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다음 ]

 
   

구약 성서 (舊約聖書)


(Old Testament)

 

열왕기상(1 Kings)

역대상(1 Chronicl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 Kings

열왕기하

2Kgs.1

[1] After the death of Ahab, Moab rebelled against Israel.
[2] Now Ahazi'ah fell through the lattice in his upper chamber in Sama'ria, and lay sick; so he sent messengers, telling them, "Go, inquire of Ba'al-ze'bub, the god of Ekron, whether I shall recover from this sickness."
[3] But the angel of the LORD said to Eli'jah the Tishbite, "Arise, go up to meet the messengers of the king of Sama'ria, and say to them, `Is it because there is no God in Israel that you are going to inquire of Ba'al-ze'bub, the god of Ekron?'
[4] Now therefore thus says the LORD, `You shall not come down from the bed to which you have gone, but you shall surely die.'" So Eli'jah went.
[5] The messengers returned to the king, and he said to them, "Why have you returned?"
[6] And they said to him, "There came a man to meet us, and said to us, `Go back to the king who sent you, and say to him, Thus says the LORD, Is it because there is no God in Israel that you are sending to inquire of Ba'al-ze'bub, the god of Ekron? Therefore you shall not come down from the bed to which you have gone, but shall surely die.'"
[7] He said to them, "What kind of man was he who came to meet you and told you these things?"
[8] They answered him, "He wore a garment of haircloth, with a girdle of leather about his loins." And he said, "It is Eli'jah the Tishbite."
[9] Then the king sent to him a captain of fifty men with his fifty. He went up to Eli'jah, who was sitting on the top of a hill, and said to him, "O man of God, the king says, `Come down.'"
[10] But Eli'jah answered the captain of fifty, "If I am a man of God, let fire come down from heaven and consume you and your fifty." Then fire came down from heaven, and consumed him and his fifty.
[11] Again the king sent to him another captain of fifty men with his fifty. And he went up and said to him, "O man of God, this is the king's order, `Come down quickly!'"
[12] But Eli'jah answered them, "If I am a man of God, let fire come down from heaven and consume you and your fifty." Then the fire of God came down from heaven and consumed him and his fifty.
[13] Again the king sent the captain of a third fifty with his fifty. And the third captain of fifty went up, and came and fell on his knees before Eli'jah, and entreated him, "O man of God, I pray you, let my life, and the life of these fifty servants of yours, be precious in your sight.
[14] Lo, fire came down from heaven, and consumed the two former captains of fifty men with their fifties; but now let my life be precious in your sight."
[15] Then the angel of the LORD said to Eli'jah, "Go down with him; do not be afraid of him." So he arose and went down with him to the king,
[16] and said to him, "Thus says the LORD, `Because you have sent messengers to inquire of Ba'al-ze'bub, the god of Ekron, -- is it because there is no God in Israel to inquire of his word? -- therefore you shall not come down from the bed to which you have gone, but you shall surely die.'"
[17] So he died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LORD which Eli'jah had spoken. Jeho'ram, his brother, became king in his stead in the second year of Jeho'ram the son of Jehosh'aphat, king of Judah, because Ahazi'ah had no son.
[18] Now the rest of the acts of Ahazi'ah which he did, are they not written in the Book of the Chronicles of the Kings of Israel?

 

1 장

[1] 아합이 죽은 후에 모압이 이스라엘을 배반하였더라
[2]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저희더러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3]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시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서 저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4] 그러므로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올라간 침상에서 내려오지 못할 지라 네가 반드시 죽으리라 하셨다 하라 엘리야가 이에 가니라
[5] 사자들이 왕에게 돌아오니 왕이 이르되 너희는 어찌하여 돌아왔느냐
[6] 저희가 고하되 한 사람이 올라와서 우리를 만나 이르되 너희는 너희를 보낸 왕에게로 돌아가서 저에게 고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이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네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려고 보내느냐 그러므로 네가 올라간 침상에서 내려오지 못할지라 네가 반드시 죽으리라 하셨다 라 하더이다
[7] 왕이 저희에게 이르되 올라와서 너희를 만나 이 말을 너희에게 고한 그 사람의 모양이 어떠하더냐
[8] 저희가 대답하되 그는 털이 많은 사람인데 허리에 가죽 띠를 띠었더이다 왕이 가로되 그는 디셉 사람 엘리야로다
[9] 이에 오십부장과 그 오십인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저가 엘리야 에게로 올라가서 본즉 산꼭대기에 앉았는지라 저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10]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서 너와 너의 오십인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서 저와 그 오십인을 살랐더라
[11] 왕이 다시 다른 오십부장과 그 오십인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니 저가 엘리야에게 일러 가로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속히 내려 오라 하셨나이다
[12] 엘리야가 저희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서 너와 너의 오십인을 사를지로다 하매 하나님의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서 저와 그 오십인을 살랐더라
[13] 왕이 세번째 오십부장과 그 오십인을 보낸지라 세째 오십부장이 올라가서 엘리야의 앞에 이르러 꿇어 엎드려 간구하여 가로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원컨대 나의 생명과 당신의 종인 이 오십인의 생명을 당신은 귀히 보소서
[14]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서 전번의 오십부장 둘과 그 오십인들을 살랐거니와 나의 생명을 당신은 귀히 보소서 하매
[15] 여호와의 사자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저를 두려워 말고 함께 내려가라 하신지라 엘리야가 곧 일어나 저와 함께 내려와서 왕에게 이르러
[16] 고하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사자를 보내어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려 하니 이스라엘에 그 말을 물을만한 하나님이 없음이냐 그러므로 네가 그 올라간 침상에서 내려오지 못할지라 네가 반드시 죽으리라 하셨다 하니라
[17] 왕이 엘리야의 전한 여호와의 말씀대로 죽고 저가 아들이 없으므로 여호람이 대신하여 왕이 되니 유다 왕 여호사밧의 아들 여호람의 제 이년이었더라
[18] 아하시야의 남은 사적은 모두 이스라엘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2Kgs.2

[1] Now when the LORD was about to take Eli'jah up to heaven by a whirlwind, Eli'jah and Eli'sha were on their way from Gilgal.
[2] And Eli'jah said to Eli'sha, "Tarry here, I pray you; for the LORD has sent me as far as Bethel." But Eli'sha said, "As the LORD lives, and as you yourself live, I will not leave you." So they went down to Bethel.
[3] And the sons of the prophets who were in Bethel came out to Eli'sha, and said to him, "Do you know that today the LORD will take away your master from over you?" And he said, "Yes, I know it; hold your peace."
[4] Eli'jah said to him, "Eli'sha, tarry here, I pray you; for the LORD has sent me to Jericho." But he said, "As the LORD lives, and as you yourself live, I will not leave you." So they came to Jericho.
[5] The sons of the prophets who were at Jericho drew near to Eli'sha, and said to him, "Do you know that today the LORD will take away your master from over you?" And he answered, "Yes, I know it; hold your peace."
[6] Then Eli'jah said to him, "Tarry here, I pray you; for the LORD has sent me to the Jordan." But he said, "As the LORD lives, and as you yourself live, I will not leave you." So the two of them went on.
[7] Fifty men of the sons of the prophets also went, and stood at some distance from them, as they both were standing by the Jordan.
[8] Then Eli'jah took his mantle, and rolled it up, and struck the water, and the water was parted to the one side and to the other, till the two of them could go over on dry ground.
[9] When they had crossed, Eli'jah said to Eli'sha, "Ask what I shall do for you, before I am taken from you." And Eli'sha said, "I pray you, let me inherit a double share of your spirit."
[10] And he said, "You have asked a hard thing; yet, if you see me as I am being taken from you, it shall be so for you; but if you do not see me, it shall not be so."
[11] And as they still went on and talked, behold, a chariot of fire and horses of fire separated the two of them. And Eli'jah went up by a whirlwind into heaven.
[12] And Eli'sha saw it and he cried, "My father, my father! the chariots of Israel and its horsemen!" And he saw him no more. Then he took hold of his own clothes and rent them in two pieces.
[13] And he took up the mantle of Eli'jah that had fallen from him, and went back and stood on the bank of the Jordan.
[14] Then he took the mantle of Eli'jah that had fallen from him, and struck the water, saying, "Where is the LORD, the God of Eli'jah?" And when he had struck the water, the water was parted to the one side and to the other; and Eli'sha went over.
[15] Now when the sons of the prophets who were at Jericho saw him over against them, they said, "The spirit of Eli'jah rests on Eli'sha." And they came to meet him, and bowed to the ground before him.
[16] And they said to him, "Behold now, there are with your servants fifty strong men; pray, let them go, and seek your master; it may be that the Spirit of the LORD has caught him up and cast him upon some mountain or into some valley." And he said, "You shall not send."
[17] But when they urged him till he was ashamed, he said, "Send." They sent therefore fifty men; and for three days they sought him but did not find him.
[18] And they came back to him, while he tarried at Jericho, and he said to them, "Did I not say to you, Do not go?"
[19] Now the men of the city said to Eli'sha, "Behold, the situation of this city is pleasant, as my lord sees; but the water is bad, and the land is unfruitful."
[20] He said, "Bring me a new bowl, and put salt in it." So they brought it to him.
[21] Then he went to the spring of water and threw salt in it, and said, "Thus says the LORD, I have made this water wholesome; henceforth neither death nor miscarriage shall come from it."
[22] So the water has been wholesome to this day, according to the word which Eli'sha spoke.
[23] He went up from there to Bethel; and while he was going up on the way, some small boys came out of the city and jeered at him, saying, "Go up, you baldhead! Go up, you baldhead!"
[24] And he turned around, and when he saw them, he cursed them in the name of the LORD. And two she-bears came out of the woods and tore forty-two of the boys.
[25] From there he went on to Mount Carmel, and thence he returned to Sama'ria.

 

2 장

[1] 여호와께서 회리바람으로 엘리야를 하늘에 올리고자 하실 때에 엘리야가 엘리사로 더불어 길갈에서 나가더니
[2]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청컨대 너는 여기 머물라 여호와께서 나를 벧엘로 보내시느니라 엘리사가 가로되 여호와의 사심과 당신의 혼의 삶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당신을 떠나지 아니 하겠나이다 이에 두 사람이 벧엘로 내려가니
[3] 벧엘에 있는 선지자의 생도들이 엘리사에게로 나아와 이르되 여호와께서 오늘날 당신의 선생을 당신의 머리 위로 취하실 줄을 아나이까 가로되 나도 아노니 너희는 잠잠하라
[4] 엘리야가 저에게 이르되 엘리사야 청컨대 너는 여기 머물라 여호와께서 나를 여리고로 보내시느니라 엘리사가 가로되 여호와의 사심과 당신의 혼의 삶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당신을 떠나지 아니하겠나이다 하니라 저희가 여리고에 이르매
[5] 여리고에 있는 선지자의 생도들이 엘리사에게 나아와 이르되 여호와께서 오늘날 당신의 선생을 당신의 머리 위로 취하실 줄을 아나이까 엘리사가 가로되 나도 아노니 너희는 잠잠하라
[6] 엘리야가 또 엘리사에게 이르되 청컨대 너는 여기 머물라 여호와께서 나를 요단으로 보내시느니라 저가 가로되 여호와의 사심과 당신의 혼의 삶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당신을 떠나지 아니하겠나이다 이에 두 사람이 행하니라
[7] 선지자의 생도 오십인이 가서 멀리 서서 바라보매 그 두 사람이 요단가에 섰더니
[8] 엘리야가 겉옷을 취하여 말아 물을 치매 물이 이리 저리 갈라지고 두 사람이 육지 위로 건너더라
[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취하시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 것을 구하라 엘리사가 가로되 당신의 영감이 갑절이나 내게 있기를 구하나이다
[10] 가로되 네가 어려운 일을 구하는도다 그러나 나를 네게서 취하시는 것을 네가 보면 그 일이 네게 이루려니와 그렇지 않으면 이루지 아니하리라 하고
[11] 두 사람이 행하며 말하더니 홀연히 불수레와 불말들이 두 사람을 격하고 엘리야가 회리바람을 타고 승천하더라
[12] 엘리사가 보고 소리 지르되 내 아버지여 내 아버지여 이스라엘의 병거와 그 마병이여 하더니 다시 보이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엘리사가 자기의 옷을 잡아 둘에 찢고
[13] 엘리야의 몸에서 떨어진 겉옷을 주워가지고 돌아와서 요단 언덕에 서서
[14] 엘리야의 몸에서 떨어진 그 겉옷을 가지고 물을 치며 가로되 엘리야의 하나님 여호와는 어디 계시니이까 하고 저도 물을 치매 물이 이리 저리 갈라지고 엘리사가 건너니라
[15] 맞은편 여리고에 있는 선지자의 생도들이 저를 보며 말하기를 엘리야의 영감이 엘리사의 위에 머물렀다 하고 가서 저를 영접하여 그 앞에서 땅에 엎드리고
[16] 가로되 당신의 종들에게 용사 오십인이 있으니 청컨대 저희로 가서 당신의 주를 찾게 하소서 염려컨대 여호와의 신이 저를 들어 가다가 어느 산에나 어느 골짜기에 던지셨을까 하나이다 엘리사가 가로되 보내지 말라 하나
[17] 무리가 저로 부끄러워 하도록 강청하매 보내라 한지라 저희가 오십인을 보내었더니 사흘을 찾되 발견하지 못하고
[18] 엘리사가 여리고에 머무는 중에 무리가 저에게 돌아오니 엘리사가 저희에게 이르되 내가 가지 말라고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였느냐 하였더라
[19] 그 성 사람들이 엘리사에게 고하되 우리 주께서 보시는 바와 같이 이 성읍의 터는 아름다우나 물이 좋지 못하므로 토산이 익지 못하고 떨어지나이다
[20] 엘리사가 가로되 새 그릇에 소금을 담아 내게로 가져오라 하매 곧 가져온지라
[21] 엘리사가 물 근원으로 나아가서 소금을 그 가운데 던지며 가로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이 물을 고쳤으니 이로 좇아 다시는 죽음이나 토산이 익지 못하고 떨어짐이 없을지니라 하셨느니라 하니
[22] 그 물이 엘리사의 말과 같이 고쳐져서 오늘날에 이르렀더라
[23] 엘리사가 거기서 벧엘로 올라가더니 길에 행할 때에 젊은 아이들이 성에서 나와서 저를 조롱하여 가로되 대머리여 올라가라 대머리여 올라가라 하는지라
[24] 엘리사가 돌이켜 저희를 보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저주하매 곧 수풀에서 암콤 둘이 나와서 아이들 중에 사십 이명을 찢었더라
[25] 엘리사가 거기서부터 갈멜산으로 가고 거기서 사마리아로 돌아왔더라

 

2Kgs.3

[1] In the eighteenth year of Jehosh'aphat king of Judah, Jeho'ram the son of Ahab became king over Israel in Sama'ria, and he reigned twelve years.
[2] He did what was evil in the sight of the LORD, though not like his father and mother, for he put away the pillar of Ba'al which his father had made.
[3] Nevertheless he clung to the sin of Jerobo'am the son of Nebat, which he made Israel to sin; he did not depart from it.
[4] Now Mesha king of Moab was a sheep breeder; and he had to deliver annually to the king of Israel a hundred thousand lambs, and the wool of a hundred thousand rams.
[5] But when Ahab died, the king of Moab rebelled against the king of Israel.
[6] So King Jeho'ram marched out of Sama'ria at that time and mustered all Israel.
[7] And he went and sent word to Jehosh'aphat king of Judah, "The king of Moab has rebelled against me; will you go with me to battle against Moab?" And he said, "I will go; I am as you are, my people as your people, my horses as your horses."
[8] Then he said, "By which way shall we march?" Jeho'ram answered, "By the way of the wilderness of Edom."
[9] So the king of Israel went with the king of Judah and the king of Edom. And when they had made a circuitous march of seven days, there was no water for the army or for the beasts which followed them.
[10] Then the king of Israel said, "Alas! The LORD has called these three kings to give them into the hand of Moab."
[11] And Jehosh'aphat said, "Is there no prophet of the LORD here, through whom we may inquire of the LORD?" Then one of the king of Israel's servants answered, "Eli'sha the son of Shaphat is here, who poured water on the hands of Eli'jah."
[12] And Jehosh'aphat said, "The word of the LORD is with him." So the king of Israel and Jehosh'aphat and the king of Edom went down to him.
[13] And Eli'sha said to the king of Israel, "What have I to do with you? Go to the prophets of your father and the prophets of your mother." But the king of Israel said to him, "No; it is the LORD who has called these three kings to give them into the hand of Moab."
[14] And Eli'sha said, "As the LORD of hosts lives, whom I serve, were it not that I have regard for Jehosh'aphat the king of Judah, I would neither look at you, nor see you.
[15] But now bring me a minstrel." And when the minstrel played, the power of the LORD came upon him.
[16] And he said, "Thus says the LORD, `I will make this dry stream-bed full of pools.'
[17] For thus says the LORD, `You shall not see wind or rain, but that stream-bed shall be filled with water, so that you shall drink, you, your cattle, and your beasts.'
[18] This is a light thing in the sight of the LORD; he will also give the Moabites into your hand,
[19] and you shall conquer every fortified city, and every choice city, and shall fell every good tree, and stop up all springs of water, and ruin every good piece of land with stones."
[20] The next morning, about the time of offering the sacrifice, behold, water came from the direction of Edom, till the country was filled with water.
[21] When all the Moabites heard that the kings had come up to fight against them, all who were able to put on armor, from the youngest to the oldest, were called out, and were drawn up at the frontier.
[22] And when they rose early in the morning, and the sun shone upon the water, the Moabites saw the water opposite them as red as blood.
[23] And they said, "This is blood; the kings have surely fought together, and slain one another. Now then, Moab, to the spoil!"
[24] But when they came to the camp of Israel, the Israelites rose and attacked the Moabites, till they fled before them; and they went forward, slaughtering the Moabites as they went.
[25] And they overthrew the cities, and on every good piece of land every man threw a stone, until it was covered; they stopped every spring of water, and felled all the good trees; till only its stones were left in Kir-har'eseth, and the slingers surrounded and conquered it.
[26] When the king of Moab saw that the battle was going against him, he took with him seven hundred swordsmen to break through, opposite the king of Edom; but they could not.
[27] Then he took his eldest son who was to reign in his stead, and offered him for a burnt offering upon the wall. And there came great wrath upon Israel; and they withdrew from him and returned to their own land.

 

3 장

[1] 유다 왕 여호사밧의 십팔년에 아합의 아들 여호람이 사마리아에서 이스라엘 왕이 되어 십 이년을 치리하니라
[2] 저가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나 그 부모와 같이 하지는 아니하였으니 이는 저가 그 아비의 만든 바알의 주상을 제하였음이라
[3] 그러나 저가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이 이스라엘로 범하게 한 그 죄를 따라 행하고 떠나지 아니하였더라
[4] 모압 왕 메사는 양을 치는 자라 새끼 양 십만의 털과 수양 십만의 털을 이스라엘 왕에게 바치더니
[5] 아합이 죽은 후에 모압 왕이 이스라엘 왕을 배반한지라
[6] 그 때에 여호람 왕이 사마리아에서 나가서 온 이스라엘을 점고하고
[7] 또 가서 유다 왕 여호사밧에게 보내어 이르되 모압왕이 나를 배반하였으니 당신은 나와 함께 가서 모압을 치시겠느뇨 저가 가로되 내가 올라가리이다 나는 당신과 일반이요 내 백성은 당신의 백성과 일반이요 내 말들도 당신의 말들과 일반이니이다
[8] 여호람이 가로되 우리가 어느 길로 올라가리이까 저가 대답하되 에돔 광야 길로니이다
[9] 이스라엘 왕이 유다왕과 에돔왕으로 더불어 행하더니 길을 둘러 행한지 칠일에 군사와 따라가는 생축을 먹일 물이 없는지라
[10] 이스라엘 왕이 가로되 슬프다 여호와께서 이 세 왕을 불러 모아 모압의 손에 붙이려 하시는도다
[11] 여호사밧이 가로되 우리가 여호와께 물을 만한 여호와의 선지자가 여기 없느냐 이스라엘 왕의 신복 중에 한 사람이 대답하여 가로되 전에 엘리야의 손에 물을 붓던 사밧의 아들 엘리사가 여기있나이다
[12] 여호사밧이 가로되 여호와의 말씀이 저에게 있도다 이에 이스라엘 왕이 여호사밧과 에돔 왕으로 더불어 그에게로 내려가니라
[13]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내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당신의 부친의 선지자들과 당신의 모친의 선지자들에게로 가소서 이스라엘 왕이 저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여호와께서 이 세 왕을 불러 모아 모압의 손에 붙이려 하시나이다
[14] 엘리사가 가로되 내가 섬기는 만군의 여호와의 사심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만일 유다 왕 여호사밧의 낯을 봄이 아니면 당신을 향하지도 아니하고 보지도 아니하였으리이다
[15] 이제 내게로 거문고 탈 자를 불러 오소서 하니라 거문고 타는 자가 거문고를 탈 때에 여호와께서 엘리사를 감동하시니
[16] 저가 가로되 여호와의 말씀이 이 골짜기에 개천을 많이 파라 하셨나이다
[17]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너희가 바람도 보지 못하고 비도 보지 못하되 이 골짜기에 물이 가득하여 너희와 너희 육축과 짐승이 마시리라 하셨나이다
[18] 이것은 여호와 보시기에 오히려 작은 일이라 여호와께서 모압 사람도 당신의 손에 붙이시리니
[19] 당신들이 모든 견고한 성과 모든 아름다운 성을 치고 모든 좋은 나무를 베고 모든 샘을 메우고 돌로 모든 좋은 밭을 헐리이다 하더니
[20] 아침에 미쳐 소제 드릴 때에 물이 에돔 편에서부터 흘러와서 그 땅에 가득하였더라
[21] 모압 모든 사람이 왕들이 올라와서 자기를 치려 한다 함을 듣고 갑옷 입을 만한 자로부터 그 이상이 다 모여 그 경계에 섰더라
[22] 아침에 모압 사람이 일찌기 일어나서 해가 물에 비취므로 맞은편 물이 붉어 피와 같음을 보고
[23] 가로되 이는 피라 필연 저 왕들이 싸워 서로 죽인 것이로다 모압사람들아 이제 노략하러 가자 하고
[24] 이스라엘 진에 이르니 이스라엘 사람이 일어나 모압 사람을 쳐서 그 앞에서 도망하게 하고 그 지경에 들어가며 모압 사람을 치고
[25] 그 성읍을 쳐서 헐고 각기 돌을 던져 모든 좋은 밭에 가득하게 하고 모든 샘을 메우고 모든 좋은 나무를 베고 길하라셋의 돌들은 남기고 물맷군이 두루 다니며 치니라
[26] 모압 왕이 전세가 극렬하여 당하기 어려움을 보고 칼 찬 군사 칠백을 거느리고 충돌하여 지나서 에돔 왕에게로 가고자 하되 능히 못하고
[27] 이에 자기 위를 이어 왕이 될 맏아들을 취하여 성 위에서 번제를 드린지라 이스라엘에게 크게 통분함이 임하매 저희가 떠나 각기 고국으로 돌아갔더라

 

2Kgs.4

[1] Now the wife of one of the sons of the prophets cried to Eli'sha, "Your servant my husband is dead; and you know that your servant feared the LORD, but the creditor has come to take my two children to be his slaves."
[2] And Eli'sha said to her, "What shall I do for you? Tell me; what have you in the house?" And she said, "Your maidservant has nothing in the house, except a jar of oil."
[3] Then he said, "Go outside, borrow vessels of all your neighbors, empty vessels and not too few.
[4] Then go in, and shut the door upon yourself and your sons, and pour into all these vessels; and when one is full, set it aside."
[5] So she went from him and shut the door upon herself and her sons; and as she poured they brought the vessels to her.
[6] When the vessels were full, she said to her son, "Bring me another vessel." And he said to her, "There is not another." Then the oil stopped flowing.
[7] She came and told the man of God, and he said, "Go, sell the oil and pay your debts, and you and your sons can live on the rest."
[8] One day Eli'sha went on to Shunem, where a wealthy woman lived, who urged him to eat some food. So whenever he passed that way, he would turn in there to eat food.
[9] And she said to her husband, "Behold now, I perceive that this is a holy man of God, who is continually passing our way.
[10] Let us make a small roof chamber with walls, and put there for him a bed, a table, a chair, and a lamp, so that whenever he comes to us, he can go in there."
[11] One day he came there, and he turned into the chamber and rested there.
[12] And he said to Geha'zi his servant, "Call this Shu'nammite." When he had called her, she stood before him.
[13] And he said to him, "Say now to her, See, you have taken all this trouble for us; what is to be done for you? Would you have a word spoken on your behalf to the king or to the commander of the army?" She answered, "I dwell among my own people."
[14] And he said, "What then is to be done for her?" Geha'zi answered, "Well, she has no son, and her husband is old."
[15] He said, "Call her." And when he had called her, she stood in the doorway.
[16] And he said, "At this season, when the time comes round, you shall embrace a son." And she said, "No, my lord, O man of God; do not lie to your maidservant."
[17] But the woman conceived, and she bore a son about that time the following spring, as Eli'sha had said to her.
[18] When the child had grown, he went out one day to his father among the reapers.
[19] And he said to his father, "Oh, my head, my head!" The father said to his servant, "Carry him to his mother."
[20] And when he had lifted him, and brought him to his mother, the child sat on her lap till noon, and then he died.
[21] And she went up and laid him on the bed of the man of God, and shut the door upon him, and went out.
[22] Then she called to her husband, and said, "Send me one of the servants and one of the asses, that I may quickly go to the man of God, and come back again."
[23] And he said, "Why will you go to him today? It is neither new moon nor sabbath." She said, "It will be well."
[24] Then she saddled the ass, and she said to her servant, "Urge the beast on; do not slacken the pace for me unless I tell you."
[25] So she set out, and came to the man of God at Mount Carmel. When the man of God saw her coming, he said to Geha'zi his servant, "Look, yonder is the Shu'nammite;
[26] run at once to meet her, and say to her, Is it well with you? Is it well with your husband? Is it well with the child?" And she answered, "It is well."
[27] And when she came to the mountain to the man of God, she caught hold of his feet. And Geha'zi came to thrust her away. But the man of God said, "Let her alone, for she is in bitter distress; and the LORD has hidden it from me, and has not told me."
[28] Then she said, "Did I ask my lord for a son? Did I not say, Do not deceive me?"
[29] He said to Geha'zi, "Gird up your loins, and take my staff in your hand, and go. If you meet any one, do not salute him; and if any one salutes you, do not reply; and lay my staff upon the face of the child."
[30] Then the mother of the child said, "As the LORD lives, and as you yourself live, I will not leave you." So he arose and followed her.
[31] Geha'zi went on ahead and laid the staff upon the face of the child, but there was no sound or sign of life. Therefore he returned to meet him, and told him, "The child has not awaked."
[32] When Eli'sha came into the house, he saw the child lying dead on his bed.
[33] So he went in and shut the door upon the two of them, and prayed to the LORD.
[34] Then he went up and lay upon the child, putting his mouth upon his mouth, his eyes upon his eyes, and his hands upon his hands; and as he stretched himself upon him, the flesh of the child became warm.
[35] Then he got up again, and walked once to and fro in the house, and went up, and stretched himself upon him; the child sneezed seven times, and the child opened his eyes.
[36] Then he summoned Geha'zi and said, "Call this Shu'nammite." So he called her. And when she came to him, he said, "Take up your son."
[37] She came and fell at his feet, bowing to the ground; then she took up her son and went out.
[38] And Eli'sha came again to Gilgal when there was a famine in the land. And as the sons of the prophets were sitting before him, he said to his servant, "Set on the great pot, and boil pottage for the sons of the prophets."
[39] One of them went out into the field to gather herbs, and found a wild vine and gathered from it his lap full of wild gourds, and came and cut them up into the pot of pottage, not knowing what they were.
[40] And they poured out for the men to eat. But while they were eating of the pottage, they cried out, "O man of God, there is death in the pot!" And they could not eat it.
[41] He said, "Then bring meal." And he threw it into the pot, and said, "Pour out for the men, that they may eat." And there was no harm in the pot.
[42] A man came from Ba'al-shal'ishah, bringing the man of God bread of the first fruits, twenty loaves of barley, and fresh ears of grain in his sack. And Eli'sha said, "Give to the men, that they may eat."
[43] But his servant said, "How am I to set this before a hundred men?" So he repeated, "Give them to the men, that they may eat, for thus says the LORD, `They shall eat and have some left.'"
[44] So he set it before them. And they ate, and had some left,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LORD.

 

4 장

[1] 선지자의 생도의 아내 중에 한 여인이 엘리사에게 부르짖어 가로되 당신의 종 나의 남편이 이미 죽었는데 당신의 종이 여호와를 경외한 줄은 당신이 아시는 바니이다 이제 채주가 이르러 나의 두 아이를 취하여 그 종을 삼고자 하나이다
[2] 엘리사가 저에게 이르되 내가 너를 위하여 어떻게 하랴 네 집에 무엇이 있는지 내게 고하라 저가 가로되 계집종의 집에 한 병 기름 외에는 아무 것도 없나이다
[3] 가로되 너는 밖에 나가서 모든 이웃에게 그릇을 빌라 빈 그릇을 빌되 조금 빌지말고
[4] 너는 네 두 아들과 함께 들어가서 문을 닫고 그 모든 그릇에 기름을 부어서 차는 대로 옮겨 놓으라
[5] 여인이 물러가서 그 두 아들과 함께 문을 닫은 후에 저희는 그릇을 그에게로 가져 오고 그는 부었더니
[6] 그릇에 다 찬지라 여인이 아들에게 이르되 또 그릇을 내게로 가져오라 아들이 가로되 다른 그릇이 없나이다 하니 기름이 곧 그쳤더라
[7] 그 여인이 하나님의 사람에게 나아가서 고한대 저가 가로되 너는 가서 기름을 팔아 빚을 갚고 남은 것으로 너와 네 두 아들이 생활하라 하였더라
[8] 하루는 엘리사가 수넴에 이르렀더니 거기 한 귀한 여인이 저를 간권하여 음식을 먹게 한고로 엘리사가 그곳을 지날 때마다 음식을 먹으러 그리로 들어갔더라
[9] 여인이 그 남편에게 이르되 항상 우리에게로 지나는 이 사람은 하나님의 거룩한 사람인 줄을 내가 아노니
[10] 우리가 저를 위하여 작은 방을 담 위에 짓고 침상과 책상과 의자와 촛대를 진설하사이다 저가 우리에게 이르면 거기 유하리이다 하였더라
[11] 하루는 엘리사가 거기 이르러 그 방에 들어가서 누웠더니
[12] 자기 사환 게하시에게 이르되 이 수넴 여인을 불러오라 곧 부르매 여인이 그 앞에 선지라
[13] 엘리사가 자기 사환에게 이르되 너는 저에게 이르라 네가 이같이 우리를 위하여 생각이 주밀하도다 내가 너를 위하여 어떻게 하랴 왕에게나 군대장관에게 무슨 구할것이 있느냐 여인이 가로되 나는 내 백성 중에 거하나이다 하니라
[14] 엘리사가 가로되 그러면 저를 위하여 무엇을 하여야 할꼬 게하시가 대답하되 참으로 이 여인은 아들이 없고 그 남편은 늙었나이다
[15] 가로되 다시 부르라 부르매 여인이 문에 서니라
[16] 엘리사가 가로되 돐이 되면 네가 아들을 안으리라 여인이 가로되 아니로소이다 내 주 하나님의 사람이여 당신의 계집종을 속이지 마옵소서 하니라
[17] 여인이 과연 잉태하여 돐이 돌아오매 엘리사의 말한대로 아들을 낳았더라
[18] 그 아이가 저으기 자라매 하루는 곡식 베는 자에게 나가서 그 아비에게 이르렀더니
[19] 그 아비에게 이르되 내 머리야 내 머리야 하는지라 그 아비가 사환에게 명하여 그 어미에게로 데려가라 하매
[20] 곧 어미에게로 데려갔더니 낮까지 어미의 무릎에 앉았다가 죽은지라
[21] 그 어미가 올라가서 아들을 하나님의 사람의 침상 위에 두고 문을 닫고 나와서
[22] 그 남편을 불러 이르되 청컨대 한 사환과 한 나귀를 내게로 보내소서 내가 하나님의 사람에게 달려갔다가 돌아오리이다
[23] 그 남편이 가로되 초하루도 아니요 안식일도 아니어늘 그대가 오늘날 어찌하여 저에게 나아가고자 하느뇨 여인이 가로되 평안이니이다
[24] 이에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자기 사환에게 이르되 몰아 앞으로 나아가라 내가 말하지 아니하거든 나의 달려가기를 천천하게 하지 말라 하고
[25] 드디어 갈멜산으로 가서 하나님의 사람에게로 나아가니라 하나님의 사람이 멀리서 저를 보고 자기 사환 게하시에게 이르되 저기 수넴 여인이 있도다
[26] 너는 달려가서 저를 맞아 이르기를 너는 평안하냐 네 남편이 평안하냐 아이가 평안하냐 하라 하였더니 여인이 대답하되 평안하다 하고
[27] 산에 이르러 하나님의 사람에게 나아가서 그 발을 안은지라 게하시가 가까이 와서 저를 물리치고자 하매 하나님의 사람이 가로되 가만 두라 그 중심에 괴로움이 있다마는 여호와께서 내게 숨기시고 이르지 아니하셨도다
[28] 여인이 가로되 내가 내 주께 아들을 구하더이까 나를 속이지 말라고 내가 말하지 아니하더이까
[29] 엘리사가 게하시에게 이르되 네 허리를 묶고 내 지팡이를 손에 들고 가라 사람을 만나거든 인사하지 말며 사람이 네게 인사할지라도 대답하지 말고 내 지팡이를 그 아이 얼굴에 놓으라
[30] 아이의 어미가 가로되 여호와의 사심과 당신의 혼의 사심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당신을 떠나지 아니하리이다 엘리사가 이에 일어나 여인을 좇아가니라
[31] 게하시가 저희의 앞서 가서 지팡이를 그 아이의 얼굴에 놓았으나 소리도 없고 듣는 모양도 없는지라 돌아와서 엘리사를 맞아 가로되 아이가 깨지 아니하였나이다
[32] 엘리사가 집에 들어가 보니 아이가 죽었는데 자기의 침상에 눕혔는지라
[33] 들어가서는 문을 닫으니 두 사람 뿐이라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고
[34] 아이의 위에 올라 엎드려 자기 입을,그 입에 자기 눈을,그 눈에 자기 손을,그 손에 대고 그 몸에 엎드리니 아이의 살이 차차 따뜻하더라
[35] 엘리사가 내려서 집 안에서 한번 이리 저리 다니고 다시 아이 위에 올라 엎드리니 아이가 일곱번 재채기 하고 눈을 뜨는지라
[36] 엘리사가 게하시를 불러서 저 수넴 여인을 불러오라 하니 곧 부르매 여인이 들어가니 엘리사가 가로되 네 아들을 취하라
[37] 여인이 들어가서 엘리사의 발앞에서 땅에 엎드려 절하고 아들을 안고 나가니라
[38] 엘리사가 다시 길갈에 이르니 그 땅에 흉년이 들었는데 선지자의 생도가 엘리사의 앞에 앉은지라 엘리사가 자기 사환에게 이르되 큰 솥을 걸고 선지자의 생도들을 위하여 국을 끓이라 하매
[39] 한 사람이 채소를 캐러 들에 나가서 야등덩굴을 만나 그것에서 들외를 따서 옷자락에 채워가지고 돌아와서 썰어 국 끓이는 솥에 넣되 저희는 무엇인지 알지 못한지라
[40] 이에 퍼다가 무리에게 주어 먹게 하였더니 무리가 국을 먹다가 외쳐 가로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솥에 사망의 독이 있나이다 하고 능히 먹지 못하는지라
[41] 엘리사가 가로되 그러면 가루를 가져오라 하여 솥에 던지고 가로되 퍼다가 무리에게 주어 먹게 하라 하매 이에 솥 가운데 해독이 없어지니라
[42] 한 사람이 바알살리사에서부터 와서 처음 익은 식물 곧 보리떡 이십과 또 자루에 담은 채소를 하나님의 사람에게 드린지라 저가 가로되 무리에게 주어 먹게하라
[43] 그 사환이 가로되 어찜이니이까 이것을 일백명에게 베풀겠나이까 하나 엘리사는 또 가로되 무리에게 주어 먹게 하라 여호와의 말씀이 무리가 먹고 남으리라 하셨느니라
[44] 저가 드디어 무리 앞에 베풀었더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다 먹고 남았더라

 

2Kgs.5

[1] Na'aman, commander of the army of the king of Syria, was a great man with his master and in high favor, because by him the LORD had given victory to Syria. He was a mighty man of valor, but he was a leper.
[2] Now the Syrians on one of their raids had carried off a little maid from the land of Israel, and she waited on Na'aman's wife.
[3] She said to her mistress, "Would that my lord were with the prophet who is in Sama'ria! He would cure him of his leprosy."
[4] So Na'aman went in and told his lord, "Thus and so spoke the maiden from the land of Israel."
[5] And the king of Syria said, "Go now, and I will send a letter to the king of Israel." So he went, taking with him ten talents of silver, six thousand shekels of gold, and ten festal garments.
[6] And he brought the letter to the king of Israel, which read, "When this letter reaches you, know that I have sent to you Na'aman my servant, that you may cure him of his leprosy."
[7] And when the king of Israel read the letter, he rent his clothes and said, "Am I God, to kill and to make alive, that this man sends word to me to cure a man of his leprosy? Only consider, and see how he is seeking a quarrel with me."
[8] But when Eli'sha the man of God heard that the king of Israel had rent his clothes, he sent to the king, saying, "Why have you rent your clothes? Let him come now to me, that he may know that there is a prophet in Israel."
[9] So Na'aman came with his horses and chariots, and halted at the door of Eli'sha's house.
[10] And Eli'sha sent a messenger to him, saying, "Go and wash in the Jordan seven times, and your flesh shall be restored, and you shall be clean."
[11] But Na'aman was angry, and went away, saying, "Behold, I thought that he would surely come out to me, and stand, and call on the name of the LORD his God, and wave his hand over the place, and cure the leper.
[12] Are not Aba'na and Pharpar, the rivers of Damascus, better than all the waters of Israel? Could I not wash in them, and be clean?" So he turned and went away in a rage.
[13] But his servants came near and said to him, "My father, if the prophet had commanded you to do some great thing, would you not have done it? How much rather, then, when he says to you, `Wash, and be clean'?"
[14] So he went down and dipped himself seven times in the Jordan,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man of God; and his flesh was restored like the flesh of a little child, and he was clean.
[15] Then he returned to the man of God, he and all his company, and he came and stood before him; and he said, "Behold, I know that there is no God in all the earth but in Israel; so accept now a present from your servant."
[16] But he said, "As the LORD lives, whom I serve, I will receive none." And he urged him to take it, but he refused.
[17] Then Na'aman said, "If not, I pray you, let there be given to your servant two mules' burden of earth; for henceforth your servant will not offer burnt offering or sacrifice to any god but the LORD.
[18] In this matter may the LORD pardon your servant: when my master goes into the house of Rimmon to worship there, leaning on my arm, and I bow myself in the house of Rimmon, when I bow myself in the house of Rimmon, the LORD pardon your servant in this matter."
[19] He said to him, "Go in peace." But when Na'aman had gone from him a short distance,
[20] Geha'zi, the servant of Eli'sha the man of God, said, "See, my master has spared this Na'aman the Syrian, in not accepting from his hand what he brought. As the LORD lives, I will run after him, and get something from him."
[21] So Geha'zi followed Na'aman. And when Na'aman saw some one running after him, he alighted from the chariot to meet him, and said, "Is all well?"
[22] And he said, "All is well. My master has sent me to say, `There have just now come to me from the hill country of E'phraim two young men of the sons of the prophets; pray, give them a talent of silver and two festal garments.'"
[23] And Na'aman said, "Be pleased to accept two talents." And he urged him, and tied up two talents of silver in two bags, with two festal garments, and laid them upon two of his servants; and they carried them before Geha'zi.
[24] And when he came to the hill, he took them from their hand, and put them in the house; and he sent the men away, and they departed.
[25] He went in, and stood before his master, and Eli'sha said to him, "Where have you been, Geha'zi?" And he said, "Your servant went nowhere."
[26] But he said to him, "Did I not go with you in spirit when the man turned from his chariot to meet you? Was it a time to accept money and garments, olive orchards and vineyards, sheep and oxen, menservants and maidservants?
[27] Therefore the leprosy of Na'aman shall cleave to you, and to your descendants for ever." So he went out from his presence a leper, as white as snow.

 

5 장

[1] 아람 왕의 군대장관 나아만은 그 주인 앞에서 크고 존귀한 자니 이는 여호와께서 전에 저로 아람을 구원하게 하셨음이라 저는 큰용사나 문둥병자더라
[2] 전에 아람 사람이 떼를 지어 나가서 이스라엘 땅에서 작은 계집 아이 하나를 사로잡으매 저가 나아만의 아내에게 수종들더니
[3] 그 주모에게 이르되 우리 주인이 사마리아에 계신 선지자 앞에 계셨으면 좋겠나이다 저가 그 문둥병을 고치리이다
[4] 나아만이 들어가서 그 주인에게 고하여 가로되 이스라엘 땅에서 온 계집아이의 말이 이러이러하더이다
[5] 아람 왕이 가로되 갈지어다 이제 내가 이스라엘 왕에게 글을 보내리라 나아만이 곧 떠날새 은 십 달란트와 금 육천개와 의복 열벌을 가지고 가서
[6] 이스라엘 왕에게 그 글을 전하니 일렀으되 내가 내 신하 나아만을 당신에게 보내오니 이 글이 당신에게 이르거든 당신은 그 문둥병을 고쳐주소서 하였더라
[7] 이스라엘 왕이 그 글을 읽고 자기 옷을 찢으며 가로되 내가 어찌 하나님이관대 능히 사람을 죽이며 살릴 수 있으랴 저가 어찌하여 사람을 내게 보내어 그 문둥병을 고치라 하느냐 너희는 깊이 생각하고 저 왕이 틈을 타서 나로 더불어 시비하려 함인줄 알라 하니라
[8]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이 자기 옷을 찢었다 함을 듣고 왕에게 보내어 가로되 왕이 어찌하여 옷을 찢었나이까 그 사람을 내게로 오게 하소서 저가 이스라엘 중에 선지자가 있는 줄을 알리이다
[9] 나아만이 이에 말들과 병거들을 거느리고 이르러 엘리사의 집 문에 서니
[10] 엘리사가 사자를 저에게 보내어 가로되 너는 가서 요단강에 몸을 일곱번 씻으라 네 살이 여전하여 깨끗하리라
[11] 나아만이 노하여 물러가며 가로되 내 생각에는 저가 내게로 나아와 서서 그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고 당처 위에 손을 흔들어 문둥병을 고칠까 하였도다
[12] 다메섹강 아바나와 바르발은 이스라엘 모든 강물보다 낫지 아니 하냐 내가 거기서 몸을 씻으면 깨끗하게 되지 아니하랴 하고 몸을 돌이켜 분한 모양으로 떠나니
[13] 그 종들이 나아와서 말하여 가로되 내 아버지여 선지자가 당신을 명하여 큰 일을 행하라 하였더면 행치 아니하였으리이까 하물며 당신에게 이르기를 씻어 깨끗하게 하라 함이리이까
[14] 나아만이 이에 내려가서 하나님의 사람의 말씀대로 요단강에 일곱번 몸을 잠그니 그 살이 여전하여 어린아이의 살 같아서 깨끗하게 되었더라
[15] 나아만이 모든 종자와 함께 하나님의 사람에게로 도로 와서 그 앞에 서서 가로되 내가 이제 이스라엘 외에는 온 천하에 신이 없는 줄을 아나이다 청컨대 당신의 종에게서 예물을 받으소서
[16] 가로되 나의 섬기는 여호와의 사심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받지 아니하리라 나아만이 받으라 강권하되 저가 고사한지라
[17] 나아만이 가로되 그러면 청컨대 노새 두 바리에 실을 흙을 당신의 종에게 주소서 이제부터는 종이 번제든지 다른 제든지 다른 신에게는 드리지 아니하고 다만 여호와께 드리겠나이다
[18] 오직 한가지 일이 있사오니 여호와께서 당신의 종을 사유하시기를 원하나이다 곧 내 주인께서 림몬의 당에 들어가 거기서 숭배하며 내손을 의지하시매 내가 림몬의 당에서 몸을 굽히오니 내가 림몬의 당에서 몸을 굽힐때에 여호와께서 이일에 대하여 당신의 종을 사유하시기를 원하나이다
[19] 엘리사가 가로되 너는 평안히 가라 저가 엘리사를 떠나 조금 진행하니라
[20]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의 사환 게하시가 스스로 이르되 내 주인이 이 아람 사람 나아만에게 면하여 주고 그 가지고 온 것을 그 손에서 받지 아니하였도다 여호와의 사심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내가 저를 쫓아 가서 무엇이든지 그에게서 취하리라 하고
[21] 나아만의 뒤를 쫓아 가니 나아만이 자기 뒤에 달려옴을 보고 수레에 내려서 맞아 가로되 평안이냐
[22] 저가 가로되 평안이니이다 우리 주인께서 나를 보내시며 말씀하시기를 지금 선지자의 생도 중에 두 소년이 에브라임 산지에서 부터 내게 왔으니 청컨대 당신은 저희에게 은 한 달란트와 옷 두벌을 주라 하시더이다
[23] 나아만이 가로되 바라건대 두 달란트를 받으라 하고 저를 억제하여 은 두 달란트를 두 전대에 넣어 매고 옷 두 벌을 아울러 두사환에게 지우매 저희가 게하시 앞에서 지고 가니라
[24] 언덕에 이르러는 게하시가 그 물건을 두 사환의 손에서 취하여 집에 감추고 저희를 보내어 가게 한 후
[25] 들어가서 그 주인 앞에 서니 엘리사가 이르되 게하시야 네가 어디서 오느냐 대답하되 종이 아무데도 가지 아니하였나이다
[26] 엘리사가 이르되 그 사람이 수레에서 내려 너를 맞을 때에 내 심령이 감각되지 아니하였느냐 지금이 어찌 은을 받으며 옷을 받으며 감람원이나 포도원이나 양이나 소나 남종이나 여종을 받을 때냐
[27] 그러므로 나아만의 문둥병이 네게 들어 네 자손에게 미쳐 영원토록 이르리라 게하시가 그 앞에서 물러 나오매 문둥병이 발하여 눈같이 되었더라

 

2Kgs.6

[1] Now the sons of the prophets said to Eli'sha, "See, the place where we dwell under your charge is too small for us.
[2] Let us go to the Jordan and each of us get there a log, and let us make a place for us to dwell there." And he answered, "Go."
[3] Then one of them said, "Be pleased to go with your servants." And he answered, "I will go."
[4] So he went with them. And when they came to the Jordan, they cut down trees.
[5] But as one was felling a log, his axe head fell into the water; and he cried out, "Alas, my master! It was borrowed."
[6] Then the man of God said, "Where did it fall?" When he showed him the place, he cut off a stick, and threw it in there, and made the iron float.
[7] And he said, "Take it up." So he reached out his hand and took it.
[8] Once when the king of Syria was warring against Israel, he took counsel with his servants, saying, "At such and such a place shall be my camp."
[9] But the man of God sent word to the king of Israel, "Beware that you do not pass this place, for the Syrians are going down there."
[10] And the king of Israel sent to the place of which the man of God told him. Thus he used to warn him, so that he saved himself there more than once or twice.
[11] And the mind of the king of Syria was greatly troubled because of this thing; and he called his servants and said to them, "Will you not show me who of us is for the king of Israel?"
[12] And one of his servants said, "None, my lord, O king; but Eli'sha, the prophet who is in Israel, tells the king of Israel the words that you speak in your bedchamber."
[13] And he said, "Go and see where he is, that I may send and seize him." It was told him, "Behold, he is in Dothan."
[14] So he sent there horses and chariots and a great army; and they came by night, and surrounded the city.
[15] When the servant of the man of God rose early in the morning and went out, behold, an army with horses and chariots was round about the city. And the servant said, "Alas, my master! What shall we do?"
[16] He said, "Fear not, for those who are with us are more than those who are with them."
[17] Then Eli'sha prayed, and said, "O LORD, I pray thee, open his eyes that he may see." So the LORD opened the eyes of the young man, and he saw; and behold, the mountain was full of horses and chariots of fire round about Eli'sha.
[18] And when the Syrians came down against him, Eli'sha prayed to the LORD, and said, "Strike this people, I pray thee, with blindness." So he struck them with blindness in accordance with the prayer of Eli'sha.
[19] And Eli'sha said to them, "This is not the way, and this is not the city; follow me, and I will bring you to the man whom you seek." And he led them to Sama'ria.
[20] As soon as they entered Sama'ria, Eli'sha said, "O LORD, open the eyes of these men, that they may see." So the LORD opened their eyes, and they saw; and lo, they were in the midst of Sama'ria.
[21] When the king of Israel saw them he said to Eli'sha, "My father, shall I slay them? Shall I slay them?"
[22] He answered, "You shall not slay them. Would you slay those whom you have taken captive with your sword and with your bow? Set bread and water before them, that they may eat and drink and go to their master."
[23] So he prepared for them a great feast; and when they had eaten and drunk, he sent them away, and they went to their master. And the Syrians came no more on raids into the land of Israel.
[24] Afterward Ben-ha'dad king of Syria mustered his entire army, and went up, and besieged Sama'ria.
[25] And there was a great famine in Sama'ria, as they besieged it, until an ass's head was sold for eighty shekels of silver, and the fourth part of a kab of dove's dung for five shekels of silver.
[26] Now as the king of Israel was passing by upon the wall, a woman cried out to him, saying, "Help, my lord, O king!"
[27] And he said, "If the LORD will not help you, whence shall I help you? From the threshing floor, or from the wine press?"
[28] And the king asked her, "What is your trouble?" She answered, "This woman said to me, `Give your son, that we may eat him today, and we will eat my son tomorrow.'
[29] So we boiled my son, and ate him. And on the next day I said to her, `Give your son, that we may eat him'; but she has hidden her son."
[30] When the king heard the words of the woman he rent his clothes -- now he was passing by upon the wall -- and the people looked, and behold, he had sackcloth beneath upon his body --
[31] and he said, "May God do so to me, and more also, if the head of Eli'sha the son of Shaphat remains on his shoulders today."
[32] Eli'sha was sitting in his house, and the elders were sitting with him. Now the king had dispatched a man from his presence; but before the messenger arrived Eli'sha said to the elders, "Do you see how this murderer has sent to take off my head? Look, when the messenger comes, shut the door, and hold the door fast against him. Is not the sound of his master's feet behind him?"
[33] And while he was still speaking with them, the king came down to him and said, "This trouble is from the LORD! Why should I wait for the LORD any longer?"

 

6 장

[1] 선지자의 생도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보소서 우리가 당신과 함께 거한 곳이 우리에게는 좁으니
[2] 우리가 요단으로 가서 거기서 각각 한 재목을 취하여 그곳에 우리의 거할 처소를 세우사이다 엘리사가 가로되 가라
[3] 그 하나가 가로되 청컨대 당신도 종들과 함께 하소서 엘리사가 가로되 내가 가리라 하고
[4] 드디어 저희와 함께 가니라 무리가 요단에 이르러 나무를 베더니
[5] 한 사람이 나무를 벨 때에 도끼가 자루에서 빠져 물에 떨어진지라 이에 외쳐 가로되 아아 내 주여 이는 빌어온 것이니이다
[6] 하나님의 사람이 가로되 어디 빠졌느냐 하매 그 곳을 보이는지라 엘리사가 나무가지를 베어 물에 던져서 도끼로 떠오르게 하고
[7] 가로되 너는 취하라 그 사람이 손을 내밀어 취하니라
[8] 때에 아람왕이 이스라엘로 더불어 싸우며 그 신복들과 의논하여 이르기를 우리가 아무데 아무데 진을 치리라 하였더니
[9]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기별하여 가로되 왕은 삼가 아무 곳으로 지나가지 마소서 아람 사람이 그 곳으로 나오나이다
[10] 이스라엘 왕이 하나님의 사람의 자기에게 고하여 경계한 곳으로 사람을 보내어 방비하기가 한 두번이 아닌지라
[11] 이러므로 아람 왕의 마음이 번뇌하여 그 신복들을 불러 이르되 우리 중에 누가 이스라엘 왕의 내응이 된 것을 내게 고하지 아니하느냐
[12] 그 신복 중에 하나가 가로되 우리 주 왕이여 아니로소이다 오직 이스라엘 선지자 엘리사가 왕이 침실에서 하신 말씀이라도 이스라엘 왕에게 고하나이다
[13] 왕이 가로되 너희는 가서 엘리사가 어디 있나 보라 내가 보내어 잡으리라 혹이 왕에게 고하여 가로되 엘리사가 도단에 있나이다
[14] 왕이 이에 말과 병거와 많은 군사를 보내매 저희가 밤에 가서 그 성을 에워쌌더라
[15] 하나님의 사람의 수종드는 자가 일찌기 일어나서 나가보니 군사와 말과 병거가 성을 에워쌌는지라 그 사환이 엘리사에게 고하되 아아 내 주여 우리가 어찌하리이까
[16] 대답하되 두려워하지 말라 우리와 함께한 자가 저와 함께한 자보다 많으니라 하고
[17] 기도하여 가로되 여호와여 원컨대 저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그 사환의 눈을 여시매 저가 보니 불말과 불병거가 산에 가득하여 엘리사를 둘렀더라
[18] 아람 사람이 엘리사에게 내려오매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여 가로되 원컨대 저 무리의 눈을 어둡게 하옵소서 하매 엘리사의 말대로 그 눈을 어둡게 하신지라
[19] 엘리사가 저희에게 이르되 이는 그 길이 아니요 이는 그 성도 아니니 나를 따라 오라 내가 너희를 인도하여 너희의 찾는 사람에게로 나아가리라 하고 저희를 인도하여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20] 사마리아에 들어갈 때에 엘리사가 가로되 여호와여 이 무리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저희의 눈을 여시매 저희가 보니 자기가 사마리아 가운데 있더라
[21] 이스라엘 왕이 저희를 보고 엘리사에게 이르되 내 아버지여 내가 치리이까 내가 치리이까
[22] 대답하되 치지 마소서 칼과 활로 사로잡은 자인들 어찌 치리이까 떡과 물을 그 앞에 두어 먹고 마시게 하고 그 주인에게로 돌려 보내소서
[23] 왕이 위하여 식물을 많이 베풀고 저희가 먹고 마시매 놓아보내니 저희가 그 주인에게로 돌아가니라 이로부터 아람 군사의 부대가 다시는 이스라엘 땅에 들어오지 못하니라
[24] 이후에 아람 왕 벤하닷이 그 온 군대를 모아 올라와서 사마리아를 에워싸니
[25] 아람 사람이 사마리아를 에워싸므로 성중이 크게 주려서 나귀 머리 하나에 은 팔십 세겔이요 합분태 사분 일 갑에 은 다섯 세겔 이라
[26] 이스라엘 왕이 성 위로 통과할 때에 한 여인이 외쳐 가로되 나의 주 왕이여 도우소서
[27] 왕이 가로되 여호와께서 너를 돕지 아니하시면 내가 무엇으로 너를 도우랴 타작마당으로 말미암아 하겠느냐 포도주 틀로 말미암아 하겠느냐
[28] 또 가로되 무슨 일이냐 여인이 대답하되 이 여인이 내게 이르기를 네 아들을 내라 우리가 오늘날 먹고 내일은 내 아들을 먹자 하매
[29] 우리가 드디어 내 아들을 삶아 먹었더니 이튿날에 내가 이르되 네 아들을 내라 우리가 먹으리라 하나 저가 그 아들을 숨겼나이다
[30] 왕이 그 여인의 말을 듣고 자기 옷을 찢으니라 저가 성 위로 지나갈 때에 백성이 본즉 그 속살에 굵은 베를 입었더라
[31] 왕이 가로되 사밧의 아들 엘리사의 머리가 오늘날 그 몸에 붙어 있으면 하나님이 내게 벌 위에 벌을 내리실지로다 하니라
[32] 그때에 엘리사가 그 집에 앉았고 장로들이 저와 함께 앉았는데 왕이 자기 처소에서 사람을 보내었더니 그 사자가 이르기전에 엘리사가 장로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이 살인한 자의 자식이 내머리를 취하려고 사람을 보내는것을 보느냐 너희는 보다가 사자가 오거든 문을 닫고 문안에
[들이지말라] 인의 발소리가 그 뒤에서 나지아니하느냐 하고
[33] 무리와 말씀할 때에 그 사자가 이르니라 왕이 가로되 이 재앙이 여호와께로부터 나왔으니 어찌 더 여호와를 기다리리요

 

2Kgs.7

[1] But Eli'sha said, "Hear the word of the LORD: thus says the LORD, Tomorrow about this time a measure of fine meal shall be sold for a shekel, and two measures of barley for a shekel, at the gate of Sama'ria."
[2] Then the captain on whose hand the king leaned said to the man of God, "If the LORD himself should make windows in heaven, could this thing be?" But he said, "You shall see it with your own eyes, but you shall not eat of it."
[3] Now there were four men who were lepers at the entrance to the gate; and they said to one another, "Why do we sit here till we die?
[4] If we say, `Let us enter the city,' the famine is in the city, and we shall die there; and if we sit here, we die also. So now come, let us go over to the camp of the Syrians; if they spare our lives we shall live, and if they kill us we shall but die."
[5] So they arose at twilight to go to the camp of the Syrians; but when they came to the edge of the camp of the Syrians, behold, there was no one there.
[6] For the Lord had made the army of the Syrians hear the sound of chariots, and of horses, the sound of a great army, so that they said to one another, "Behold, the king of Israel has hired against us the kings of the Hittites and the kings of Egypt to come upon us."
[7] So they fled away in the twilight and forsook their tents, their horses, and their asses, leaving the camp as it was, and fled for their lives.
[8] And when these lepers came to the edge of the camp, they went into a tent, and ate and drank, and they carried off silver and gold and clothing, and went and hid them; then they came back, and entered another tent, and carried off things from it, and went and hid them.
[9] Then they said to one another, "We are not doing right. This day is a day of good news; if we are silent and wait until the morning light, punishment will overtake us; now therefore come, let us go and tell the king's household."
[10] So they came and called to the gatekeepers of the city, and told them, "We came to the camp of the Syrians, and behold, there was no one to be seen or heard there, nothing but the horses tied, and the asses tied, and the tents as they were."
[11] Then the gatekeepers called out, and it was told within the king's household.
[12] And the king rose in the night, and said to his servants, "I will tell you what the Syrians have prepared against us. They know that we are hungry; therefore they have gone out of the camp to hide themselves in the open country, thinking, `When they come out of the city, we shall take them alive and get into the city.'"
[13] And one of his servants said, "Let some men take five of the remaining horses, seeing that those who are left here will fare like the whole multitude of Israel that have already perished; let us send and see."
[14] So they took two mounted men, and the king sent them after the army of the Syrians, saying, "Go and see."
[15] So they went after them as far as the Jordan; and, lo, all the way was littered with garments and equipment which the Syrians had thrown away in their haste. And the messengers returned, and told the king.
[16] Then the people went out, and plundered the camp of the Syrians. So a measure of fine meal was sold for a shekel, and two measures of barley for a shekel,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LORD.
[17] Now the king had appointed the captain on whose hand he leaned to have charge of the gate; and the people trod upon him in the gate, so that he died, as the man of God had said when the king came down to him.
[18] For when the man of God had said to the king, "Two measures of barley shall be sold for a shekel, and a measure of fine meal for a shekel, about this time tomorrow in the gate of Sama'ria,"
[19] the captain had answered the man of God, "If the LORD himself should make windows in heaven, could such a thing be?" And he had said, "You shall see it with your own eyes, but you shall not eat of it."
[20] And so it happened to him, for the people trod upon him in the gate and he died.

 

7 장

[1] 엘리사가 가로되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지어다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내일 이맘때에 사마리아 성문에서 고운 가루 한 스아에 한 세겔을 하고 보리 두 스아에 한 세겔을 하리라 하셨느니라
[2] 그 때에 한 장관 곧 왕이 그 손에 의지하는 자가 하나님의 사람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여호와께서 하늘에 창을 내신들 어찌 이런일이 있으리요 엘리사가 가로되 네가 네 눈으로 보리라 그러나 그것을 먹지는 못하리라 하니라
[3] 성문 어귀에 문둥이 네 사람이 있더니 서로 말하되 우리가 어찌하여 여기 앉아서 죽기를 기다리랴
[4] 우리가 성에 들어가자고 할지라도 성중은 주리니 우리가 거기서 죽을 것이요 여기 앉아 있어도 죽을지라 그런즉 우리가 가서 아람 군대에게 항복하자 저희가 우리를 살려 두면 살려니와 우리를 죽이면 죽을 따름이라 하고
[5] 아람 진으로 가려하여 황혼에 일어나서 아람 진 가에 이르러 본즉 그곳에 한 사람도 없으니
[6] 이는 주께서 아람군대로 병거 소리와 말 소리와 큰 군대의 소리를 듣게 하셨으므로 아람 사람이 서로 말하기를 이스라엘 왕이 우리를 치려하여 헷 사람의 왕들과 애굽 왕들에게 값을 주고 저희로 우리에게 오게 하였다 하고
[7] 황혼에 일어나서 도망하되 그 장막과 말과 나귀를 버리고 진을 그대로 두고 목숨을 위하여 도망하였음이라
[8] 그 문둥이들이 진 가에 이르자 한 장막에 들어가서 먹고 마시고 거기서 은과 금과 의복을 가지고 가서 감추고 다시 와서 다른 장막에 들어가서 거기서도 가지고 가서 감추니라
[9] 문둥이가 서로 말하되 우리의 소위가 선치 못하도다 오늘날은 아름다운 소식이 있는 날이어늘 우리가 잠잠하고 있도다 만일 밝은 아침까지 기다리면 벌이 우리에게 미칠지니 이제 떠나 왕궁에 가서 고하자 하고
[10] 드디어 가서 성 문지기를 불러 고하여 가로되 우리가 아람 진에 이르러 보니 거기 한 사람도 없고 사람의 소리도 없고 오직 말과 나귀만 매여 있고 장막들이 그대로 있더이다
[11] 저가 문지기들을 부르매 저희가 왕궁에 있는 자에게 고하니
[12] 왕이 밤에 일어나 그 신복들에게 이르되 아람 사람이 우리에게 행한 것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노니 저희가 우리의 주린 것을 아는고로 그 진을 떠나서 들에 매복하고 스스로 이르기를 저희들이 성에서 나오거든 우리가 사로잡고 성에 들어가겠다 한 것이니라
[13] 그 신복중 하나가 대답하여 가로되 청컨대 아직 성중에 남아 있는 말 다섯 필을 취하고 사람을 보내어 정탐하게 하소서 이 말들이 성중에 남아 있는 이스라엘 온 무리 곧 멸망한 이스라엘 온 무리와 같으니이다 하고
[14] 저희가 병거 둘과 그 말을 취한지라 왕이 아람 군대 뒤로 보내며 가서 정탐하라 하였더니
[15] 저희가 그 뒤를 따라 요단에 이른즉 아람 사람이 급히 도망하느라고 버린 의복과 군물이 길에 가득하였더라 사자가 돌아와서 왕에게 고하매
[16] 백성들이 나가서 아람 사람의 진을 노략한지라 이에 고운 가루 한 스아에 한 세겔이 되고 보리 두 스아에 한 세겔이 되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되었고
[17] 왕이 그 손에 의지하였던 그 장관을 세워 성문을 지키게 하였더니 백성이 성문에서 저를 밟으매 하나님의 사람의 말대로 죽었으니 곧 왕이 내려왔을 때에 그의 한 말대로라
[18] 일찌기 하나님의 사람이 왕에게 고하여 이르기를 내일 이맘때에 사마리아 성문에서 보리 두 스아에 한 세겔을 하고 고운 가루 한 스아에 한 세겔을 하리라 한즉
[19] 그 때에 이 장관이 하나님의 사람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여호와께서 하늘에 창을 내신들 어찌 이 일이 있으랴 하매 대답하기를 네가 네 눈으로 보리라 그러나 그것을 먹지는 못하리라 하였더니
[20] 그 장관에게 그대로 이루었으되 곧 백성이 성문에서 저를 밟으매 죽었더라

 

2Kgs.8

[1] Now Eli'sha had said to the woman whose son he had restored to life, "Arise, and depart with your household, and sojourn wherever you can; for the LORD has called for a famine, and it will come upon the land for seven years."
[2] So the woman arose, and did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man of God; she went with her household and sojourned in the land of the Philistines seven years.
[3] And at the end of the seven years, when the woman returned from the land of the Philistines, she went forth to appeal to the king for her house and her land.
[4] Now the king was talking with Geha'zi the servant of the man of God, saying, "Tell me all the great things that Eli'sha has done."
[5] And while he was telling the king how Eli'sha had restored the dead to life, behold, the woman whose son he had restored to life appealed to the king for her house and her land. And Geha'zi said, "My lord, O king, here is the woman, and here is her son whom Eli'sha restored to life."
[6] And when the king asked the woman, she told him. So the king appointed an official for her, saying, "Restore all that was hers, together with all the produce of the fields from the day that she left the land until now."
[7] Now Eli'sha came to Damascus. Ben-ha'dad the king of Syria was sick; and when it was told him, "The man of God has come here,"
[8] the king said to Haz'ael, "Take a present with you and go to meet the man of God, and inquire of the LORD through him, saying, `Shall I recover from this sickness?'"
[9] So Haz'ael went to meet him, and took a present with him, all kinds of goods of Damascus, forty camel loads. When he came and stood before him, he said, "Your son Ben-ha'dad king of Syria has sent me to you, saying, `Shall I recover from this sickness?'"
[10] And Eli'sha said to him, "Go, say to him, `You shall certainly recover'; but the LORD has shown me that he shall certainly die."
[11] And he fixed his gaze and stared at him, until he was ashamed. And the man of God wept.
[12] And Haz'ael said, "Why does my lord weep?" He answered, "Because I know the evil that you will do to the people of Israel; you will set on fire their fortresses, and you will slay their young men with the sword, and dash in pieces their little ones, and rip up their women with child."
[13] And Haz'ael said, "What is your servant, who is but a dog, that he should do this great thing?" Eli'sha answered, "The LORD has shown me that you are to be king over Syria."
[14] Then he departed from Eli'sha, and came to his master, who said to him, "What did Eli'sha say to you?" And he answered, "He told me that you would certainly recover."
[15] But on the morrow he took the coverlet and dipped it in water and spread it over his face, till he died. And Haz'ael became king in his stead.
[16] In the fifth year of Joram the son of Ahab, king of Israel, Jeho'ram the son of Jehosh'aphat, king of Judah, began to reign.
[17] He was thirty-two years old when he became king, and he reigned eight years in Jerusalem.
[18] And he walked in the way of the kings of Israel, as the house of Ahab had done, for the daughter of Ahab was his wife. And he did what was evil in the sight of the LORD.
[19] Yet the LORD would not destroy Judah, for the sake of David his servant, since he promised to give a lamp to him and to his sons for ever.
[20] In his days Edom revolted from the rule of Judah, and set up a king of their own.
[21] Then Joram passed over to Za'ir with all his chariots, and rose by night, and he and his chariot commanders smote the E'domites who had surrounded him; but his army fled home.
[22] So Edom revolted from the rule of Judah to this day. Then Libnah revolted at the same time.
[23] Now the rest of the acts of Joram, and all that he did, are they not written in the Book of the Chronicles of the Kings of Judah?
[24] So Joram slept with his fathers, and was buried with his fathers in the city of David; and Ahazi'ah his son reigned in his stead.
[25] In the twelfth year of Joram the son of Ahab, king of Israel, Ahazi'ah the son of Jeho'ram, king of Judah, began to reign.
[26] Ahazi'ah was twenty-two years old when he began to reign, and he reigned one year in Jerusalem. His mother's name was Athali'ah; she was a granddaughter of Omri king of Israel.
[27] He also walked in the way of the house of Ahab, and did what was evil in the sight of the LORD, as the house of Ahab had done, for he was son-in-law to the house of Ahab.
[28] He went with Joram the son of Ahab to make war against Haz'ael king of Syria at Ramoth-gilead, where the Syrians wounded Joram.
[29] And King Joram returned to be healed in Jezreel of the wounds which the Syrians had given him at Ramah, when he fought against Haz'ael king of Syria. And Ahazi'ah the son of Jeho'ram king of Judah went down to see Joram the son of Ahab in Jezreel, because he was sick.

 

8 장

[1] 엘리사가 이전에 아들을 다시 살려준 여인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서 네 권속과 함께 거할만한 곳으로 가서 거하라 여호와께서 기근을 명하셨으니 그대로 이 땅에 칠년 동안 임하리라
[2] 여인이 일어나서 하나님의 사람의 말대로 행하여 그 권속과 함께가서 블레셋 사람의 땅에 칠년을 우거하다가
[3] 칠년이 다하매 여인이 블레셋 사람의 땅에서 돌아와서 자기 집과 전토를 위하여 호소하려 하여 왕에게 나아갔더라
[4] 때에 왕이 하나님의 사람의 사환 게하시와 서로 말씀하며 가로되 너는 엘리사의 행한 모든 큰 일을 내게 고하라 하니
[5] 게하시가 곧 엘리사가 죽은 자를 다시 살린 일을 왕에게 이야기 할때에 그 다시 살린 아이의 어미가 자기 집과 전토를 위하여 왕에게 호소하는지라 게하시가 가로되 내 주 왕이여 이는 그 여인이요 저는 그 아들이니 곧 엘리사가 다시 살린 자니이다
[6] 왕이 그 여인에게 물으매 여인이 고한지라 왕이 저를 위하여 한 관리를 임명하여 가로되 무릇 이 여인에게 속한 것과 이 땅에서 떠날 때부터 이제까지 그 밭의 소출을 다 돌려주라 하였더라
[7] 엘리사가 다메섹에 갔을 때에 아람 왕 벤하닷이 병들었더니 혹이 왕에게 고하여 가로되 하나님의 사람이 여기 이르렀나이다
[8] 왕이 하사엘에게 이르되 너는 손에 예물을 가지고 가서 하나님의 사람을 맞고 저로 말미암아 여호와께 나의 이 병이 낫겠나 물으라
[9] 하사엘이 드디어 맞으러 갈새 다메섹 모든 아름다운 물품으로 예물을 삼아가지고 약대 사십에 싣고 나아가서 저의 앞에 서서 가로되 당신의 아들 아람 왕 벤하닷이 나를 당신에게 보내어 가로되 나의 이 병이 낫겠나이까 하더이다
[10] 엘리사가 가로되 너는 가서 저에게 고하기를 왕이 정녕 나으리라 하라 그러나 여호와께서 저가 정녕 죽으리라고 내게 알게 하셨느니라 하고
[11] 하나님의 사람이 저가 부끄러워하기까지 쏘아보다가 우니
[12] 하사엘이 가로되 내 주여 어찌하여 우시나이까 대답하되 네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행할 모든 악을 내가 앎이라 네가 저희 성에 불을 놓으며 장정을 칼로 죽이며 어린 아이를 메어차며 아이 밴 부녀를 가르리라
[13] 하사엘이 가로되 당신의 개 같은 종이 무엇이관대 이런 큰 일을 행하오리이까 엘리사가 대답하되 여호와께서 네가 아람 왕이 될 것을 내게 알게 하셨느니라
[14] 저가 엘리사를 떠나가서 그 주인에게 나아가니 왕이 묻되 엘리사가 네게 무슨 말을 하더냐 대답하되 저가 내게 이르기를 왕이 정녕 나으시리라 하더이다
[15] 그 이튿날에 하사엘이 이불을 물에 적시어 왕의 얼굴에 덮으매 왕이 죽은지라 저가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16] 이스라엘 왕 아합의 아들 요람 제 오년에 유다 왕 여호사밧이 오히려 위에 있을 때에 그 아들 여호람이 왕이 되니라
[17] 여호람이 위에 나아갈 때에 나이 삼십 이세라 예루살렘에서 팔년을 치리하니라
[18] 저가 이스라엘 왕들의 길로 행하여 아합의 집과 같이 하였으니 이는 아합의 딸이 그 아내가 되었음이라 저가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나
[19] 여호와께서 그 종 다윗을 위하여 유다 멸하기를 즐겨하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저와 그 자손에게 항상 등불을 주겠다고 허하셨음이더라
[20] 여호람 때에 에돔이 배반하여 유다의 수하에서 벗어나 자기 위에 왕을 세운고로
[21] 여호람이 모든 병거를 거느리고 사일로 갔더니 밤에 일어나 자기를 에워싼 에돔 사람과 그 병거의 장관들을 치니 이에 백성이 도망하여 각각 그 장막으로 돌아갔더라
[22] 이와 같이 에돔이 배반하여 유다의 수하에서 벗어났더니 오늘날까지 그러하였으며 그 때에 립나도 배반하였더라
[23] 여호람의 남은 사적과 그 행한 모든 일은 유다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24] 여호람이 그 열조와 함께 자매 그 열조들과 함께 다윗 성에 장사되고 그 아들 아하시야가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25] 이스라엘 왕 아합의 아들 요람 제 십 이년에 유다 왕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가 왕이 되니
[26] 아하시야가 위에 나아갈 때에 나이 이십 이세라 예루살렘에서 일년을 치리하니라 그 모친의 이름은 아달랴라 이스라엘 왕 오므리의 손녀더라
[27] 아하시야가 아합의 집 길로 행하여 아합의 집과 같이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니 저는 아합의 집의 사위가 되었음이러라
[28] 저가 아합의 아들 요람과 함께 길르앗 라못으로 가서 아람 왕 하사엘로 더불어 싸우더니 아람 사람들이 요람을 상하게 한지라
[29] 요람 왕이 아람 왕 하사엘과 싸울 때에 라마에서 아람 사람에게 맞아 상한 것을 치료하려 하여 이스르엘로 돌아왔더라 아합의 아들 요람이 병이 있으므로 유다 왕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가 이스르엘에 내려가서 방문하였더라

 

2Kgs.9

[1] Then Eli'sha the prophet called one of the sons of the prophets and said to him, "Gird up your loins, and take this flask of oil in your hand, and go to Ramoth-gilead.
[2] And when you arrive, look there for Jehu the son of Jehosh'aphat, son of Nimshi; and go in and bid him rise from among his fellows, and lead him to an inner chamber.
[3] Then take the flask of oil, and pour it on his head, and say, `Thus says the LORD, I anoint you king over Israel.' Then open the door and flee; do not tarry."
[4] So the young man, the prophet, went to Ramoth-gilead.
[5] And when he came, behold, the commanders of the army were in council; and he said, "I have an errand to you, O commander." And Jehu said, "To which of us all?" And he said, "To you, O commander."
[6] So he arose, and went into the house; and the young man poured the oil on his head, saying to him, "Thus says the LORD the God of Israel, I anoint you king over the people of the LORD, over Israel.
[7] And you shall strike down the house of Ahab your master, that I may avenge on Jez'ebel the blood of my servants the prophets, and the blood of all the servants of the LORD.
[8] For the whole house of Ahab shall perish; and I will cut off from Ahab every male, bond or free, in Israel.
[9] And I will make the house of Ahab like the house of Jerobo'am the son of Nebat, and like the house of Ba'asha the son of Ahi'jah.
[10] And the dogs shall eat Jez'ebel in the territory of Jezreel, and none shall bury her." Then he opened the door, and fled.
[11] When Jehu came out to the servants of his master, they said to him, "Is all well? Why did this mad fellow come to you?" And he said to them, "You know the fellow and his talk."
[12] And they said, "That is not true; tell us now." And he said, "Thus and so he spoke to me, saying, `Thus says the LORD, I anoint you king over Israel.'"
[13] Then in haste every man of them took his garment, and put it under him on the bare steps, and they blew the trumpet, and proclaimed, "Jehu is king."
[14] Thus Jehu the son of Jehosh'aphat the son of Nimshi conspired against Joram. (Now Joram with all Israel had been on guard at Ramoth-gilead against Haz'ael king of Syria;
[15] but King Joram had returned to be healed in Jezreel of the wounds which the Syrians had given him, when he fought with Haz'ael king of Syria.) So Jehu said, "If this is your mind, then let no one slip out of the city to go and tell the news in Jezreel."
[16] Then Jehu mounted his chariot, and went to Jezreel, for Joram lay there. And Ahazi'ah king of Judah had come down to visit Joram.
[17] Now the watchman was standing on the tower in Jezreel, and he spied the company of Jehu as he came, and said, "I see a company." And Joram said, "Take a horseman, and send to meet them, and let him say, `Is it peace?'"
[18] So a man on horseback went to meet him, and said, "Thus says the king, `Is it peace?'" And Jehu said, "What have you to do with peace? Turn round and ride behind me." And the watchman reported, saying, "The messenger reached them, but he is not coming back."
[19] Then he sent out a second horseman, who came to them, and said, "Thus the king has said, `Is it peace?'" And Jehu answered, "What have you to do with peace? Turn round and ride behind me."
[20] Again the watchman reported, "He reached them, but he is not coming back. And the driving is like the driving of Jehu the son of Nimshi; for he drives furiously."
[21] Joram said, "Make ready." And they made ready his chariot. Then Joram king of Israel and Ahazi'ah king of Judah set out, each in his chariot, and went to meet Jehu, and met him at the property of Naboth the Jezreelite.
[22] And when Joram saw Jehu, he said, "Is it peace, Jehu?" He answered, "What peace can there be, so long as the harlotries and the sorceries of your mother Jez'ebel are so many?"
[23] Then Joram reined about and fled, saying to Ahazi'ah, "Treachery, O Ahazi'ah!"
[24] And Jehu drew his bow with his full strength, and shot Joram between the shoulders, so that the arrow pierced his heart, and he sank in his chariot.
[25] Jehu said to Bidkar his aide, "Take him up, and cast him on the plot of ground belonging to Naboth the Jezreelite; for remember, when you and I rode side by side behind Ahab his father, how the LORD uttered this oracle against him:
[26] `As surely as I saw yesterday the blood of Naboth and the blood of his sons -- says the LORD -- I will requite you on this plot of ground.' Now therefore take him up and cast him on the plot of ground, in accordance with the word of the LORD."
[27] When Ahazi'ah the king of Judah saw this, he fled in the direction of Beth-haggan. And Jehu pursued him, and said, "Shoot him also"; and they shot him in the chariot at the ascent of Gur, which is by Ibleam. And he fled to Megid'do, and died there.
[28] His servants carried him in a chariot to Jerusalem, and buried him in his tomb with his fathers in the city of David.
[29] In the eleventh year of Joram the son of Ahab, Ahazi'ah began to reign over Judah.
[30] When Jehu came to Jezreel, Jez'ebel heard of it; and she painted her eyes, and adorned her head, and looked out of the window.
[31] And as Jehu entered the gate, she said, "Is it peace, you Zimri, murderer of your master?"
[32] And he lifted up his face to the window, and said, "Who is on my side? Who?" Two or three eunuchs looked out at him.
[33] He said, "Throw her down." So they threw her down; and some of her blood spattered on the wall and on the horses, and they trampled on her.
[34] Then he went in and ate and drank; and he said, "See now to this cursed woman, and bury her; for she is a king's daughter."
[35] But when they went to bury her, they found no more of her than the skull and the feet and the palms of her hands.
[36] When they came back and told him, he said, "This is the word of the LORD, which he spoke by his servant Eli'jah the Tishbite, `In the territory of Jezreel the dogs shall eat the flesh of Jez'ebel;
[37] and the corpse of Jez'ebel shall be as dung upon the face of the field in the territory of Jezreel, so that no one can say, This is Jez'ebel.'"

 

9 장

[1] 선지자 엘리사가 선지자의 생도 중 하나를 불러 이르되 너는 허리를 동이고 이 기름병을 손에 가지고 길르앗 라못으로 가라
[2] 거기 이르거든 님시의 손자 여호사밧의 아들 예후를 찾아 들어가서 그 형제 중에서 일어나게 하고 데리고 골방으로 들어가서
[3] 기름병을 가지고 그 머리에 부으며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을 삼노라 하셨느니라 하고 곧 문을 열고 도망하되 지체치 말지니라
[4] 그 소년 곧 소년 선지자가 드디어 길르앗 라못으로 가니라
[5] 저가 이르러 보니 군대 장관들이 앉았는지라 소년이 가로되 장관이여 내가 당신에게 할 말씀이 있나이다 예후가 가로되 우리 모든 사람중에 뉘게 하려느냐 가로되 장관이여 당신에게니이다
[6] 예후가 일어나 집으로 들어가니 소년이 그 머리에 기름을 부으며 이르되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여호와의 백성 곧 이스라엘의 왕을 삼노니
[7] 너는 네 주 아합의 집을 치라 내가 나의 종 곧 선지자들의 피와 여호와의 종들의 피를 이세벨에게 갚아주리라
[8] 아합의 온 집이 멸망하리니 이스라엘 중에 매인 자나 놓인 자나 아합에게 속한 모든 남자는 내가 다 멸절하되
[9] 아합의 집을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의 집과 같게 하며 또 아히야의 아들 바아사의 집과 같게 할지라
[10] 이스르엘 지방에서 개들이 이세벨을 먹으리니 저를 장사할 사람이 없으리라 하셨느니라 하고 곧 문을 열고 도망하니라
[11] 예후가 나와서 그 주의 신복들에게 이르니 한 사람이 묻되 평안이뇨 그 미친 자가 무슨 까닭으로 그대에게 왔더뇨 대답하되 그대들이 그 사람과 그 말한 것을 알리라
[12] 무리가 가로되 당치 않은 말이라 그대는 우리에게 이르라 대답하되 저가 이리 이리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을 삼는다 하셨다 하더라
[13] 무리가 각각 자기의 옷을 급히 취하여 섬돌 위 곧 예후의 밑에 깔고 나팔을 불며 가로되 예후는 왕이라 하니라
[14] 이에 님시의 손자 여호사밧의 아들 예후가 요람을 배반하였으니 곧 요람이 온 이스라엘로 더불어 아람 왕 하사엘을 인하여 길르앗 라못을 지키다가
[15] 아람왕 하사엘로 더불어 싸울 때에 아람 사람에게 상한 것을 치료하려 하여 이스르엘로 돌아왔던 때라 예후가 이르되 너희 뜻에 합당하거든 한 사람이라도 이 성에서 도망하여 이스르엘에 전하러 가지 못하게 하라 하니라
[16] 예후가 병거를 타고 이스르엘로 가니 요람이 거기 누웠음이라 유다왕 아하시야는 요람을 보러 내려 왔더라
[17] 이스르엘 망대에 파숫군 하나가 섰더니 예후의 무리의 오는 것을 보고 가로되 내가 한 무리를 보나이다 요람이 가로되 한 사람을 말을 태워 보내어 맞아 평안이냐 묻게 하라
[18] 한 사람이 말을 타고 가서 만나 가로되 왕의 말씀이 평안이냐 하시더이다 하매 예후가 가로되 평안이 네게 상관이 있느냐 내 뒤로 돌이키라 하니라 파숫군이 고하여 가로되 사자가 저희에게 갔으나 돌아오지 아니하나이다 하는지라
[19] 다시 한 사람을 말을 태워 보내었더니 저희에게 가서 가로되 왕의 말씀이 평안이냐 하시더이다 하매 예후가 가로되 평안이 네게 상관이 있느냐 내 뒤로 돌이키라 하니라
[20] 파숫군이 또 고하여 가로되 저도 저희에게까지 갔으나 돌아오지 아니하고 그 병거 모는 것이 님시의 손자 예후의 모는 것 같이 미치게 모나이다
[21] 요람이 가로되 메우라 하매 그 병거를 메운지라 이스라엘 왕 요람과 유다 왕 아하시야가 각각 그 병거를 타고 가서 예후를 맞을새 이스르엘 사람 나봇의 토지에서 만나매
[22] 요람이 예후를 보고 가로되 예후야 평안이냐 대답하되 네 어미 이세벨의 음행과 술수가 이렇게 많으니 어찌 평안이 있으랴
[23] 요람이 곧 손을 돌이켜 도망하며 아하시야에게 이르되 아하시야여 반역이로다
[24] 예후가 힘을 다하여 활을 당기어 요람의 두 팔 사이를 쏘니 살이 그 염통을 꿰뚫고 나오매 저가 병거 가운데 엎드러진지라
[25] 예후가 그 장관 빗갈에게 이르되 그 시체를 취하여 이스르엘 사람 나봇의 밭에 던지라 네가 기억하려니와 이전에 너와 내가 함께 타고 그 아비 아합을 좇았을 때에 여호와께서 이 아래 같이 저의 일을 예언하셨느니라
[26]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어젯날에 나봇의 피와 그 아들들의 피를 분명히 보았노라 또 말씀하시기를 이 토지에서 네게 갚으리라 하셨으니 그런즉 여호와의 말씀대로 그 시체를 취하여 이밭에 던질지니라
[27] 유다 왕 아하시야가 이를 보고 동산 정자 길로 도망하니 예후가 쫓아가며 이르되 저도 병거 가운데서 죽이라 하매 이블르암 가까운 구르 비탈에서 치니 저가 므깃도까지 도망하여 거기서 죽은지라
[28] 그 신복들이 저를 병거에 싣고 예루살렘에 이르러 다윗성에서 그 열조와 함께 그 묘실에 장사하니라
[29] 아합의 아들 요람의 십 일년에 아하시야가 유다 왕이 되었었더라
[30] 예후가 이스르엘에 이르니 이세벨이 듣고 눈을 그리고 머리를 꾸미고 창에서 바라보다가
[31] 예후가 문에 들어오매 가로되 주인을 죽인 너 시므리여 평안하냐
[32] 예후가 얼굴을 들어 창을 향하고 가로되 내 펀이 될 자가 누구냐 누구냐 하니 두어 내시가 예후를 내다보는지라
[33] 가로되 저를 내려던지라 하니 내려던지매 그 피가 담과 말에게 뛰더라 예후가 그 시체를 밟으니라
[34] 예후가 들어가서 먹고 마시고 가로되 가서 이 저주 받은 계집을 찾아 장사하라 저는 왕의 딸이니라 하매
[35] 가서 장사하려 한즉 그 두골과 발과 손바닥 외에는 찾지 못한지라
[36] 돌아와서 고한대 예후가 가로되 이는 여호와께서 그 종 디셉 사람 엘리야로 말씀하신바라 이르시기를 이스르엘 토지에서 개들이 이세벨의 고기를 먹을지라
[37] 그 시체가 이스르엘 토지에서 거름 같이 밭 면에 있으리니 이것이 이세벨이라고 가리켜 말하지 못하게 되리라 하셨느니라

 

2Kgs.10

[1] Now Ahab had seventy sons in Sama'ria. So Jehu wrote letters, and sent them to Sama'ria, to the rulers of the city, to the elders, and to the guardians of the sons of Ahab, saying,
[2] "Now then, as soon as this letter comes to you, seeing your master's sons are with you, and there are with you chariots and horses, fortified cities also, and weapons,
[3] select the best and fittest of your master's sons and set him on his father's throne, and fight for your master's house."
[4] But they were exceedingly afraid, and said, "Behold, the two kings could not stand before him; how then can we stand?"
[5] So he who was over the palace, and he who was over the city, together with the elders and the guardians, sent to Jehu, saying, "We are your servants, and we will do all that you bid us. We will not make any one king; do whatever is good in your eyes."
[6] Then he wrote to them a second letter, saying, "If you are on my side, and if you are ready to obey me, take the heads of your master's sons, and come to me at Jezreel tomorrow at this time." Now the king's sons, seventy persons, were with the great men of the city, who were bringing them up.
[7] And when the letter came to them, they took the king's sons, and slew them, seventy persons, and put their heads in baskets, and sent them to him at Jezreel.
[8] When the messenger came and told him, "They have brought the heads of the king's sons," he said, "Lay them in two heaps at the entrance of the gate until the morning."
[9] Then in the morning, when he went out, he stood, and said to all the people, "You are innocent. It was I who conspired against my master, and slew him; but who struck down all these?
[10] Know then that there shall fall to the earth nothing of the word of the LORD, which the LORD spoke concerning the house of Ahab; for the LORD has done what he said by his servant Eli'jah."
[11] So Jehu slew all that remained of the house of Ahab in Jezreel, all his great men, and his familiar friends, and his priests, until he left him none remaining.
[12] Then he set out and went to Sama'ria. On the way, when he was at Beth-eked of the Shepherds,
[13] Jehu met the kinsmen of Ahazi'ah king of Judah, and he said, "Who are you?" And they answered, "We are the kinsmen of Ahazi'ah, and we came down to visit the royal princes and the sons of the queen mother."
[14] He said, "Take them alive." And they took them alive, and slew them at the pit of Beth-eked, forty-two persons, and he spared none of them.
[15] And when he departed from there, he met Jehon'adab the son of Rechab coming to meet him; and he greeted him, and said to him, "Is your heart true to my heart as mine is to yours?" And Jehon'adab answered, "It is." Jehu said, "If it is, give me your hand." So he gave him his hand. And Jehu took him up with him into the chariot.
[16] And he said, "Come with me, and see my zeal for the LORD." So he had him ride in his chariot.
[17] And when he came to Sama'ria, he slew all that remained to Ahab in Sama'ria, till he had wiped them out,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LORD which he spoke to Eli'jah.
[18] Then Jehu assembled all the people, and said to them, "Ahab served Ba'al a little; but Jehu will serve him much.
[19] Now therefore call to me all the prophets of Ba'al, all his worshipers and all his priests; let none be missing, for I have a great sacrifice to offer to Ba'al; whoever is missing shall not live." But Jehu did it with cunning in order to destroy the worshipers of Ba'al.
[20] And Jehu ordered, "Sanctify a solemn assembly for Ba'al." So they proclaimed it.
[21] And Jehu sent throughout all Israel; and all the worshipers of Ba'al came, so that there was not a man left who did not come. And they entered the house of Ba'al, and the house of Ba'al was filled from one end to the other.
[22] He said to him who was in charge of the wardrobe, "Bring out the vestments for all the worshipers of Ba'al." So he brought out the vestments for them.
[23] Then Jehu went into the house of Ba'al with Jehon'adab the son of Rechab; and he said to the worshipers of Ba'al, "Search, and see that there is no servant of the LORD here among you, but only the worshipers of Ba'al."
[24] Then he went in to offer sacrifices and burnt offerings. Now Jehu had stationed eighty men outside, and said, "The man who allows any of those whom I give into your hands to escape shall forfeit his life."
[25] So as soon as he had made an end of offering the burnt offering, Jehu said to the guard and to the officers, "Go in and slay them; let not a man escape." So when they put them to the sword, the guard and the officers cast them out and went into the inner room of the house of Ba'al
[26] and they brought out the pillar that was in the house of Ba'al, and burned it.
[27] And they demolished the pillar of Ba'al, and demolished the house of Ba'al, and made it a latrine to this day.
[28] Thus Jehu wiped out Ba'al from Israel.
[29] But Jehu did not turn aside from the sins of Jerobo'am the son of Nebat, which he made Israel to sin, the golden calves that were in Bethel, and in Dan.
[30] And the LORD said to Jehu, "Because you have done well in carrying out what is right in my eyes, and have done to the house of Ahab according to all that was in my heart, your sons of the fourth generation shall sit on the throne of Israel."
[31] But Jehu was not careful to walk in the law of the LORD the God of Israel with all his heart; he did not turn from the sins of Jerobo'am, which he made Israel to sin.
[32] In those days the LORD began to cut off parts of Israel. Haz'ael defeated them throughout the territory of Israel:
[33] from the Jordan eastward, all the land of Gilead, the Gadites, and the Reubenites, and the Manas'sites, from Aro'er, which is by the valley of the Arnon, that is, Gilead and Bashan.
[34] Now the rest of the acts of Jehu, and all that he did, and all his might, are they not written in the Book of the Chronicles of the Kings of Israel?
[35] So Jehu slept with his fathers, and they buried him in Sama'ria. And Jeho'ahaz his son reigned in his stead.
[36] The time that Jehu reigned over Israel in Sama'ria was twenty-eight years.

 

10 장

[1] 아합의 아들 칠십인이 사마리아에 있는지라 예후가 편지들을 써서 사마리아에 보내어 이스르엘 방백 곧 장로들과 아합의 여러 아들을 교육하는 자들에게 전하니 일렀으되
[2] 너희 주의 아들들이 너희와 함께 있고 또 병거와 말과 견고한 성과 병기가 너희에게 있으니 이 편지가 너희에게 이르거든
[3] 너희 주의 아들들 중에서 가장 어질고 정직한 자를 택하여 그 아비의 위에 두고 너희 주의 집을 위하여 싸우라 하였더라
[4] 저희가 심히 두려워하여 가로되 두 왕이 저를 당치 못하였거든 우리가 어찌 당하리요 하고
[5] 궁내 대신과 부윤과 장로들과 왕자를 교육하는 자들이 예후에게 말을 전하여 가로되 우리는 당신의 종이라 무릇 명하는 것을 우리가 행하고 아무 사람이든지 왕으로 세우지 아니하리니 당신의 소견에 좋은대로 행하라 한지라
[6] 예후가 다시 저희에게 편지를 부치니 일렀으되 만일 너희가 내 편이 되어 내 말을 들으려거든 너희 주의 아들된 사람들의 머리를 취하고 내일 이맘때에 이스르엘에 이르러 내게 나아오라 하였더라 왕자 칠십인이 성중에서 그 교육하는 존귀한 자들과 함께 있는 중에
[7] 편지가 이르매 저희가 왕자 칠십인을 잡아 몰수히 죽이고 그 머리를 광주리에 담아 이스르엘 예후에게로 보내니라
[8] 사자가 와서 예후에게 고하여 가로되 무리가 왕자들의 머리를 가지고 왔나이다 가로되 두 무더기로 쌓아 내일 아침까지 문 어귀에 두라 하고
[9] 이튿날 아침에 저가 나가 서서 뭇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의롭도다 나는 내 주를 배반하여 죽였거니와 이 여러 사람을 죽인 자는 누구냐
[10] 그런즉 너희는 알라 곧 여호와께서 아합의 집에 대하여 하신 말씀은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리라 여호와께서 그 종 엘리야로 하신 말씀을 이제 이루셨도다 하니라
[11] 예후가 무릇 아합의 집에 속한 이스르엘에 남아 있는 자를 다 죽이고 또 그 존귀한 자와 가까운 친구와 제사장들을 죽이되 저에게 속한 자를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였더라
[12] 예후가 일어나서 사마리아로 가더니 노중에 목자가 양털 깎는 집에 이르러
[13] 유다 왕 아하시야의 형제들을 만나 묻되 너희는 누구냐 대답하되 우리는 아하시야의 형제라 이제 왕자들과 태후의 아들들에게 문안하러 내려가노라
[14] 가로되 사로잡으라 하매 곧 사로잡아 목자가 양털 깎는 집 웅덩이 곁에서 죽이니 사십 이인이 하나도 남지 아니하였더라
[15] 예후가 거기서 떠나가다가 레갑의 아들 여호나답이 맞으러 오는 것을 만난지라 그 안부를 묻고 가로되 내 마음이 네 마음을 향하여 진실함과 같이 네 마음도 진실하냐 여호나답이 대답하되 그러하니이다 가로되 그러면 나와 손을 잡자 손을 잡으니 예후가 끌어 병거에 올리며
[16] 가로되 나와 함께 가서 여호와를 위한 나의 열심을 보라 하고 이에 자기 병거에 태우고
[17] 사마리아에 이르러 거기 남아있는바 아합에게 속한 자를 죽여 진멸하였으니 여호와께서 엘리야에게 이르신 말씀과 같이 되었더라
[18] 예후가 뭇백성을 모으고 이르되 아합은 바알을 조금 섬겼으나 예후는 많이 섬기리라
[19] 그러므로 내가 이제 큰 제사를 바알에게 드리고자 하노니 바알의 모든 선지자와 모든 섬기는 자와 모든 제사장들을 한 사람도 빠치지 말고 불러 내게로 나오게 하라 무릇 오지 아니하는 자는 살리지 아니하리라 하니 이는 예후가 바알 섬기는자를 멸하려 하여 궤계를 씀이라
[20] 예후가 바알을 위하는 대회를 거룩히 열라 하매 드디어 공포하였더라
[21] 예후가 온 이스라엘에 두루 보내었더니 무릇 바알을 섬기는 사람이 하나도 빠진 자가 없이 다 이르렀고 무리가 바알의 당에 들어가매 이편부터 저편까지 가득하였더라
[22] 예후가 예복 맡은 자에게 이르되 예복을 내어다가 무릇 바알 섬기는 자에게 주라 하매 저희에게로 예복을 가져온지라
[23] 예후가 레갑의 아들 여호나답으로 더불어 바알의 당에 들어가서 바알을 섬기는 자에게 이르되 너희는 살펴보아 바알을 섬기는 자만 여기있게 하고 여호와의 종은 하나도 너희중에 있지 못하게 하라 하고
[24] 무리가 번제와 다른 제사를 드리려고 들어간 때에 예후가 팔십인을 밖에 두며 이르되 내가 너희손에 붙이는 사람을 한 사람이라도 도망하게 하는 자는 자기의 생명으로 그 사람의 생명을 대신 하리라 하니라
[25] 번제 드리기를 다하매 예후가 호위병과 장관들에게 이르되 들어 가서 한 사람도 나가지 못하게 하고 죽이라 하매 호위병과 장관들이 칼로 저희를 죽여 밖에 던지고
[26] 바알의 당있는 성으로 가서 바알의 당에서 목상들을 가져다가 불사르고
[27] 바알의 목상을 헐며 바알의 당을 훼파하여 변소를 만들었더니 오늘날까지 이르니라
[28] 예후가 이와 같이 이스라엘 중에서 바알을 멸하였으나
[29] 이스라엘로 범죄케 한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의 죄 곧 벧엘과 단에 있는 금송아지를 섬기는 죄에서는 떠나지 아니하였더라
[30] 여호와께서 예후에게 이르시되 네가 나 보기에 정직한 일을 행하되 잘 행하여 내 마음에 있는대로 아합집에 다 행하였은즉 네 자손이 이스라엘 왕위를 이어 사대를 지나리라 하시니라
[31] 그러나 예후가 전심으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율법을 지켜 행하지 아니하며 여로보암이 이스라엘로 범하게 한 그 죄에서 떠나지 아니하였더라
[32] 이때에 여호와께서 비로소 이스라엘을 찢으시매 하사엘이 그 사방을 치되
[33] 요단 동편 길르앗 온 땅 곧 갓 사람과 르우벤 사람과 므낫세 사람의 땅 아르논 골짜기에 있는 아로엘에서부터 길르앗과 바산까지 하였더라
[34] 예후의 남은 사적과 무릇 행한 일과 모든 권세는 이스라엘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35] 예후가 그 열조와 함께 자매 사마리아에 장사되고 그 아들 여호아하스가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36] 예후가 사마리아에서 이스라엘을 다스린 햇수는 이십 팔년이더라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열왕기상(1 Kings)

역대상(1 Chronicles)

 
   
   

 ] 구약 성서 서론 ] 창세기 ] 출애급기 ] 레위기 ] 민수기 ] 신명기 ] 여호수아 ] 사사기 ] 릇기 ] 사무엘상 ] 사무엘하 ] 열왕기상 ] 열왕기하 ] 역대상 ] 역대하 ] 에스라 ] 느헤미야 ] 에스더 ] 욥기 ] 시편 ] 잠언 ] 전도서 ] 아가 ] 이사야 ] 예레미야 ] 애가 ] 에스겔 ] 다니엘 ] 호세아 ] 요엘 ] 아모스 ] 오바댜 ] 요나 ] 미가 ] 나훔 ] 하박국 ] 스바냐 ] 학개 ] 스가랴 ] 말라기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