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구약 외경(舊約外經)


(Old Testament Apocrypha)

 
   
 

마카베오 1(1 Maccabees)

마카베오3(3 Maccabe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2 Maccabees

마카베오 2

2Mac.13

[1] In the one hundred and forty-ninth year word came to Judas and his men that Antiochus Eupator was coming with a great army against Judea,
[2] and with him Lysias, his guardian, who had charge of the government. Each of them had a Greek force of one hundred and ten thousand infantry, five thousand three hundred cavalry, twenty-two elephants, and three hundred chariots armed with scythes.
[3] Menelaus also joined them and with utter hypocrisy urged Antiochus on, not for the sake of his country's welfare, but because he thought that he would be established in office.
[4] But the King of kings aroused the anger of Antiochus against the scoundrel; and when Lysias informed him that this man was to blame for all the trouble, he ordered them to take him to Beroea and to put him to death by the method which is the custom in that place.
[5] For there is a tower in that place, fifty cubits high, full of ashes, and it has a rim running around it which on all sides inclines precipitously into the ashes.
[6] There they all push to destruction any man guilty of sacrilege or notorious for other crimes.
[7] By such a fate it came about that Menelaus the lawbreaker died, without even burial in the earth.
[8] And this was eminently just; because he had committed many sins against the altar whose fire and ashes were holy, he met his death in ashes.
[9] The king with barbarous arrogance was coming to show the Jews things far worse than those that had been done in his father's time.
[10] But when Judas heard of this, he ordered the people to call upon the Lord day and night, now if ever to help those who were on the point of being deprived of the law and their country and the holy temple,
[11] and not to let the people who had just begun to revive fall into the hands of the blasphemous Gentiles.
[12] When they had all joined in the same petition and had besought the merciful Lord with weeping and fasting and lying prostrate for three days without ceasing, Judas exhorted them and ordered them to stand ready.
[13] After consulting privately with the elders, he determined to march out and decide the matter by the help of God before the king's army could enter Judea and get possession of the city.
[14] So, committing the decision to the Creator of the world and exhorting his men to fight nobly to the death for the laws, temple, city, country, and commonwealth, he pitched his camp near Modein.
[15] He gave his men the watchword, "God's victory," and with a picked force of the bravest young men, he attacked the king's pavilion at night and slew as many as two thousand men in the camp. He stabbed the leading elephant and its rider.
[16] In the end they filled the camp with terror and confusion and withdrew in triumph.
[17] This happened, just as day was dawning, because the Lord's help protected him.
[18] The king, having had a taste of the daring of the Jews, tried strategy in attacking their positions.
[19] He advanced against Beth-zur, a strong fortress of the Jews, was turned back, attacked again, and was defeated.
[20] Judas sent in to the garrison whatever was necessary.
[21] But Rhodocus, a man from the ranks of the Jews, gave secret information to the enemy; he was sought for, caught, and put in prison.
[22] The king negotiated a second time with the people in Beth-zur, gave pledges, received theirs, withdrew, attacked Judas and his men, was defeated;
[23] he got word that Philip, who had been left in charge of the government, had revolted in Antioch; he was dismayed, called in the Jews, yielded and swore to observe all their rights, settled with them and offered sacrifice, honored the sanctuary and showed generosity to the holy place.
[24] He received Maccabeus, left Hegemonides as governor from Ptolemais to Gerar,
[25] and went to Ptolemais. The people of Ptolemais were indignant over the treaty; in fact they were so angry that they wanted to annul its terms.
[26] Lysias took the public platform, made the best possible defense, convinced them, appeased them, gained their good will, and set out for Antioch. This is how the king's attack and withdrawal turned out.

13

[1]배 사십 구년에 유다와 그의 부하들은 안티오쿠스 유파톨이 대군을 거느리고 유다 나라를 쳐들어 온다는 소식과,
[2]
안티오쿠스의 후견인이며 재상인 리시아가 동행하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들은 보병 십 일만, 기병 오천 삼백, 코끼리 이십 이 마리, 큰 낫으로 장비를 갖춘 병거 삼백 대로 구성된 그리스군을 거느리고 온다는 것이었다.
[3]
그 때에 메넬라오스도 그들 편이 되어 안티오쿠스를 여러 모로 구슬렀다. 그러나 이것은 조국을 구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기 관직을 유지할 생각으로 한 일이었다.
[4]
왕 중의 왕이신 하느님께서는 안티오쿠스의 마음에 이 악한에 대한 분노를 일으켜 놓으셨다. 안티오쿠스는 메넬라오스가 모든 화의 근원이었다는 말을 리시아를 통해 듣고 그 지방의 관습대로 이 악한을 베레알 끌어다가 죽이라고 명령하였다.
[5]
거기에는 높이 이십 오 미터 가량 되는 탑이 있었다. 그 속은 재를 가득 채웠고 깔때기처럼 된 장치가 있어서 무엇이든지 던져 넣으면 재 속으로 빠져 들어 가게 되어 있었다.
[6]
누구든지 성물을 훔치거나 그 밖의 극악한 죄를 지었을 때에는 그 탑으로 올라 가 탑 속에 떨어져 죽게 하는 것이었다.
[7]
율법을 어긴 자는 이렇게 죽었는데 메넬라오스 또한 땅에 묻히지도 못하고
[8]재 속에 묻혀 죽었으니, 거룩한 불과 재가 있는 제단에 대해서 그렇게도 많은 죄를 지은 자였던 만큼 얼마나 당연한 일이었는가
[9]안티오쿠스왕은 자기 아버지 때보다도 더욱 악랄한 압박을 유다인들에 가하려는 생각으로 진격해 오고 있었다.
[10]
유다는 이 소식을 듣고 율법과 나라와 성전을 빼앗기게 되었으니 이 때야말로 어느 때보다도 주님께서 도와 주셔야 하겠다고 주님께 밤낮으로 호소하라고 백성들에게 명령하였다.
[11]
그리고 최근에 이르러서야 조금 숨을 돌리게 된 이 백성들을 다시 모독적인 이방인의 손에 넘어가지 않도록 해 주시기를 호소하게 하였다.
[12]
사람들은 모두 유다의 명령을 실행하며 사흘 동안 끊임없이 눈물을 흘리고 단식하며 땅에 엎드려서 자비로우신 주님께 탄원하였다. 유다는 그들을 격려하며 준비를 하고 있으라고 명령하였다.
[13]
원로들과 따로 협의한 끝에 유다는 안티오쿠스의 군대가 유다 땅에 쳐들어 와서 예루살렘을 점령하기 전에 유다군이 먼저 진격해 나가서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결판을 내기로 결정하였다.
[14]
결과는 천지를 창조하신 분에게 맡기고 부하들에게는 율법과 성전과 수도와 나라와 전통을 위해서 죽기까지 고결하게 싸우라고 격려한 다음, 유다는 모데인 근처에 진을 쳤다.
[15]"
승리는 하느님의 것" 이라는 표어를 부하들에게 준 다음 유다는 가장 용감한 젊은이들을 뽑아 왕의 막사를 밤에 습격하여 적진에서 이천 명을 죽이고 가장 큰 코끼리와 그 위에 타고 있는 병사를 찔러 죽였다.
[16]
드디어 그들은 적진을 공포와 혼란의 수라장으로 만들어, 승리를 거두고 철수하였다.
[17]
이 작전이 끝난 것은 동이 틀 무렵이었다. 그것은 주님의 도우심과 보호로 말미암아 이루어진 일이었다.
[18]
안티오쿠스왕은 유다인들이 얼마나 대담한지를 잘 알고 교묘한 전략을 써서 그들의 요새들을 점령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19]
그래서 그는 유다인들의 요새 벳술로 진격해 갔다. 그러나 그는 거기에서 격퇴를 당하고 또다시 공격했지만 결국은 패주하고 말았다.
[20]
그 때에 유다는 벳술 성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필수품을 보내 주었다.
[21]
유다군 중에 로도코스라는 자가 적군에게 비밀을 누설했다. 이것이 발각되어 그는 붙잡혀 감옥에 갇히고 말았다.
[22]
안티오쿠스왕은 다시 벳술성 안에 있는 사람들과 교섭을 벌여 서로 화해한 다음 거기에서 물러갔다. 그리고 나서 그는 유다와 그의 부하들을 습격하였으나 오히려 더 큰 궁지에 빠지게 되었다.
[23]
그뿐 아니라 자기가 국사를 맡겨 안티오키아에 남겨 두었던 필립보가 절망상태에 빠져 있다는 소식을 듣고 당황하여 유다인들에게 화평을 제의하고 그들의 모든 권리를 존중하겠다고 맹세하였다. 이런 조약을 맺고 나서 그는 희생제물을 받쳐 성전을 경의를 표하고 너그러운 마음으로 그 경내에 여러가지 시설을 해 주었다.
[24]
그는 마카베오를 영접하고 헤게모니데스를 프톨레마이스로부터 게라에 이르는 지역의 총독으로 세운 다음,
[25]
프톨레마이스로 떠나 갔다. 그러나 프톨레마이스 시민들은 그 화평조약에 대해 불만을 품고 있었다. 실상 그들은 너무나도 분개한 나머지 그 조약의 조문들을 무효화하고 싶어했다.
[26]
리시아가 단상에 나타나 최선을 다해서 변명한 끝에 백성들을 설득시켜서 그들의 마음을 가라앉혔다. 그리하여 그들의 호감을 산 다음 그는 안티오키아로 돌아 갔다. 안티오쿠스왕의 원정과 철수는 이상과 같이 진행되었던 것이다.

2Mac.14

[1] Three years later, word came to Judas and his men that Demetrius, the son of Seleucus, had sailed into the harbor of Tripolis with a strong army and a fleet,
[2] and had taken possession of the country, having made away with Antiochus and his guardian Lysias.
[3] Now a certain Alcimus, who had formerly been high priest but had wilfully defiled himself in the times of separation, realized that there was no way for him to be safe or to have access again to the holy altar,
[4] and went to King Demetrius in about the one hundred and fifty-first year, presenting to him a crown of gold and a palm, and besides these some of the customary olive branches from the temple. During that day he kept quiet.
[5] But he found an opportunity that furthered his mad purpose when he was invited by Demetrius to a meeting of the council and was asked about the disposition and intentions of the Jews. He answered:
[6] "Those of the Jews who are called Hasideans, whose leader is Judas Maccabeus, are keeping up war and stirring up sedition, and will not let the kingdom attain tranquillity.
[7] Therefore I have laid aside my ancestral glory -- I mean the high priesthood -- and have now come here,
[8] first because I am genuinely concerned for the interests of the king, and second because I have regard also for my fellow citizens. For through the folly of those whom I have mentioned our whole nation is now in no small misfortune.
[9] Since you are acquainted, O king, with the details of this matter, deign to take thought for our country and our hard-pressed nation with the gracious kindness which you show to all.
[10] For as long as Judas lives, it is impossible for the government to find peace."
[11] When he had said this, the rest of the king's friends, who were hostile to Judas, quickly inflamed Demetrius still more.
[12] And he immediately chose Nicanor, who had been in command of the elephants, appointed him governor of Judea, and sent him off
[13] with orders to kill Judas and scatter his men, and to set up Alcimus as high priest of the greatest temple.
[14] And the Gentiles throughout Judea, who had fled before Judas, flocked to join Nicanor, thinking that the misfortunes and calamities of the Jews would mean prosperity for themselves.
[15] When the Jews heard of Nicanor's coming and the gathering of the Gentiles, they sprinkled dust upon their heads and prayed to him who established his own people for ever and always upholds his own heritage by manifesting himself.
[16] At the command of the leader, they set out from there immediately and engaged them in battle at a village called Dessau.
[17] Simon, the brother of Judas, had encountered Nicanor, but had been temporarily checked because of the sudden consternation created by the enemy.
[18] Nevertheless Nicanor, hearing of the valor of Judas and his men and their courage in battle for their country, shrank from deciding the issue by bloodshed.
[19] Therefore he sent Posidonius and Theodotus and Mattathias to give and receive pledges of friendship.
[20] When the terms had been fully considered, and the leader had informed the people, and it had appeared that they were of one mind, they agreed to the covenant.
[21] And the leaders set a day on which to meet by themselves. A chariot came forward from each army; seats of honor were set in place;
[22] Judas posted armed men in readiness at key places to prevent sudden treachery on the part of the enemy; they held the proper conference.
[23] Nicanor stayed on in Jerusalem and did nothing out of the way, but dismissed the flocks of people that had gathered.
[24] And he kept Judas always in his presence; he was warmly attached to the man.
[25] And he urged him to marry and have children; so he married, settled down, and shared the common life.
[26] But when Alcimus noticed their good will for one another, he took the covenant that had been made and went to Demetrius. He told him that Nicanor was disloyal to the government, for he had appointed that conspirator against the kingdom, Judas, to be his successor.
[27] The king became excited and, provoked by the false accusations of that depraved man, wrote to Nicanor, stating that he was displeased with the covenant and commanding him to send Maccabeus to Antioch as a prisoner without delay.
[28] When this message came to Nicanor, he was troubled and grieved that he had to annul their agreement when the man had done no wrong.
[29] Since it was not possible to oppose the king, he watched for an opportunity to accomplish this by a stratagem.
[30] But Maccabeus, noticing that Nicanor was more austere in his dealings with him and was meeting him more rudely than had been his custom, concluded that this austerity did not spring from the best motives. So he gathered not a few of his men, and went into hiding from Nicanor.
[31] When the latter became aware that he had been cleverly outwitted by the man, he went to the great and holy temple while the priests were offering the customary sacrifices, and commanded them to hand the man over.
[32] And when they declared on oath that they did not know where the man was whom he sought,
[33] he stretched out his right hand toward the sanctuary, and swore this oath: "If you do not hand Judas over to me as a prisoner, I will level this precinct of God to the ground and tear down the altar, and I will build here a splendid temple to Dionysus."
[34] Having said this, he went away. Then the priests stretched forth their hands toward heaven and called upon the constant Defender of our nation, in these words:
[35] "O Lord of all, who hast need of nothing, thou wast pleased that there be a temple for thy habitation among us;
[36] so now, O holy One, Lord of all holiness, keep undefiled for ever this house that has been so recently purified."
[37] A certain Razis, one of the elders of Jerusalem, was denounced to Nicanor as a man who loved his fellow citizens and was very well thought of and for his good will was called father of the Jews.
[38] For in former times, when there was no mingling with the Gentiles, he had been accused of Judaism, and for Judaism he had with all zeal risked body and life.
[39] Nicanor, wishing to exhibit the enmity which he had for the Jews, sent more than five hundred soldiers to arrest him;
[40] for he thought that by arresting him he would do them an injury.
[41] When the troops were about to capture the tower and were forcing the door of the courtyard, they ordered that fire be brought and the doors burned. Being surrounded, Razis fell upon his own sword,
[42] preferring to die nobly rather than to fall into the hands of sinners and suffer outrages unworthy of his noble birth.
[43] But in the heat of the struggle he did not hit exactly, and the crowd was now rushing in through the doors. He bravely ran up on the wall, and manfully threw himself down into the crowd.
[44] But as they quickly drew back, a space opened and he fell in the middle of the empty space.
[45] Still alive and aflame with anger, he rose, and though his blood gushed forth and his wounds were severe he ran through the crowd; and standing upon a steep rock,
[46] with his blood now completely drained from him, he tore out his entrails, took them with both hands and hurled them at the crowd, calling upon the Lord of life and spirit to give them back to him again. This was the manner of his death.

14

[1]삼 년 후에 셀류코스의 아들 데메드리오가 강력한 군대와 함대를 이끌고 트리폴리스 항구로 상륙하여
[2]안티오쿠스와 그의 후견인 리시아를 살해한 다음 그 지방을 점령했다는 소식이 유다와 그의 부하들에게 들렸다.
[3]
그 때 알키모스라는 자가 있었는데 그는 대사제직에 올랐던 자로서 유다 민족이 역경을 겪고 있을 때에 자진해서 전통을 더럽힌 바 있는 자이다. 그는 아무리해도 살 길이 보이지 않고 다시 거룩한 제단에 나갈 가망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4]데메드리오왕에게 찾아 가서 금관과 종려나무 가지와 그 밖에 성전에서 흔히 사용되던 올리브나무 가지를 바쳤다. 그리고 그 날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백 오십 일년 경의 일이었다.
[5]
데메드리오가 알키모스를 의회에 초청하여 유다인들의 태도와 계획에 관해 물었을 때에 알키모스는 자기의 무모한 계획을 성취할 좋은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여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6]"
유다 마카베오가 이끄는 하시디인이라는 유다인들은 전쟁을 일삼고 폭동을 일으키며 국가의 안녕질서를 교란하고 있습니다.
[7]
그렇기 때문에 나도 내 조상 때부터 내려 오는 영에, 즉 대사제직을 빼앗기고 이렇게 찾아 왔습니다.
[8]
내가 찾아 온 것은 첫째로 폐하의 이익을 진심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며, 둘째로 내 동포들에 대해서도 염려되는 바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온 민족은 앞서 말씀드린 바 있는 어리석은 자들의 무모한 행동 때문에 적지 않은 화를 입고 있습니다.
[9]
폐하께서 이 모든 일을 상세하게 아셨으니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 주신 자비로우신 사랑을 우리 나라와 압박 받는 백성들에게 베풀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10]
유다가 살아 있는 한, 우리나라에 평화가 깃들 수가 없습니다."
[11]
알키모스가 말을 끝마치자마자 유다에게 적의를 품고 있던 다른 측근자들이 데메드리오의 마음에 불을 질렀다.
[12]
그래서 데메드리오는 코끼리부대장 니가노를 뽑아 유다 지방의 총독으로 임명한 후에 그를 현지로 파견하며,
[13]
유다를 죽이고 그의 부하들을 해산시키고 알키모스를 그 위대한 성전의 대사제로 삼으라고 명령하였다.
[14]
유다의 공격을 피해서 흩어져 있던 유다 지방의 이방인들은 유다인들이 당하는 불행과 재난이 바로 자기들에게는 유리하게 되리라고 생각하여 떼를 지어서 니가노르와 합세하였다.
[15]
유다인들은 니가노르가 쳐들어 온다는 소식과 이방인들이 그와 합세하여 공격해 온다는 소식을 듣고 먼지를 머리 위에 뿌리며 하느님께 간구하였다. 당신 백성을 영원히 붙들어 주시며 스스로 나타나셔서 당신 백성들을 언제나 도와 주시는 분에게 그들은 간구하였던 것이다.
[16]
그들은 지휘관의 명령이 떨어지자 곧 진격하여 아다사라는 마을에서 적군과 교전하였다.
[17]
유다의 형 시몬은 니가노르와 맞서서 싸우게 되었는데 너무 갑자기 적군이 닥치는 바람에 그는 잠깐 고전을 면치 못했다.
[18]
그러나 니가노르는 유다와 그의 부하들이 용맹스럽다는 것과 그들이 조국을 위해 대담하게 싸운다는 소식을 듣고 혈투로써 판가름을 낼 생각을 버리고 말았다.
[19]
그래서 그는 포시도니오스와 테오도토스와 마따디아를 파견하여 유다인들과의 우호협정을 맺게 하였다.
[20]
이 제안에 대해서 오랫동안 곰곰이 생각한 끝에 유다는 자기 부하들에게까지 그 제안을 알려 주었다. 그랬더니 그들은 만장일치로 협정을 맺는 일에 찬동하였다.
[21]
양측 지휘관들이 단독으로 만날 날을 정하였다. 양측으로부터 병거가 한 대씩 나와서 지휘관들이 앉은 자리를 마련하였다.
[22]
유다는 적군이 갑자기 배신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적절한 장소에 무장을 갖춘 병사들을 배치해 놓았다. 그러나 회담은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23]
니가노르는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으면서 조금도 나쁜 짓을 하지 않았고 자기 주변에 떼를 지어 모여 드는 군중들을 해산시켰다.
[24]
그리고 유다를 언제나 자기 가까이 있게 하였다. 유다에게 진정으로 친밀감을 느꼈던 것이다.
[25]
그는 유다에게 결혼을 해서 자녀를 낳으라고 권고하였다. 그래서 유다는 결혼을 하고 남들처럼 평온한 사림을 시작하였다.
[26]
니가노르와 유다가 서로 우의를 나누고 있다는 사실을 안 알키모스는 그들이 맺은 협정서를 구해 가지고 데메드리오왕에게로 가서 다음과 같이 일렀다. "니가노르는 우리나라의 반역자인 유다를 자기 후계자로 삼았으니, 우리 정부의 정책에 위반되는 일을 꾸미는 자입니다."
[27]
이 극악무도한 자의 중상모략에 넘어간 왕은 노발대발하여 니가노르에게 편지를 써 보내면서 자기를 그 협정에 도저히 만족할 수가 없으니 마카베오를 즉각 체포하여 안티오키아로 압송하기를 명령한다고 하였다.
[28]
이 편지를 받은 니가노르는 몹시 당황하였고 아무 잘못도 없는 사람과 맺은 협정을 깨뜨리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을 마음 아프게 생각하였다.
[29]
그러나 왕의 명령을 거역할 수도 없기 때문에 그는 어떤 계략을 써서 그 명령을 실행할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30]
그러나 마카베오는 자기를 대하는 니가노르의 태도가 전보다 냉정해졌고, 서로 만날 때에도 전에 없이 거칠어진 것을 보고 이런 냉정한 태도는 좋지 못한 징조라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그는 자기 부하들을 꽤 많이 모아서 니가노르의 눈을 피하여 숨어 버렸다.
[31]
니가노르는 보기 좋게 유다에게 기선을 빼앗겼다는 것을 알고 그 위대하고도 거룩한 성전에 가서 일과를 따라 희생제물을 바치고 있는 사제들에게 유다를 내놓으라고 명령하였다.
[32]
그들은 니가노르가 찾고 있는 사람이 어디 있는지 알지 못한다고 맹세를 하며 말하였다.
[33]
니가노르는 자기 오른손을 성전을 향해 들고 맹세하였다. "너희들이 만일 유다를 붙잡아서 내놓지 않으면 나는 이 하느님의 집을 땅에 납작하게 무너뜨리고 제단을 헐고는 거기에다 디오니소스를 위한 찬란한 신전을 지어 놓겠다."
[34]
이 말을 남기고 그는 떠나 갔다. 사제들은 하늘을 향해 손을 들고 끊임없이 우리 백성의 편이 되셔서 싸워 주시는 하느님께 이렇게 부르짖었다.
[35]"
만물의 주님, 주님은 아무 것도 모자라는 것이 없으신 분이십니다. 주님께서 거처하실 집을 우리 가운데 두신 것을 주님께서는 좋아하셨습니다.
[36]
그러하오니 무한히 거룩하신 주님, 정화된지 얼마 되지 않은 이 집을 영원히 더럽히지 않도록 지켜 주소서."
[37]
예루살렘 원로들 중에 라지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애국자였고 평판이 아주 좋은 사람이었다. 그리고 그는 충성심이 커서 "유다인의 아버지" 라는 칭호까지 받은 사람이었다. 그 때에 어떤 사람이 라지스에대해서 니가노르에게 악의에 찬 고발을 하였다.
[38]
라지스는 전에 유다민족이 역경을 겪기 시작하던 때에 유다 전통을 고수하는 자라는 고발을 당하여 몸과 목숨의 위험을 무릅쓰고 유다 전통을 위해서 열성을 다 바쳤던 사람이다.
[39]
니가노르는 유다인들에게 품었던 증오심을 명백히 드러내기 위해 라지스를 체포하려고 오백 명 이상 되는 병사를 파견하였다.
[40]
라지스를 체포하면 유다인들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41]
병사들은 성문을 쳐부수고 들어 가 모든 문에 불을 지르고 라지스가 있던 탑을 점령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렇게 포위를 당한 라지스는 자기 칼로 자기의 배를 찔렀다.
[42]
악당들의 손에 넘어가 폭행을 당함으로써 자기의 고귀한 생애에 오점을 찍느니 차라리 깨끗하게 죽어 버리겠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43]
라지스는 너무 서두르다가 급소를 찌르지 못하였다. 바로 그 때에 사방의 문으로 쏟아져 들어 오는 적군을 보고 라지스는 용감하게 성벽으로 올라 가서 밑에 있는 군중 머리 위로 사나이답게 몸을 던졌다.
[44]
군중이 재빨리 비켜 섰기 때문에 빈 공간이 생겨서 라지스는 그 복판에 떨어지고 말았다.
[45]
라지스는 그래도 죽지 않고 분노가 불처럼 일어 벌떡 일어섰다. 그리고 피가 콸콸 솟고 상처가 중한데도 군중을 헤치고 달려 가서 우뚝 솟은 바위 위에 올라 섰다.
[46]
그의 피가 다 쏟아져 나왔을 때에 라지스는 자기 창자를 뽑아 내어 양 손에 움켜 쥐고 군중에게 내던지며 생명과 영혼의 주인이신 하느님께 자기 창자를 다시 돌려 주십사고 호소하였다. 그는 이렇게 죽어 갔다.

2Mac.15

[1] When Nicanor heard that Judas and his men were in the region of Samaria, he made plans to attack them with complete safety on the day of rest.
[2] And when the Jews who were compelled to follow him said, "Do not destroy so savagely and barbarously, but show respect for the day which he who sees all things has honored and hallowed above other days,"
[3] the thrice-accursed wretch asked if there were a sovereign in heaven who had commanded the keeping of the sabbath day.
[4] And when they declared, "It is the living Lord himself, the Sovereign in heaven, who ordered us to observe the seventh day,"
[5] he replied, "And I am a sovereign also, on earth, and I command you to take up arms and finish the king's business." Nevertheless, he did not succeed in carrying out his abominable design.
[6] This Nicanor in his utter boastfulness and arrogance had determined to erect a public monument of victory over Judas and his men.
[7] But Maccabeus did not cease to trust with all confidence that he would get help from the Lord.
[8] And he exhorted his men not to fear the attack of the Gentiles, but to keep in mind the former times when help had come to them from heaven, and now to look for the victory which the Almighty would give them.
[9] Encouraging them from the law and the prophets, and reminding them also of the struggles they had won, he made them the more eager.
[10] And when he had aroused their courage, he gave his orders, at the same time pointing out the perfidy of the Gentiles and their violation of oaths.
[11] He armed each of them not so much with confidence in shields and spears as with the inspiration of brave words, and he cheered them all by relating a dream, a sort of vision, which was worthy of belief.
[12] What he saw was this: Onias, who had been high priest, a noble and good man, of modest bearing and gentle manner, one who spoke fittingly and had been trained from childhood in all that belongs to excellence, was praying with outstretched hands for the whole body of the Jews.
[13] Then likewise a man appeared, distinguished by his gray hair and dignity, and of marvelous majesty and authority.
[14] And Onias spoke, saying, "This is a man who loves the brethren and prays much for the people and the holy city, Jeremiah, the prophet of God."
[15] Jeremiah stretched out his right hand and gave to Judas a golden sword, and as he gave it he addressed him thus:
[16] "Take this holy sword, a gift from God, with which you will strike down your adversaries."
[17] Encouraged by the words of Judas, so noble and so effective in arousing valor and awaking manliness in the souls of the young, they determined not to carry on a campaign but to attack bravely, and to decide the matter, by fighting hand to hand with all courage, because the city and the sanctuary and the temple were in danger.
[18] Their concern for wives and children, and also for brethren and relatives, lay upon them less heavily; their greatest and first fear was for the consecrated sanctuary.
[19] And those who had to remain in the city were in no little distress, being anxious over the encounter in the open country.
[20] When all were now looking forward to the coming decision, and the enemy was already close at hand with their army drawn up for battle, the elephants strategically stationed and the cavalry deployed on the flanks,
[21] Maccabeus, perceiving the hosts that were before him and the varied supply of arms and the savagery of the elephants, stretched out his hands toward heaven and called upon the Lord who works wonders; for he knew that it is not by arms, but as the Lord decides, that he gains the victory for those who deserve it.
[22] And he called upon him in these words: "O Lord, thou didst send thy angel in the time of Hezekiah king of Judea, and he slew fully a hundred and eighty-five thousand in the camp of Sennacherib.
[23] So now, O Sovereign of the heavens, send a good angel to carry terror and trembling before us.
[24] By the might of thy arm may these blasphemers who come against thy holy people be struck down." With these words he ended his prayer.
[25] Nicanor and his men advanced with trumpets and battle songs;
[26] and Judas and his men met the enemy in battle with invocation to God and prayers.
[27] So, fighting with their hands and praying to God in their hearts, they laid low no less than thirty-five thousand men, and were greatly gladdened by God's manifestation.
[28] When the action was over and they were returning with joy, they recognized Nicanor, lying dead, in full armor.
[29] Then there was shouting and tumult, and they blessed the Sovereign Lord in the language of their fathers.
[30] And the man who was ever in body and soul the defender of his fellow citizens, the man who maintained his youthful good will toward his countrymen, ordered them to cut off Nicanor's head and arm and carry them to Jerusalem.
[31] And when he arrived there and had called his countrymen together and stationed the priests before the altar, he sent for those who were in the citadel.
[32] He showed them the vile Nicanor's head and that profane man's arm, which had been boastfully stretched out against the holy house of the Almighty;
[33] and he cut out the tongue of the ungodly Nicanor and said that he would give it piecemeal to the birds and hang up these rewards of his folly opposite the sanctuary.
[34] And they all, looking to heaven, blessed the Lord who had manifested himself, saying, "Blessed is he who has kept his own place undefiled."
[35] And he hung Nicanor's head from the citadel, a clear and conspicuous sign to every one of the help of the Lord.
[36] And they all decreed by public vote never to let this day go unobserved, but to celebrate the thirteenth day of the twelfth month -- which is called Adar in the Syrian language -- the day before Mordecai's day.
[37] This, then, is how matters turned out with Nicanor. And from that time the city has been in the possession of the Hebrews. So I too will here end my story.
[38] If it is well told and to the point, that is what I myself desired; if it is poorly done and mediocre, that was the best I could do.
[39] For just as it is harmful to drink wine alone, or, again, to drink water alone, while wine mixed with water is sweet and delicious and enhances one's enjoyment, so also the style of the story delights the ears of those who read the work. And here will be the end.

15

[1]니가노르는 유다와 그의 부하들이 사마리아 지방에 있다는 말을 듣고 안식일에 그들을 습격하겠다고 결심하였다. 그렇게 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2]
니가노르에게 강제로 끌려 다니던 유다인들이 호소하였다. "그렇게 잔인하고 야만스러운 학살은 절대로 하지 마십시오. 만물을 통찰하시는 분께서 다른 날들과는 다르게 거룩하게 구별해 놓으신 그 날을 존중히 여기십시오."
[3]
이 말을 듣고 그 극악무도한 악한은 안식일을 지키라고 명령한 지배자가 정말 하늘에 있느냐고 물었다.
[4]
그들이 "살아 계시는 주님께서 친히 하늘에서 지배하시며 제칠 일을 지키라고 명령하셨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5]니가노르는 이렇게 말하였다. "지상의 지배자는 나다. 나는 너희에게 싸우러 나가라고 명령할 수 있고 그 밖에 어떤 왕명이든지 수행하라고 명령할 수 있다." 그러나 니가노르는 자기의 잔인한 계획을 수행하는 데 실패하고 말았다.
[6]
극도의 허영과 교만에 빠진 니가노르는 유다와 그의 부하들을 정복한 후에는 전승기념비를 세워 만인에게 보여 주겠다고 결심했다.
[7]
그러나 마카베오는 신념을 굽히지 않고 주님께로부터 도우심을 받으리라는 희망을 굳게 가지고 있었다.
[8]
그는 자기 부하들에게 과거에 하늘로부터 온 도움을 회상하여 적군의 내습을 무서워하지 말고 이번 싸움에도 전능하신 하느님께서 승리를 주시리라는 것을 기대하라고 격려하였다.
[9]
그는 율법서와 예언서의 말씀으로 그들을 격려하고, 또 지금까지 이겨 온 여러 전투를 상기시킴으로써 그들의 마음에 더욱더 왕성한 사기를 불어 넣어 주었다.
[10]
이렇게 유다는 부하들에게 용기를 준 다음 그들이 해야 할 일을 지시하고 그와 동시에 이방인들의 배신과 계약위반을 지적하였다.
[11]
그는 부하들의 안전을 위하여 방패와 창뿐 아니라 훌륭한 말씀이주는 격려로써 무장시켜 주었다. 그리고 꿈에 본 신비롭고도 믿을 만한 계시의 영상을 설명해 주어 그들의 마음을 기쁘게 해 주었다.
[12]
그가 본 영상은 이런 것이었다. 대사제였던 오니아스가 나타나 두 팔을 쳐들고 유다인 전체를 위해 기도하고 있었다. 그는 선량한 사람으로서 외모가 단정하고 몸가짐이 온유하며 언변에 품위가 있고 어렸을 적부터 온갖 덕행을 쌓는 사람이었다.
[13]
그 다음에는 뛰어난 위엄을 지닌 백발노인이 나타났는데 놀랍고도 형언할 수 없는 위풍과 권위가 그를 감싸고 있었다.
[14]
오니아스는 이렇게 말하였다. "이분은 하느님의 예언자 예레미야이십니다. 이분은 우리 민족과 거룩한 도성을 위해 열심히 기도해 주시는 분이십니다."
[15]
예레미야는 그의 오른손을 내밀어 유다에게 황금검을 주며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16]"
하느님의 선물인 이 거룩한 검을 받으시오. 이 검을 가지고 적군을 쳐부수시오."
[17]
유다의 열변은 모든 사람의 마음에 용기를 불러 일으키고 젊은이들의 마음에 남자다운 기상을 넣어 줄 수 있었다. 격려를 받은 유다의 부하들은 지체하지 않고 용감하게 적군에게 달려들어 백병전을 벌여 결판을 내리라고 결심하였다. 예루살렘과 성전과 거룩한 기물들이 위태로운 상태에 있었기 때문이었다.
[18]
그들은 처자와 형제와 친척을 염려하는 마음보다는 거룩하게 구별해 놓은 성전을 염려하는 마음이 더 컸고 또 그것이 첫째가는 것이었다.
[19]
예루살렘에 남아 있던 유다인들도 성 밖에 나가서 싸우고 있는 우군들을 염려하는 마음으로 그들에 못지 않은 고뇌를 겪었다.
[20]
모든 사람은 다가 오는 결전을 기다리고 있었다. 적군은 이미 그 군세를 집결하고 대오를 정돈하여 코끼리부대는 유리한 지점에, 그리고 기마병들은 양쪽 측면에 배치되어 있었다.
[21]
마카베오는 각종 무기로 장비를 갖춘 무수한 적군, 특히 난폭한 코끼리부대가 자기 앞에 있는 것을 보고서 하늘을 향해 양손을 쳐들고 기적을 일으키시는 주님께 호소하였다. 승리는 하느님께서 당신의 결정대로 자격이 있는 사람에게 주시는 것이지 우수한 무기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그는 확신했던 것이다.
[22]
그는 이렇게 호소하였다. "유다의 왕 히즈키야 때에 천사를 보내시어 산헤립의 군대 십 팔만 오천 명을 죽이신 주님,
[23]
주님께서는 하늘의 지배자이시니 이제 다시 한번 우리 앞에 선한 천사를 보내시어 적군에게 공포와 전율을 주게 하소서.
[24]
주님의 힘센 팔로 저들을 치소서. 그들은 주님을 모독하며 주님의 거룩한 백성을 공격해 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그는 기도를 마쳤다.
[25]
니가노르와 그의 부하들은 나팔소리와 군가에 맞춰 진격해 왔다.
[26]
그러나 유다와 그의 부하들은 적군과 교전을 하는 한편 하느님께 호소하고 기도 드리는 일을 기치지 않았다.
[27]
손으로는 싸우고 마음으로는 하느님께 기도를 드리면서 그들은 삼만 오천 명이나 되는 적군을 때려 눕혔다. 그리고 하느님께서 이렇게 능력을 나타내 주시는 것을 크게 기뻐하였다.
[28]
전투가 끝나고 유다인들은 기쁜 마음으로 철수를 하다가 니가노르가 갑옷을 입은 채 죽어 쓰러져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29]
그래서 그들은 기뻐 날뛰며 환성을 지르고 자기 나라 말로 지배자이신 주님을 찬양하였다.
[30]
몸과 마음을 다 바쳐서 자기 나라의 수호에 앞장섰고, 자기 동족을 위하여 젊음을 바쳐 온 유다는 니가노르의 목과 한쪽 팔을 어깨까지 잘라 예루살렘으로 가지고 가도록 부하들에게 명령하였다.
[31]
예루살렘에 도착하자 그는 자기 동포를 불러 모으고 사제들을 제단 앞에 세운 다음, 요새에 남아 있던 사람들을 불러 왔다.
[32]
그리고 그들에게 그 악한 니가노르의 머리를 보여 주고, 오만불손한 말을 지껄이면서 전능하신 분의 거룩한 집을 가리키던 그의 더러운 손을 그들에게 보여 주었다.
[33]
그는 불경건한 니가노르의 혀를 뽑아 낸 다음 부하들에게 그 혀를 토막내어 새들에게 던져 주라고 명령하였다. 그리고 니가느르의 팔을 성전 맞은 편에 매달게 하여 어리석음의 결과가 어떻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보여 주였다.
[34]
이 광경을 본 사람들은 하늘을 우러러 보고 거룩하신 능력을 보여 주신 주님을 찬양하면서, "찬미 받으소서! 주님은 당신의 성소를 더럽혀지지 않게 보존하셨습니다!" 하고 부르짖었다.
[35]
유다는 니가노르의 머리를 요새 꼭대기에 매달아 모든 사람이 볼 수 있게 하고 주님께서 유다인을 도우셨다는 증거를 명백히 보여 주었다.
[36]
그들은 이 날을 결코 그대로 지내 버리지 말고 특별히 기념할 날로 지키기로 만장일치로 가결하여 공포하였다. 그 날은 제십 이월, 즉 시리아 말로는 아달월 십 삼일이며 모르드개일의 전날이다.
[37]
니가노르의 운명은 위와 같이 끝났고 그 후로 예루살렘은 히브리인들이 장악하게 되었다. 이제 나도 여기서 이야기를 그치려 한다.
[38]
이 이야기가 요령껏 잘 기록되었다면 그것은 내가 바라던 바이고, 혹 변변치 못하게 보잘 것 없이 되었다 하더라도 나로서는 최선을 다한 것이다.
[39]
포도주만 마시거나 물만 마시거나 하면 맛이 없지만 포도주에다 물을 섞으면 맛이 나고 마시는 사람에게 큰 즐거움을 안겨 준다. 이와 마찬가지로 요령 있게 짜여진 이야기는 독자에게 기쁨을 준다. 이상으로 내 글을 마치련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마카베오 1(1 Maccabees)

마카베오3(3 Maccabees)

 
   
 

 ] 토비트 ] 유디스 ] 에스더 ] 지혜서 ] 집회서 ] 바룩 ] 예레미야의 편지 ] 수잔나 ] 벨과 용 ] 마카베오1서 ] 마카베오2서 ] 마카베오3서 ] 마카베오4서 ] 에스드라1서 ] 에스드라2서 ] 므나세의 기도 ] 아자리아의 기도 ] 세사람의 노래 ] 시편 151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