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구약 외경(舊約外經)


(Old Testament Apocrypha)

 
   
 

벨과용(Bel and the Dragon)

마카베오 2(2 Maccabe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 Maccabees

마카베오 1

1Mac.9

[1] When Demetrius heard that Nicanor and his army had fallen in battle, he sent Bacchides and Alcimus into the land of Judah a second time, and with them the right wing of the army.
[2] They went by the road which leads to Gilgal and encamped against Mesaloth in Arbela, and they took it and killed many people.
[3] In the first month of the one hundred and fifty-second year they encamped against Jerusalem;
[4] then they marched off and went to Berea with twenty thousand foot soldiers and two thousand cavalry.
[5] Now Judas was encamped in Elasa, and with him were three thousand picked men.
[6] When they saw the huge number of the enemy forces, they were greatly frightened, and many slipped away from the camp, until no more than eight hundred of them were left.
[7] When Judas saw that his army had slipped away and the battle was imminent, he was crushed in spirit, for he had no time to assemble them.
[8] He became faint, but he said to those who were left, "Let us rise and go up against our enemies. We may be able to fight them."
[9] But they tried to dissuade him, saying, "We are not able. Let us rather save our own lives now, and let us come back with our brethren and fight them; we are too few."
[10] But Judas said, "Far be it from us to do such a thing as to flee from them. If our time has come, let us die bravely for our brethren, and leave no cause to question our honor."
[11] Then the army of Bacchides marched out from the camp and took its stand for the encounter. The cavalry was divided into two companies, and the slingers and the archers went ahead of the army, as did all the chief warriors.
[12] Bacchides was on the right wing. Flanked by the two companies, the phalanx advanced to the sound of the trumpets; and the men with Judas also blew their trumpets.
[13] The earth was shaken by the noise of the armies, and the battle raged from morning till evening.
[14] Judas saw that Bacchides and the strength of his army were on the right; then all the stouthearted men went with him,
[15] and they crushed the right wing, and he pursued them as far as Mount Azotus.
[16] When those on the left wing saw that the right wing was crushed, they turned and followed close behind Judas and his men.
[17] The battle became desperate, and many on both sides were wounded and fell.
[18] Judas also fell, and the rest fled.
[19] Then Jonathan and Simon took Judas their brother and buried him in the tomb of their fathers at Modein,
[20] and wept for him. And all Israel made great lamentation for him; they mourned many days and said,
[21] "How is the mighty fallen,
the savior of Israel!"
[22] Now the rest of the acts of Judas, and his wars and the brave deeds that he did, and his greatness, have not been recorded, for they were very many.
[23] After the death of Judas, the lawless emerged in all parts of Israel; all the doers of injustice appeared.
[24] In those days a very great famine occurred, and the country deserted with them to the enemy.
[25] And Bacchides chose the ungodly and put them in charge of the country.
[26] They sought and searched for the friends of Judas, and brought them to Bacchides, and he took vengeance on them and made sport of them.
[27] Thus there was great distress in Israel, such as had not been since the time that prophets ceased to appear among them.
[28] Then all the friends of Judas assembled and said to Jonathan,
[29] "Since the death of your brother Judas there has been no one like him to go against our enemies and Bacchides, and to deal with those of our nation who hate us.
[30] So now we have chosen you today to take his place as our ruler and leader, to fight our battle."
[31] And Jonathan at that time accepted the leadership and took the place of Judas his brother.
[32] When Bacchides learned of this, he tried to kill him.
[33] But Jonathan and Simon his brother and all who were with him heard of it, and they fled into the wilderness of Tekoa and camped by the water of the pool of Asphar.
[34] Bacchides found this out on the sabbath day, and he with all his army crossed the Jordan.
[35] And Jonathan sent his brother as leader of the multitude and begged the Nabateans, who were his friends, for permission to store with them the great amount of baggage which they had.
[36] But the sons of Jambri from Medeba came out and seized John and all that he had, and departed with it.
[37] After these things it was reported to Jonathan and Simon his brother, "The sons of Jambri are celebrating a great wedding, and are conducting the bride, a daughter of one of the great nobles of Canaan, from Nadabath with a large escort."
[38] And they remembered the blood of John their brother, and went up and hid under cover of the mountain.
[39] They raised their eyes and looked, and saw a tumultuous procession with much baggage; and the bridegroom came out with his friends and his brothers to meet them with tambourines and musicians and many weapons.
[40] Then they rushed upon them from the ambush and began killing them. Many were wounded and fell, and the rest fled to the mountain; and they took all their goods.
[41] Thus the wedding was turned into mourning and the voice of their musicians into a funeral dirge.
[42] And when they had fully avenged the blood of their brother, they returned to the marshes of the Jordan.
[43] When Bacchides heard of this, he came with a large force on the sabbath day to the banks of the Jordan.
[44] And Jonathan said to those with him, "Let us rise up now and fight for our lives, for today things are not as they were before.
[45] For look! the battle is in front of us and behind us; the water of the Jordan is on this side and on that, with marsh and thicket; there is no place to turn.
[46] Cry out now to Heaven that you may be delivered from the hands of our enemies."
[47] So the battle began, and Jonathan stretched out his hand to strike Bacchides, but he eluded him and went to the rear.
[48] Then Jonathan and the men with him leaped into the Jordan and swam across to the other side, and the enemy did not cross the Jordan to attack them.
[49] And about one thousand of Bacchides' men fell that day.
[50] Bacchides then returned to Jerusalem and built strong cities in Judea: the fortress in Jericho, and Emmaus, and Beth-horon, and Bethel, and Timnath, and Pharathon, and Tephon, with high walls and gates and bars.
[51] And he placed garrisons in them to harass Israel.
[52] He also fortified the city of Beth-zur, and Gazara, and the citadel, and in them he put troops and stores of food.
[53] And he took the sons of the leading men of the land as hostages and put them under guard in the citadel at Jerusalem.
[54] In the one hundred and fifty-third year, in the second month, Alcimus gave orders to tear down the wall of the inner court of the sanctuary. He tore down the work of the prophets!
[55] But he only began to tear it down, for at that time Alcimus was stricken and his work was hindered; his mouth was stopped and he was paralyzed, so that he could no longer say a word or give commands concerning his house.
[56] And Alcimus died at that time in great agony.
[57] When Bacchides saw that Alcimus was dead, he returned to the king, and the land of Judah had rest for two years.
[58] Then all the lawless plotted and said, "See! Jonathan and his men are living in quiet and confidence. So now let us bring Bacchides back, and he will capture them all in one night."
[59] And they went and consulted with him.
[60] He started to come with a large force, and secretly sent letters to all his allies in Judea, telling them to seize Jonathan and his men; but they were unable to do it, because their plan became known.
[61] And Jonathan's men seized about fifty of the men of the country who were leaders in this treachery, and killed them.
[62] Then Jonathan with his men, and Simon, withdrew to Bethbasi in the wilderness; he rebuilt the parts of it that had been demolished, and they fortified it.
[63] When Bacchides learned of this, he assembled all his forces, and sent orders to the men of Judea.
[64] Then he came and encamped against Bethbasi; he fought against it for many days and made machines of war.
[65] But Jonathan left Simon his brother in the city, while he went out into the country; and he went with only a few men.
[66] He struck down Odomera and his brothers and the sons of Phasiron in their tents.
[67] Then he began to attack and went into battle with his forces; and Simon and his men sallied out from the city and set fire to the machines of war.
[68] They fought with Bacchides, and he was crushed by them. They distressed him greatly, for his plan and his expedition had been in vain.
[69] So he was greatly enraged at the lawless men who had counseled him to come into the country, and he killed many of them. Then he decided to depart to his own land.
[70] When Jonathan learned of this, he sent ambassadors to him to make peace with him and obtain release of the captives.
[71] He agreed, and did as he said; and he swore to Jonathan that he would not try to harm him as long as he lived.
[72] He restored to him the captives whom he had formerly taken from the land of Judah; then he turned and departed to his own land, and came no more into their territory.
[73] Thus the sword ceased from Israel. And Jonathan dwelt in Michmash. And Jonathan began to judge the people, and he destroyed the ungodly out of Israel.

 

9 장

[1]데메드리오왕은 니가노르가 전장에서 죽고 그 군대는 멸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바키데스와 알키모스를 다시 유다 땅으로 보내어 오른쪽 진영을 담당한 정병을 인솔하게 했다.
[2]
그래서 그들은 갈릴래아로 통하는 길로 진군하여 아르벨라 지방의 메살롯을 향해 진을 쳤다. 그리고 그 지방을 점령한 후 많은 사람을 살육하였다.
[3]
셀류싯 왕조 백 오십 이년 정월에 그들은 예루살렘을 향해 진을 쳤다가
[4]보병 이만과 기병 이천을 거느리고 그 곳을 출발하여 베레아로 향하였다.
[5]
그 때 벌써 유다는 정예병력 삼천을 데리고 엘라사에 진을 치고 있었다.
[6]
그들은 적군의 수효가 많은 것을 보고 몹시 무서워하여 많은 자들이 진영을 탈출, 남은 병력은 불과 팔백 명뿐이었다.
[7]
싸움이 임박한 마당에 많은 병사들이 탈출한 것을 안 유다는 병력을 다시 모을 만한 시간이 없었으므로 기가 죽었다.
[8]
유다는 몹시 낙담되었으나 "용기를 내어라. 혹시 우리가 그들과 맞서서 싸울 수 있을지도 모르니 적을 향해 돌진하자." 하고 남은 자들을 격려하였다.
[9]
그러나 부하들은 유다의 생각을 돌이키려고, "그것은 절대로 불가능합니다. 우리의 목숨을 아껴 두었다가 동포들과 다시 와서 싸우도록 합시다. 지금 우리는 수효가 너무나 적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0]
그래도 유다는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가 적군을 보고 도망가다니 그런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 만일 우리가 죽어야 할 때가 왔다면 우리 동포를 위해서 용감하게 죽자. 우리의 명예를 더럽힐 만한 일은 조금도 남기지 말자."
[11]
그 때에 적군은 진지를 떠나 유다의 군대와 맞서 싸우려고 진격해 왔다. 그들의 기병대는 두 부대로 나뉘었고 투석부대와 활쏘는 부대와 특전대들이 모두 다투어 선봉을 섰다.
[12]
바키데스는 군대 오른쪽에 서있었고 주력부대는 나팔을 불면서 군대 양측면에서 진격해 나왔다. 유다가 인솔하는 군대도 나팔을 불었다.
[13]
양쪽에서 터진 고함소리로 온 당이 진동하였고 전투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계속되었다.
[14]
유다는 바키데스와 그 군대의 주력이 진영 오른쪽에 있는 것을 보고 자기 주위에 몰려 든 용감한 군사들과 함께
[15]적군의 오른쪽을 분쇄하여 아조토산까지 그들을 추격해 갔다.
[16]
왼쪽 진영에 있던 적군은 자기 진영의 오른쪽이 부서지는 것을 보고 공격 방향을 바꾸어 유다와 그 군대의 배후를 찔렀다.
[17]
전투는 격렬하게 되어 양군이 모두 많은 사상자를 냈다.
[18]
이 전투에서 유다가 전사하였고 그의 부하들은 도망쳤다.
[19]
유다의 형제 요나단과 시몬은 유다의 시체를 거두어 모데인에 있는 선조들의 묘지에 묻었다.
[20]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몹시 울었다. 그들은 여러 날 동안 통곡하면서 그의 죽음을 슬퍼하여,
[21]"
이스라엘을 구출한 영웅이 죽다니 웬일인가" 하고 울부짖었다.
[22]
유다의 행적과 그가 치른 전쟁과 그의 빛나는 공적과 위대한 명성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나 많아서 이루 다 기록할 수가 없다.
[23]
유다가 죽은 후 이스라엘 전 영토에서 율법을 저버린 자들이 머리를 들기 시작하였고 악을 일삼는 자들이 사방에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24]
게다가 때마침 큰 기근이 있어 온 나라가 그들 수중에 넘어가고 말았다.
[25]
바키데스는 이스라엘민족의 반역자들을 뽑아 각 지방을 다스리게 하였다.
[26]
그들은 유다의 편이었던 사람을 찾아 내어 바키데스에게 데리고 갔다. 바키데스는 그들을 웃음거리로 만들어 보복하였다.
[27]
이렇게 하여 이스라엘은 예언자들이 자취를 감춘 후 처음 맛보는 무서운 압박을 받게 되었다.
[28]
그리하여 유다의 동지들이 모두 모여 요나단에게 말하였다.
[29]"
당신의 형 유다가 죽은 후로 유다처럼 바키데스나 우리 민족을 증오하는 자들 같은 원수들을 대항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30]
그래서 우리는 오늘 우리의 전쟁을 완수하기 위해 유다 대신 당신을 뽑아 우리를 영도하는 지도자로 삼았습니다."
[31]
그 때부터 요나단은 유다 민족의 영도권을 잡고 자기 형 다의 후계자가 되었다.
[32]
바키데스는 이 사실을 알고 요나단을 없애 버리려 하였다.
[33]
그러나 요나단과 그의 형 시몬, 그리고 그의 모든 동지들은 그 계획을 알고 드고아 광야로 후퇴하여 아스팔못 가에 진을 쳤다.
[34]
바키데스는 그 날이 안식일인 것을 알고 군대를 이끌고 요르단을 건넜다.
[35]
요나단은 민중을 맡아 다스리는 자기 형 요한을 동지인 나바테야 사람들에게 보내어 유다인들의 짐을 맡아 보관해 달라고 청하게 했다.
[36]
그런데 메드바 지방의 얌브리 사람들이 나타나 요한을 잡고, 그가 가지고 가던 물건을 모두 빼앗아 버렸다.
[37]
이 일이 있은 후 얌브리 사람들에게 큰 결혼식이 있었는데 요나단과 그의 형 시몬은 그들이 가나안의 한 귀족의 딸인 신부를 데리고 성대한 행렬을 지어 나다밧으로부터 오고 있다는 정보를 들었다.
[38]
그래서 요나단 형제는 자기들의 형 요한의 죽음을 생각하고 산으로 올라 가 숨어서 길목을 지키고 있었다.
[39]
마침 사람들이 웅성거리며 많은 짐을 지고 가는 행렬이 눈에 들어 왔다. 그리고 신랑과 그의 친구들과 그의 형제들이 악사들과 가수들과 무장한 많은 사람들과 함께 신부 일행을 맞으러 나오고 있었다.
[40]
잠복해 있던 요나단 형제는 달려들어 그들을 죽여 버렸다. 적은 많은 사상자를 내고 살아 남은 자들은 산으로 도망쳐 버렸다. 거기에서 유다인들은 얌브리인의 물건을 모두 전리품으로 차지하였다.
[41]
그리하여 그 결혼식은 울음바다가 되었고 그들의 음악소리는 통곡소리로 변하게 되었다.
[42]
이렇게 요나단 형제는 자기들 형의 원수를 갚고 돌아 와 요르단강 가의 습지에 이르렀다.
[43]
이 소식을 들은 바키데스는 안식일을 골라 큰 군대를 거느리고 요르단강 가에 도착하였다.
[44]
그 때에 요나단은 부하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우리는 살기 위해 이제 힘써 싸워야 할 때가 되었다. 오늘의 형편은 어제와 그제와는 같지 않다.
[45]
보아라. 우리는 이러나 저러나 사울 수밖에 없다. 우리 뒤에는 요르단강이 가로 막혔고 좌우에는 습지와 숲이 둘러 있으니 비켜나갈 길이 없다.
[46]
원수의 손에서 구출해 달라고 하늘을 향하여 부르짖자."
[47]
전투가 시작되자 요나단은 칼을 뽑아 들고 바키데스를 치려 했다. 그러나 바키데스는 물러서며 그의 칼을 피하였다.
[48]
그 때에 요나단과 그의 일행은 요르단강을 헤엄쳐 건너편으로 갔다. 그러나 적군은 요르단강을 건너서까지 그들을 추격해 오지는 않았다.
[49]
그 날에 바키데스군에서 죽은 사람은 천 명에 달하였다.
[50]
예루살렘에 돌아 온 바키데스는 예리고, 엠마오, 벳호론, 베델, 딤나다, 바라돈, 데폰 등 유다 도시들을 요새화하여 높은 성을 쌓고 대문을 만들어 세워 빗장으로 단단히 잠갔다.
[51]
그리고 이스라엘 사람을 대항하여 싸울 수비병을 세워 놓았다.
[52]
그뿐 아니라 벳술과 게젤, 예루살렘의 요새를 더욱 견고하게 하여 거기에다가 군대를 배치하고 식량을 쌓아 놓았다.
[53]
그리고는 그 지방 지도자들의 아들들을 인질로 잡아다가 예루살렘 요새 안의 감옥에 감금해 놓았다.
[54]
셀류싯 왕조 백 오십 삼년 이월에 알키모슨느 성소 내전의 벽을 헐라고 명령하였다. 예언자들의 업적을 없애 버리려는 것이었다. 그러나 벽을 헐기 시작했을 때에
[55]알키모스가 갑자기 졸도하여 작업이 중단되었다. 그는 입이 마비되고 혀가 굳어져서 한 마디도 말할 수 없었으며, 가사에 관해서도 한 마디 지시를 내릴 수 없었다.
[56]
알키모스는 심한 고통 끝에 마침내 죽었다.
[57]
알키모스의 이와 같은 죽음을 본 바키데스는 왕에게로 돌아 가 버렸다. 그 후 이 년 동안 유다 땅은 평온하였다.
[58]
율법을 저버린 자들이 모두 모여 모의를 하다가 이렇게 말하였다. "지금 요나단과 그 일당이 태평세월을 즐기고 있지 않소? 그러니 바키데스를 다시 모셔 옵시다. 그러면 하룻밤 사이에 저들을 모두 붙잡을 수 있을 것이오."
[59]
이렇게 모의를 하고 그들은 바키데스에게 가서 일을 의논하였다.
[60]
바키데스는 대군을 이끌고 떠나면서 유다에 있는 자기의 모든 동맹원들에게 비밀편지를 보내어 요나단과 그의 부하들을 잡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그들의 계획이 탄로되어 일은 실패로 끝났다.
[61]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 흉악한 음모의 주동자들이었던 유다 사람 약 오십 명을 잡아 죽였다.
[62]
그리고 요나단과 시몬은 그 부하들과 함께 광야에 있는 벳바시로 물러가 전에 파괴된 곳을 수축하고 그 곳을 견고하게 만들었다.
[63]
바키데스는 이것을 알고 유다 지방에 있는 자기 편에 호응을 청하고는 전 군대를 소집,
[64]
진군하여 벳바시를 향해 진을 쳤다. 성을 공격하는 기구를 만들고 여러 날 성을 공격하였다.
[65]
요나단은 자기 형 시몬을 그 성에 남겨 놓고 얼마 안 되는 병력을 이끌고 시골로 떠났다.
[66]
그는 천막생활을 하고 있는 오도메라와 그 형제들 그리고 바시론 가문의 사람들을 굴복시켰다. 그들도 요나단의 군대에 합세하여 쳐 올라 가기 시작했다.
[67]
한편 시몬과 그의 군대는 성에서 나와 성을 공략하는 적군의 기구를 불살라 버렸다.
[68]
이렇게 양면에서 바키데스를 공격하였기 때문에 그의 작전과 공격은 수포로 돌아 가 바키데스는 대패하여 큰 곤경에 빠지게 되었다.
[69]
그래서 바키데스는 유다 사람들을 치자고 권유했던 악한들에게 크게 화를 내어 그들을 많이 죽이고 자기 나라로 돌아 갈 결심을 하였다.
[70]
이 사실을 안 요나단은 사신을 보내어 바키데스에게 화평을 맺고 포로를 돌려 보내 달라고 했다.
[71]
바키데스는 이 제안을 받아 들여 그대로 하였다. 그리고 자기가 살아 있는 한 요나단에게 절대로 해악을 끼치지 않겠다고 맹세하고
[72]전에 유다 땅에서 잡아 온 포로들을 놓아 주었다. 그 후에 바키데스는 자기 땅으로 돌아 가 다시는 유다인들의 땅에 발을 들여 놓지 않았다.
[73]
이스라엘에 다시는 전쟁이 없었으며 요나단은 미그맛에 자리를 잡고 백성을 다스리며 이스라엘 민족 반역자들을 모두 없애 버렸다.

 

1Mac.10

[1] In the one hundred and sixtieth year Alexander Epiphanes, the son of Antiochus, landed and occupied Ptolemais. They welcomed him, and there he began to reign.
[2] When Demetrius the king heard of it, he assembled a very large army and marched out to meet him in battle.
[3] And Demetrius sent Jonathan a letter in peaceable words to honor him;
[4] for he said, "Let us act first to make peace with him before he makes peace with Alexander against us,
[5] for he will remember all the wrongs which we did to him and to his brothers and his nation."
[6] So Demetrius gave him authority to recruit troops, to equip them with arms, and to become his ally; and he commanded that the hostages in the citadel should be released to him.
[7] Then Jonathan came to Jerusalem and read the letter in the hearing of all the people and of the men in the citadel.
[8] They were greatly alarmed when they heard that the king had given him authority to recruit troops.
[9] But the men in the citadel released the hostages to Jonathan, and he returned them to their parents.
[10] And Jonathan dwelt in Jerusalem and began to rebuild and restore the city.
[11] He directed those who were doing the work to build the walls and encircle Mount Zion with squared stones, for better fortification; and they did so.
[12] Then the foreigners who were in the strongholds that Bacchides had built fled;
[13] each left his place and departed to his own land.
[14] Only in Beth-zur did some remain who had forsaken the law and the commandments, for it served as a place of refuge.
[15] Now Alexander the king heard of all the promises which Demetrius had sent to Jonathan, and men told him of the battles that Jonathan and his brothers had fought, of the brave deeds that they had done, and of the troubles that they had endured.
[16] So he said, "Shall we find another such man? Come now, we will make him our friend and ally."
[17] And he wrote a letter and sent it to him, in the following words:
[18] "King Alexander to his brother Jonathan, greeting.
[19] We have heard about you, that you are a mighty warrior and worthy to be our friend.
[20] And so we have appointed you today to be the high priest of your nation; you are to be called the king's friend" (and he sent him a purple robe and a golden crown) "and you are to take our side and keep friendship with us."
[21] So Jonathan put on the holy garments in the seventh month of the one hundred and sixtieth year, at the feast of tabernacles, and he recruited troops and equipped them with arms in abundance.
[22] When Demetrius heard of these things he was grieved and said,
[23] "What is this that we have done? Alexander has gotten ahead of us in forming a friendship with the Jews to strengthen himself.
[24] I also will write them words of encouragement and promise them honor and gifts, that I may have their help."
[25] So he sent a message to them in the following words: "King Demetrius to the nation of the Jews, greeting.
[26] Since you have kept your agreement with us and have continued your friendship with us, and have not sided with our enemies, we have heard of it and rejoiced.
[27] And now continue still to keep faith with us, and we will repay you with good for what you do for us.
[28] We will grant you many immunities and give you gifts.
[29] "And now I free you and exempt all the Jews from payment of tribute and salt tax and crown levies,
[30] and instead of collecting the third of the grain and the half of the fruit of the trees that I should receive, I release them from this day and henceforth. I will not collect them from the land of Judah or from the three districts added to it from Samaria and Galilee, from this day and for all time.
[31] And let Jerusalem and her environs, her tithes and her revenues, be holy and free from tax.
[32] I release also my control of the citadel in Jerusalem and give it to the high priest, that he may station in it men of his own choice to guard it.
[33] And every one of the Jews taken as a captive from the land of Judah into any part of my kingdom, I set free without payment; and let all officials cancel also the taxes on their cattle.
[34] "And all the feasts and sabbaths and new moons and appointed days, and the three days before a feast and the three after a feast -- let them all be days of immunity and release for all the Jews who are in my kingdom.
[35] No one shall have authority to exact anything from them or annoy any of them about any matter.
[36] "Let Jews be enrolled in the king's forces to the number of thirty thousand men, and let the maintenance be given them that is due to all the forces of the king.
[37] Let some of them be stationed in the great strongholds of the king, and let some of them be put in positions of trust in the kingdom. Let their officers and leaders be of their own number, and let them live by their own laws, just as the king has commanded in the land of Judah.
[38] "As for the three districts that have been added to Judea from the country of Samaria, let them be so annexed to Judea that they are considered to be under one ruler and obey no other authority but the high priest.
[39] Ptolemais and the land adjoining it I have given as a gift to the sanctuary in Jerusalem, to meet the necessary expenses of the sanctuary.
[40] I also grant fifteen thousand shekels of silver yearly out of the king's revenues from appropriate places.
[41] And all the additional funds which the government officials have not paid as they did in the first years, they shall give from now on for the service of the temple.
[42] Moreover, the five thousand shekels of silver which my officials have received every year from the income of the services of the temple, this too is canceled, because it belongs to the priests who minister there.
[43] And whoever takes refuge at the temple in Jerusalem, or in any of its precincts, because he owes money to the king or has any debt, let him be released and receive back all his property in my kingdom.
[44] "Let the cost of rebuilding and restoring the structures of the sanctuary be paid from the revenues of the king.
[45] And let the cost of rebuilding the walls of Jerusalem and fortifying it round about, and the cost of rebuilding the walls in Judea, also be paid from the revenues of the king."
[46] When Jonathan and the people heard these words, they did not believe or accept them, because they remembered the great wrongs which Demetrius had done in Israel and how he had greatly oppressed them.
[47] They favored Alexander, because he had been the first to speak peaceable words to them, and they remained his allies all his days.
[48] Now Alexander the king assembled large forces and encamped opposite Demetrius.
[49] The two kings met in battle, and the army of Demetrius fled, and Alexander pursued him and defeated them.
[50] He pressed the battle strongly until the sun set, and Demetrius fell on that day.
[51] Then Alexander sent ambassadors to Ptolemy king of Egypt with the following message:
[52] "Since I have returned to my kingdom and have taken my seat on the throne of my fathers, and established my rule -- for I crushed Demetrius and gained control of our country;
[53] I met him in battle, and he and his army were crushed by us, and we have taken our seat on the throne of his kingdom --
[54] now therefore let us establish friendship with one another; give me now your daughter as my wife, and I will become your son-in-law, and will make gifts to you and to her in keeping with your position."
[55] Ptolemy the king replied and said, "Happy was the day on which you returned to the land of your fathers and took your seat on the throne of their kingdom.
[56] And now I will do for you as you wrote, but meet me at Ptolemais, so that we may see one another, and I will become your father-in-law, as you have said."
[57] So Ptolemy set out from Egypt, he and Cleopatra his daughter, and came to Ptolemais in the one hundred and sixty-second year.
[58] Alexander the king met him, and Ptolemy gave him Cleopatra his daughter in marriage, and celebrated her wedding at Ptolemais with great pomp, as kings do.
[59] Then Alexander the king wrote to Jonathan to come to meet him.
[60] So he went with pomp to Ptolemais and met the two kings; he gave them and their friends silver and gold and many gifts, and found favor with them.
[61] A group of pestilent men from Israel, lawless men, gathered together against him to accuse him; but the king paid no attention to them.
[62] The king gave orders to take off Jonathan's garments and to clothe him in purple, and they did so.
[63] The king also seated him at his side; and he said to his officers, "Go forth with him into the middle of the city and proclaim that no one is to bring charges against him about any matter, and let no one annoy him for any reason."
[64] And when his accusers saw the honor that was paid him, in accordance with the proclamation, and saw him clothed in purple, they all fled.
[65] Thus the king honored him and enrolled him among his chief friends, and made him general and governor of the province.
[66] And Jonathan returned to Jerusalem in peace and gladness.
[67] In the one hundred and sixty-fifth year Demetrius the son of Demetrius came from Crete to the land of his fathers.
[68] When Alexander the king heard of it, he was greatly grieved and returned to Antioch.
[69] And Demetrius appointed Apollonius the governor of Coelesyria, and he assembled a large force and encamped against Jamnia. Then he sent the following message to Jonathan the high priest:
[70] "You are the only one to rise up against us, and I have become a laughingstock and reproach because of you. Why do you assume authority against us in the hill country?
[71] If you now have confidence in your forces, come down to the plain to meet us, and let us match strength with each other there, for I have with me the power of the cities.
[72] Ask and learn who I am and who the others are that are helping us. Men will tell you that you cannot stand before us, for your fathers were twice put to flight in their own land.
[73] And now you will not be able to withstand my cavalry and such an army in the plain, where there is no stone or pebble, or place to flee."
[74] When Jonathan heard the words of Apollonius, his spirit was aroused. He chose ten thousand men and set out from Jerusalem, and Simon his brother met him to help him.
[75] He encamped before Joppa, but the men of the city closed its gates, for Apollonius had a garrison in Joppa.
[76] So they fought against it, and the men of the city became afraid and opened the gates, and Jonathan gained possession of Joppa.
[77] When Apollonius heard of it, he mustered three thousand cavalry and a large army, and went to Azotus as though he were going farther. At the same time he advanced into the plain, for he had a large troop of cavalry and put confidence in it.
[78] Jonathan pursued him to Azotus, and the armies engaged in battle.
[79] Now Apollonius had secretly left a thousand cavalry behind them.
[80] Jonathan learned that there was an ambush behind him, for they surrounded his army and shot arrows at his men from early morning till late afternoon.
[81] But his men stood fast, as Jonathan commanded, and the enemy's horses grew tired.
[82] Then Simon brought forward his force and engaged the phalanx in battle (for the cavalry was exhausted); they were overwhelmed by him and fled,
[83] and the cavalry was dispersed in the plain. They fled to Azotus and entered Beth-dagon, the temple of their idol, for safety.
[84] But Jonathan burned Azotus and the surrounding towns and plundered them; and the temple of Dagon, and those who had taken refuge in it he burned with fire.
[85] The number of those who fell by the sword, with those burned alive, came to eight thousand men.
[86] Then Jonathan departed from there and encamped against Askalon, and the men of the city came out to meet him with great pomp.
[87] And Jonathan and those with him returned to Jerusalem with much booty.
[88] When Alexander the king heard of these things, he honored Jonathan still more;
[89] and he sent to him a golden buckle, such as it is the custom to give to the kinsmen of kings. He also gave him Ekron and all its environs as his possession.

 

10 장

[1]셀류싯 왕조 백 육십년에 안티오쿠스의 아들 알렉산더 에피파네스가 데메드리오의 영토 프톨레마이스에 와서 그 도시를 점령해 버렸다. 그 곳 주민들이 자기를 환영하는 것을 보고 자기가 왕이라고 선포했던 것이다.
[2]
이 소식을 들은 데메드리오왕은 큰 군대를 모아 그를 쳐부수려고 출전하였다.
[3]
데메드리오는 한편 요나단에게 우호적인 편지를 보내어 그에게 높은 지위를 약속하였다.
[4]
데메드리오는, "요나단이 알렉산더와 결탁하여 우리를 치기 전에 우리가 먼저 우호관계를 맺는 것이 좋겠다" 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5]
왜냐하면 자기들이 요나단과 그 형제들과 그 동포들에게 저지른 온갖 악행을 요나단이 생각할지도 모르기 때문이었다.
[6]
데메드리오는 요나단에게 자기 군대를 모집하여 무장시킬 수 있는 권한을 주어 동맹으로 삼았다. 그리고 예루살렘 요새 안에 잡아 두었던 인질을 돌려 보내라고 부하들에게 명령하였다.
[7]
에 제의를 받은 요나단은 예루살렘에 와서 온 주민과 예루살렘 요새의 군대들이 들을 수 있도록 데메드리오의 편지를 읽었다.
[8]
그들은 데메드리오왕이 요나단에게 군대를 모집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를 몹시 무서워하였다.
[9]
요새를 지키던 군대들은 인질을 요나단에게 내주었고 요나단은 그들을 부모들에게 돌려 보냈다.
[10]
요나단은 예루살렘에 주둔하면서 그 도시를 수축하고 건설하는 일에 착수하였다.
[11]
그리고 도시의 방어를 위해 성벽을 쌓고 네모진 돌로 시온산을 둘러 쌓도록 일꾼들에게 명령하였다. 모든 일이 명령대로 잘 진행되었다.
[12]
바키데스가 세운 요새 안에 살던 이국인들은 이것을 보고 모두 도망쳤다.
[13]
그들은 저마다 살던 곳을 버리고 자기 고향으로 돌아 갔다.
[14]
그러나 벳술은 피난처였기 때문에 율법과 계명을 저버린 자들 몇몇이 그 곳에 남아 있었다.
[15]
그런데 알렉산더왕은 데메드리오가 요나단에게 편지를 보내어 여러 가지 약속을 했다는 정보를 들었다. 그리고 요나단과 그 형제들의 전쟁 이야기와 그들의 빛나는 공적과 그들이 겪는 노고에 대한 이야기도 들었다.
[16]
그래서 왕은, "그와 같은 인물을 어디서 얻을 수 있겠는가? 지금이야말로 그를 친구로 삼고 우리의 동맹자로 삼아야 할 때이다." 하고 말하고
[17]다음과 같은 내용의 편지를 요나단에게 써 보냈다.
[18]"
알렉산더왕이 요나단 형제에게 인사드립니다.
[19]
나는 당신이 용감한 사람이며 우리의 친구가 될 만한 사람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20]
그래서 나는 오늘 당신을 귀국의 대사제로 임명하고 왕의 친구라는 칭호를 주는 바입니다. 나의 편이 되어 주시고 나의 친구가 되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알렉산더는 이 편지와 함께 진홍색 사제복과 황금관을 요나단에게 보냈다.
[21]
이렇게 하여 요나단은 셀류싯 왕조 백 육십년 칠월 초막절을 기하여 거룩한 사제복을 입었다. 그리고 군대를 모집하여 충분한 무기를 준비하였다.
[22]
이러한 이야기를 들은 데메드리오왕은 몹시 마음이 아파서 이렇게 말하였다.
[23]"
알렉산더가 우리보다 먼저 유다이들과 우호관계를 맺고 자기 지위를 굳히고 있으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24]
나도 유다인들에게 편지를 써서 그들을 격려하고 그들에게 높은 지위와 선물을 약속하여 그들의 도움을 청해야겠다."
[25]
이렇게 말하고 그는 유다인들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써서 보냈다.
[26]"
나 데메드리오왕이 유다 국민에게 인사합니다. 나는 당신들이 우리와의 협약을 지키고 우호관계를 계속하여 우리의 적과 동조하지 않았다는 말을 듣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27]
앞으로도 계속하여 우리와의 신의를 지켜 주기 바랍니다. 당신들이 우리에게 보여 준 호의에 대해서는 후히 사례하겠습니다.
[28]
당신들에게 여러 가지를 면제해 줄 것이며 여러 가지 선물을 내릴 것입니다.
[29]
지금 당장 당신들에게 자유를 주고 모든 유다인들에게 조공과, 소금세와, 왕관세를 면제해 주고
[30]또 나에게 바치는 공물의 삼분의 일세와, 과일의 이분의 일세를 오늘부터 면제해 주는 바입니다. 나는 오늘부터 시작하여 언제까지라도 유다 나라와 사마리아, 갈리래아, 그리고 유다에 편입된 세 지역에서 지금 말한 세를 받지 않을 것입니다.
[31]
예루살렘과 그 지역은 신성한 장소로 인정하고 십분의 일세와 그 밖의 다른 조세를 면제하는 바입니다.
[32]
나는 또한 예루살렘 요새의 지배권을 포기하고 대사제에게 그것을 양도합니다. 따라서 대사제는 이 요새를 수비하기 위하여 자기가 뽑은 군대를 거기에 배치할 수 있습니다.
[33]
유다 땅에서 나의 왕국 각처로 끌려 온 유다인 포로들은 누구를 막론하고 무조건 자유석방합니다. 그리고 아무도 유다인에게서 가축세를 받아 내지 못할 것입니다.
[34]
유다인의 모든 축제일과 안식일과 초하루 축제와 그 밖의 축일로 정해진 날은 물론 이 축제일들의 전 삼일 후 삼일간을 온 왕국에 사는 유다인들이 자유롭게 쉴 수 있는 날로 선포합니다.
[35]
이런 날에는 어느 누구도 유다인에게 강제로 일을 시키거나 어떠한 부담도 줄 수 없습니다.
[36]
유다인은 삼만 명까지 왕의 군대에 편입될 수 있고 그들은 왕의 모든 군대와 똑같이 대우를 받을 수 있습니다.
[37]
유다인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여러 곳에 있는 왕의 큰 요새에 배치될 것이고 어떤 사람들은 왕국의 요직을 맡아 왕의 신임을 얻게 될 것입니다. 유다인들을 다스리고 지휘할 사람들은 유다인중에서 나올 것이며 유다민족의 율법에 따라서 생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유다 땅에서 왕명으로 적용될 것입니다.
[38]
사마리아 지방에서 유다로 편입된 세 지역은 완전히 유다 땅이 되고 한 사람의 영주 밑에 속하게 될 것이며 대사제 이외의 아무런 권위에도 속하지 않습니다.
[39]
성소에 필요한 경비를 충당하기 위하여 나는 프톨레마이스와 그 인접지역을 예루살렘 성소의 소유로 줍니다.
[40]
도 내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지역에서 받아 들이는 세입 중 해마다 은 만 오천 세겔을 성전에 바치겠습니다.
[41]
전에 성전 금고에 들어 오지 않았던 보조금을 징수하여 성전에 바쳐 앞으로 성전을 위하여 쓰도록 하겠습니다.
[42]
또 해마다 성전 수입에서 나라에 바치던 세금은 은 오천 세겔도 면제합니다. 이 돈은 성전을 관리하는 사제들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43]
예루살렘 성전과 그 경내에 피난해 들어 오는 사람은 비록 왕에게 빚을 졌거나 다른 어떤 빚을 진 자라 하더라도 그 안에서 안전이 보장되고, 그가 나의 왕국 안에서 가지고 있는 소유물도 안전이 보장됩니다.
[44]
성전을 건축하거나 수축하는 모든 비용은 나의 금고에서 지불될 것이며
[45]예루살렘 성벽의 건축과 그 주위를 강화하는 비용과 유다 전역에 성을 쌓는 모든 비용도 역시 왕의 금고에서 지불 될 것입니다."
[46]
요나단과 그 백성은 이 말을 듣고 믿어지지 않아 그 제의를 받아 들이지 않았다. 데메드리오가 이스라엘에서 저지른 엄청난 악행과 자기들을 몹시 괴롭혔던 사실이 생각났기 때문이었다.
[47]
그들은 오히려 자기들에게 먼저 호의를 표시한 알렉산더를 더 좋게 생각했다. 그리하여 그들은 알렉산더와 꾸준히 동맹관계를 유지했다.
[48]
그 때 알렉산더왕은 대군을 모집하여 데메드리오를 치려고 진을 쳤다.
[49]
두 왕이 교전한 끝에 데메드리오의 군대가 도망쳤고 알렉산더는 데메드리오를 추격하여 무찔렀다.
[50]
그는 해가 질 때까지 분전하였고 데메드리오는 그 날 전사하였다.
[51]
그 후 알렉산더는 에집트 왕 프톨레매오에게 사신을 보내어 다음과 같은 말을 전하였다.
[52]"
내가 이제 내 나라에 돌아 와서 조상 째부터 내려 오는 왕좌에 오르고 왕권을 잡았습니다. 그리고 데메드리오를 쳐부숨 모든 영토의 영도권을 잡았습니다.
[53]
나는 데메드리오와 교전하여 그와 그의 군대를 무찔렀고 그의 왕좌를 차지했습니다.
[54]
그러니 이제 우리가 서로 우호관계를 맺고 당신의 딸을 내 아내로 주십시오. 그러면 나는 당신의 사위가 될 것이고 나는 당신의 마음에 들 만큼 당신과 당신의 딸에게 예물을 보내겠습니다."
[55]
프톨레매오왕은 이 제안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당신이 조상들의 땅으로 돌아 와 그 왕좌를 계승한 그 날이야말로 복된 날입니다.
[56]
나는 당신의 편지에 써 있는 대로 하겠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서로 만나 볼 필요가 있으니 프톨레마이스에서 나를 맞아 주십시오. 당신의 원대로 내가 당신의 장인이 되겠습니다."
[57]
그 후 프톨레매오는 딸 클레오파트라를 데리고 에집트를 출발하여 백 육십 이년에 프톨레마이스에 도착하였다.
[58]
알렉산더왕은 그를 영접였고 프톨레매오는 딸 클레오파트라를 알렉산더의 아내로 주어 프톨레마이스에서 왕의 결혼식답게 굉장히 호화로운 예식을 올렸다.
[59]
그 때에 알렉산더왕은 요나단에게 편지를 보내어 자기를 만나러 오라고 하였다.
[60]
요나단은 위풍을 떨치며 프톨레마이스에 이르러 두 왕을 만났다. 요나단은 두 왕과 그 친구들에게 은과 금과 그 밖의 많은 예물을 바치고 환심을 샀다.
[61]
몇몇 율법을 저버린 이스라엘의 악당들이 몰려 와서 그를 고소했지만 왕은 그들의 말을 들은 체도 하지 않았다.
[62]
왕은 오히려 요나단의 옷을 벗기고 그 대신 진홍의 사제복을 입히도록 명령하였다. 부하들은 그 명령을 받고 그대로 하였다.
[63]
그뿐 아니라 왕은 요나단을 자기 옆에 앉히고 신하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이분과 함께 시내로 들어 가서 무슨 구실로라도 이분을 고발하지 못하도록 하고 조금도 그를 괴롭히지 말도록 모든 사람들에게 이르라!"
[64]
요나단이 왕의 명령으로 영광을 차지하고 진홍색 사제복을 입은 것을 보고 그를 비난하던 자들은 모두 도망쳐 버렸다.
[65]
이렇게 왕은 그를 영광스럽게 하였고 가장 친한 친구 중의 하나로 삼아 그 지방의 군사 및 행정 책임자로 세웠다.
[66]
요나단은 매우 기뻐하며 평화스럽게 예루살렘에 돌아 왔다.
[67]
백 육십 오년에 데메드리오왕의 아들 데메드리오는 그레데섬을 떠나 선조들의 땅에 이르렀다.
[68]
이 소식을 들은 알렉산더왕은 몹시 걱정이 되어 안티오키아로 돌아 왔다.
[69]
데메드리오왕은 코일레 시리아의 총독인 아폴로니우스를 사령관으로 임명했다. 아폴로니우스는 대군을 모집하여 얌니아에 진을 치고 대사제 요나단에게 다음과 같은 전갈을 보냈다.
[70]"
우리에게 반항하는 자는 그대뿐이다. 그대 때문에 나는 웃음거리가 되고 조롱거리가 되었다. 그대는 어찌하여 그 산 속에서 세도를 부리며 우리에게 대항하고 있는가?
[71]
만일 그대에게 그대의 군대를 가지고 우리와 싸울 자신이 있거든 우리가 있는 평지로 내려 오라. 여기서 한번 겨루어 보자. 여러 도시의 군대가 나를 지지하고 있다.
[72]
그대는 내가 누구이며 또 우리를 돕고 있는 사람이 누구누구인지를 사람들에게 물어 보아라. 그러면 그대는 그대의 조상들이 그들의 땅에서 싸우다가 두 번이나 패주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고, 따라서 우리와 도저히 맞설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73]
이 곳은 돌 한 개 자갈 하나 없는 곳이며 숨을 곳도 없는 평지다. 이런 곳에서 그대는 이토록 많은 나의 기병과 보병에 도저히 대항할 수 없을 것이다."
[74]
아폴로니우스의 말을 들은 요나단은 몹시 분개하였다. 그리하여 병력 일만을 뽑아 예루살렘을 떠났다. 형인 시몬도 그를 돕기 위해 합세하였다.
[75]
요나단은 요빠성을 향해 진을 쳤다. 그 성에는 아폴로니우스의 수비대가 주둔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성 사람들은 성문을 잠그고 요나단을 들어 오지 못하게 하였다. 요나단의 군대는 그 성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76]
마침내 성 사람들은 무서워서 성문을 열어 주었고 이렇게 하여 요나단은 요빠성을 점령하였다.
[77]
아폴로니우스는 이 소식을 듣고 기병 삼천과 큰 군대를 정비하여 아조토를 향해 진군하여 요빠성을 지나가는 체하면서 평야로 진군하였다. 그는 자기의 막강한 기병대를 믿고 이런 일을 했던 것이다.
[78]
요나단은 아폴로니우스를 추격하여 아조토까지 가서 적군과 맞붙어 싸웠다.
[79]
아폴로니우스는 기병 천 명을 미리 유다군 후방에 숨겨 놓았었다.
[80]
그러나 요나단은 복병이 자기 후방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적군은 요나단의 군대를 포위하고 아침부터 저녁가지 활을 쏘아댔다.
[81]
요나단군은 요나단의 명령대로 그 곳을 잘 방어하였다. 적군의 말들은 지칠 대로 지쳐 있었다.
[82]
이렇게 적의 기병대가 지쳐 있을 때에 시몬이 군대를 이끌고 나타나 적의 주력부대와 맞서 싸웠다. 적은 시몬에게 대패하여 도망갔고
[83]기병대도 평지에서 산산이 흩어졌다. 적은 목숨을 건지기 위해 아조토로 건너 가서 그들의 우상 다곤을 모신 신전으로 들어 갔다.
[84]
그 때에 요나단은 아조토와 그 주위의 여러 도시를 불사르고 약탈하였으며 다곤 신전과 그 속으로 도피한 적군들을 불살라 버렸다.
[85]
이렇게 하여 칼에 쓰러진 자와 타 죽은 자의 수는 팔 천에 이르렀다.
[86]
요나단은 계속 진군하여 아스칼론성을 향해 진을 쳤다. 성 사람들이 성문을 열고 나와 그를 성대하게 맞아 들였다.
[87]
요나단과 그의 군대는 많은 전리품을 가지고 예루살렘으로 돌아 왔다.
[88]
알렉산더왕은 이와 같은 보고를 받고 요나단에게 더욱 큰 영에를 주었다.
[89]
그뿐 아니라, 관습에 의해 왕의 친족에게만 주게 되어 있는 황금띠 죔쇠를 그에게 보내고 에크론과 거기에 딸린 지역의 영도권을 주었다.

 

1Mac.11

[1] Then the king of Egypt gathered great forces, like the sand by the seashore, and many ships; and he tried to get possession of Alexander's kingdom by trickery and add it to his own kingdom.
[2] He set out for Syria with peaceable words, and the people of the cities opened their gates to him and went to meet him, for Alexander the king had commanded them to meet him, since he was Alexander's father-in-law.
[3] But when Ptolemy entered the cities he stationed forces as a garrison in each city.
[4] When he approached Azotus, they showed him the temple of Dagon burned down, and Azotus and its suburbs destroyed, and the corpses lying about, and the charred bodies of those whom Jonathan had burned in the war, for they had piled them in heaps along his route.
[5] They also told the king what Jonathan had done, to throw blame on him; but the king kept silent.
[6] Jonathan met the king at Joppa with pomp, and they greeted one another and spent the night there.
[7] And Jonathan went with the king as far as the river called Eleutherus; then he returned to Jerusalem.
[8] So King Ptolemy gained control of the coastal cities as far as Seleucia by the sea, and he kept devising evil designs against Alexander.
[9] He sent envoys to Demetrius the king, saying, "Come, let us make a covenant with each other, and I will give you in marriage my daughter who was Alexander's wife, and you shall reign over your father's kingdom.
[10] For I now regret that I gave him my daughter, for he has tried to kill me."
[11] He threw blame on Alexander because he coveted his kingdom.
[12] So he took his daughter away from him and gave her to Demetrius. He was estranged from Alexander, and their enmity became manifest.
[13] Then Ptolemy entered Antioch and put on the crown of Asia. Thus he put two crowns upon his head, the crown of Egypt and that of Asia.
[14] Now Alexander the king was in Cilicia at that time, because the people of that region were in revolt.
[15] And Alexander heard of it and came against him in battle. Ptolemy marched out and met him with a strong force, and put him to flight.
[16] So Alexander fled into Arabia to find protection there, and King Ptolemy was exalted.
[17] And Zabdiel the Arab cut off the head of Alexander and sent it to Ptolemy.
[18] But King Ptolemy died three days later, and his troops in the strongholds were killed by the inhabitants of the strongholds.
[19] So Demetrius became king in the one hundred and sixty-seventh year.
[20] In those days Jonathan assembled the men of Judea to attack the citadel in Jerusalem, and he built many engines of war to use against it.
[21] But certain lawless men who hated their nation went to the king and reported to him that Jonathan was besieging the citadel.
[22] When he heard this he was angry, and as soon as he heard it he set out and came to Ptolemais; and he wrote Jonathan not to continue the siege, but to meet him for a conference at Ptolemais as quickly as possible.
[23] When Jonathan heard this, he gave orders to continue the siege; and he chose some of the elders of Israel and some of the priests, and put himself in danger,
[24] for he went to the king at Ptolemais, taking silver and gold and clothing and numerous other gifts. And he won his favor.
[25] Although certain lawless men of his nation kept making complaints against him,
[26] the king treated him as his predecessors had treated him; he exalted him in the presence of all his friends.
[27] He confirmed him in the high priesthood and in as many other honors as he had formerly had, and made him to be regarded as one of his chief friends.
[28] Then Jonathan asked the king to free Judea and the three districts of Samaria from tribute, and promised him three hundred talents.
[29] The king consented, and wrote a letter to Jonathan about all these things; its contents were as follows:
[30] "King Demetrius to Jonathan his brother and to the nation of the Jews, greeting.
[31] This copy of the letter which we wrote concerning you to Lasthenes our kinsman we have written to you also, so that you may know what it says.
[32] `King Demetrius to Lasthenes his father, greeting.
[33] To the nation of the Jews, who are our friends and fulfil their obligations to us, we have determined to do good, because of the good will they show toward us.
[34] We have confirmed as their possession both the territory of Judea and the three districts of Aphairema and Lydda and Rathamin; the latter, with all the region bordering them, were added to Judea from Samaria. To all those who offer sacrifice in Jerusalem, we have granted release from the royal taxes which the king formerly received from them each year, from the crops of the land and the fruit of the trees.
[35] And the other payments henceforth due to us of the tithes, and the taxes due to us, and the salt pits and the crown taxes due to us -- from all these we shall grant them release.
[36] And not one of these grants shall be canceled from this time forth for ever.
[37] Now therefore take care to make a copy of this, and let it be given to Jonathan and put up in a conspicuous place on the holy mountain.'"
[38] Now when Demetrius the king saw that the land was quiet before him and that there was no opposition to him, he dismissed all his troops, each man to his own place, except the foreign troops which he had recruited from the islands of the nations. So all the troops who had served his fathers hated him.
[39] Now Trypho had formerly been one of Alexander's supporters. He saw that all the troops were murmuring against Demetrius. So he went to Imalkue the Arab, who was bringing up Antiochus, the young son of Alexander,
[40] and insistently urged him to hand Antiochus over to him, to become king in place of his father. He also reported to Imalkue what Demetrius had done and told of the hatred which the troops of Demetrius had for him; and he stayed there many days.
[41] Now Jonathan sent to Demetrius the king the request that he remove the troops of the citadel from Jerusalem, and the troops in the strongholds; for they kept fighting against Israel.
[42] And Demetrius sent this message to Jonathan, "Not only will I do these things for you and your nation, but I will confer great honor on you and your nation, if I find an opportunity.
[43] Now then you will do well to send me men who will help me, for all my troops have revolted."
[44] So Jonathan sent three thousand stalwart men to him at Antioch, and when they came to the king, the king rejoiced at their arrival.
[45] Then the men of the city assembled within the city, to the number of a hundred and twenty thousand, and they wanted to kill the king.
[46] But the king fled into the palace. Then the men of the city seized the main streets of the city and began to fight.
[47] So the king called the Jews to his aid, and they all rallied about him and then spread out through the city; and they killed on that day as many as a hundred thousand men.
[48] They set fire to the city and seized much spoil on that day, and they saved the king.
[49] When the men of the city saw that the Jews had gained control of the city as they pleased, their courage failed and they cried out to the king with this entreaty,
[50] "Grant us peace, and make the Jews stop fighting against us and our city."
[51] And they threw down their arms and made peace. So the Jews gained glory in the eyes of the king and of all the people in his kingdom, and they returned to Jerusalem with much spoil.
[52] So Demetrius the king sat on the throne of his kingdom, and the land was quiet before him.
[53] But he broke his word about all that he had promised; and he became estranged from Jonathan and did not repay the favors which Jonathan had done him, but oppressed him greatly.
[54] After this Trypho returned, and with him the young boy Antiochus who began to reign and put on the crown.
[55] All the troops that Demetrius had cast off gathered around him, and they fought against Demetrius, and he fled and was routed.
[56] And Trypho captured the elephants and gained control of Antioch.
[57] Then the young Antiochus wrote to Jonathan, saying, "I confirm you in the high priesthood and set you over the four districts and make you one of the friends of the king."
[58] And he sent him gold plate and a table service, and granted him the right to drink from gold cups and dress in purple and wear a gold buckle.
[59] Simon his brother he made governor from the Ladder of Tyre to the borders of Egypt.
[60] Then Jonathan set forth and traveled beyond the river and among the cities, and all the army of Syria gathered to him as allies. When he came to Askalon, the people of the city met him and paid him honor.
[61] From there he departed to Gaza, but the men of Gaza shut him out. So he beseiged it and burned its suburbs with fire and plundered them.
[62] Then the people of Gaza pleaded with Jonathan, and he made peace with them, and took the sons of their rulers as hostages and sent them to Jerusalem. And he passed through the country as far as Damascus.
[63] Then Jonathan heard that the officers of Demetrius had come to Kadesh in Galilee with a large army, intending to remove him from office.
[64] He went to meet them, but left his brother Simon in the country.
[65] Simon encamped before Beth-zur and fought against it for many days and hemmed it in.
[66] Then they asked him to grant them terms of peace, and he did so. He removed them from there, took possession of the city, and set a garrison over it.
[67] Jonathan and his army encamped by the waters of Gennesaret. Early in the morning they marched to the plain of Hazor,
[68] and behold, the army of the foreigners met him in the plain; they had set an ambush against him in the mountains, but they themselves met him face to face.
[69] Then the men in ambush emerged from their places and joined battle.
[70] All the men with Jonathan fled; not one of them was left except Mattathias the son of Absalom and Judas the son of Chalphi, commanders of the forces of the army.
[71] Jonathan rent his garments and put dust on his head, and prayed.
[72] Then he turned back to the battle against the enemy and routed them, and they fled.
[73] When his men who were fleeing saw this, they returned to him and joined him in the pursuit as far as Kadesh, to their camp, and there they encamped.
[74] As many as three thousand of the foreigners fell that day. And Jonathan returned to Jerusalem.

 

11 장

[1]에집트 왕은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많은 군대와 선박을 모아 놓고 속임수를 써서 알렉산더의 왕국을 정복하여 자기 영토로 삼으려는 계획을 꾸몄다.
[2]
그는 평화를 내세우며 시리아로 갔다. 시리아의 여러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문을 활짝 열고 그를 맞아 들였다. 프톨레매오가 알렉산더왕의 장인이었기 때문에 그를 잘 영접하라는 명령이 사람들에게 내려져 있었던 것이다.
[3]
그러나 프톨레매오는 가는 곳마다 성에 들어 가서는 수비대라는 명목으로 자기 군대를 주둔시켰다.
[4]
프톨레매오가 아조토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그 곳 사람들은 다 타 버린 다곤 신전과 폐허가 된 아조토성과 그 주변의 도시들을 그에게 보여 주었고 사방에 버려진 시체들과 전쟁 때에 요나단이 불살라 죽인 시체들을 보여 주었다. 그 시체들은 왕이 지나가는 길가에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다.
[5]
아조토사람들은 요나단을 비난하기 위하여 요나단이 한 일을 왕에게 고해 바쳤다. 그러나 왕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6]
요나단은 요빠에서 왕을 성대하게 맞아 서로 인사를 나누고 하룻밤을 같이 지냈다.
[7]
요나단은 왕과 함께 엘류데로스강까지 갔다가 예루살렘으로 돌아 왔다.
[8]
프톨레매오왕은 바닷가에 있는 셀류기아에 이르기까지 모든 해안도시를 장악하고 알렉산더왕에 대한 흉계를 꾸며 나갔다.
[9]
그리고는 데메드리오왕에게 사신을 보내어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나와 계약을 맺읍시다. 알렉산더가 차지한 나의 딸을 당신에게 주겠소. 그리고 당신 부왕의 왕국을 다스리게 하겠소.
[10]
알렉산더가 나를 죽이려 하고 있고 그래서 지금 나는 내 딸을 그자에게 준 것을 후회하고 있소."
[11]
프톨레매오는 알렉산더 왕국을 탐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렇게 그를 중상했던 것이다.
[12]
그리고 자기 딸을 데려다가 데메드리오에게 주었다. 이렇게 되어 그와 알렉산더 사이는 멀어졌고 서로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게 되었다.
[13]
프톨레매오는 안티오키아로 들어 가 아시아 지방의 왕으로서 왕관을 썼다. 이렇게 하여 그는 에집트와 아시아 두 왕국의 왕관을 썼다.
[14]
그 무렵 길리기아 사람들이 일으킨 반란을 평정하기 위해 그 지방에 가 있던 알렉산더왕은
[15]이 소식을 듣고 프톨레매오와 싸우려고 진군해왔다. 프톨레매오는 강대한 군대를 이끌고 진격하여 알렉산더를 패주시켰다.
[16]
알렉산더는 아라비아로 피신해 도망갔고 프톨레매오왕은 완전한 승리를 거두었다.
[17]
그런데 아라비아의 잡디엘이라는 사람이 알렉산더의 목을 베어 프톨레매오에게 보냈다.
[18]
그러나 삼 일후, 프톨레매오왕도 죽었고 그가 여러 요새에 배치했던 수비병들은 그 주민들의 손에 죽었다.
[19]
그래서 데메드리오는 백 육십 칠년에 왕이 되었다.
[20]
그 무렵에 요나단은 예루살렘의 요새를 공격하려고 유다인들을 모았다. 그들은 성을 공격하는 기구를 많이 만들어 세워 놓았다.
[21]
그런데 율법을 저버리고 자기 민족을 미워하는 일부 유다 사람들이 데메드리오왕에게로 가서 요나단이 요새를 포위하고 있다는 것을 밀고하였다.
[22]
데메드리오는 크게 노하였다. 그는 정보를 듣자마자 출진하여 프톨레마이스에 와서 자기와 이야기하자는 내용의 편지를 써 보냈다.
[23]
이 편지를 받은 요나단은 계속 포위할 것을 명령하고 이스라엘의 원로와 사제 중에서 몇 사람을 골라 그들을 데리고 몸소 위험을 무릅쓰고 프톨레마이스로 향하였다.
[24]
그는 은과 금과 옷가지와 그 밖의 여러 가지 많은 선물을 가지고 프톨레마이스로 가서 왕을 만나 그의 환심을 샀다.
[25]
율법을 저버린 유다인 몇이 왕에게 요나단을 참소했지만
[26]왕은 전의 다른 왕들과 마찬가지로 요나단을 잘 대접하고 자기의 모든 신하들 앞에서 그를 높이 올려 주었다.
[27]
그리고 그의 대사제직과 그가 이미 가지고 있던 모든 명예직을 인정해 주고 왕의 가장 친한 친구의 한 사람으로 삼았다.
[28]
요나단은 유다 땅은 물론, 사마리아에 속하는 세 지방에서 거두어 가는 조공을 면제해 달라고 왕에게 요청하고 그 대신 돈을 삼백 달란트 바치겠다고 약속했다.
[29]
왕은 그 청을 받아 들이고 이 모든 일에 대하여 요나단에게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글을 써 주었다.
[30]"
나 데메드리오왕은 나의 동지 요나단과 유다의 국민에게 인사합니다.
[31]
내가 아버지처럼 존경하는 라스데내스에게 여러분에 관하여 써 보낸 편지의 사본을 여러분에게도 보내어 그 내용을 알리고자합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32]'
나 데메드리오왕은 아버지로 모스는 라스데내스에게 인사드립니다.
[33]
나의 친구이며 나에게 모든 의무를 다하는 유다 국민이 나에게 표시한 호의를 고맙게 생각하여 그들을 잘 대해 주려고 작정했습니다.
[34]
나는 유다의 영토는 물론 아파이레마, 리따, 라마다임 세 지방을 그들의 영토로 인정합니다. 이 세 지방은 그 주위의 모든 지역과 사마리아로부터 유다로 편입된 땅으로서 전에는 왕이 거기에서 나는 곡식과 과일에 대해 매년 세를 부과하였던 곳입니다. 이 땅을 예루살렘에서 희생제사를 지내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주기로 했습니다.
[35]
그들이 우리에게 바쳐야 할 십분의 일세와 그 밖에 염전세와 왕관세 등을 모두 면제해 주겠습니다.
[36]
이 모든 것은 오늘로부터 영원히 그 어느 하나도 취소되지 않을 것입니다.
[37]
그러므로 이제 이 편지의 사본을 요나단에게 주어 거룩한 산 위 눈에 잘 띄는 곳에 두도록 하십시오. 꼭 부탁합니다.'"
[38]
데메드리오왕은 온 나라가 자기의 통치하에서 평온해지고 반항세력이 전형 없다는 것을 알고는 이방인의 여러 성에서부터 고용해 온 외인부대만 남겨 놓고 그 밖의 군대를 모두 해산시켜 각각 자기 집으로 돌려 보냈다. 그런데 그의 선왕시대부터 봉사해 오던 군인들은 모두 그에게 적개심을 품고 있었다.
[39]
그 때 알렉산더의 옛 부하였던 트리폰은 모든 군대가 데메드리오에게 불평을 품고 있다는 것을 알고 알렉산더의 어린 아들 안티오쿠스를 기르고 있는 아라비아 사람 이말코에게 갔다.
[40]
그는 데메드리오가 지금까지 한 일과 그의 군대가 데메드리오에게 적개심을 품고 있다는 것을 이말코에게 말하고 어린 왕자 안티오쿠스를 그의 아버지의 대를 이을 왕으로 세우겠다고 하면 자기에게 넘겨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그리고 거기에서 여러 날 동안 머물러 있었다.
[41]
그 때에 요나단은 데메드리오왕에게 사신을 보내어 이스라엘 사람을 대적하여 전쟁을 하고 있던 예루살렘 요새 안의 군대와 그 밖의 다른 요새의 군대들을 철수시킬 것을 요청하였다.
[42]
데메드리오는 요나단에게 사신을 보내어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귀하와 귀하의 국민의 요청대로 나의 군대를 철수시킬 뿐 아니라 적당한 시기가 오면 귀하와 귀하의 국민에게 최상의 영예를 드리겠습니다.
[43]
지금 나의 모든 군대가 반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러니 나를 위해 싸워 줄 군대를 보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44]
요나단은 정예병력 삼천을 안티오키아에 있는 데메드리오에게 보냈고 왕은 자기에게 온 병력을 보고 대단히 기뻐했다.
[45]
마침 안티오키아 사람들이 도시 중앙에 집합하여 왕을 죽이려 하고 있었는데 그 수는 십 이만 명이나 되었다.
[46]
왕은 궁전 안으로 도망쳤고 시민들은 그 도시의 주요도를 점령, 전투를 개시했다.
[47]
왕은 유다군에게 원조를 청하였다. 유다군은 모두 왕에게 집합하였다가 거리로 흩어져 나가 그날로 십만 명이나 되는 사람을 죽이고
[48]거리를 불질렀으며 많은 노획품을 거두고 왕을 구출하였다.
[49]
안티오키아 시민들은 유다인들이 손쉽게 성을 점령하는 것을 보고 사기를 잃고 왕에게 호소하며 다음과 같이 간청하였다.
[50]"
저희들과 화해하고 유다인이 우리와 이 성을 더 이상 치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51]
이렇게 말하고 그들은 모두 무기를 버리고 왕과 화해했다. 이렇게 하여 유다인은 왕과 그 나라의 모든 국민 앞에서 영예를 얻고 많은 전리품을 가지고 예루살렘으로 돌아 갔다.
[52]
데메드리오왕은 왕좌에 다시 앉게 되었고 온 나라는 그의 통치하에서 평온을 되찾았다.
[53]
그러나 왕은 약속한 것을 모두 어기고 요나단과 멀어졌다. 그는 요나단이 자기에게 베풀어 준 호의에 보답하는 대신 오히려 그를 몹시 괴롭혔다.
[54]
이 일이 있은 후 트리폰은 어린 왕자 안티오쿠스를 데리고 돌아 왔다. 거기서 안티오쿠스는 왕이 되어 왕관을 썼다.
[55]
데메드리오에게서 떨어져 나갔던 모든 군대가 안티오쿠스에게로 모여 들어 데메드리오를 대항하여 싸웠다. 데메드리오는 패배하여 도망쳤다.
[56]
트리폰은 코끼리 부대를 장악하고 안티오키아를 지배하였다.
[57]
어린 안티오쿠스는 요나단에게 편지를 써 보내어 요나단은 대사제직을 인정하고 그를 네 지방의 영주로 임명하는 동시에 왕의 친구 중의 한 사람으로 삼겠다고 하였다.
[58]
그리고 요나단에게 금그릇과 식기들을 선물로 보내고 황금잔으로 마실 수 있는 권리와 진홍색 사제복을 입을 수 있는 권리와 황금때 죔쇠를 착용할 권리를 주었다.
[59]
그리고 왕은 요나단의 형 시몬을 띠로의 계단이라고 불리는 지방에서 에집트의 국경에 이르기까지 온 지역의 영주로 임명하였다.
[60]
요나단은 유다 지방을 떠나 유프라테스강 건너편 지방과 그 밖의 여러 도시를 순회하였다. 그 때에 시리아의 온 군대가 요나단에게 모여 들어 그의 편이 되었다. 요나단이 아스칼론에 갔을 때 그 곳 사람들은 그를 성대하게 환영하였다.
[61]
그러나 그 곳을 떠나 가자로 갔을 때 가자의 시민들은 성문을 잠그고 맞아 들이지 않았다. 요나단은 그 성을 포위하고 주변 도시들을 불태우고 약탈하였다.
[62]
이것을 보고 가자의 시민들이 요나단에게 탄원하였기 때문에 그는 그들과 화해를 하고 그들의 지도자들의 아들을을 인질로 붙잡아 예루살렘으로 보냈다. 그리고 나서 그 지방을 통과하여 다마스커스까지 갔다.
[63]
그 때 요나단은 데메드리오군의 장군들이 자기의 임무 수행을 방해하기 위하여 갈릴래아의 카데스에 와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64]
요나단은 형 시몬을 본국에 남겨 두고 그들을 맞아 싸우러 나갔다.
[65]
시몬은 벳술을 향하여 진을 치고 여러 날 동안 공격을 계속하여 그 도시를 봉쇄하였다.
[66]
적군이 화평을 탄원해 왔기 때문에 시몬은 그것을 받아 들였다. 그리고 그들을 쫓아 버리고 그 도시를 점령한 다음 그 곳에 수비대를 배치하였다.
[67]
요나단과 그의 군대는 겐네사렛 호숫가에 진을 치고 아침 일찍 하솔 평원으로 진군하였다.
[68]
이국 군대는 요나단을 평원에서 맞아 싸웠는데 요나단을 정면으로 공격하는 한편 그를 기습하기 위해 산중에 복병을 배치해 두었다.
[69]
복병들이 잠복장소에서 뛰쳐 나와 전투에 가담하였다.
[70]
요나단의 군대는 모두 도망치고 압살롬의 아들 마따디아와 갈피의 아들 유다 외에는 아무도 남은 자가 없었다. 그들은 요나단군의 지휘관들이었다.
[71]
그래서 요나단은 옷을 찢고 머리에 흙을 뿌리며 기도를 올렸다.
[72]
그리고는 다시 전장으로 돌아 가 적군을 무찌르고 패주시켰다.
[73]
도망갔던 요나단의 병사들이 이를 보고 요나단에게로 다시 돌아와 함께 적군을 카데스까지 추격하여 그 곳에 진을 쳤다.
[74]
그 날 이국 병사 삼천이 죽었고 요나단은 예루살렘으로 돌아 왔다.

 

1Mac.12

[1] Now when Jonathan saw that the time was favorable for him, he chose men and sent them to Rome to confirm and renew the friendship with them.
[2] He also sent letters to the same effect to the Spartans and to other places.
[3] So they went to Rome and entered the senate chamber and said, "Jonathan the high priest and the Jewish nation have sent us to renew the former friendship and alliance with them."
[4] And the Romans gave them letters to the people in every place, asking them to provide for the envoys safe conduct to the land of Judah.
[5] This is a copy of the letter which Jonathan wrote to the Spartans:
[6] "Jonathan the high priest, the senate of the nation, the priests, and the rest of the Jewish people to their brethren the Spartans, greeting.
[7] Already in time past a letter was sent to Onias the high priest from Arius, who was king among you, stating that you are our brethren, as the appended copy shows.
[8] Onias welcomed the envoy with honor, and received the letter, which contained a clear declaration of alliance and friendship.
[9] Therefore, though we have no need of these things, since we have as encouragement the holy books which are in our hands,
[10] we have undertaken to send to renew our brotherhood and friendship with you, so that we may not become estranged from you, for considerable time has passed since you sent your letter to us.
[11] We therefore remember you constantly on every occasion, both in our feasts and on other appropriate days, at the sacrifices which we offer and in our prayers, as it is right and proper to remember brethren.
[12] And we rejoice in your glory.
[13] But as for ourselves, many afflictions and many wars have encircled us; the kings round about us have waged war against us.
[14] We were unwilling to annoy you and our other allies and friends with these wars,
[15] for we have the help which comes from Heaven for our aid; and we were delivered from our enemies and our enemies were humbled.
[16] We therefore have chosen Numenius the son of Antiochus and Antipater the son of Jason, and have sent them to Rome to renew our former friendship and alliance with them.
[17] We have commanded them to go also to you and greet you and deliver to you this letter from us concerning the renewal of our brotherhood.
[18] And now please send us a reply to this."
[19] This is a copy of the letter which they sent to Onias:
[20] "Arius, king of the Spartans, to Onias the high priest, greeting.
[21] It has been found in writing concerning the Spartans and the Jews that they are brethren and are of the family of Abraham.
[22] And now that we have learned this, please write us concerning your welfare;
[23] we on our part write to you that your cattle and your property belong to us, and ours belong to you. We therefore command that our envoys report to you accordingly."
[24] Now Jonathan heard that the commanders of Demetrius had returned, with a larger force than before, to wage war against him.
[25] So he marched away from Jerusalem and met them in the region of Hamath, for he gave them no opportunity to invade his own country.
[26] He sent spies to their camp, and they returned and reported to him that the enemy were being drawn up in formation to fall upon the Jews by night.
[27] So when the sun set, Jonathan commanded his men to be alert and to keep their arms at hand so as to be ready all night for battle, and he stationed outposts around the camp.
[28] When the enemy heard that Jonathan and his men were prepared for battle, they were afraid and were terrified at heart; so they kindled fires in their camp and withdrew.
[29] But Jonathan and his men did not know it until morning, for they saw the fires burning.
[30] Then Jonathan pursued them, but he did not overtake them, for they had crossed the Eleutherus river.
[31] So Jonathan turned aside against the Arabs who are called Zabadeans, and he crushed them and plundered them.
[32] Then he broke camp and went to Damascus, and marched through all that region.
[33] Simon also went forth and marched through the country as far as Askalon and the neighboring strongholds. He turned aside to Joppa and took it by surprise,
[34] for he had heard that they were ready to hand over the stronghold to the men whom Demetrius had sent. And he stationed a garrison there to guard it.
[35] When Jonathan returned he convened the elders of the people and planned with them to build strongholds in Judea,
[36] to build the walls of Jerusalem still higher, and to erect a high barrier between the citadel and the city to separate it from the city, in order to isolate it so that its garrison could neither buy nor sell.
[37] So they gathered together to build up the city; part of the wall on the valley to the east had fallen, and he repaired the section called Chaphenatha.
[38] And Simon built Adida in the Shephelah; he fortified it and installed gates with bolts.
[39] Then Trypho attempted to become king in Asia and put on the crown, and to raise his hand against Antiochus the king.
[40] He feared that Jonathan might not permit him to do so, but might make war on him, so he kept seeking to seize and kill him, and he marched forth and came to Beth-shan.
[41] Jonathan went out to meet him with forty thousand picked fighting men, and he came to Beth-shan.
[42] When Trypho saw that he had come with a large army, he was afraid to raise his hand against him.
[43] So he received him with honor and commended him to all his friends, and he gave him gifts and commanded his friends and his troops to obey him as they would himself.
[44] Then he said to Jonathan, "Why have you wearied all these people when we are not at war?
[45] Dismiss them now to their homes and choose for yourself a few men to stay with you, and come with me to Ptolemais. I will hand it over to you as well as the other strongholds and the remaining troops and all the officials, and will turn round and go home. For that is why I am here."
[46] Jonathan trusted him and did as he said; he sent away the troops, and they returned to the land of Judah.
[47] He kept with himself three thousand men, two thousand of whom he left in Galilee, while a thousand accompanied him.
[48] But when Jonathan entered Ptolemais, the men of Ptolemais closed the gates and seized him, and all who had entered with him they killed with the sword.
[49] Then Trypho sent troops and cavalry into Galilee and the Great Plain to destroy all Jonathan's soldiers.
[50] But they realized that Jonathan had been seized and had perished along with his men, and they encouraged one another and kept marching in close formation, ready for battle.
[51] When their pursuers saw that they would fight for their lives, they turned back.
[52] So they all reached the land of Judah safely, and they mourned for Jonathan and his companions and were in great fear; and all Israel mourned deeply.
[53] And all the nations round about them tried to destroy them, for they said, "They have no leader or helper. Now therefore let us make war on them and blot out the memory of them from among men."

12 장

[1]요나단은 모든 일이 잘 되어 가는 것을 보고 로마인과의 우호관계를 굳히고 또 앞으로도 계속 유지하기 위하여 사신을 뽑아 로마로 보냈다.
[2]
또 같은 목적으로 스파르타와 그 밖의 다른 곳에도 편지를 보냈다.
[3]
로마에 간 사신들은 원로원에 들어 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대사제 요나단과 유다 국민은 여러분과 맺은 우호관계와 동맹을 전과 같이 계속 유지하기 위하여 우리들을 여기에 보냈습니다."
[4]
로마인들은 그 사신들이 안전하게 유다 땅에 돌아 가도록 주선해주라는 내용의 편지를 각 지방장관에게 써서 그들에게 주어 돌려 보냈다.
[5]
요나단은 스파르타 사람들에게도 편지를 써 보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6]"
대사제인 나 요나단과 나라의 원로들과 사제들과 그 밖의 유다 온 국민이 스파르타 형제들에게 인사합니다.
[7]
여러분의 왕이었던 아레오스가 전에 우리의 대사제 오니아스에게 보낸 편지의 사본을 여기 동봉합니다. 그 편지를 보면 여러분들을 우리의 형제라고 불렀음을 알 수 있습니다.
[8]
오니아스는 귀국의 사신을 성대하게 환영하였고 동맹과 우호관계를 맺는다는 선언을 기록한 편지를 받았던 것입니다.
[9]
우리는 우리의 힘이 되는 성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굳이 여러분과 동맹 또는 우호관계를 맺을 필요가 없지만,
[10]
우리와 여러분과의 사이가 멀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여러분과 형제관계를 맺고 우호관계를 계속 유지하고자 합니다. 이에 우리가 이 편지를 여러분에게 보내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가 여러분의 편지를 받은 지도 퍽 오래되었습니다.
[11]
우리는 언제나 여러분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축제일이나, 그 밖의 다른 적당한 날에 희생 제물을 바치고 기도할 때에 여러분을 잊지 않습니다. 형제를 생각하는 것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이 아니겠습니까?
[12]
여러분이 받은 영광은 곧 우리의 기쁨입니다.
[13]
우리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었고 많은 전쟁을 치렀습니다. 우리 주변의 이국 왕들이 우리를 공격하였습니다.
[14]
그러나 우리는 그런 전쟁 때문에 여러분이나 그 밖의 다른 동맹국들이나 또는 친구들에게 누를 끼치려고는 하지 않았습니다
[15]우리는 하늘의 도움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원수들의 수중에서 구출되었고 원수들은 굴복하고야 말았습니다.
[16]
우리는 안티오쿠스의 아들 누메니오스와 야손의 아들 안티파텔을 뽑아 전에 로마인들과 맺었던 우호관계와 동맹을 계속 유지하려고 그들에게 보냈습니다.
[17]
우리는 이 두사람으로 하여금 여러분 나라에도 가서 인사를 드리고 여러분과 우리와의 형제관계를 계속 유지하자는 내용의 편지를 여러분에게 전달하도록 했습니다.
[18]
이 일에 대한 회신을 보내 주시면 좋겠습니다.
[19]
다음은 아레오스가 오니아스에게 보낸 편지의 사본입니다.
[20]'
스파르타의 왕 나 아레오스가 유다의 대사제 오니아스에게 인사를 보냅니다.
[21]
어떤 문헌에서도 찾아 볼 수 있듯이 스파르타인과 유다인은 서로 형제이고 두 민족이 다 아브라함의 후예입니다.
[22]
이러한 사실을 서로 알고 있는 터이니 귀국이 얼마나 번영했는지에 관하여 나에게 편지로 알려 주시면 좋겠습니다.
[23]
나는 여러분의 가축과 재산이 우리의 것이고 우리의 것이 모두 여러분의 것이라는 것을 알리는 바입니다. 그러므로 나는 사실을 귀하에게 전하라고 나의 사신에게 명령했습니다.'"
[24]
요나단은 데메드리오의 장군들이 전보다 훨씬 많은 군대를 이끌고 자기를 치려고 되돌아 왔다는 정보를 들었다.
[25]
그는 예루살렘을 떠나 진군하여 하맛 지방에서 그들을 만났다. 이렇게 하여 요나단은 적군이 자기 나라에 침입할 기회를 허락하지 않았다.
[26]
요나단이 적진에 보냈던 정찰병들이 돌아 와, 적군이 그 날 밤 유다인들을 습격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보고를 했다.
[27]
이 보고를 들은 요나단은 해가 진 후에, 무장을 단단히 갖추고 전투태세로 깨어 있으라고 병사들에게 명령하였다. 그리고 진영 주위에 전초병을 배치하였다.
[28]
적군은 요나단과 그의 병사들이 전투준비를 갖추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겁에 질려 사기가 떨어졌다. 그래서 자기 진영에 불을 피워 놓고는 달았다.
[29]
밤새도록 불이 타오르고 있었으므로 요나단은 적군이 도망친 것을 아침까지 모르고 있었다.
[30]
요나단은 도망친 적군을 추격해 보았지만 적군은 벌써 엘류데로스강을 건넌 후였기 때문에 그들을 놓치고 말았다.
[31]
그래서 요나단은 공격의 대상을 바꾸어 자바대인이라고 불리는 아라비아인들에게로 진격하여 그들을 쳐부수고 물건을 노획했다.
[32]
그리고는 진영을 거두어 다마스커스로 가서 그 부근의 온 지방을 두루 다녔다.
[33]
한편 시몬은 시몬대로 자기의 진지를 떠나 아스칼론과 그 주위에 있는 요새까지 진군하였다. 그리고는 방향을 바꾸어 요빠로 진격, 그 도시를 재빨리 점령하였다.
[34]
왜냐하면 그 도시 사람들이 요빠 요새를 데메드리오군에게 주려고 한다는 소문을 듣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도시를 점령한 후 시몬은 수비대를 배치하여 그 곳을 지키게 하였다.
[35]
요나단은 예루살렘으로 돌아 와서 백성의 원로들을 소집하여 의논한 끝에 유다땅 여러 곳에 요새를 세울 것과,
[36]
예루살렘 성벽을 더 높이 쌓을 것, 그리고 예루살렘 요새와 예루살렘 시내와의 사이에 아주 높은 장벽을 세우기로 결정하였다. 이렇게 장벽을 쌓는 목적은 요새와 도시를 갈라 놓아 요새 안에 군인들을 고립시킴으로써 시내 사람들과 사고 파는 일을 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다.
[37]
예루살렘 동쪽 계곡의 성벽이 일부 무너져 있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도시를 재건하기 위해 모여들었다. 요나단은 가페나다라고 하는 구역의 서도 수축하였다.
[38]
시몬도 평원지대의 아디다라는 도시를 재건하고 성문을 달아 빗장으로 잠그고 요새로 만들었다.
[39]
그 때 트리폰이 안티오쿠스왕의 왕관을 빼앗아 쓰고 아시아의 왕이 되려는 야망을 품었다.
[40]
그러나 요나단이 자기를 내버려 두지 않고 전쟁까지라도 서슴지 않을 것이라는 두려운 생각이 들었으므로 트리폰은 요나단을 잡아 죽이려 하였다. 그래서 그는 군대를 이끌고 벳산으로 진군하였다.
[41]
요나단도 전열을 갖추어 정예병 사만을 데리고 트리폰과 맞서 싸우기 위해 벳산으로 갔다.
[42]
트리폰은 요나단이 대군을 이끌고 오는 것을 보고 그와 맞서 싸우기를 꺼려했다.
[43]
그래서 트리폰은 요나단을 성대하게 환영하면서 그를 자기의 모든 친구들에게 소개하고 선물을 주고 자기 친구와 군대들에게는 자기에게 복종하듯 그에게도 복종하라고 명령하였다.
[44]
그리고는 요나단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 지금 전쟁상태에 있지도 않은데 어찌하여 귀관은 이 모든 군대들을 데리고 와서 괴롭히는 것입니까?
[45]
그들을 모두 집으로 돌려 보내고 부하 몇 사람만 뽑아서 귀관을 호위하게 하여 나와 함께 프톨레마이스로 갑시다. 나는 그 도시는 물론 그 밖의 모든 요새와 주둔군과 그리고 모든 관리들을 귀관에게 넘겨 주고 돌아 서서 집으로 가겠습니다. 내가 여기 온 것은 바로 그 때문입니다."
[46]
요나단은 그의 말을 곧이듣고 자기의 군대를 집으로 돌려 보냈다. 그래서 군인들은 유다 땅으로 돌아 가 버렸고
[47]요나단의 곁에는 삼천명밖에 남지 않았는데, 그 중에서 또 이천 명을 갈릴래아로 보내어 결국 요나단과 함께 간 군인들은 천 명밖에 안 되었다.
[48]
요나단이 프톨레마이스에 들어 가자 프톨레마이스 사람들은 성문을 잠근 다음 요나단을 체포하고 그와 함께 갔던 병사들을 칼로 쳐죽여 버렸다.
[49]
트리폰은 요나단의 군대를 전멸시키려고 보병과 기병을 갈릴래아와 대평원지대로 출동시켰다.
[50]
요나단의 군대는 적군이 추격해 오는 것을 보고는 요나단이 잡히고 그와 함께 있던 부하들이 모두 적군의 손에 죽었음을 알고 서로 격려하면서 일치단결하여 전투준비를 갖추어 앞으로 나아갔다.
[51]
추격하던 적군은 요나단의 군대가 목숨을 걸고 결사적으로 싸우려는 태세를 보이자 돌아서 가 버렸다.
[52]
그래서 요나단의 군대는 무사히 유다 땅으로 돌아 왔다. 그들은 요나단과 그의 부하들의 죽음을 몹시 슬퍼하는 한편 큰 공포에 사로잡혀 있었다. 온 이스라엘 국민들이 그들의 죽음을 크게 슬퍼하였다.
[53]
그러자 주변의 모든 이방인들이, "유다인들은 지도자를 잃었고 이제 그들을 도울 사람도 없다.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그들을 쳐부술 가장 좋은 때이다. 후대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을 아주 잊어 버리게 하자" 하고 말하면서 그들을 멸망시킬 궁리를 하였다.
[54]
그 대 시몬은 트리폰이 유다의 땅을 침입하여 그 백성을 전멸시키려고 대군을 모았다는 소문을 들었다.
[55]
그리고 온 백성이 공포에 떨고 있는 것을 보고 예루살렘으로 올라 가 백성을 모아 놓고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벨과용(Bel and the Dragon)

마카베오 2(2 Maccabees)

 
   
 

 ] 토비트 ] 유디스 ] 에스더 ] 지혜서 ] 집회서 ] 바룩 ] 예레미야의 편지 ] 수잔나 ] 벨과 용 ] 마카베오1서 ] 마카베오2서 ] 마카베오3서 ] 마카베오4서 ] 에스드라1서 ] 에스드라2서 ] 므나세의 기도 ] 아자리아의 기도 ] 세사람의 노래 ] 시편 151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