군대 앞에서 패망하여 무기를 내던지고 카르나임에 있는 성전 경내로 도망쳐 갔다.
[44]
유다의 군대는 그 도시를 점령하고 성전과 성전 경내에 있던 사람들을 모두 불태워 버렸다. 이렇게 해서 카르나임은 유다에게 굴복하고 적은 그 이상 더 유다에게 저항할 수 없었다.
[45]
유다는 길르앗에 있던 이스라엘 사람들을 신분의 고하를 막론하고 모두 모았다. 그들은 처자를 이끌고 재산을 거두어 큰 집단을 이루어 가지고 유다를 따라 유다의 땅으로 향하였다.
[46]
도중에 그들은 큰 요새도시인 에브론에 도착하였다. 그 도시를 지나가려면 왼쪽으로도 오른쪽으로도 돌아 가는 길이 없었기 때문에 한가운데를 뚫고 지나갈 수밖에 없었다.
[47]
그런데 그 도시의 주민들은 길을 막아 그들을 받아 들이지 않고 성문들을 돌로 막아 버렸다.
[48]
유다는 그들에게 친선사절을 보내어 말을 전하였다. "우리는 우리 땅으로 가기 위하여 그대들의 땅을 통과하려 한다. 조금도 그대들을 해칠 생각은 없고 다만 지나가려는 것뿐이다." 그러나 그들은 끝내 성문을 열어 주지 않았다.
[49]
유다는 전군에 명령을 내려 각자 있는 곳에서 진을 치라고 하였다.
[50]
모든 군인들은 진을 치고 그날 하루 낮과 밤을 꼬바기 공격하여 도시를 손아귀에 넣었다.
[51]
유다는 그 도시의 모든 남자를 칼로 쳐죽이고, 도시를 털어 쑥밭을 만든 다음 시체들을 밟으며 그 곳을 통과하였다.
[52]
유다의 군대는 요르단강을 건너 벳산 앞 큰 평야에 이르렀다.
[53]
유다는 줄곧 낙오자들을 모으고 백성을 격려하여 마침내 유다 땅에 이르렀고
[54]그들은 기쁨에 넘쳐 시온산으로 올라 가 번제를 드렸다. 한 사람도 목숨을 잃지 않고 안전하게 돌아 온 것을 감사하는 제사를 드린 것이다.
[55]
유다와 요나단이 길르앗 땅에 있고 유다의 형 시몬이 프톨레매오맞은편 갈릴래아에 있을 때에
[56]즈가리야의 아들인 요셉과 그와 함께 군대를 지휘하던 아자리야는 마카베오 형제들의 용감한 행동과 전공에 대한 소문을 듣고
[57]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도 나가서 우리 주위에 있는 이방인들과 싸워 이름을 떨칩시다."
[58]
그들은 휘하군대에게 명령을 내리고 얌니아로 진군해 갔다.
[59]
그러나 고르기아와 그의 부하들이 도시에서 나와 그들을 맞아 싸웠다.
[60]
그 결과 요셉과 아자리야는 패배하여 유다 땅 경계까지 쫓기게 되었고 그 날 하루 동안에 이스라엘 사람 약 이천 명이 죽었다.
[61]
이토록 크게 패배한 것은 그들이 유다와 그의 형제들의 말을 듣지 않고 자기들이 큰 공을 세우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62]
그러나 그들은 하느님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는 임무를 맡기신 가문의 출신이 아니었던 것이다.
[63]
한편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온 이스라엘과 모든 이방인들 사이에서 그들의 이름이 알려진 곳 어디에서나 큰 명성을 떨쳤다.
[64]
그리고 사람들은 그들을 찬양하면서 그들에게 몰려들었다.
[65]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나아가 남쪽 땅에 사는 에사오의 자손들을 공격하여 헤브론과 그 주변 마을들을 점령하고 요새들을 부수며 주위의 망대들을 불살라 버렸다.
[66]
그리고 나서 불레셋 땅으로 진격하여 마리사를 지났다.
[67]
그 때에 명성을 얻으려고 무모하게 싸우러 나갔던 사제 몇 사람이 전사했다.
[68]
유다는 불레셋 땅 아조토로 향하였다. 거기에서 유다는 그들의 제단을 헐어 버리고 그들이 섬기는 조각우상들을 불태워 버렸다. 그리고 그들의 여러 도시에서 재물을 약탈해 가지고 유다 땅으로 돌아 왔다.

1Mac.6

[1] King Antiochus was going through the upper provinces when he heard that Elymais in Persia was a city famed for its wealth in silver and gold.
[2] Its temple was very rich, containing golden shields, breastplates, and weapons left there by Alexander, the son of Philip, the Macedonian king who first reigned over the Greeks.
[3] So he came and tried to take the city and plunder it, but he could not, because his plan became known to the men of the city
[4] and they withstood him in battle. So he fled and in great grief departed from there to return to Babylon.
[5] Then some one came to him in Persia and reported that the armies which had gone into the land of Judah had been routed;
[6] that Lysias had gone first with a strong force, but had turned and fled before the Jews; that the Jews had grown strong from the arms, supplies, and abundant spoils which they had taken from the armies they had cut down;
[7] that they had torn down the abomination which he had erected upon the altar in Jerusalem; and that they had surrounded the sanctuary with high walls as before, and also Beth-zur, his city.
[8] When the king heard this news, he was astounded and badly shaken. He took to his bed and became sick from grief, because things had not turned out for him as he had planned.
[9] He lay there for many days, because deep grief continually gripped him, and he concluded that he was dying.
[10] So he called all his friends and said to them, "Sleep departs from my eyes and I am downhearted with worry.
[11] I said to myself, `To what distress I have come! And into what a great flood I now am plunged! For I was kind and beloved in my power.'
[12] But now I remember the evils I did in Jerusalem. I seized all her vessels of silver and gold; and I sent to destroy the inhabitants of Judah without good reason.
[13] I know that it is because of this that these evils have come upon me; and behold, I am perishing of deep grief in a strange land."
[14] Then he called for Philip, one of his friends, and made him ruler over all his kingdom.
[15] He gave him the crown and his robe and the signet, that he might guide Antiochus his son and bring him up to be king.
[16] Thus Antiochus the king died there in the one hundred and forty-ninth year.
[17] And when Lysias learned that the king was dead, he set up Antiochus the king's son to reign. Lysias had brought him up as a boy, and he named him Eupator.
[18] Now the men in the citadel kept hemming Israel in around the sanctuary. They were trying in every way to harm them and strengthen the Gentiles.
[19] So Judas decided to destroy them, and assembled all the people to besiege them.
[20] They gathered together and besieged the citadel in the one hundred and fiftieth year; and he built siege towers and other engines of war.
[21] But some of the garrison escaped from the siege and some of the ungodly Israelites joined them.
[22] They went to the king and said, "How long will you fail to do justice and to avenge our brethren?
[23] We were happy to serve your father, to live by what he said and to follow his commands.
[24] For this reason the sons of our people besieged the citadel and became hostile to us; moreover, they have put to death as many of us as they have caught, and they have seized our inheritances.
[25] And not against us alone have they stretched out their hands, but also against all the lands on their borders.
[26] And behold, today they have encamped against the citadel in Jerusalem to take it; they have fortified both the sanctuary and Beth-zur;
[27] and unless you quickly prevent them, they will do still greater things, and you will not be able to stop them."
[28] The king was enraged when he heard this. He assembled all his friends, the commanders of his forces and those in authority.
[29] And mercenary forces came to him from other kingdoms and from islands of the seas.
[30] The number of his forces was a hundred thousand foot soldiers, twenty thousand horsemen, and thirty-two elephants accustomed to war.
[31] They came through Idumea and encamped against Beth-zur, and for many days they fought and built engines of war; but the Jews sallied out and burned these with fire, and fought manfully.
[32] Then Judas marched away from the citadel and encamped at Beth-zechariah, opposite the camp of the king.
[33] Early in the morning the king rose and took his army by a forced march along the road to Beth-zechariah, and his troops made ready for battle and sounded their trumpets.
[34] They showed the elephants the juice of grapes and mulberries, to arouse them for battle.
[35] And they distributed the beasts among the phalanxes; with each elephant they stationed a thousand men armed with coats of mail, and with brass helmets on their heads; and five hundred picked horsemen were assigned to each beast.
[36] These took their position beforehand wherever the beast was; wherever it went they went with it, and they never left it.
[37] And upon the elephants were wooden towers, strong and covered; they were fastened upon each beast by special harness, and upon each were four armed men who fought from there, and also its Indian driver.
[38] The rest of the horsemen were stationed on either side, on the two flanks of the army, to harass the enemy while being themselves protected by the phalanxes.
[39] When the sun shone upon the shields of gold and brass, the hills were ablaze with them and gleamed like flaming torches.
[40] Now a part of the king's army was spread out on the high hills, and some troops were on the plain, and they advanced steadily and in good order.
[41] All who heard the noise made by their multitude, by the marching of the multitude and the clanking of their arms, trembled, for the army was very large and strong.
[42] But Judas and his army advanced to the battle, and six hundred men of the king's army fell.
[43] And Eleazar, called Avaran, saw that one of the beasts was equipped with royal armor. It was taller than all the others, and he supposed that the king was upon it.
[44] So he gave his life to save his people and to win for himself an everlasting name.
[45] He courageously ran into the midst of the phalanx to reach it; he killed men right and left, and they parted before him on both sides.
[46] He got under the elephant, stabbed it from beneath, and killed it; but it fell to the ground upon him and he died.
[47] And when the Jews saw the royal might and the fierce attack of the forces, they turned away in flight.
[48] The soldiers of the king's army went up to Jerusalem against them, and the king encamped in Judea and at Mount Zion. 
[49] He made peace with the men of Beth-zur, and they evacuated the city, because they had no provisions there to withstand a siege, since it was a sabbatical year for the land.
[50] So the king took Beth-zur and stationed a guard there to hold it.
[51] Then he encamped before the sanctuary for many days. He set up siege towers, engines of war to throw fire and stones, machines to shoot arrows, and catapults.
[52] The Jews also made engines of war to match theirs, and fought for many days.
[53] But they had no food in storage, because it was the seventh year; those who found safety in Judea from the Gentiles had consumed the last of the stores.
[54] Few men were left in the sanctuary, because famine had prevailed over the rest and they had been scattered, each to his own place.
[55] Then Lysias heard that Philip, whom King Antiochus while still living had appointed to bring up Antiochus his son to be king,
[56] had returned from Persia and Media with the forces that had gone with the king, and that he was trying to seize control of the government.
[57] So he quickly gave orders to depart, and said to the king, to the commanders of the forces, and to the men, "We daily grow weaker, our food supply is scant, the place against which we are fighting is strong, and the affairs of the kingdom press urgently upon us.
[58] Now then let us come to terms with these men, and make peace with them and with all their nation,
[59] and agree to let them live by their laws as they did before; for it was on account of their laws which we abolished that they became angry and did all these things."
[60] The speech pleased the king and the commanders, and he sent to the Jews an offer of peace, and they accepted it.
[61] So the king and the commanders gave them their oath. On these conditions the Jews evacuated the stronghold.
[62] But when the king entered Mount Zion and saw what a strong fortress the place was, he broke the oath he had sworn and gave orders to tear down the wall all around.
[63] Then he departed with haste and returned to Antioch. He found Philip in control of the city, but he fought against him, and took the city by force.

6 장

[1]안티오쿠스는 내륙의 여러 지방을 돌아 다니다가 페르샤의 엘리마이스라는 도시가 금과 은이 낳기로 유명한 곳이라는 말을 들었다.
[2]
그 도시의 신전에는 재물이 무척 많았고, 특히 마케도니아 왕 필립보의 아들로서 그리스의 첫째 왕이 되었던 알렉산더가 이 도시에 남겨 놓은 금투구와 갑옷과 무기들이 그 성전 안에 있었다.
[3]
안티오쿠스는 그 도시로 가서 그 곳을 점령하고 재물을 약탈하려 했지만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 그 도시 사람들이 그의 계획을 미리 알고
[4]그와 맞서 싸워 왕을 쫓아 버렸기 때문이었다. 왕은 비통에 잠겨 그 곳을 떠나 바빌론으로 도망쳐 갔다.
[5]
안티오쿠스가 페르샤에 있는 동안, 전령이 와서 다음과 같이 보고하였다. , 유다 나라에 진격했던 군대가 패배하였다는 것,
[6]
대군을 이끌고 먼저 진격했던 리시아가 유다인들에게 참패를 당했다는 것, 유다인들은 아군을 무찌르고 빼앗은 무기와 포로와 많은 전리품으로 강력하게 되어 있다는 것과
[7]유다인들은 안티오쿠스가 예루살렘 제단 위에 세웠던 가증스런 우상을 부수어 버리고 그 대신 그 성전 주위에 전과 같이 높은 성벽을 둘러 쌓았으며 왕이 세웠던 도시 벳술에도 높은 성곽을 쌓았다는 것이었다.
[8]
안티오쿠스왕은 이 보고를 듣자 매우 놀라 큰 충격을 받고 속이 상한 끝에 병상에 눕게 되었다. 모든 일이 자기 뜻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9]
그는 겹치고 겹친 슬픔으로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 있다가 마침내 죽음이 가까이 온 것을 느꼈다.
[10]
그래서 그는 모든 친구들을 곁에 불러 놓고 이렇게 말하였다. "내 눈에서는 잠이 사라져 갔으며 근심걱정으로 마음이 아프다.
[11]
처음에 나는 이렇게 생각했었다. '권좌에 있을 때에 나는 좋은 사람이었고,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했다. 나에게 이렇게 큰 고통과 슬픔이 닥치다니 어찌 된 일이냐?
[12]
지금 생각해 보니 내가 예루살렘에서 몹쓸 짓을 했구나. 거기에 있는 금은기물을 모두 빼앗았고 까닭도 없이 유다의 주민들을 몰살하려고 군대를 보냈었다.
[13]
바로 이 때문에 내가 지금 이 재난을 당하는 구나. ! 나는 큰 슬픔을 안고 이국땅에서 죽어 간다."
[14]
그리고 그는 친구들 중의 한 사람인 필립보를 옆에 불러, 그에게 온 왕국의 통치를 맡겼다.
[15]
자기의 왕관과 옷과 반지를 그에게 주고 왕자 안티오쿠스를 맡기며 잘 교육하고 잘 길러 왕이 되도록 해 달라고 했다.
[16]
이렇게 하여 백 사십 구년에 안티오쿠스왕은 그 땅에서 죽었다.
[17]
리시아는 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어렸을 때부터 길러 온 왕자 안티오쿠스를 왕위에 앉히고 그 이름을 유파톨이라 불렀다.
[18]
한편 예루살렘 요새 안에 있던 자들은 이스라엘 사람들을 성소 주위에 몰아 넣고 기회만 있으면 그들에게 해를 끼쳐 못살게 굴며 이방인들의 세력을 돋구어 주었다.
[19]
유다는 이들을 전멸시켜야겠다고 결심하고 온 백성을 불러 모아 공격할 채비를 하였다.
[20]
이렇게 집합하여 예루살렘 요새를 포위한 것은 백 오십년의 일이었다. 그들은 투석대와 성을 공략하는 기구를 만들었다.
[21]
그런데 성에 갇혔던 자들의 일부가 포위망을 뚫고 나가 이스라엘의 다른 반역자들과 합류하여
[22]왕에게로 가서 이렇게 말하였다. "언제 정의의 칼을 뽑아 우리 형제들의 원수를 갚아 주시겠습니까?
[23]
우리는 기꺼운 마음으로 폐하의 부왕을 섬겨 왔습니다. 그분의 말씀대로 행하였고 그분의 칙령에 복종하였습니다.
[24]
우리는 우리 동족의 원수까지 되었고 그들은 우리들을 닥치는 대로 죽여 버리고 우리 재산을 강탈했습니다.
[25]
그들은 우리에게 손을 뻗쳤을 뿐 아니라 전 영토를 짓밟고 있습니다.
[26]
, 보십시오. 오늘도 그들은 예루살렘 요새를 점령하려고 진을 치고 있지 않습니까? 그뿐 아니라 성소와 벳술을 요새로 만들지 않았습니까?
[27]
폐하께서 서둘러 그들을 먼저 치지 않으신다면 그들은 말씀드린 것보다 더 흉악한 짓을 할 것이며 그 때에는 폐하께서도 그들을 당해 낼 길이 없을 것입니다."
[28]
이 말을 듣고 왕은 몹시 노하여 자기 친구인 보병 사령관들과 기병대장들을 모두 불러 모았다.
[29]
다른 나라와 섬나라에서도 용병들을 모집해 왔다.
[30]
그 군대는 보병 십만, 기병 이만, 전쟁훈련을 받은 코끼리가 삼십 이 마리였다.
[31]
그들은 에돔을 지나서 벳술에 진을 치고 성을 공략하는 기구를 만들어 여러 날 동안 싸웠다. 그러나 유다의 군대 역시 성을 나와 기구들을 불사르며 용감하게 싸웠다.
[32]
유다는 그 요새를 떠나 벳즈가리야에 진을 치고 왕의 군대와 맞섰다.
[33]
왕은 아침 일찍이 일어나 군대를 이끌고 급히 벳즈가리야를 향해 돌진했다. 거기에서 그의 군대는 전투태세를 갖추고 나팔을 불었다.
[34]
그들은 코끼리를 잘 싸우게 하려고 포도즙과 오디의 붉은 즙을 눈앞에 보여 자극시켜 가지고 네모꼴 진지 사이에 배치하였다.
[35]
그리고 쇠사슬 갑옷에 구리 투구를 쓴 보병 천 명과 정예기병 오백 명이 매 코끼리마다 배치되었다.
[36]
코끼리가 어디를 가든지 그 기병들이 미리 거기에 가 있었고 코끼리가 움직이면 함께 딸라 움직여서 코끼리를 떠나는 일이 없었다.
[37]
코끼리 등에는 방비책으로 단단한 나무탑을 얹고 그것을 띠로 코끼리 배에다 묶어 놓았다. 그 탑 속에는 코끼리를 모는 사람 이외에 코끼리를 타고 싸움을 하는 병사가 셋씩 타고 있었다.
[38]
왕은 나머지 기병들을 자기 군대의 양측면에 배치하여 네모꼴 진지들을 보호하게 하는 한편 적으로 하여금 두려워하게 하였다.
[39]
마침 태양이 금과 구리로 만든 방패들을 비추어 그 번쩍이는 빛으로 주위의 산들이 마치 불타 오르는 횃불과 같아 보였다.
[40]
왕의 군대 일부는 산등성이에, 또 일부는 얕은 평지에 배치되어 보무당당하고 질서 있게 전진하였다.
[41]
수많은 군사들의 고함소리와 행진하는 소리, 그리고 무기가 서로 부딪치는 소리를 듣고 떨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그 군대는 실로 막강했다.
[42]
그러나 유다는 군대를 거느리고 이들을 맞아 싸워 왕의 군대 육백 명을 쓰러뜨렸다.
[43]
아와란이라고도 불리던 엘르아잘은 적의 코끼리 중에서 월등히 큰 코끼리를 보았다. 그런데 그 코끼리의 무장이 굉장하였으므로 틀림없이 코끼리에 왕이 타고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44]
그는 동포를 구하고 용명을 영원히 남기기 위해 자기 목숨을 내놓기로 하였다.
[45]
그는 적의 네모꼴 진지 한가운데로 뛰어 들어 가서 그 코끼리에게 용감하게 달려들었다. 그리고 좌충우돌 적병을 치자 적병들은 양쪽으로 갈라져 물러섰다.
[46]
엘르아잘은 그 코끼리 밑으로 뛰어 들어 가서 칼로 배를 찔러 죽였다. 그러나 코끼리가 쓰러지는 바람에 그도 깔려서 그 자리에서 죽었다.
[47]
유다인들은 왕의 군대가 강력하고 그 사기가 높은 것을 보고 퇴각하였다.
[48]
왕의 군대 일부는 유다인들을 치려고 예루살렘으로 올라 갔고 왕 자신은 유다 지방과 시온산을 향해 진을 쳤다.
[49]
한편 벳술 사람들은 마침 그 해가 그 고장의 안식년이어서 농사를 짓지 못했으므로 양식이 떨어져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다. 그들은 그 도시를 버리고 물러나왔다. 왕은 벳술 사람들에게 화평을 제의했다.
[50]
왕은 벳술을 점령하고 그 도시를 지키기 위하여 수비대를 배치했다.
[51]
그리고 오랫동안 성소를 포위하여 투석대와 성을 공략하는 여러 가지 기구를 장치하고 분화기와 투석기, 그리고 활과 돌을 투사하는 기계로 공격했다.
[52]
유다인들도 성을 공략하는 기구를 만들어, 그들을 대항하여 오랫동안 싸웠다.
[53]
그런데 그 해는 안식년인데다가 이방인들 사이에서 살다가 유다로 돌아 온 동포들이 남은 식량을 다 먹어 버렸기 때문에 식량이 떨어졌다.
[54]
그 기근을 참을 길이 없어 모두가 자기 집으로 흩어져 갔고 성소에 남은 사람은 얼마 되지 않았다.
[55]
안티오쿠스왕 임종 때 왕으로부터 왕자 안티오쿠스를 잘 길러 왕으로 세워 달라는 부탁을 받았던 필립보가
[56]왕과 함께 원정 갔던 군대를 이끌고 페르샤와 메대로부터 돌아 와 정권을 잡으려 하고 있다는 말이 리시아의 귀에 들어 갔다.
[57]
리시아는 다급해져서 철군하기로 결심하고 왕과 군대의 지휘관들과 병사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 날이 갈수록 약해지고 식량마저 떨어져 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우리가 맞서고있는 적은 대단히 강합니다. 한편 우리에게는 본국의 사태를 수습할 의무도 있습니다.
[58]
그러므로 적군과 악수하고 적군뿐만 아니라 그들의 온 민족과 화목하게 지냅시다.
[59]
저들에게 자유를 주어서 전과 같이 자기네 율법을 따라서 살 수 있게 해 줍시다. 우리가 그들의 율법을 폐지했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의 노여움을 샀고 따라서 이 모든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60]
이 제안은 왕과 지휘관의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왕은 유다인들에게 사람을 보내어 화평을 제의했고 유다인들은 그 제의를 받아 들였다.
[61]
왕과 지휘관들이 강화조건을 지키겠다고 맹세했으므로 유다인들은 그 요새를 비우고 나왔다.
[62]
그러나 왕은 시온산으로 들어 가 그 곳에 있는 견고한 요새를 보고는 자기가 맹세한 약속을 깨뜨리고 그 시온산 성을 무찌르라고 명령하였다. 그리고
[63]그는 급히 그 곳을 떠나 안티오키아로 돌아 왔다. 그는 필립보가 그 도시를 장악하고 있는 것을 보고 그와 싸워 실력으로 그 도시를 점령했다.

 

1Mac.7

[1] In the one hundred and fifty-first year Demetrius the son of Seleucus set forth from Rome, sailed with a few men to a city by the sea, and there began to reign.
[2] As he was entering the royal palace of his fathers, the army seized Antiochus and Lysias to bring them to him.
[3] But when this act became known to him, he said, "Do not let me see their faces!"
[4] So the army killed them, and Demetrius took his seat upon the throne of his kingdom.
[5] Then there came to him all the lawless and ungodly men of Israel; they were led by Alcimus, who wanted to be high priest. 
6] And they brought to the king this accusation against the people: "Judas and his brothers have destroyed all your friends, and have driven us out of our land.
[7] Now then send a man whom you trust; let him go and see all the ruin which Judas has brought upon us and upon the land of the king, and let him punish them and all who help them."
[8] So the king chose Bacchides, one of the king's friends, governor of the province Beyond the River; he was a great man in the kingdom and was faithful to the king.
[9] And he sent him, and with him the ungodly Alcimus, whom he made high priest; and he commanded him to take vengeance on the sons of Israel.
[10] So they marched away and came with a large force into the land of Judah; and he sent messengers to Judas and his brothers with peaceable but treacherous words.
[11] But they paid no attention to their words, for they saw that they had come with a large force.
[12] Then a group of scribes appeared in a body before Alcimus and Bacchides to ask for just terms.
[13] The Hasideans were first among the sons of Israel to seek peace from them,
[14] for they said, "A priest of the line of Aaron has come with the army, and he will not harm us."
[15] And he spoke peaceable words to them and swore this oath to them, "We will not seek to injure you or your friends."
[16] So they trusted him; but he seized sixty of them and killed them in one day, in accordance with the word which was written,
[17] "The flesh of thy saints and their blood
they poured out round about Jerusalem,
and there was none to bury them."
[18] Then the fear and dread of them fell upon all the people, for they said, "There is no truth or justice in them, for they have violated the agreement and the oath which they swore."
[19] Then Bacchides departed from Jerusalem and encamped in Beth-zaith. And he sent and seized many of the men who had deserted to him, and some of the people, and killed them and threw them into a great pit.
[20] He placed Alcimus in charge of the country and left with him a force to help him; then Bacchides went back to the king.
[21] Alcimus strove for the high priesthood,
[22] and all who were troubling their people joined him. They gained control of the land of Judah and did great damage in Israel.
[23] And Judas saw all the evil that Alcimus and those with him had done among the sons of Israel; it was more than the Gentiles had done.
[24] So Judas went out into all the surrounding parts of Judea, and took vengeance on the men who had deserted, and he prevented those in the city from going out into the country.
[25] When Alcimus saw that Judas and those with him had grown strong, and realized that he could not withstand them, he returned to the king and brought wicked charges against them.
[26] Then the king sent Nicanor, one of his honored princes, who hated and detested Israel, and he commanded him to destroy the people.
[27] So Nicanor came to Jerusalem with a large force, and treacherously sent to Judas and his brothers this peaceable message,
[28] "Let there be no fighting between me and you; I shall come with a few men to see you face to face in peace."
[29] So he came to Judas, and they greeted one another peaceably. But the enemy were ready to seize Judas.
[30] It became known to Judas that Nicanor had come to him with treacherous intent, and he was afraid of him and would not meet him again.
[31] When Nicanor learned that his plan had been disclosed, he went out to meet Judas in battle near Caphar-salama.
[32] About five hundred men of the army of Nicanor fell, and the rest fled into the city of David.
[33] After these events Nicanor went up to Mount Zion. Some of the priests came out of the sanctuary, and some of the elders of the people, to greet him peaceably and to show him the burnt offering that was being offered for the king.
[34] But he mocked them and derided them and defiled them and spoke arrogantly,
[35] and in anger he swore this oath, "Unless Judas and his army are delivered into my hands this time, then if I return safely I will burn up this house." And he went out in great anger.
[36] Then the priests went in and stood before the altar and the temple, and they wept and said,
[37] "Thou didst choose this house to be called by thy name,
and to be for thy people a house of prayer and supplication.
[38] Take vengeance on this man and on his army,
and let them fall by the sword;
remember their blasphemies,
and let them live no longer."
[39] Now Nicanor went out from Jerusalem and encamped in Beth-horon, and the Syrian army joined him.
[40] And Judas encamped in Adasa with three thousand men. Then Judas prayed and said,
[41] "When the messengers from the king spoke blasphemy, thy angel went forth and struck down one hundred and eighty-five thousand of the Assyrians.
[42] So also crush this army before us today; let the rest learn that Nicanor has spoken wickedly against the sanctuary, and judge him according to this wickedness."
[43] So the armies met in battle on the thirteenth day of the month of Adar. The army of Nicanor was crushed, and he himself was the first to fall in the battle.
[44] When his army saw that Nicanor had fallen, they threw down their arms and fled.
[45] The Jews pursued them a day's journey, from Adasa as far as Gazara, and as they followed kept sounding the battle call on the trumpets.
[46] And men came out of all the villages of Judea round about, and they out-flanked the enemy and drove them back to their pursuers, so that they all fell by the sword; not even one of them was left.
[47] Then the Jews seized the spoils and the plunder, and they cut off Nicanor's head and the right hand which he so arrogantly stretched out, and brought them and displayed them just outside Jerusalem.
[48] The people rejoiced greatly and celebrated that day as a day of great gladness.
[49] And they decreed that this day should be celebrated each year on the thirteenth day of Adar.
[50] So the land of Judah had rest for a few days.

 

7

7 장

[1]그런데 백 오십일년에 셀류쿠스의 아들 데메드리오가 얼마 안되는 군대와 함께 로마를 벗어나 해안지방에 있는 어떤 도시에 상류하여 그 곳에서 스스로 왕이라고 선포했다.
[2]
그가 자기 조상들의 왕궁으로 들어 가려 할 때 그의 군대가 안티오쿠스와 리시아를 체포하여 그에게로 끌고 오려고 하였다.
[3]
데메드리오는 이 사실을 보고받고, "그들의 얼굴은 보기도 싫다." 라고 말하였다.
[4]
이 말을 듣고 그의 군대는 그 두사람을 죽여 버렸다. 이렇게 하여 데메드리오는 그 나라의 왕좌에 올랐다.
[5]
그 때에 자기 민족을 반역하고 율법을 어긴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이 알키모스라는 자와 함께 그를 찾아 왔다. 이자는 그들의 수령으로서 대사제직을 노리던 자였다.
[6]
그들은 왕에게 자기 민족을 고발하여 이렇게 말하였다.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폐하의 친구들을 몰살시켰고 우리들을 고향에서 추방하였습니다.
[7]
그러니 폐하께서 가장 믿으시는 분을 한 분 그리로 보내시어 유다가 우리들을 살육하고 임금님의 영토를 짓밟은 그 참상을 보게 하시고 그분으로 하여금 그 원수들과 동조자들을 모두 벌하게 해 주십시오."
[8]
이 말을 듣고 왕은 자기 친구 중에서 바키데스를 뽑았다. 바키데스는 유프라테스강 서쪽 지방의 영주로서 온 왕국에서 그 이름이 널리 알려진 사람이었으며 왕의 충신이었다.
[9]
왕은 이스라엘 민족의 배반자 알키모스를 대사제로 임명하여 바키데스와 함께 보내며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복수하라고 명령하였다.
[10]
이렇게 하여 그들은 대군을 이끌고 출발하여 유다 땅에 도착하였다. 바키데스는 유다와 그 형제들에게 평화의 사절을 보냈다. 그러나 그것은 속임수였다.
[11]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적이 대군을 이끌고 오는 것을 보고 그들의 평화제안을 믿지 않았다.
[12]
그러나 율법학자단은 알키모스와 바키데스에게 가서 일을 공정하게 처리해 달라고 요구했다.
[13]
이스라엘 쪽에서 처음으로 화평을 제의한 사람은 하시딤이라고 하는 경건파 사람들이었다.
[14]
그들은, "아론의 후예 한 사람이 사제로 군대와 함께 와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에게 아무런 해도 끼치지 않을 것입니다." 하고 말하였던 것이다.
[15]
과연 알키모스는 대표단에게 평화를 보장하며, "우리는 당신들에게나 또 당신들의 친구에게도 아무런 해를 끼치지 않을 것입니다." 하고 맹세하였다.
[16]
이렇게 그들을 믿게 한 후에 알키모스는 그들 중에서 육십 명을 체포하여 그 날로 죽여 버렸다. 이 사건을 예언한 다음과 같은 성경말씀이 있다.
[17]
당신 성도들의 살이 사방에 흩어지고 그 피가 예루살렘 주변에 물처럼 흘러도 그들을 묻어 줄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18]
그리하여 온 백성은 공포에 싸여 떨며 서로 말하였다. "저자들에게는 진실도 정의도 없다. 제 입으로 한 맹세도 협약도 다 깨뜨려 버렸다."
[19]
바키데스는 예루살렘에서 철수하여 벳자잇으로 가서 진을 쳤다. 거기에서 그는 군대를 시켜 자기에게 귀순해 온 탈주병들과 이스라엘 백성 여럿을 잡아 죽여 깊은 우물에 넣었다.
[20]
바키데스는 그 지방을 알키모스에게 맡긴 다음 그를 보호하기 위한 군대를 남겨 놓고 왕에게로 돌아 갔다.
[21]
알키모스는 대사제로서의 위신을 지키느라고 안간힘을 썼고
[22]이스라엘 사람들을 괴롭히는 자들은 모두 그에게로 모여 들었다. 그들은 유다 당을 지배하고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몹시 못되게 굴었다.
[23]
알키모스와 그 일당이 이방인들 이상으로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갖은 악행을 저지르고 있음을 보고
[24]유다는 유다 땅을 두루 다니면서 이탈자들에게 보복하고 그들이 지방으로 돌아 다니지 못하게 했다.
[25]
알키모스는 유다와 그의 군대가 점점 강해지는 것을 보고 도저히 그들에게 맞설 수 없음을 깨달았다. 그래서 왕에게로 돌아 가서, 유다와 그 부하들이 흉악한 자들이라고 고발하였다.
[26]
이 말을 듣고 왕은 명성 높은 장군 가운데 한 사람인 니가노르를 유다 땅으로 보내며 그 민족을 없애 버리라고 명령하였다. 니가노르는 이스라엘을 미워할 뿐 아니라 적대시해 오던 사람이었다.
[27]
니가노르는 대군을 이끌고 예루살렘으로 올라 가 유다와 그 형제들에게 거짓 평화사절을 보내며 이렇게 말하였다.
[28]"
우리 전쟁을 하지 맙시다. 나는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당신과 만나기 위해 부하 몇 사람만 데리고 왔습니다."
[29]
이렇게 하여 니가노르는 유다가 있는 곳으로 갔고 그들은 서로 평화롭게 인사를 나누었다. 그러나 적군은 유다를 납치해 갈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었다.
[30]
유다는 니가노르가 딴 생각을 품고 자기에게 왔다는 정보를 듣고는 무서운 생각이 들어 그를 다시 만날 생각을 하지 않았다.
[31]
니가노르는 자기의 계획인 탄로난 것을 알고 카파르살라마 부근으로 진군하여 유다와 맞서 싸웠다.
[32]
니가노르군은 약 오백 명이 죽었고 살아 남은 자들은 다윗의 도시로 도망쳐 갔다.
[33]
이 일이 있은 후에 니가노르는 시온산으로 올라 갔다. 사제들이 성소에서 나와 백성의 원로들과 함께 그를 환영하고 왕을 위한 제물이라고 하면서 번제물을 보여 주었다.
[34]
그러나 니가노르는 그들을 비웃고 조롱하며 거만한 말을 지껄이면서 그들에게 침을 뱉고,
[35]
분노를 터뜨리며 맹세하였다. "만일 유다와 그 군대를 당장 내 손에 넘겨 주지 낳으면 내가 승리하고 돌아 온 후에 이 건물을 불살라 버리리라." 말을 마치고 그는 화를 내며 떠났다.
[36]
사제들은 성전으로 들어 가 제단과 성소 앞에 서서 눈물을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였다.
[37]"
이 집은 당신께서 세워 주신 집입니다. 이 집은 당신 백성이 당신의 이름을 부르는 곳이며 당신께 기도 드리고 간구하는 곳입니다.
[38]
저자와 저자의 군대에게 원수를 갚아 주시고 한칼로 저들을 죽여 주십시오. 저들이 범한 여러 모독을 잊지 마시고 절대로 살려 두지 마십시오."
[39]
니가노르는 예루살렘을 떠나 벳호론에서 진을 쳤고 거기에 시리아에서 온 원조부대가 합세했다.
[40]
유다는 유다대로 군사 삼천 명으로 아다사에 진을 쳤다. 그리고 이렇게 기도를 올렸다.
[41]"
옛날 아시리아왕이 보낸 자들이 당신을 모독했을 때에 당신의 천사가 나타나서 적군 십 팔만 오천 명을 죽였습니다.
[42]
오늘도 니가노르가 당신의 성전을 모독하는 말을 했음을 다른 모든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 우리가 보는 앞에서 그의 군대를 무찔러 주십시오. 그 저지른 행실대로 저 악한 자를 다스려 주십시오."
[43]
아달월 십 삼일에 양쪽 군대는 교전하였는데 니가노르군이 참패를 당하고 니가노르 자신은 그 전투에서 제일 먼저 죽었다.
[44]
그의 군대는 니가노르가 죽은 것을 보고 무기를 내던지고 도망쳤다.
[45]
유다의 군대는 신호의 나팔을 불어대면서 그들을 뒤따라 아다사에서부터 게젤까지 온종일 추격하였다.
[46]
게다가 부근의 모든 유다 마을로부터 사람들이 나와 패잔병의 길을 막았기 때문에 그들은 되돌아 설 수밖에 없었으며 그리하여 그들은 한 사람도 살아 남지 못하고 모두 칼에 맞아 죽었다.
[47]
유다의 군대는 많은 물자를 탈취하고 전리품을 거둔 다음 니가노르의 머리와 그가 거만하게 내저었던 오른팔을 잘라 가지고 돌아 와서 예루살렘 사람들이 보는 곳에 걸어 놓았다.
[48]
예루살렘사람들은 기쁨에 넘쳐 그 날을 큰 명절과 같이 경축하였다.
[49]
그 날을 기념하여 매년 아달월 십 삼일을 경축일로 정하였다.
[50]
유다 땅은 그때부터 얼마 동안 평화로웠다.

1Mac.8

[1] Now Judas heard of the fame of the Romans, that they were very strong and were well-disposed toward all who made an alliance with them, that they pledged friendship to those who came to them,
[2] and that they were very strong. Men told him of their wars and of the brave deeds which they were doing among the Gauls, how they had defeated them and forced them to pay tribute,
[3] and what they had done in the land of Spain to get control of the silver and gold mines there,
[4] and how they had gained control of the whole region by their planning and patience, even though the place was far distant from them. They also subdued the kings who came against them from the ends of the earth, until they crushed them and inflicted great disaster upon them; the rest paid them tribute every year.
[5] Philip, and Perseus king of the Macedonians, and the others who rose up against them, they crushed in battle and conquered.
[6] They also defeated Antiochus the Great, king of Asia, who went to fight against them with a hundred and twenty elephants and with cavalry and chariots and a very large army. He was crushed by them;
[7] they took him alive and decreed that he and those who should reign after him should pay a heavy tribute and give hostages and surrender some of their best provinces,
[8] the country of India and Media and Lydia. These they took from him and gave to Eumenes the king.
[9] The Greeks planned to come and destroy them,
[10] but this became known to them, and they sent a general against the Greeks and attacked them. Many of them were wounded and fell, and the Romans took captive their wives and children; they plundered them, conquered the land, tore down their strongholds, and enslaved them to this day.
[11] The remaining kingdoms and islands, as many as ever opposed them, they destroyed and enslaved;
[12] but with their friends and those who rely on them they have kept friendship. They have subdued kings far and near, and as many as have heard of their fame have feared them.
[13] Those whom they wish to help and to make kings, they make kings, and those whom they wish they depose; and they have been greatly exalted.
[14] Yet for all this not one of them has put on a crown or worn purple as a mark of pride,
[15] but they have built for themselves a senate chamber, and every day three hundred and twenty senators constantly deliberate concerning the people, to govern them well.
[16] They trust one man each year to rule over them and to control all their land; they all heed the one man, and there is no envy or jealousy among them.
[17] So Judas chose Eupolemus the son of John, son of Accos, and Jason the son of Eleazar, and sent them to Rome to establish friendship and alliance,
[18] and to free themselves from the yoke; for they saw that the kingdom of the Greeks was completely enslaving Israel.
[19] They went to Rome, a very long journey; and they entered the senate chamber and spoke as follows:
[20] "Judas, who is also called Maccabeus, and his brothers and the people of the Jews have sent us to you to establish alliance and peace with you, that we may be enrolled as your allies and friends."
[21] The proposal pleased them,
[22] and this is a copy of the letter which they wrote in reply, on bronze tablets, and sent to Jerusalem to remain with them there as a memorial of peace and alliance:
[23] "May all go well with the Romans and with the nation of the Jews at sea and on land for ever, and may sword and enemy be far from them.
[24] If war comes first to Rome or to any of their allies in all their dominion,
[25] the nation of the Jews shall act as their allies wholeheartedly, as the occasion may indicate to them.
[26] And to the enemy who makes war they shall not give or supply grain, arms, money, or ships, as Rome has decided; and they shall keep their obligations without receiving any return.
[27] In the same way, if war comes first to the nation of the Jews, the Romans shall willingly act as their allies, as the occasion may indicate to them.
[28] And to the enemy allies shall be given no grain, arms, money, or ships, as Rome has decided; and they shall keep these obligations and do so without deceit.
[29] Thus on these terms the Romans make a treaty with the Jewish people.
[30] If after these terms are in effect both parties shall determine to add or delete anything, they shall do so at their discretion, and any addition or deletion that they may make shall be valid.
[31] "And concerning the wrongs which King Demetrius is doing to them we have written to him as follows, `Why have you made your yoke heavy upon our friends and allies the Jews?
[32] If now they appeal again for help against you, we will defend their rights and fight you on sea and on land.'"

8 장

[1]그런데 유다는 로마인들에 관한 다음과 같은 말을 들었다. , 로마 군대는 대단히 강한데 동맹을 맺는 사람들에게는 누구에게나 호의를 베풀고 그들과 손잡은 사람들에게는 우호관계를 맺는다는 것이었다. 로마 군대는 과연 강하였다.
[2]
그는 로마 군대가 갈리아 전쟁에서 용감하게 싸워 고울 사람들을 정복하고 속국으로 삼았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며
[3]스페인 지방에 있는 금광과 은광을 뺏기 위하여 싸운 이야기도 들었다.
[4]
그들은 영토가 아주 멀리 떨어져 있었으나 빈틈없는 계획과 굴하지 않는 인내심을 가지고 그 전 영토를 잘 다스렸다. 대부분의 왕들은 매년 조공을 바쳤고 변방에서 자기들에게 반란을 일으키는 왕들이 있으면 그들을 쳐부수고 큰 타격을 주었다.
[5]
그리고 로마인들은 기띰왕 필립보와 페르시우스, 그리고 자기들에게 반항하여 군대를 일으킨 자들을 모두 무력으로 분쇄하고 정복하였다.
[6]
그뿐 아니라 코끼리 백 이십 마리와 기병, 전차 그리고 강력한 대군을 이끌고 전쟁을 걸어 온 아시아 왕 안티오쿠스 대제를 분쇄하고
[7]그를 사로잡았다. 그리고 안티오쿠스와 그 후계자들에게 많은 조공과 인질을 바칠 것을 명령하고
[8]인도 지방과 메대 지방과 라디아 지방, 그리고 그들의 영토 중에서 가장 좋은 땅을 바치게 하였다. 이렇게 하여 로마 군대는 그 땅을 안티우스에게서 빼앗아 자기들의 왕 유미네스에게 바쳤다.
[9]
그리고 그리스 사람들이 로마 사람들을 쳐서 멸망시키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을 때에
[10]로마인들은 이것을 알고 장군 하나를 보내어 그들과 싸우게 했다. 이 전쟁에서 그리스 사람들은 많은 사상자를 내고, 아녀자들은 포로로 잡혀 갔으며 재산을 약탈당하고 그 땅은 정복되어, 요새는 다 부숴지고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로마인들의 노예가 되고 말았다.
[11]
그 밖에도 로마인들에게 맞서는 나라나 섬들은 모두 분쇄되었고 로마인들의 노예가 되었다.
[12]
그러나 그들과 친한 나라나 그들에게 의뢰하는 사람들과는 우호관계를 굳게 맺었다. 이렇게 먼 나라와 가까운 나라의 왕들을 모두 정복하였기 때문에 로마군의 이름만 들어도 모두들 무서워하였다.
[13]
로마 사람들이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지 그를 도와 왕을 시킬 수가 있었고 자기들이 싫으면 왕위에서 끌어 내렸다. 이렇게 그들의 세도는 하늘까지 뻗쳤다.
[14]
그러나 그들의 중의 아무도 왕관이나 진홍색 용포를 두르고 거만을 부리는 사람은 없었다.
[15]
그들은 원로원을 설치하고 삼백 이십 명 원로원 의원들이 매일같이 모여 쉬지 않고 백성을 잘 다스리는 방도를 논의하였다.
[16]
원로들은 해마다 한 사람을 뽑아 그에게 백성을 다스리는 권한과온 제국의 통치를 맡겼다. 백성은 모두 그 한 사람에게 잘 복종하고 어느 누구도 그를 시기하거나 질투하는 사람은 없었다.
[17]
유다는 아코스의 손자이며 요한의 아들인 유폴레모스와, 엘르아잘의 아들 야손을 뽑아서 로마로 보내어 로마인들과 우호조약을 맺게 하였다.
[18]
유다는 그리스인들이 다스리는 시리아 왕국이 이스라엘 민족을 노에로 삼으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그 속박에서 벗어나려는 심산이었다.
[19]
사절들은 아주 긴 여행 끝에 로마에 도착하여 원로원으로 들어 가 다음과 같이 호소하였다.
[20]"
우리는 마카베오라고 하는 유다와 그 형제들과 유다 나라의 온 백성이 보내서 여러분에게 왔습니다. 우리는 여러분과 동맹을 맺고 우호조약을 맺으려고 하는 바입니다. 우리를 여러분의 동맹 우호국의 하나로 삼아 주시기 바랍니다."
[21]
이 제의는 원로원 의원들의 마음에 들었다.
[22]
그들은 유다의 편지에 대한 답장을 보내어 유다인들로 하여금 우호동맹 관계를 맺은 문서를 남기게 하였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23]"
우리는 로마인과 유다인 두 민족이 바다와 육지에서 영원히 번영하기를 빈다. 두 민족에게는 전쟁이 없고 원수로서의 침략이 없을 것이다.
[24]
만일 로마나 그 영토에 있는 동맹국 중의 어느 하나에게라도 먼저 전쟁이 일어났을 경우에
[25]유다 민족은 이쪽의 요청이 있으면 동맹국으로서 기쁜 마음으로 참전해야 하며
[26]적국에게 식량이나 무기나 돈이나 선박 등을 주거나 보급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로마의 결정이다. 유다 민족은 아무런 보상을 생가하지 말고 이 협정을 지켜야 한다.
[27]
이와 마찬가지로 만일 유다 민족에게 먼저 전쟁이 일어났을 경우에 로마인들은 그쪽의 요청이 있으면 동맹국으로서 기꺼이 참전해야 한다.
[28]
그리고 로마인들은 유다 민족을 공격하는 적국에게 식량이나 무기나 돈이나 선박을 주어서는 안 된다. 이것은 로마의 결정이다. 로마인들은 이 협정을 지킬 것이며 이 협약을 어기지 않을 것이다.
[29]
이것이 로마인과 유다 민족 사이에 맺은 조약문이다.
[30]
만일 이 조약이 발효한 후 양쪽이 여기에 무엇을 첨가하거나 삭제하려 할 때에는 양쪽의 합의하에 그렇게 할 수 있으며 그렇게 첨가하거나 삭제한 것도 조약의 효력을 갖는다."
[31]
로마인들은 이 조약문에 다음과 같은 말을 덧붙였다. "시리아 왕 데메드리오가 당신들에게 가했다는 악행에 대해서 우리들은 벌써 그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보냈다. '어찌하여 그대는 우리의 우방이며 동맹국인 유다인들에게 가혹한 속박을 가했는가?
[32]
만일 유다인들이 그대의 잘못을 또다시 고발해 온다면 우리는 단연코 그들의 권익을 수호하기 위하여 바다에서나 육지에서나 그대와 싸울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벨과용(Bel and the Dragon)

마카베오 2(2 Maccabees)

 
   
 

 ] 토비트 ] 유디스 ] 에스더 ] 지혜서 ] 집회서 ] 바룩 ] 예레미야의 편지 ] 수잔나 ] 벨과 용 ] 마카베오1서 ] 마카베오2서 ] 마카베오3서 ] 마카베오4서 ] 에스드라1서 ] 에스드라2서 ] 므나세의 기도 ] 아자리아의 기도 ] 세사람의 노래 ] 시편 151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