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구약 외경(舊約外經)


(Old Testament Apocrypha)

 
   
 

마카베오 1(1 Maccabees)

마카베오3(3 Maccabe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2 Maccabees

마카베오 2

2Mac.5

[1] About this time Antiochus made his second invasion of Egypt.
[2] And it happened that over all the city, for almost forty days, there appeared golden-clad horsemen charging through the air, in companies fully armed with lances and drawn swords --
[3] troops of horsemen drawn up, attacks and counterattacks made on this side and on that, brandishing of shields, massing of spears, hurling of missiles, the flash of golden trappings, and armor of all sorts.
[4] Therefore all men prayed that the apparition might prove to have been a good omen.
[5] When a false rumor arose that Antiochus was dead, Jason took no less than a thousand men and suddenly made an assault upon the city. When the troops upon the wall had been forced back and at last the city was being taken, Menelaus took refuge in the citadel.
[6] But Jason kept relentlessly slaughtering his fellow citizens, not realizing that success at the cost of one's kindred is the greatest misfortune, but imagining that he was setting up trophies of victory over enemies and not over fellow countrymen.
[7] He did not gain control of the government, however; and in the end got only disgrace from his conspiracy, and fled again into the country of the Ammonites.
[8] Finally he met a miserable end. Accused before Aretas the ruler of the Arabs, fleeing from city to city, pursued by all men, hated as a rebel against the laws, and abhorred as the executioner of his country and his fellow citizens, he was cast ashore in Egypt;
[9] and he who had driven many from their own country into exile died in exile, having embarked to go to the Lacedaemonians in hope of finding protection because of their kinship.
[10] He who had cast out many to lie unburied had no one to mourn for him; he had no funeral of any sort and no place in the tomb of his fathers.
[11] When news of what had happened reached the king, he took it to mean that Judea was in revolt. So, raging inwardly, he left Egypt and took the city by storm.
[12] And he commanded his soldiers to cut down relentlessly every one they met and to slay those who went into the houses.
[13] Then there was killing of young and old, destruction of boys, women, and children, and slaughter of virgins and infants.
[14] Within the total of three days eighty thousand were destroyed, forty thousand in hand-to-hand fighting; and as many were sold into slavery as were slain.
[15] Not content with this, Antiochus dared to enter the most holy temple in all the world, guided by Menelaus, who had become a traitor both to the laws and to his country.
[16] He took the holy vessels with his polluted hands, and swept away with profane hands the votive offerings which other kings had made to enhance the glory and honor of the place.
[17] Antiochus was elated in spirit, and did not perceive that the Lord was angered for a little while because of the sins of those who dwelt in the city, and that therefore he was disregarding the holy place.
[18] But if it had not happened that they were involved in many sins, this man would have been scourged and turned back from his rash act as soon as he came forward, just as Heliodorus was, whom Seleucus the king sent to inspect the treasury.
[19] But the Lord did not choose the nation for the sake of the holy place, but the place for the sake of the nation.
[20] Therefore the place itself shared in the misfortunes that befell the nation and afterward participated in its benefits; and what was forsaken in the wrath of the Almighty was restored again in all its glory when the great Lord became reconciled.
[21] So Antiochus carried off eighteen hundred talents from the temple, and hurried away to Antioch, thinking in his arrogance that he could sail on the land and walk on the sea, because his mind was elated.
[22] And he left governors to afflict the people: at Jerusalem, Philip, by birth a Phrygian and in character more barbarous than the man who appointed him;
[23] and at Gerizim, Andronicus; and besides these Menelaus, who lorded it over his fellow citizens worse than the others did. In his malice toward the Jewish citizens,
[24] Antiochus sent Apollonius, the captain of the Mysians, with an army of twenty-two thousand, and commanded him to slay all the grown men and to sell the women and boys as slaves.
[25] When this man arrived in Jerusalem, he pretended to be peaceably disposed and waited until the holy sabbath day; then, finding the Jews not at work, he ordered his men to parade under arms.
[26] He put to the sword all those who came out to see them, then rushed into the city with his armed men and killed great numbers of people.
[27] But Judas Maccabeus, with about nine others, got away to the wilderness, and kept himself and his companions alive in the mountains as wild animals do; they continued to live on what grew wild, so that they might not share in the defilement.

5

[1]이 무렵에 안티오쿠스왕은 제이 차 에집트 원정을 개시했다.
[2]
그런데 금실로 수놓은 옷을 입고 한 손에 창을 들고 또 한 손에 칼을 빼들고 완전무장한 기병대가 예루살렘 상공을 두루 뛰어 다니는 광경이 거의 사십 일간 나타났다.
[3]
이 기병대는 양쪽으로 갈라져서 서로 공격과 반격을 되풀이하였는데, 그들은 방패를 손에 들고 창을 휘두르며 화살을 날렸다. 그들의 말은 황금 마구로 번쩍였고 기병들은 여러 가지 갑옷을 입고 있었다.
[4]
이것을 본 사람들은 모두 이 광경이 좋은 징조이기를 바랐다.
[5]
한편 안티오쿠스가 죽었다는 헛소문이 떠돌았다. 이 말을 듣고 야손은 천 명이 넘는 군대를 이끌고 예루살렘을 기습하였다. 성벽을 지키던 수비대는 쫓겨 가고 예루살렘성은 드디어 함락되었다. 그래서 메넬라오스는 성 안 요새 속으로 도망쳐 돌아 갔다.
[6]
야손은 무자비하게도 자기 동포를 마구 학살했다. 그는 동족을 희생하여 얻은 성공이 최대의 실패라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동포에게서 빼앗은 전리품을 적으로부터 빼앗은 것처럼 생각하였다.
[7]
이렇게 음모를 했지만 그는 주권을 장악하지는 못하고 결국은 오명투성이가 되어 암몬 땅으로 다시 도망갈 수밖에 없었다.
[8]
거기에서 그는 아라비아인의 통치자 아레타스에게 체포되었다가 빠져 나와 이 도시 저 도시로 도망치면서 모든 사람의 추격을 당하고 율법의 배신자로서 증오를 받고 자기 조국과 동족을 박해한 자로서의 미움을 받았으며 끝내는 에집트로 쫓겨 갔다. 이렇게 그 생애의 마지막은 처참한 파국에 이르렀다.
[9]
많은 사람들을 조국에서 추방했던 그는 배를 타고 스파르타로 건너 가서 자기 동족과 우호관계를 맺었던 그 사람들의 보호를 받으리라고 희망했지만 그 곳 타향에서 죽고 말았다.
[10]
많은 사람을 죽여서 제대로 묻어 주지도 않고 그 시체를 마구 버렸던 그는 죽어서 아무도 슬퍼해 주는 이 없이 장례식도 치르지 못하고 선조들의 무덤 속에 묻히지도 못했다.
[11]
이러한 이야기가 안티오쿠스왕의 귀에 들어 가자 왕은 유다인들이 반란을 일으켰다고 생각하여 크게 격분하였다. 그는 에집트를 떠나 예루살렘을 맹렬히 공격하여 점령해 버렸다.
[12]
거기에서 그는 만나는 사람마다 가차없이 칼로 쳐죽이고 집으로 도망간 사람들을 모두 학살해 버리라고 부하들에게 명령했다.
[13]
이렇게 되어 젊은이와 늙은이의 살육, 여자와 어린이의 학살, 처녀와 젖먹이의 도살이 자행되었다.
[14]
단 사흘만에 팔만 명이 살해되었는데 그 중 사만 명은 백병전을 하다가 죽었다. 그뿐 아니라 노예로 잡혀 간 사람의 수도 살해된 사람의 수만큼 많았다.
[15]
안티오쿠스는 이것으로 만족하지 않고 무엄하게도 세계에서도 가장 성스러운 성전으로 들어 갔다. 왕을 인도한 사람은 자기 율법과 조국을 배반한 메넬라오스였다.
[16]
안티오쿠스는 거룩한 기물에 그 더러운 손을 대고 또 다른 왕들이 이 성전의 발전과 영광과 영예를 위해서 바쳤던 봉헌물을 그 더러운 손으로 마구 쓸어 갔다.
[17]
이 곳 사람들이 죄를 지었기 대문에 주님께서 분노하시어 잠시 동안 그 성전을 돌보아 주시지 않고 있음을 모르고 안티오쿠스는 잔뜩 오만에 부풀어 있었다.
[18]
만일 이 곳 백성이 많은 죄를 짓지 않았다면 전에 셀류코스왕의 파견으로 성전 금고를 조사하러 왔던 헬리오도로스와 마찬가지로 안티오쿠스도 성전에 들어 가자마자 채찍으로 얻어 맞아 그런 방자한 행동은 하지 못하였을 것이다.
[19]
그러나 주님께서는 성소를 유지하기 위해 백성을 택하신 것이 아니라 백성의 복리를 위해 성소를 택했던 것이다.
[20]
그래서 성소 자체도 백성들에게 닥쳐 온 재난을 함께 입었고 후에 그들의 행운도 함께 나누었다. 전능하신 주님께서 노하셨을 때 버림을 받았던 성소가 그 위대하신 주님과 화해하게 되었을 때 다시 그 모든 영광을 되찾았던 것이다.
[21]
안티오쿠스는 성전에서 천 팔백 달란트 어치의 금품을 실어 내 가지고 안티오키아로 급히 돌아 갔다. 육지에 배를 띄우고 바다를 도보로 건널 수 있다고 생각할 정도로 그의 마음은 오만에 부풀어 있었다.
[22]
그는 돌아 가면서 유다인들을 학대하기 위해 각지에 총독들을 남겨 두었다. 예루살렘에는 프리기아 출신으로 자기 임명자보다도 더 포악한 기질의 소유자인 필립보를 임명하고
[23]그리짐산에는 안드로니쿠스를 임명하였다. 이 두 사람 외에도 메넬라오스를 임명하였는데 그는 다른 누구보다도 자기 동족을 더 포악하게 다스리던 자였다. 유다인들에 대한 적개심이 골수에 사무친 안티오쿠스는
[24]미시아 사람의 수령인 아폴로니우스에게 군인 이만 이천 명을 딸려 보내 장정은 모조리 죽여 버리고 아녀자들은 노예로 팔라고 명령하였다.
[25]
아폴로니우스는 예루살렘에 도착하자 평화스런 사람처럼 가장하여 유다인들의 거룩한 안식일까지 기다리고 있다가 유다인들이 일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을 보고 자기 부하들에게 무장을 하고 행진하도록 명령하였다.
[26]
그는 이 광경을 보러 나왔던 사람들을 모두 학살하고 무장한 군인들과 함께 온 시내를 돌아 다니며 수없이 많은 사람은 죽였다.
[27]
그 때에 유다 마카베오는 동지들과 함께 광야로 물러가서 들짐승처럼 산에서 살았다. 그들은 거기에서 자기 몸을 더럽히지 않기 위해 오직 풀을 음식삼아 먹고 살았다.

2Mac.6

[1] Not long after this, the king sent an Athenian senator to compel the Jews to forsake the laws of their fathers and cease to live by the laws of God,
[2] and also to pollute the temple in Jerusalem and call it the temple of Olympian Zeus, and to call the one in Gerizim the temple of Zeus the Friend of Strangers, as did the people who dwelt in that place.
[3] Harsh and utterly grievous was the onslaught of evil.
[4] For the temple was filled with debauchery and reveling by the Gentiles, who dallied with harlots and had intercourse with women within the sacred precincts, and besides brought in things for sacrifice that were unfit.
[5] The altar was covered with abominable offerings which were forbidden by the laws.
[6] A man could neither keep the sabbath, nor observe the feasts of his fathers, nor so much as confess himself to be a Jew.
[7] On the monthly celebration of the king's birthday, the Jews were taken, under bitter constraint, to partake of the sacrifices; and when the feast of Dionysus came, they were compelled to walk in the procession in honor of Dionysus, wearing wreaths of ivy.
[8] At the suggestion of Ptolemy a decree was issued to the neighboring Greek cities, that they should adopt the same policy toward the Jews and make them partake of the sacrifices,
[9] and should slay those who did not choose to change over to Greek customs. One could see, therefore, the misery that had come upon them.
[10] For example, two women were brought in for having circumcised their children. These women they publicly paraded about the city, with their babies hung at their breasts, then hurled them down headlong from the wall.
[11] Others who had assembled in the caves near by, to observe the seventh day secretly, were betrayed to Philip and were all burned together, because their piety kept them from defending themselves, in view of their regard for that most holy day.
[12] Now I urge those who read this book not to be depressed by such calamities, but to recognize that these punishments were designed not to destroy but to discipline our people.
[13] In fact, not to let the impious alone for long, but to punish them immediately, is a sign of great kindness.
[14] For in the case of the other nations the Lord waits patiently to punish them until they have reached the full measure of their sins; but he does not deal in this way with us,
[15] in order that he may not take vengeance on us afterward when our sins have reached their height.
[16] Therefore he never withdraws his mercy from us. Though he disciplines us with calamities, he does not forsake his own people.
[17] Let what we have said serve as a reminder; we must go on briefly with the story.
[18] Eleazar, one of the scribes in high position, a man now advanced in age and of noble presence, was being forced to open his mouth to eat swine's flesh.
[19] But he, welcoming death with honor rather than life with pollution, went up to the the rack of his own accord, spitting out the flesh,
[20] as men ought to go who have the courage to refuse things that it is not right to taste, even for the natural love of life.
[21] Those who were in charge of that unlawful sacrifice took the man aside, because of their long acquaintance with him, and privately urged him to bring meat of his own providing, proper for him to use, and pretend that he was eating the flesh of the sacrificial meal which had been commanded by the king,
[22] so that by doing this he might be saved from death, and be treated kindly on account of his old friendship with them.
[23] But making a high resolve, worthy of his years and the dignity of his old age and the gray hairs which he had reached with distinction and his excellent life even from childhood, and moreover according to the holy God-given law, he declared himself quickly, telling them to send him to Hades.
[24] "Such pretense is not worthy of our time of life," he said, "lest many of the young should suppose that Eleazar in his ninetieth year has gone over to an alien religion,
[25] and through my pretense, for the sake of living a brief moment longer, they should be led astray because of me, while I defile and disgrace my old age.
[26] For even if for the present I should avoid the punishment of men, yet whether I live or die I shall not escape the hands of the Almighty.
[27] Therefore, by manfully giving up my life now, I will show myself worthy of my old age
[28] and leave to the young a noble example of how to die a good death willingly and nobly for the revered and holy laws." When he had said this, he went at once to the rack.
[29] And those who a little before had acted toward him with good will now changed to ill will, because the words he had uttered were in their opinion sheer madness.
[30] When he was about to die under the blows, he groaned aloud and said: "It is clear to the Lord in his holy knowledge that, though I might have been saved from death, I am enduring terrible sufferings in my body under this beating, but in my soul I am glad to suffer these things because I fear him."
[31] So in this way he died, leaving in his death an example of nobility and a memorial of courage, not only to the young but to the great body of his nation.

6

[1]그 후 얼마 안 되어 안티오쿠스왕은 아테네의 원로 한 사람을 유다인에게 보내어 그들에게 조상 때부터 내려 오는 율법을 버리고 하느님의 율법을 따르는 생활규범을 버리라고 강요하였다
[2]그리고 예루살렘의 성전을 더럽히고 그 성전을 올림피아의 제우스신에게 봉헌하게 하고 그리짐산의 성소는 그 지방 사람의 소원대로 나그네의 수호신인 제우스에게 봉헌하게 하였다.
[3]
이와 같이 유다인들이 차마 견딜 수 없을 만큼, 악은 날로 더해만 갔다.
[4]
이방인들은 이 성전 안에서 온갖 방종과 향락을 일삼았다. 그들은 거룩한 성전 경내에서 창녀들과 놀아나고 부녀자들을 농락하였다. 그분 아니라 법에 금지된 물건들을 성역 안으로 끌어 들였다.
[5]
제단에는 율법에 금지된 부정한 고기를 쌓아 놓았다.
[6]
안식일은 물론 조상 전래의 축제도 지킬 수 없었으며 심지어는 자기가 유다인이라고 말할 수조차 없었다.
[7]
왕의 탄생일은 매달 지켰으며 그 날에는 유다인들이 끌려 가서 지독하게 강요받아 부정한 고기를 먹지 않을 수 없었다. 또 디오니소스 축제일이 되면 담장이풀로 엮은 관을 쓰고 디오니소스를 찬양하는 행렬에 참가해야만 했다.
[8]
프톨레매오의 제안으로 근처에 있는 그리스의 여러 도시에도 칙령을 반포하여 유다인을 괴롭히는 똑같은 정책을 써서 그들에게 부정한 고기를 먹게 하였으며
[9]생활양식을 그리스식으로 바꾸지 않는 유다인들은 모조리 죽여 버리게 하였다. 이와 같은 사정에 비추어 비참한 운명이 자기들에게 임박하였다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었다.
[10]
과연 어떤 여자 둘이 자기 아들들에게 할례를 베풀었다고 해서 사람들 앞에 끌려 나왔다. 사람들은 그 여자들의 어린애를 젖가슴에 매달게 하고 거리로 끌고 다니며 사람들에게 보인 다음 높은 성벽에서 떨어 뜨려 죽였다.
[11]
또 어떤 유다인들은 예루살렘 근처 동굴에 함께 모여서 안식일을 몰래 지켰다고 해서 총독 필립보에게 고발되어 한꺼번에 화형을 당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거룩한 안식일을 존중한 나머지 그들 자신을 방어하는 일조차 하지 않았다.
[12]
나는 독자들이 이 책에서 우리 민족이 당한 재난의 기사를 읽고 실망하지 않기를 바란다. 이 징벌은 우리 민족을 멸망시키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채찍질하시려는 것이다.
[13]
악한 행동을 오랫동안 그냥 내버려 두시지 않고 즉시 징계하신다는 것은 하느님께서 지극히 인자하시다는 표지이다.
[14]
주님께서는 이방민족에 대해서는 그들의 죄를 즉시 벌하지 않고 그들의 죄가 막중하게 될 때까지 기다리신다. 그러나 우리 민족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시지 않고
[15]그 때마다 벌을 내리셔서 우리의 죄가 절정에 이르지 않도록 해 주셨다.
[16]
따라서 주님께서는 우리에게서 자비의 손길을 거두시지 않으신다 비록 우리에게 징벌을 내리신다 하더라도 그것은 당신의 백성을 채찍질하시는 것이지 절대로 버리시는 것이 아니다.
[17]
이 몇 마디 말로 독자들은 진리를 충분히 깨달았을 것이다. 본론으로 가자.
[18]
그 때에 뛰어난 율법학자들 중에 엘르아잘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이미 나이도 많았고 풍채도 당당한 사람이었다. 박해자들은 강제로 그의 입을 열고 돼지고기를 먹이려 했다.
[19]
그러나 그는 자기 생활을 더럽히고 살아 가는 것보다 명예롭게 죽는 것이 낫다고 하여 자진하여 태형대로 가면서
[20]그 돼지고기를 뱉아 버렸다. 참된 생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먹어서는 안 될 것을 물리칠 용기를 가져야 하는데 엘르아잘이 바로 그런 사람이어서 돼지고기를 뱉아 버렸던 것이다.
[21]
율법에 어긋나는 이 희생제를 관장하는 사람 중에서 엘르아잘과 오랜 친분이 있던 사람들이 그를 따로 불러, 그에게 율법에 어긋나지 않은 다른 고기를 준비했다가 그것을 가져오도록 권하면서 왕의 명령대로 희생제에 바쳐진 고기를 먹는 체하라고 하였다.
[22]
이렇게 하지만 하면 엘르아잘은 오랜 친분으로 맺어진 사람들의 인정을 이용해서 자기 목숨을 건질 수도 있었다.
[23]
그러나 이 노인은 자기의 나이에 따르는 위엄과 백발이 된 머리를 생각하고, 어렸을 적부터 나무랄 데 없이 살아 온 자기 생애를 돌이켜 보고 무엇보다도 하느님께서 주신 거룩한 율법에 따라야겠다고 생각하여 고결한 결심을 꺾지 않았다. 그래서 그는 빨리 죽여 달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24]"
만일 그런 짓을 한다면 구십이 다 된 엘르아잘이 이방인들의 풍습을 따랐다고 많은 젊은이들이 생각할 것입니다.
[25]
그리고 얼마 남지 않은 목숨이 아까워서 그런 가장된 행동을 한다면 그들도 나 때문에 그릇된 길로 빠지게 될 것이고 이 늙은이에게 치욕과 불명예가 돌아 올 것입니다.
[26]
내가 당장에는 인간의 벌을 피할 수 있다 하더라도, 살아서나 죽어서나 전능하신 분의 손길을 피할 도리는 없을 것입니다.
[27]
그러므로 지금 나는 용감하게 죽어 나이값을 하고자 합니다.
[28]
또 나는 숭고하고 거룩한 율법을 위해 기쁜 마음으로 고상하고 훌륭한 죽음을 택하여 젊은이들에게 좋은 표본을 남기려는 것입니다." 이 말을 마치고 그는 태형대로 직행하였다.
[29]
조금 전까지만 해도 엘르아잘에게 호의를 베풀던 사람들이 엘르아잘이 한 말을 듣고 미친 놈의 소리라고 생각하여 돌변하여 그에게 악의를 품게 되었다.
[30]
엘르아잘은 모진 매에 못 이겨 거의 죽어 가면서 신음하는 소리로 말하였다. "주님은 거룩한 지식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러니 내가 죽음을 면할 수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육체적으로 매를 맞아 무서운 고통을 당하고 있으나 하느님을 경애하고 하고 있기 때문에 마음으로 이 고통을 달게 받는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십니다."
[31]
이렇게 그는 자기의 죽음을 젊은이에게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동포들에게 용기의 모범과 덕행의 본보기로 남기고 죽었다.

2Mac.7

[1] It happened also that seven brothers and their mother were arrested and were being compelled by the king, under torture with whips and cords, to partake of unlawful swine's flesh.
[2] One of them, acting as their spokesman, said, "What do you intend to ask and learn from us? For we are ready to die rather than transgress the laws of our fathers."
[3] The king fell into a rage, and gave orders that pans and caldrons be heated.
[4] These were heated immediately, and he commanded that the tongue of their spokesman be cut out and that they scalp him and cut off his hands and feet, while the rest of the brothers and the mother looked on.
[5] When he was utterly helpless, the king ordered them to take him to the fire, still breathing, and to fry him in a pan. The smoke from the pan spread widely, but the brothers and their mother encouraged one another to die nobly, saying,
[6] "The Lord God is watching over us and in truth has compassion on us, as Moses declared in his song which bore witness against the people to their faces, when he said, `And he will have compassion on his servants.'"
[7] After the first brother had died in this way, they brought forward the second for their sport. They tore off the skin of his head with the hair, and asked him, "Will you eat rather than have your body punished limb by limb?"
[8] He replied in the language of his fathers, and said to them, "No." Therefore he in turn underwent tortures as the first brother had done.
[9] And when he was at his last breath, he said, "You accursed wretch, you dismiss us from this present life, but the King of the universe will raise us up to an everlasting renewal of life, because we have died for his laws."
[10] After him, the third was the victim of their sport. When it was demanded, he quickly put out his tongue and courageously stretched forth his hands,
[11] and said nobly, "I got these from Heaven, and because of his laws I disdain them, and from him I hope to get them back again."
[12] As a result the king himself and those with him were astonished at the young man's spirit, for he regarded his sufferings as nothing.
[13] When he too had died, they maltreated and tortured the fourth in the same way.
[14] And when he was near death, he said, "One cannot but choose to die at the hands of men and to cherish the hope that God gives of being raised again by him. But for you there will be no resurrection to life!"
[15] Next they brought forward the fifth and maltreated him.
[16] But he looked at the king, and said, "Because you have authority among men, mortal though you are, you do what you please. But do not think that God has forsaken our people.
[17] Keep on, and see how his mighty power will torture you and your descendants!"
[18] After him they brought forward the sixth. And when he was about to die, he said, "Do not deceive yourself in vain. For we are suffering these things on our own account, because of our sins against our own God. Therefore astounding things have happened.
[19] But do not think that you will go unpunished for having tried to fight against God!"
[20] The mother was especially admirable and worthy of honorable memory. Though she saw her seven sons perish within a single day, she bore it with good courage because of her hope in the Lord.
[21] She encouraged each of them in the language of their fathers. Filled with a noble spirit, she fired her woman's reasoning with a man's courage, and said to them,
[22] "I do not know how you came into being in my womb. It was not I who gave you life and breath, nor I who set in order the elements within each of you.
[23] Therefore the Creator of the world, who shaped the beginning of man and devised the origin of all things, will in his mercy give life and breath back to you again, since you now forget yourselves for the sake of his laws."
[24] Antiochus felt that he was being treated with contempt, and he was suspicious of her reproachful tone. The youngest brother being still alive, Antiochus not only appealed to him in words, but promised with oaths that he would make him rich and enviable if he would turn from the ways of his fathers, and that he would take him for his friend and entrust him with public affairs.
[25] Since the young man would not listen to him at all, the king called the mother to him and urged her to advise the youth to save himself.
[26] After much urging on his part, she undertook to persuade her son.
[27] But, leaning close to him, she spoke in their native tongue as follows, deriding the cruel tyrant: "My son, have pity on me. I carried you nine months in my womb, and nursed you for three years, and have reared you and brought you up to this point in your life, and have taken care of you.
[28] I beseech you, my child, to look at the heaven and the earth and see everything that is in them, and recognize that God did not make them out of things that existed. Thus also mankind comes into being.
[29] Do not fear this butcher, but prove worthy of your brothers. Accept death, so that in God's mercy I may get you back again with your brothers."
[30] While she was still speaking, the young man said, "What are you waiting for? I will not obey the king's command, but I obey the command of the law that was given to our fathers through Moses.
[31] But you, who have contrived all sorts of evil against the Hebrews, will certainly not escape the hands of God.
[32] For we are suffering because of our own sins.
[33] And if our living Lord is angry for a little while, to rebuke and discipline us, he will again be reconciled with his own servants.
[34] But you, unholy wretch, you most defiled of all men, do not be elated in vain and puffed up by uncertain hopes, when you raise your hand against the children of heaven.
[35] You have not yet escaped the judgment of the almighty, all-seeing God.
[36] For our brothers after enduring a brief suffering have drunk of everflowing life under God's covenant; but you, by the judgment of God, will receive just punishment for your arrogance.
[37] I, like my brothers, give up body and life for the laws of our fathers, appealing to God to show mercy soon to our nation and by afflictions and plagues to make you confess that he alone is God,
[38] and through me and my brothers to bring to an end the wrath of the Almighty which has justly fallen on our whole nation."
[39] The king fell into a rage, and handled him worse than the others, being exasperated at his scorn.
[40] So he died in his integrity, putting his whole trust in the Lord.
[41] Last of all, the mother died, after her sons.
[42] Let this be enough, then, about the eating of sacrifices and the extreme tortures.

7

[1]그 때에 일곱 형제를 둔 어머니가 있었는데 그들은 모두 왕에게 체포되어 채찍과 가죽끈으로 고문을 당하며 율법에 금지되어 있는 돼지고기를 먹으라는 강요를 받았다.
[2]
그들 중의 하나가 대변자로 나서서 말하였다. "우리를 심문해서 무엇을 알아 내겠다는 것입니까? 우리 조상의 법을 어기느니 차라리 죽고 말겠습니다."
[3]
이 말을 듣고 왕은 화가 나서 솥과 가마를 불에 달구라고 명령하였다.
[4]
명령대로 당장에 솥과 가마를 뜨겁게 달구자 남은 형제들과 어머니의 눈앞에서 왕은 그들의 대변자로 나섰던 사람의 혀를 자르고 머리카락을 밀고 사지를 자르라고 명령하였다.
[5]
완전히 폐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생명이 붙어 있는 그를 왕은 뜨겁게 달군 솥에 넣어 버리라고 명령하였다. 솥에서 연기가 사방으로 멀리 퍼져 나갈 대에 나머지 형제들은 어머니와 함께 서로 격려하고 고상하게 죽자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6]"
주 하느님께서 우리를 지켜 보시며 틀림없이 측은히 여겨 주실 것입니다.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들을 경고하는 노래 중에도 '주께서 당신 종들을 측은히 여기실 것이다' 라고 말한 구절이 있지 않습니까?"
[7]
이렇게 맏형이 죽은 후에 박해자들은 둘째 아들을 끌어 내어 희롱하였다. 그리고 머리가죽을 머리카락째 벗겨 낸 후 그들은 "네 사지를 다 잘라 내기 전에 돼지고기를 안 먹겠는가?" 하고 물었다.
[8]
그는 자기 나라 말로, "절대로 못 먹겠습니다." 라고 대답하였다. 그래서 그도 맏아들처럼 고문을 당했다.
[9]
마지막 숨을 거두며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이 못된 악마, 너는 우리를 죽여서 이 세상에 살지 못하게 하지만 이 우주의 왕께서는 당신의 율법을 위해 죽은 우리를 다시 살리셔서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할 것이다."
[10]
그 다음에는 셋째 아들이 또 고문을 당하였다. 그는 혀를 내밀라는 말을 듣자 곧 혀를 내밀 분 아니라 용감하게 손까지 내밀면서
[11]엄숙하게 말하였다. "하느님께 받은 이 손발을 하느님의 율법을 위해서 내던진다. 그러므로 나는 이 손발을 하느님께로부터 다시 받으리라는 희망을 갖는다."
[12]
이 말을 듣고 왕은 물론 그의 부하들까지도 고통을 조금도 아프게 생각하지 않는 그 젊은이의 용기를 놀랍게 생각하였다.
[13]
세째가 죽자 그들은 네째 아들을 같은 방법으로 고문하며 괴롭혔다.
[14]
그는 죽는 마지막 순간에 왕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나는 지금 사람의 손에 죽어서 하느님께 가서 다시 살아날 희망을 품고 있으니 기꺼이 죽는다. 그러나 너는 부활하여 다시 살 희망은 전혀 없다."
[15]
다음에는 다섯째 아들이 끌려 나와 고문을 받았다.
[16]
그는 왕을 바라보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당신도 언젠가는 죽은 인간인데 인간을 지배하며 무엇이든지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있소. 그러나 하느님께서 우리 민족을 버리셨다고는 생각하지 마시오
[17]조금만 기다려 보시오. 위대한 능력을 가지신 하느님께서 당신과 당신의 후손을 벌하실 것입니다."
[18]
그 후에 여섯째 아들이 끌려 나왔다. 그는 거의 죽어 가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착각하지 마시오. 우리가 이렇게 고생하는 것은 우리 자신이 하느님께 죄를 지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놀라운 재난을 받게 된 것입니다.
[19]
그러나 하느님께 도전한 당신이 아무 벌도 받지 않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마시오."
[20]
그 어머니의 행동은 놀라운 것이었고, 모든 사람이 길이 기억할 만한 훌륭한 것이었다. 어머니는 단 하루 동안에 일곱 아들이 죽는 것을 지켜 보고서도 주님께 희망을 걸고 있었기 때문에 그 아픔을 용감하게 견디어 냈다.
[21]
그 어머니는 거룩한 생각을 마음 속에 가득 품고서 여성적인 마음을 남성적인 용기로 북돋우어 자기 나라 말로 아들 하나하나를 결려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22]"
너희들이 어떻게 내 뱃속에 생기게 되었는지 나도 모른다. 너희들에게 목숨을 주어 살게 한 것은 내가 아니며, 또 너희들의 신체의 각 부분을 제 자리에 붙여 준 것도 내가 아니다
[23]너희들은 지금 너희들 자신보다도 하느님의 율법을 귀중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사람이 출생할 때에 그 모양을 만들어 주시고 만물을 형성하신 창조주께서 자비로운 마음으로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다시 주실 것이다.
[24]
이 말을 듣고 안티오쿠스는 자기가 멸시당했다고 생각하고 그 어머니의 말 중에는 자기에 대한 욕설이 있지 않나 하고 의심했다. 마지막 아들은 아직도 살아 있었다. 그래서 왕은 그가 만일 조상들의 관습을 버린다면 재물을 많이 주어 행복스럽게 해 줄 뿐 아니라 자기의 친구로 삼고 높은 관직까지 주겠다고 하면서 말로 타이르기도 하고 맹세로써 약속까지 하였다.
[25]
그러나 그 젊은이는 그 말에 조금도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그래서 왕은 그 어머니를 가까이 불러, 소년에게 충고하여 목숨을 건지게 하라고 권고하였다.
[26]
왕의 권고를 오랫동안 듣고서 그 어머니는 자기 아들을 설복시켜 보겠다고 했다.
[27]
그러나 어머니는 그 잔인한 폭군을 조롱이나 하듯이 자기 아들에게 가까이 가서 자기 나라 말로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내 아들아, 이 어미를 불쌍하게 생각하여라. 나는 너를 아홉 달 동안 뱃속에 품었고 너에게 삼 년 동안 젖을 먹였으며 지금 내 나이에 이르기까지 너를 기르고 교육하며 보살펴 왔다.
[28]
얘야, 내 부탁을 들어 다오. 하늘과 땅을 바라보아라. 그리고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살펴라. 하느님께서 무엇인가를 가지고 이 모든 것을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말아라. 인류가 생겨 난 것도 마찬가지다.
[29]
이 도살자를 무서워하지 말고 네 형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태도로 죽음을 달게 받아라. 그러면 하느님의 자비로 내가 너를 너의 형들과 함께 다시 맞이하게 될 것이다."
[30]
어머니의 이 말이 끝나자 젊은이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당신들은 무엇을 왜 그리 꾸물거리고 있소. 나는 모세가 우리 선조에게 준 율법이 하라는 대로 할 뿐이오. 왕이 하라는 대로는 절대로 못하겠소.
[31]
히브리인들을 괴롭히려고 온갖 종류의 재난을 꾸며 낸 당신은 하느님의 손길을 절대로 벗어나지 못할 것이오.
[32]
우리는 우리의 죄 때문에 고통을 당하고 있소.
[33]
살아 계시는 우리 주님께서 우리를 채찍으로 고쳐 주시려고 잠시 우리에게 화를 내셨지만, 하느님께서는 끝내 당신의 종들인 우리와 화해하실 것이오.
[34]
그러나 당신은 불경스럽고 모든 사람 중에서 가장 더러운 인간이오. 하느님의 아들들에게 손을 대며 공연히 우쭐대거나 터무니없는 망상으로 자만하지 마시오.
[35]
당신은 모든 것을 보시는 전능하신 하느님의 심판하시는 손길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36]
우리 형제들은 잠깐 동안 고통을 받은 후에 하느님께서 약속해 주신 영원한 생명을 실컷 누리겠지만 당신은 그 교만한 죄에 대한 하느님의 심판을 방아서 응분의 벌을 받게 될 것이오.
[37]
나는 형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선조들이 전해 준 율법을 지키기 위해 내 몸과 내 생명을 기꺼이 바치겠소. 나는 하느님께서 우리민족에게 속히 자비를 보여 주시고, 당신에게는 시련과 채찍을 내리시어 그분만이 하느님이시라는 것을 인정하게 해 주시기를 하느님께 빌겠소.
[38]
우리 민족 전체에게 내리셨던 전능하신 분의 정당한 노여움을 나와 내 형들을 마지막으로 거두어 주시기를 하느님께 빌 따름이오."
[39]
왕은 이 모멸에 찬 말을 듣고 미칠 듯이 격분하여 다른 어느 형보다도 더 무섭게 그를 고문하였다.
[40]
이렇게 하여 젊은이는 더럽혀지지 않고 오로지 주님만을 믿으면서 죽어 갔다.
[41]
그 어머니도 아들들의 뒤를 따라 결국은 죽고 말았다.
[42]
이교도들의 희생제물을 거절한 이야기와 극심한 고문의 이야기는 이제 이로써 마치기로 하자.

2Mac.8

[1] But Judas, who was also called Maccabeus, and his companions secretly entered the villages and summoned their kinsmen and enlisted those who had continued in the Jewish faith, and so they gathered about six thousand men.
[2] They besought the Lord to look upon the people who were oppressed by all, and to have pity on the temple which had been profaned by ungodly men,
[3] and to have mercy on the city which was being destroyed and about to be leveled to the ground, and to hearken to the blood that cried out to him,
[4] and to remember also the lawless destruction of the innocent babies and the blasphemies committed against his name, and to show his hatred of evil.
[5] As soon as Maccabeus got his army organized, the Gentiles could not withstand him, for the wrath of the Lord had turned to mercy.
[6] Coming without warning, he would set fire to towns and villages. He captured strategic positions and put to flight not a few of the enemy.
[7] He found the nights most advantageous for such attacks. And talk of his valor spread everywhere.
[8] When Philip saw that the man was gaining ground little by little, and that he was pushing ahead with more frequent successes, he wrote to Ptolemy, the governor of Coelesyria and Phoenicia, for aid to the king's government.
[9] And Ptolemy promptly appointed Nicanor the son of Patroclus, one of the king's chief friends, and sent him, in command of no fewer than twenty thousand Gentiles of all nations, to wipe out the whole race of Judea. He associated with him Gorgias, a general and a man of experience in military service.
[10] Nicanor determined to make up for the king the tribute due to the Romans, two thousand talents, by selling the captured Jews into slavery.
[11] And he immediately sent to the cities on the seacoast, inviting them to buy Jewish slaves and promising to hand over ninety slaves for a talent, not expecting the judgment from the Almighty that was about to overtake him.
[12] Word came to Judas concerning Nicanor's invasion; and when he told his companions of the arrival of the army,
[13] those who were cowardly and distrustful of God's justice ran off and got away.
[14] Others sold all their remaining property, and at the same time besought the Lord to rescue those who had been sold by the ungodly Nicanor before he ever met them,
[15] if not for their own sake, yet for the sake of the covenants made with their fathers, and because he had called them by his holy and glorious name.
[16] But Maccabeus gathered his men together, to the number six thousand, and exhorted them not to be frightened by the enemy and not to fear the great multitude of Gentiles who were wickedly coming against them, but to fight nobly,
[17] keeping before their eyes the lawless outrage which the Gentiles had committed against the holy place, and the torture of the derided city, and besides, the overthrow of their ancestral way of life.
[18] "For they trust to arms and acts of daring," he said, "but we trust in the Almighty God, who is able with a single nod to strike down those who are coming against us and even the whole world."
[19] Moreover, he told them of the times when help came to their ancestors; both the time of Sennacherib, when one hundred and eighty-five thousand perished,
[20] and the time of the battle with the Galatians that took place in Babylonia, when eight thousand in all went into the affair, with four thousand Macedonians; and when the Macedonians were hard pressed, the eight thousand, by the help that came to them from heaven, destroyed one hundred and twenty thousand and took much booty.
[21] With these words he filled them with good courage and made them ready to die for their laws and their country; then he divided his army into four parts.
[22] He appointed his brothers also, Simon and Joseph and Jonathan, each to command a division, putting fifteen hundred men under each.
[23] Besides, he appointed Eleazar to read aloud from the holy book, and gave the watchword, "God's help"; then, leading the first division himself, he joined battle with Nicanor.
[24] With the Almighty as their ally, they slew more than nine thousand of the enemy, and wounded and disabled most of Nicanor's army, and forced them all to flee.
[25] They captured the money of those who had come to buy them as slaves. After pursuing them for some distance, they were obliged to return because the hour was late.
[26] For it was the day before the sabbath, and for that reason they did not continue their pursuit.
[27] And when they had collected the arms of the enemy and stripped them of their spoils, they kept the sabbath, giving great praise and thanks to the Lord, who had preserved them for that day and allotted it to them as the beginning of mercy.
[28] After the sabbath they gave some of the spoils to those who had been tortured and to the widows and orphans, and distributed the rest among themselves and their children.
[29] When they had done this, they made common supplication and besought the merciful Lord to be wholly reconciled with his servants.
[30] In encounters with the forces of Timothy and Bacchides they killed more than twenty thousand of them and got possession of some exceedingly high strongholds, and they divided very much plunder, giving to those who had been tortured and to the orphans and widows, and also to the aged, shares equal to their own.
[31] Collecting the arms of the enemy, they stored them all carefully in strategic places, and carried the rest of the spoils to Jerusalem.
[32] They killed the commander of Timothy's forces, a most unholy man, and one who had greatly troubled the Jews.
[33] While they were celebrating the victory in the city of their fathers, they burned those who had set fire to the sacred gates, Callisthenes and some others, who had fled into one little house; so these received the proper recompense for their impiety.
[34] The thrice-accursed Nicanor, who had brought the thousand merchants to buy the Jews,
[35] having been humbled with the help of the Lord by opponents whom he regarded as of the least account, took off his splendid uniform and made his way alone like a runaway slave across the country till he reached Antioch, having succeeded chiefly in the destruction of his own army!
[36] Thus he who had undertaken to secure tribute for the Romans by the capture of the people of Jerusalem proclaimed that the Jews had a Defender, and that therefore the Jews were invulnerable, because they followed the laws ordained by him.

8

[1]유다 마카베오와 그 동지들은 여러 촌락으로 몰래 들어 가서 그들의 친족들을 불러 내고, 유다 민족의 전통을 꾸준히 지켜 온 사람들을 소집하여 육천 명 가량의 사람들을 모아 놓았다.
[2]
그들은 온 세상 사람들에게 압박당하는 이 민족을 굽어 보시고 불경건한 자들의 손에 더럽혀진 성전을 돌보아 주시기를 주님께 기원하였다.
[3]
파괴를 당해서 거의 허물어져 가는 예루살렘성을 자비로이 지켜 주시고, 피흘리며 주님께 부르짖는 소리를 들어 주시며
[4]무죄한 어린이들이 당한 흉악무도한 학살과 주님의 이름이 받은 모독을 기억하시고 그 악행에 복수해 주시기를 빌었다.
[5]
마카베오가 나서서 군대를 조직하자 이방인들은 그를 도저히 대항 할 수 없게 되었다. 주님은 유다인들에 대한 진노를 푸시고 그들에게 자비를 베푸셨던 것이다.
[6]
마카베오는 도시와 촌락들을 급습하여 불을 질러 버렸다. 그는 전략적으로 유리한 여러 지점을 차지하고 적지 않은 적군을 패주시켰다.
[7]
이러한 공격에는 밤이 더 좋다고 생각하여 그는 특히 야음을 이용하였다. 그의 용명은 사방에 널리 퍼졌다.
[8]
마카베오가 점점 세력을 확장하고 갈수록 성공을 거두는 것을 보고 필립보는 프톨레매오에게 편지를 써서 왕의 일을 도와달라고 했다. 프톨레매오는 코일레 시리아와 페니키아의 사령관이었다.
[9]
그는 파트로클로스의 아들이며 왕의 절친한 친구 중의 한 사람인 니가노르를 택하여 여러 민족에서 소집한 군대 이만 명의 지휘관으로 세워 유다 민족을 몰살하라고 하였다. 프톨레매오는 또한 니가노르에게 전쟁 경험이 많은 전략가 고르기아스를 딸려 보냈다.
[10]
니가노르는 유다인을 포로로 붙잡아서 그들을 판 돈으로 왕이 로마인들에게 바쳐야 할 조공 이천 달란트를 장만하려고 마음먹었다.
[11]
그래서 그는 즉시 해변의 여러 도시에 사람을 보내어 유다인 노예들을 살 사람들을 찾아 가서 노에 구십 명을 한 달란트에 넘겨 주겠다고 약속하게 하였다. 그러나 그는 전능하신 분이 자기에게 내리실 징벌을 전혀 예측하지 못하였다.
[12]
유다는 니가노르의 군대가 쳐들어 온다는 소식을 듣고 부하들에게 적군의 내습을 알려 주었다.
[13]
비겁한 자들은 하느님의 정의를 믿지 않고 진영을 탈출해서 도망쳐 버렸다.
[14]
그 밖에 다른 사람들은 남은 재산을 모두 팔았다. 그리고 전투도 있기 전에 자기들을 노예로 팔아 먹으려고 했던 불경건한 니가노르의 손아귀에서 자기들을 구원해 달라고 합심하여 주님께 빌었다.
[15]
그들은 자기네 공로를 생각해서 이렇게 기도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이 자기 조상들과 맺으신 계약과, 거룩하고 영광스런 하느님께서 자기 자신들을 당신의 백성이라고 불러 준 사실을 생각하고 이렇게 빌었던 것이다.
[16]
마카베오는 부하 육천 명을 모아 놓고 적군을 무서워하지 말고, 부당하게 공격해 오는 이방인의 대군을 겁내지 말고 용감하게 싸우라고 격려하였다.
[17]
그리고 이방인들이 성소를 모독한 극악무도한 행위와 예루살렘성이 당한 치욕적인 폭행과 조상 대부터 내려 오는 유다인들의 전통이 파괴당한 것 등을 똑똑히 생각하고 용기를 내라고 설득하였다.
[18]
그리고 마카베오는 부하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적군은 자기들의 무기와 무용심을 믿고 있지만 우리는 전능하신 하느님의 힘을 믿고 있다. 하느님은 우리를 공격해 오는 적군들은 물론 온 세상까지 눈짓 한 번으로 쳐부술 수 있는 분이시다."
[19]
유다 마카베오는 하느님께서 자기 선조들을 도와 주신 여러 가지사실을 들면서 그들에게 이야기해 주었다. 적군의 사령관 산헤립이 군대 십 팔만 오천 명을 거느리고 조상들을 쳐들어 왔다가 전멸당한 사실과
[20]유다인들이 바빌로니아에서 갈라디아인들과 싸울 때에 팔천 명밖에 안 되는 군사를 가지고 마케도니아군 사천 명과 합세하여 얼마나 잘 싸웠는지 이야기해 주었다. 이 전쟁에서 마케도니아군이 진퇴양난에 빠졌을 때에 유다군은 하늘의 도우심을 받아 적군 십 이만 명을 달 팔천 명으로 섬멸하고 많은 전리품을 노획했던 것이다.
[21]
유다 마카베오의 부하들은 이 말을 듣고 용기를 얻어 율법과 조국을 위해서 죽을 각오를 했다. 마카베오는 자기 군대를 네 부대로 나누어,
[22]
자기 동생 시몬과 요셉과 요나단에게 각각 한 부대씩 맡겨서 부하 천 오백 명을 거느리게 하고
[23]엘르아잘에게 명령하여 큰 소리로 성서를 읽게 하고는 "하느님의 도우심" 이라는 표어를 내걸고 유다 자신이 제일 부대의 지휘관이 되어 니가노르와 교전하였다.
[24]
전능하신 분께서 그들의 편이 되어 싸워 주셨기 때문에 적군 구천 명 이상을 죽였다. 니가노르 군대는 대부분 부상을 입거나 불구자가 되어 모두 패주할 수밖에 없었다.
[25]
그리고 유다군은 자기들을 노예로 사려고 왔던 자들의 돈을 몰수했다. 그들은 적군을 꽤 멀리까지 추격했지만 시간이 모자라서 돌아 올 수밖에 없었다.
[26]
그 날은 안식일 전날이었기 때문에 추격을 그 이상 더 할 수 없었던 것이다.
[27]
그들은 적군의 무기를 빼앗고 전리품을 노획한 다음 그 날부터 자비심을 베풀기 시작하며 자기들을 구해 주신 주님께 열렬한 찬미와 감사의 기도를 드리면서 안식일을 지켰다.
[28]
안식일이 지난 후 그들은 박해를 받은 희생자와 과부와 그 아들에게 전리품의 일부를 나누어 주고 나머지는 자기들과 자기 자녀들의 몫으로 나누어 가졌다.
[29]
이 일을 마치고 그들은 다 같이 자비로우신 주님께 기도를 드리며 주님께서 당신 종들과 완전히 화해해 주시기를 빌었다.
[30]
그 후 유다군은 디모테오군과 바키데스군을 공격하여 적군 이만 명 이상을 죽이고 아주 높은 곳에 있는 몇몇 중요한 요새를 점령하였다. 그리고 많은 전리품을 반분하여 일부는 자기들끼리 나누어 가지고 나머지는 박해를 받은 희생자들과 고아들과 과부들과 노인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31]
그들은 적군의 무기를 조심스럽게 모아서 적절한 장소에 쌓아 두었고 나머지 전리품들은 예루살렘으로 운반해 갔다.
[32]
그들은 또 디모테오에게 붙어 유다 사람들에게 많은 해를 끼친 극악한 호위대장을 죽였다.
[33]
그들은 예루살렘에서 승전축제를 지내면서 전에 성전문에 불질렀던 자들을 잡아다 갈리스테네스와 함께 화형에 처했다. 갈리스테네스는 이런 짓을 저지르고 움막집에 숨어 있던 자로서 결국은 자기가 저지른 신성모독죄에 대한 당연한 댓가를 치른 것이다.
[34]
유다인들을 노예로 팔려고 천 명이나 되는 노예상인을 데리고 왔던 극악무도한 니가노르는
[35]에 자기가 가장 천하게 생각하였던 사람들에게서 천대를 받았다. 그는 그 찬란한 옷을 벗고 마치 도망치는 노에처럼 홀몸으로 내륙을 통과하여 안티오키아로 갔다.
[36]
그가 성공한 일이라고는 자기 군대를 전멸시킨 것밖에 없었다. 이것은 모두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렇게 되어 예루살렘 사람들을 포로로 잡아서 노예로 팔아 로마인들에게 조공을 바치려고 계획했던 그는, 유다인들은 하느님을 수호자로 모시고 있는 민족으로서 하느님께서 주신 율법을 지키고 있기 때문에 도저히 정복할 수 없는 민족이라는 것을 모든 사람에게 선언하였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마카베오 1(1 Maccabees)

마카베오3(3 Maccabees)

 
   
 

 ] 토비트 ] 유디스 ] 에스더 ] 지혜서 ] 집회서 ] 바룩 ] 예레미야의 편지 ] 수잔나 ] 벨과 용 ] 마카베오1서 ] 마카베오2서 ] 마카베오3서 ] 마카베오4서 ] 에스드라1서 ] 에스드라2서 ] 므나세의 기도 ] 아자리아의 기도 ] 세사람의 노래 ] 시편 151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