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구약 성서 (舊約聖書)


(Old Testament)

 

사무엘상(1 Samuel)

열왕기상(1 King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 Samuel

사무엘하

2Sam.14

[1] Now Jo'ab the son of Zeru'iah perceived that the king's heart went out to Ab'salom.
[2] And Jo'ab sent to Teko'a, and fetched from there a wise woman, and said to her, "Pretend to be a mourner, and put on mourning garments; do not anoint yourself with oil, but behave like a woman who has been mourning many days for the dead;
[3] and go to the king, and speak thus to him." So Jo'ab put the words in her mouth.
[4] When the woman of Teko'a came to the king, she fell on her face to the ground, and did obeisance, and said, "Help, O king."
[5] And the king said to her, "What is your trouble?" She answered, "Alas, I am a widow; my husband is dead.
[6] And your handmaid had two sons, and they quarreled with one another in the field; there was no one to part them, and one struck the other and killed him.
[7] And now the whole family has risen against your handmaid, and they say, `Give up the man who struck his brother, that we may kill him for the life of his brother whom he slew'; and so they would destroy the heir also. Thus they would quench my coal which is left, and leave to my husband neither name nor remnant upon the face of the earth."
[8] Then the king said to the woman, "Go to your house, and I will give orders concerning you."
[9] And the woman of Teko'a said to the king, "On me be the guilt, my lord the king, and on my father's house; let the king and his throne be guiltless."
[10] The king said, "If any one says anything to you, bring him to me, and he shall never touch you again."
[11] Then she said, "Pray let the king invoke the LORD your God, that the avenger of blood slay no more, and my son be not destroyed." He said, "As the LORD lives, not one hair of your son shall fall to the ground."
[12] Then the woman said, "Pray let your handmaid speak a word to my lord the king." He said, "Speak."
[13] And the woman said, "Why then have you planned such a thing against the people of God? For in giving this decision the king convicts himself, inasmuch as the king does not bring his banished one home again.
[14] We must all die, we are like water spilt on the ground, which cannot be gathered up again; but God will not take away the life of him who devises means not to keep his banished one an outcast.
[15] Now I have come to say this to my lord the king because the people have made me afraid; and your handmaid thought, `I will speak to the king; it may be that the king will perform the request of his servant.
[16] For the king will hear, and deliver his servant from the hand of the man who would destroy me and my son together from the heritage of God.'
[17] And your handmaid thought, `The word of my lord the king will set me at rest'; for my lord the king is like the angel of God to discern good and evil. The LORD your God be with you!"
[18] Then the king answered the woman, "Do not hide from me anything I ask you." And the woman said, "Let my lord the king speak."
[19] The king said, "Is the hand of Jo'ab with you in all this?" The woman answered and said, "As surely as you live, my lord the king, one cannot turn to the right hand or to the left from anything that my lord the king has said. It was your servant Jo'ab who bade me; it was he who put all these words in the mouth of your handmaid.
[20] In order to change the course of affairs your servant Jo'ab did this. But my lord has wisdom like the wisdom of the angel of God to know all things that are on the earth."
[21] Then the king said to Jo'ab, "Behold now, I grant this; go, bring back the young man Ab'salom."
[22] And Jo'ab fell on his face to the ground, and did obeisance, and blessed the king; and Jo'ab said, "Today your servant knows that I have found favor in your sight, my lord the king, in that the king has granted the request of his servant."
[23] So Jo'ab arose and went to Geshur, and brought Ab'salom to Jerusalem.
[24] And the king said, "Let him dwell apart in his own house; he is not to come into my presence." So Ab'salom dwelt apart in his own house, and did not come into the king's presence.
[25] Now in all Israel there was no one so much to be praised for his beauty as Ab'salom; from the sole of his foot to the crown of his head there was no blemish in him.
[26] And when he cut the hair of his head (for at the end of every year he used to cut it; when it was heavy on him, he cut it), he weighed the hair of his head, two hundred shekels by the king's weight.
[27] There were born to Ab'salom three sons, and one daughter whose name was Tamar; she was a beautiful woman.
[28] So Ab'salom dwelt two full years in Jerusalem, without coming into the king's presence.
[29] Then Ab'salom sent for Jo'ab, to send him to the king; but Jo'ab would not come to him. And he sent a second time, but Jo'ab would not come.
[30] Then he said to his servants, "See, Jo'ab's field is next to mine, and he has barley there; go and set it on fire." So Ab'salom's servants set the field on fire.
[31] Then Jo'ab arose and went to Ab'salom at his house, and said to him, "Why have your servants set my field on fire?"
[32] Ab'salom answered Jo'ab, "Behold, I sent word to you, `Come here, that I may send you to the king, to ask, "Why have I come from Geshur? It would be better for me to be there still." Now therefore let me go into the presence of the king; and if there is guilt in me, let him kill me.'"
[33] Then Jo'ab went to the king, and told him; and he summoned Ab'salom. So he came to the king, and bowed himself on his face to the ground before the king; and the king kissed Ab'salom.

 

14 장

[1] 스루야의 아들 요압이 왕의 마음이 압살롬에게로 향하는 줄 알고
[2] 드고아에 보내어 거기서 슬기있는 여인 하나를 데려다가 이르되 청컨대 너는 상주 된 것처럼 상복을 입고 기름을 바르지 말고 죽은 사람을 위하여 오래 슬퍼하는 여인 같이 하고
[3] 왕께 들어가서 여차여차히 말하라고 할 말을 그 입에 넣어주니라
[4] 드고아 여인이 왕께 고할 때에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가로되 왕이여 도우소서
[5] 왕이 저에게 이르되 무슨 일이냐 대답하되 나는 참 과부니이다 남편은 죽고
[6] 아들 둘이 있더니 저희가 들에서 싸우나 말려 줄 사람이 아무도 없으므로 저가 이를 쳐 죽인지라
[7] 온 족속이 일어나서 왕의 계집종 나를 핍박하여 말하기를 그 동생을 죽인 자를 내어 놓으라 우리가 그 동생 죽인 죄를 갚아 저를 죽여 사자 될것까지 끊겠노라 하오니 그러한즉 저희가 내게 남아 있는 숯불을 꺼서 내 남편의 이름과 씨를 세상에 끼쳐두지 아니하겠나이다
[8] 왕이 여인에게 이르되 네 집으로 가라 내가 너를 위하여 명령을 내리리라
[9] 드고아 여인이 왕께 고하되 내 주 왕이여 그 죄는 나와 내 아비의 집으로 돌릴 것이니 왕과 왕위는 허물이 없으리이다
[10] 왕이 가로되 누구든지 네게 말하는 자를 내게로 데려 오라 저가 다시는 너를 건드리지도 못하리라
[11] 여인이 가로되 청컨대 왕은 왕의 하나님 여호와를 생각하사 원수갚는 자로 더 죽이지 못하게 하옵소서 내 아들을 죽일까 두려워 하나이다 왕이 가로되 여호와의 사심을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 아들의 머리카락 하나라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하리라
[12] 여인이 가로되 청컨대 계집종을 용납하여 한 말씀으로 내 주 왕께 여쭙게 하옵소서 가로되 말하라
[13] 여인이 가로되 그러면 어찌하여 왕께서 하나님의 백성에게 대하여 이같은 도모를 하셨나이까 이 말씀을 하셨으니 왕께서 죄 있는 사람 같이 되심은 그 내어쫓긴 자를 집으로 돌아오게 아니하심이니이다
[14] 우리는 필경 죽으리니 땅에 쏟아진 물을 다시 모으지 못함 같을 것이오나 하나님은 생명을 빼앗지 아니하시고 방책을 베푸사 내어쫓긴 자로 하나님께 버린 자가 되지 않게 하시나이다
[15] 이제 내가 와서 내 주 왕께 이 말씀을 여쭙는 것은 백성들이 나를 두렵게 하므로 계집종이 스스로 말하기를 내가 왕께 여쭈면 혹시 종의 청하는 것을 시행하실 것이라
[16] 왕께서 들으시고 나와 내 아들을 함께 하나님의 산업에서 끊을 자의 손에서 종을 구원하시리라 함이니이다
[17] 계집종이 또 스스로 말하기를 내 주 왕의 말씀이 나의 위로가 되기를 원한다 하였사오니 이는 내 주 왕께서 하나님의 사자같이 선과 악을 분간하심이니이다 원컨대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과 같이 계시옵소서
[18] 왕이 그 여인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네게 묻는 것을 숨기지 말라 여인이 가로되 내 주 왕은 말씀하옵소서
[19] 왕이 가로되 이 모든 일에 요압이 너와 함께 하였느냐 여인이 대답하여 가로되 내 주 왕의 사심을 가리켜 맹세하옵나니 무릇 내 주 왕의 말씀을 좌로나 우로나 옮길 자가 없으리이다 왕의 종 요압이 내게 명하였고 저가 이 모든 말을 왕의 계집종의 입에 넣어주었사오니
[20] 이는 왕의 종 요압이 이 일의 형편을 변하려 하여 이렇게 함이니이다 내 주 왕의 지혜는 하나님의 사자의 지혜와 같아서 땅에 있는 일을 다 아시나이다 하니라
[21] 왕이 요압에게 이르되 내가 이 일을 허락하였으니 가서 소년 압살롬을 데려오라
[22] 요압이 땅에 엎드려 절하고 왕을 위하여 복을 빌고 가로되 내 주 왕이여 종의 구함을 허락하시니 종이 왕 앞에서 은혜 받은줄을 오늘날 아나이다 하고
[23] 일어나 그술로 가서 압살롬을 데리고 예루살렘으로 오니
[24] 왕이 가로되 저를 그 집으로 물러가게 하고 내 얼굴을 보지 말게하라 하매 압살롬이 자기 집으로 가고 왕의 얼굴을 보지 못하니라
[25] 온 이스라엘 가운데 압살롬 같이 아름다움으로 크게 칭찬 받는 자가 없었으니 저는 발바닥부터 정수리까지 흠이 없음이라
[26] 그 머리털이 무거우므로 년말마다 깎았으며 그 머리털을 깎을 때에 달아본즉 왕의 저울로 이백 세겔이었더라
[27] 압살롬이 아들 셋과 딸 하나를 낳았는데 딸의 이름은 다말이라 얼굴이 아름다운 여자더라
[28] 압살롬이 이태 동안을 예루살렘에 있으되 왕의 얼굴을 보지 못하였으므로
[29] 요압을 왕께 보내려 하여 사람을 보내어 부르되 오지 아니하고 또 다시 보내되 오지 아니하는지라
[30] 압살롬이 그 종에게 이르되 보라 요압의 밭이 내 밭 근처에 있고 거기 보리가 있으니 가서 불을 놓으라 압살롬의 종들이 그 밭에 불을 놓았더니
[31] 요압이 일어나 압살롬의 집으로 와서 압살롬에게 이르되 어찌하여 네 종들이 내 밭에 불을 놓았느냐
[32] 압살롬이 요압에게 대답하되 내가 일찍 사람을 보내어 너를 이리로 청한 것은 내가 너를 왕께 보내어 고하게 하기를 어찌하여 내가 그술에서 돌아오게 되었나이까 이때까지 거기 있는 것이 내게 나았으리이다 하려함이로다 이제는 네가 나로 왕의 얼굴을 보게하라 내가 만일 죄가 있으면 왕이 를 죽이시는것이 가하니라
[33] 요압이 왕께 나아가서 그 말을 고하매 왕이 압살롬을 부르니 저가 왕께 나아가 그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대어 절하매 왕이 압살롬과 입을 맞추니라

 

2Sam.15

[1] After this Ab'salom got himself a chariot and horses, and fifty men to run before him.
[2] And Ab'salom used to rise early and stand beside the way of the gate; and when any man had a suit to come before the king for judgment, Ab'salom would call to him, and say, "From what city are you?" And when he said, "Your servant is of such and such a tribe in Israel,"
[3] Ab'salom would say to him, "See, your claims are good and right; but there is no man deputed by the king to hear you."
[4] Ab'salom said moreover, "Oh that I were judge in the land! Then every man with a suit or cause might come to me, and I would give him justice."
[5] And whenever a man came near to do obeisance to him, he would put out his hand, and take hold of him, and kiss him.
[6] Thus Ab'salom did to all of Israel who came to the king for judgment; so Ab'salom stole the hearts of the men of Israel.
[7] And at the end of four years Ab'salom said to the king, "Pray let me go and pay my vow, which I have vowed to the LORD, in Hebron.
[8] For your servant vowed a vow while I dwelt at Geshur in Aram, saying, `If the LORD will indeed bring me back to Jerusalem, then I will offer worship to the LORD.'"
[9] The king said to him, "Go in peace." So he arose, and went to Hebron.
[10] But Ab'salom sent secret messengers throughout all the tribes of Israel, saying, "As soon as you hear the sound of the trumpet, then say, `Ab'salom is king at Hebron!'"
[11] With Ab'salom went two hundred men from Jerusalem who were invited guests, and they went in their simplicity, and knew nothing.
[12] And while Ab'salom was offering the sacrifices, he sent for Ahith'ophel the Gi'lonite, David's counselor, from his city Giloh. And the conspiracy grew strong, and the people with Ab'salom kept increasing.
[13] And a messenger came to David, saying, "The hearts of the men of Israel have gone after Ab'salom."
[14] Then David said to all his servants who were with him at Jerusalem, "Arise, and let us flee; or else there will be no escape for us from Ab'salom; go in haste, lest he overtake us quickly, and bring down evil upon us, and smite the city with the edge of the sword."
[15] And the king's servants said to the king, "Behold, your servants are ready to do whatever my lord the king decides."
[16] So the king went forth, and all his household after him. And the king left ten concubines to keep the house.
[17] And the king went forth, and all the people after him; and they halted at the last house.
[18] And all his servants passed by him; and all the Cher'ethites, and all the Pel'ethites, and all the six hundred Gittites who had followed him from Gath, passed on before the king.
[19] Then the king said to It'tai the Gittite, "Why do you also go with us? Go back, and stay with the king; for you are a foreigner, and also an exile from your home.
[20] You came only yesterday, and shall I today make you wander about with us, seeing I go I know not where? Go back, and take your brethren with you; and may the LORD show steadfast love and faithfulness to you."
[21] But It'tai answered the king, "As the LORD lives, and as my lord the king lives, wherever my lord the king shall be, whether for death or for life, there also will your servant be."
[22] And David said to It'tai, "Go then, pass on." So It'tai the Gittite passed on, with all his men and all the little ones who were with him.
[23] And all the country wept aloud as all the people passed by, and the king crossed the brook Kidron, and all the people passed on toward the wilderness.
[24] And Abi'athar came up, and lo, Zadok came also, with all the Levites, bearing the ark of the covenant of God; and they set down the ark of God, until the people had all passed out of the city.
[25] Then the king said to Zadok, "Carry the ark of God back into the city. If I find favor in the eyes of the LORD, he will bring me back and let me see both it and his habitation;
[26] but if he says, `I have no pleasure in you,' behold, here I am, let him do to me what seems good to him."
[27] The king also said to Zadok the priest, "Look, go back to the city in peace, you and Abi'athar, with your two sons, Ahim'a-az your son, and Jonathan the son of Abi'athar.
[28] See, I will wait at the fords of the wilderness, until word comes from you to inform me."
[29] So Zadok and Abi'athar carried the ark of God back to Jerusalem; and they remained there.
[30] But David went up the ascent of the Mount of Olives, weeping as he went, barefoot and with his head covered; and all the people who were with him covered their heads, and they went up, weeping as they went.
[31] And it was told David, "Ahith'ophel is among the conspirators with Ab'salom." And David said, "O LORD, I pray thee, turn the counsel of Ahith'ophel into foolishness."
[32] When David came to the summit, where God was worshiped, behold, Hushai the Archite came to meet him with his coat rent and earth upon his head.
[33] David said to him, "If you go on with me, you will be a burden to me.
[34] But if you return to the city, and say to Ab'salom, `I will be your servant, O king; as I have been your father's servant in time past, so now I will be your servant,' then you will defeat for me the counsel of Ahith'ophel.
[35] Are not Zadok and Abi'athar the priests with you there? So whatever you hear from the king's house, tell it to Zadok and Abi'athar the priests.
[36] Behold, their two sons are with them there, Ahim'a-az, Zadok's son, and Jonathan, Abi'athar's son; and by them you shall send to me everything you hear."
[37] So Hushai, David's friend, came into the city, just as Ab'salom was entering Jerusalem.

 

15 장

[1] 이 후에 압살롬이 자기를 위하여 병거와 말들을 준비하고 전배 오십명을 세우니라
[2] 압살롬이 일찌기 일어나 성문 길 곁에 서서 어떤 사람이든지 송사가 있어 왕에게 재판을 청하러 올 때에 그 사람을 불러서 이르되 너는 어느 성 사람이냐 그 사람의 대답이 종은 이스라엘 아무 지파에 속하였나이다 하면
[3] 압살롬이 저에게 이르기를 네 일이 옳고 바르다마는 네 송사들을 사람을 왕께서 세우지 아니하셨다 하고
[4] 또 이르기를 내가 이 땅에서 재판관이 되고 누구든지 송사나 재판 할 일이 있어 내게로 오는 자에게 내가 공의 베풀기를 원하노라 하고
[5] 사람이 가까이 와서 절하려 하면 압살롬이 손을 펴서 그 사람을 붙들고 입을 맞추니
[6] 무릇 이스라엘 무리 중에 왕께 재판을 청하러 오는 자들에게 압살롬의 행함이 이 같아서 이스라엘 사람의 마음을 도적하니라
[7] 사년만에 압살롬이 왕께 고하되 내가 여호와께 서원한 것이 있사오니 청컨대 나로 헤브론에 가서 그 서원을 이루게 하소서
[8] 종이 아람 그술에 있을 때에 서원하기를 만일 여호와께서 나를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게 하시면 내가 여호와를 섬기리이다 하였나이다
[9] 왕이 저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하니 저가 일어나 헤브론으로 가니라
[10] 이에 압살롬이 정탐을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 두루 보내어 이르기를 너희는 나팔소리를 듣거든 곧 부르기를 압살롬이 헤브론에서 왕이 되었다 하라 하니라
[11] 그 때에 압살롬에게 청함을 받은 이백명이 그 사기를 알지 못하고 아무 뜻 없이 예루살렘에서 저와 함께 갔으며
[12] 제사 드릴 때에 압살롬이 사람을 보내어 다윗의 모사 길로 사람 아히도벨을 그 성읍 길로에서 청하여 온지라 반역하는 일이 커가매 압살롬에게로 돌아오는 백성이 많아지니라
[13] 사자가 다윗에게 와서 고하되 이스라엘의 인심이 다 압살롬에게로 돌아갔나이다 한지라
[14] 다윗이 예루살렘에 함께 있는 모든 신복에게 이르되 일어나 도망하자 그렇지 아니하면 우리 한사람도 압살롬에게서 피하지 못하리라 빨리 가자 두렵건대 저가 우리를 급히 따라와서 해하고 칼로 성을 칠까 하노라
[15] 왕의 신복들이 왕께 고하되 우리 주 왕의 하고자 하시는 대로 우리가 행하리이다 하더라
[16] 왕이 나갈 때에 권속을 다 따르게 하고 후궁 열명을 남겨 두어 궁을 지키게 하니라
[17] 왕이 나가매 모든 백성이 다 따라서 벧메르학에 이르러 머무니
[18] 모든 신복이 그 곁으로 지나가고 모든 그렛 사람과 모든 블렛 사람과 및 왕을 따라 가드에서 온 육백인이 왕의 앞으로 진행하니라
[19] 그 때에 왕이 가드 사람 잇대에게 이르되 어찌하여 너도 우리와 함께 가느냐 너는 쫓겨난 나그네니 돌아가서 왕과 함께 네 곳에 있으라
[20] 너는 어제 왔고 나는 정처 없이 가니 오늘날 어찌 너로 우리와 함께 유리하게 하리요 너도 돌아가고 네 동포들도 데려가라 은혜와 진리가 너와 함께 있기를 원하노라
[21] 잇대가 왕께 대답하여 가로되 여호와의 사심과 우리 주 왕의 사심으로 맹세하옵나니 진실로 내 주 왕께서 어느 곳에 계시든지 무론 사생하고 종도 그곳에 있겠나이다
[22] 다윗이 잇대에게 이르되 앞서 건너가라 하매 가드 사람 잇대와 그 종자들과 그와 함께 한 아이들이 다 건너가고
[23] 온 땅 사람이 대성통곡하며 모든 인민이 앞서 건너가매 왕도 기드론 시내를 건너가니 건너간 모든 백성이 광야 길로 향하니라
[24] 사독과 그와 함께한 모든 레위 사람이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어 다가 내려놓고 아비아달도 올라와서 모든 백성이 성에서 나오기를 기다리더니
[25] 왕이 사독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궤를 성으로 도로 메어 가라 만일 내가 여호와 앞에서 은혜를 얻으면 도로 나를 인도하사 내게 그 궤와 그 계신 데를 보이시리라
[26] 그러나 저가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를 기뻐하지 아니한다 하시면 종이 여기 있사오니 선히 여기시는 대로 내게 행하시옵소서 하리라
[27] 왕이 또 제사장 사독에게 이르되 네가 선견자가 아니냐 너는 너희의 두 아들 곧 네 아들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을 데리고 평안히 성으로 돌아가라
[28] 너희에게서 내게 고하는 기별이 올 때까지 내가 광야 나룻터에서 기다리리라
[29] 사독과 아비아달이 하나님의 궤를 예루살렘으로 도로 메어다 놓고 거기 유하니라
[30] 다윗이 감람산 길로 올라갈 때에 머리를 가리우고 맨발로 울며 행하고 저와 함께 가는 백성들도 각각 그 머리를 가리우고 울며 올라가니라
[31] 혹이 다윗에게 고하되 압살롬과 함께 모반한 자들 가운데 아히도벨이 있나이다 하니 다윗이 가로되 여호와여 원컨대 아히도벨의 모략을 어리석게 하옵소서 하니라
[32] 다윗이 하나님을 경배하는 마루턱에 이를 때에 아렉 사람 후새가 옷을 찢고 흙을 머리에 무릅쓰고 다윗을 맞으러 온지라
[33] 다윗이 저에게 이르되 네가 만일 나와 함께 나아가면 내게 누를 끼치리라
[34] 그러나 네가 만일 성으로 돌아가서 압살롬에게 말하기를 왕이여 내가 왕의 종이니이다 이왕에는 왕의 부친의 종이었더니 내가 이제는 왕의 종이니이다 하면 네가 나를 위하여 아히도벨의 모략을 패하게 하리라
[35]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이 너와 함께 거기 있지 아니하냐 네가 궁중에서 무엇을 듣든지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에게 고하라
[36] 저희의 두 아들 곧 사독의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요나단이 저희와 함께 거기 있나니 무릇 너희 듣는 것을 저희 편으로 내게 기별할지니라
[37] 다윗의 친구 후새가 곧 성으로 들어가고 압살롬도 예루살렘으로 들어갔더라

 

2Sam.16

[1] When David had passed a little beyond the summit, Ziba the servant of Mephib'osheth met him, with a couple of asses saddled, bearing two hundred loaves of bread, a hundred bunches of raisins, a hundred of summer fruits, and a skin of wine.
[2] And the king said to Ziba, "Why have you brought these?" Ziba answered, "The asses are for the king's household to ride on, the bread and summer fruit for the young men to eat, and the wine for those who faint in the wilderness to drink."
[3] And the king said, "And where is your master's son?" Ziba said to the king, "Behold, he remains in Jerusalem; for he said, `Today the house of Israel will give me back the kingdom of my father.'"
[4] Then the king said to Ziba, "Behold, all that belonged to Mephib'osheth is now yours." And Ziba said, "I do obeisance; let me ever find favor in your sight, my lord the king."
[5] When King David came to Bahu'rim, there came out a man of the family of the house of Saul, whose name was Shim'e-i, the son of Gera; and as he came he cursed continually.
[6] And he threw stones at David, and at all the servants of King David; and all the people and all the mighty men were on his right hand and on his left.
[7] And Shim'e-i said as he cursed, "Begone, begone, you man of blood, you worthless fellow!
[8] The LORD has avenged upon you all the blood of the house of Saul, in whose place you have reigned; and the LORD has given the kingdom into the hand of your son Ab'salom. See, your ruin is on you; for you are a man of blood."
[9] Then Abi'shai the son of Zeru'iah said to the king, "Why should this dead dog curse my lord the king? Let me go over and take off his head."
[10] But the king said, "What have I to do with you, you sons of Zeru'iah? If he is cursing because the LORD has said to him, `Curse David,' who then shall say, `Why have you done so?'"
[11] And David said to Abi'shai and to all his servants, "Behold, my own son seeks my life; how much more now may this Benjaminite! Let him alone, and let him curse; for the LORD has bidden him.
[12] It may be that the LORD will look upon my affliction, and that the LORD will repay me with good for this cursing of me today."
[13] So David and his men went on the road, while Shim'e-i went along on the hillside opposite him and cursed as he went, and threw stones at him and flung dust.
[14] And the king, and all the people who were with him, arrived weary at the Jordan; and there he refreshed himself.
[15] Now Ab'salom and all the people, the men of Israel, came to Jerusalem, and Ahith'ophel with him.
[16] And when Hushai the Archite, David's friend, came to Ab'salom, Hushai said to Ab'salom, "Long live the king! Long live the king!"
[17] And Ab'salom said to Hushai, "Is this your loyalty to your friend? Why did you not go with your friend?"
[18] And Hushai said to Ab'salom, "No; for whom the LORD and this people and all the men of Israel have chosen, his I will be, and with him I will remain.
[19] And again, whom should I serve? Should it not be his son? As I have served your father, so I will serve you."
[20] Then Ab'salom said to Ahith'ophel, "Give your counsel; what shall we do?"
[21] Ahith'ophel said to Ab'salom, "Go in to your father's concubines, whom he has left to keep the house; and all Israel will hear that you have made yourself odious to your father, and the hands of all who are with you will be strengthened."
[22] So they pitched a tent for Ab'salom upon the roof; and Ab'salom went in to his father's concubines in the sight of all Israel.
[23] Now in those days the counsel which Ahith'ophel gave was as if one consulted the oracle of God; so was all the counsel of Ahith'ophel esteemed, both by David and by Ab'salom.

 

16 장

[1] 다윗이 마루 턱을 조금 지나니 므비보셋의 사환 시바가 안장 지운 두 나귀에 떡 이백과 건포도 일백 송이와 여름 실과 일백과 포도주 한 가죽부대를 싣고 다윗을 맞는지라
[2] 왕이 시바에게 이르되 네가 무슨 뜻으로 이것을 가져 왔느뇨 시바가 가로되 나귀는 왕의 권속들로 타게 하고 떡과 실과는 소년들로 먹게하고 포도주는 들에서 곤비한 자들로 마시게 하려 함이니이다
[3] 왕이 가로되 네 주인의 아들이 어디 있느뇨 시바가 왕께 고하되 예루살렘에 있는데 저가 말하기를 이스라엘 족속이 오늘 내 아비의 나라를 내게 돌리리라 하나이다
[4] 왕이 시바더러 이르되 므비보셋에게 있는 것이 다 네 것이니라 시바가 가로되 내가 절하나이다 내 주 왕이여 나로 왕의 앞에서 은혜를 입게 하옵소서 하니라
[5] 다윗 왕이 바후림에 이르매 거기서 사울의 집 족속 하나가 나오니 게라의 아들이요 이름은 시므이라 저가 나오면서 연하여 저주하고
[6] 또 다윗과 다윗왕의 모든 신복을 향하여 돌을 던지니 그 때에 모든 백성과 용사들은 다 왕의 좌우에 있었더라
[7] 시므이가 저주하는 가운데 이와 같이 말하니라 피를 흘린 자여 비루한 자여 가거라 가거라
[8] 사울의 족속의 모든 피를 여호와께서 네게로 돌리셨도다 그 대신에 네가 왕이 되었으나 여호와께서 나라를 네 아들 압살롬의 손에 붙이셨도다 보라 너는 피를 흘린 자인고로 화를 자취하였느니라
[9] 스루야의 아들 아비새가 왕께 여짜오되 이 죽은 개가 어찌 내 주 왕을 저주하리이까 청컨대 나로 건너가서 저의 머리를 베게 하소서
[10] 왕이 가로되 스루야의 아들들아 내가 너희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저가 저주하는 것은 여호와께서 저에게 다윗을 저주하라 하심이니 네가 어찌 그리하였느냐 할 자가 누구겠느냐 하고
[11] 또 아비새와 모든 신복에게 이르되 내 몸에서 난 아들도 내 생명을 해하려 하거든 하물며 이 베냐민 사람이랴 여호와께서 저에게 명하신 것이니 저로 저주하게 버려두라
[12] 혹시 여호와께서 나의 원통함을 감찰하시리니 오늘날 그 저주 까닭에 선으로 내게 갚아 주시리라 하고
[13] 다윗과 그 종자들이 길을 갈때에 시므이는 산비탈로 따라가면서 저주하고 저를 향하여 돌을 던지며 티끌을 날리더라
[14] 왕과 그 함께 있는 백성들이 다 곤비하여 한 곳에 이르러 거기서 쉬니라
[15] 압살롬과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이 예루살렘에 이르고 아히도벨도 저와 함께 이른지라
[16] 다윗의 친구 아렉 사람 후새가 압살롬에게 나아올 때에 저에게 말하기를 왕이여 만세,왕이여 만세 하니
[17] 압살롬이 후새에게 이르되 이것이 네가 친구를 후대하는 것이냐 네가 어찌하여 네 친구와 함께 가지 아니하였느냐
[18]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내가 여호와와 이 백성 모든 이스라엘의 택한 자에게 속하여 그와 함께 거할 것이니이다
[19] 또 내가 이제 누구를 섬기리이까 그 아들이 아니니이까 내가 전에 왕의 아버지를 섬긴 것같이 왕을 섬기리이다 하니라
[20] 압살롬이 아히도벨에게 이르되 너는 어떻게 행할 모략을 우리에게 가르치라
[21] 아히도벨이 압살롬에게 이르되 왕의 아버지가 머물러 두어 궁을 지키게 한 후궁들로 더불어 동침하소서 그리하면 왕께서 왕의 부친의 미워하는바 됨을 온 이스라엘이 들으리니 왕과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의 힘이 더욱 강하여지리이다
[22] 이에 사람들이 압살롬을 위하여 지붕에 장막을 치니 압살롬이 온 이스라엘 무리의 눈앞에서 그 부친의 후궁들로 더불어 동침 하니라
[23] 그 때에 아히도벨의 베푸는 모략은 하나님께 물어 받은 말씀과 일반이라 저의 모든 모략은 다윗에게나 압살롬에게나 이와 같더라

 

2Sam.17

[1] Moreover Ahith'ophel said to Ab'salom, "Let me choose twelve thousand men, and I will set out and pursue David tonight.
[2] I will come upon him while he is weary and discouraged, and throw him into a panic; and all the people who are with him will flee. I will strike down the king only,
[3] and I will bring all the people back to you as a bride comes home to her husband. You seek the life of only one man, and all the people will be at peace."
[4] And the advice pleased Ab'salom and all the elders of Israel.
[5] Then Ab'salom said, "Call Hushai the Archite also, and let us hear what he has to say."
[6] And when Hushai came to Ab'salom, Ab'salom said to him, "Thus has Ahith'ophel spoken; shall we do as he advises? If not, you speak."
[7] Then Hushai said to Ab'salom, "This time the counsel which Ahith'ophel has given is not good."
[8] Hushai said moreover, "You know that your father and his men are mighty men, and that they are enraged, like a bear robbed of her cubs in the field. Besides, your father is expert in war; he will not spend the night with the people.
[9] Behold, even now he has hidden himself in one of the pits, or in some other place. And when some of the people fall at the first attack, whoever hears it will say, `There has been a slaughter among the people who follow Ab'salom.'
[10] Then even the valiant man, whose heart is like the heart of a lion, will utterly melt with fear; for all Israel knows that your father is a mighty man, and that those who are with him are valiant men.
[11] But my counsel is that all Israel be gathered to you, from Dan to Beer-sheba, as the sand by the sea for multitude, and that you go to battle in person.
[12] So we shall come upon him in some place where he is to be found, and we shall light upon him as the dew falls on the ground; and of him and all the men with him not one will be left.
[13] If he withdraws into a city, then all Israel will bring ropes to that city, and we shall drag it into the valley, until not even a pebble is to be found there."
[14] And Ab'salom and all the men of Israel said, "The counsel of Hushai the Archite is better than the counsel of Ahith'ophel." For the LORD had ordained to defeat the good counsel of Ahith'ophel, so that the LORD might bring evil upon Ab'salom.
[15] Then Hushai said to Zadok and Abi'athar the priests, "Thus and so did Ahith'ophel counsel Ab'salom and the elders of Israel; and thus and so have I counseled.
[16] Now therefore send quickly and tell David, `Do not lodge tonight at the fords of the wilderness, but by all means pass over; lest the king and all the people who are with him be swallowed up.'"
[17] Now Jonathan and Ahim'a-az were waiting at En-ro'gel; a maidservant used to go and tell them, and they would go and tell King David; for they must not be seen entering the city.
[18] But a lad saw them, and told Ab'salom; so both of them went away quickly, and came to the house of a man at Bahu'rim, who had a well in his courtyard; and they went down into it.
[19] And the woman took and spread a covering over the well's mouth, and scattered grain upon it; and nothing was known of it.
[20] When Ab'salom's servants came to the woman at the house, they said, "Where are Ahim'a-az and Jonathan?" And the woman said to them, "They have gone over the brook of water." And when they had sought and could not find them, they returned to Jerusalem.
[21] After they had gone, the men came up out of the well, and went and told King David. They said to David, "Arise, and go quickly over the water; for thus and so has Ahith'ophel counseled against you."
[22] Then David arose, and all the people who were with him, and they crossed the Jordan; by daybreak not one was left who had not crossed the Jordan.
[23] When Ahith'ophel saw that his counsel was not followed, he saddled his ass, and went off home to his own city. And he set his house in order, and hanged himself; and he died, and was buried in the tomb of his father.
[24] Then David came to Mahana'im. And Ab'salom crossed the Jordan with all the men of Israel.
[25] Now Ab'salom had set Ama'sa over the army instead of Jo'ab. Ama'sa was the son of a man named Ithra the Ish'maelite, who had married Ab'igal the daughter of Nahash, sister of Zeru'iah, Jo'ab's mother.
[26] And Israel and Ab'salom encamped in the land of Gilead.
[27] When David came to Mahana'im, Shobi the son of Nahash from Rabbah of the Ammonites, and Machir the son of Am'miel from Lo-debar, and Barzil'lai the Gileadite from Ro'gelim,
[28] brought beds, basins, and earthen vessels, wheat, barley, meal, parched grain, beans and lentils,
[29] honey and curds and sheep and cheese from the herd, for David and the people with him to eat; for they said, "The people are hungry and weary and thirsty in the wilderness."

 

17 장

[1] 아히도벨이 또 압살롬에게 이르되 이제 나로 하여금 사람 일만 이천을 택하게 하소서 오늘 밤에 내가 일어나서 다윗의 뒤를 따라
[2] 저가 곤하고 약할 때에 엄습하여 저를 무섭게 한즉 저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이 도망하리니 내가 다윗왕만 쳐 죽이고
[3] 모든 백성으로 왕께 돌아오게 하리니 무리의 돌아오기는 왕의 찾는 이 사람에게 달렸음이라 그리하면 모든 백성이 평안하리이다
[4] 압살롬과 이스라엘 장로들이 다 그 말을 옳게 여기더라
[5] 압살롬이 이르되 아렉 사람 후새도 부르라 우리가 저의 말도 듣자 하니라
[6]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매 압살롬이 저에게 말하여 가로되 아히도벨이 여차여차히 말하니 우리가 그 말대로 행하랴 그렇지 않거든 너는 말하라
[7] 후새가 압살롬에게 이르되 이 때에는 아히도벨의 베푼 모략이 선치 아니하니이다 하고
[8] 또 말하되 왕도 아시거니와 왕의 부친과 그 종자들은 용사라 저희는 들에 있는 곰이 새끼를 빼앗긴 것 같이 격분하였고 왕의 부친은 병법에 익은 사람인즉 백성과 함께 자지 아니하고
[9] 이제 어느 굴에나 어느 곳에 숨어 있으리니 혹 무리 중에 몇이 먼저 엎드러지면 그 소문을 듣는 자가 말하기를 압살롬을 좇는 자 가운데서 패함을 당하였다 할지라
[10] 비록 용감하여 사자같은 자의 마음이라도 저상하리니 이는 이스라엘 무리가 왕의 부친은 영웅이요 그 종자들도 용사인 줄 앎이니이다
[11] 나의 모략은 이러하니이다 온 이스라엘을 단부터 브엘세바까지 바닷가의 많은 모래같이 왕께로 모으고 친히 전장에 나가시고
[12] 우리가 그 만날만한 곳에서 저를 엄습하기를 이슬이 땅에 내림같이 저의 위에 덮여 저와 그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을 하나도 남겨두지 아니할 것이요
[13] 또 만일 저가 어느 성에 들었으면 온 이스라엘이 줄을 가져다가 그 성을 강으로 끌어들여서 그곳에 한 작은 돌도 보이지 않게 할 것이니이다 하매
[14] 압살롬과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이르되 아렉 사람 후새의 모략은 아히도벨의 모략보다 낫다 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압살롬에게 화를 내리려하사 아히도벨의 좋은 모략을 파하기로 작정하셨음이더라
[15] 이에 후새가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에게 이르되 아히도벨이 압살롬과 이스라엘 장로들에게 여차여차히 모략을 베풀었고 나도 여차여차히 모략을 베풀었으니
[16] 이제 너희는 빨리 사람을 보내어 다윗에게 고하기를 오늘 밤에 광야 나룻터에서 자지 마시고 아무쪼록 건너가소서 하라 혹시 왕과 그 좇는 자들이 몰사할까 하노라 하니라
[17] 그 때에 요나단과 아히마아스가 사람이 볼까 두려워하여 감히 성에 들어가지 못하고 에느로겔 가에 머물고 어떤 계집종은 저희에게 나와서 고하고 저희는 가서 다윗에게 고하더니
[18] 한 소년이 저희를 보고 압살롬에게 고한지라 그 두 사람이 빨리 달려서 바후림 어떤 사람의 집으로 들어가서 그 뜰에 있는 우물 속으로 내려가니
[19] 그 집 여인이 덮을 것을 가져다가 우물 아구를 덮고 찧은 곡식을 그 위에 널매 도무지 알지 못할러라
[20] 압살롬의 종들이 그 집에 와서 여인에게 묻되 아히마하스와 요나단이 어디 있느냐 여인이 가로되 그들이 시내를 건너가더라 하니 저희가 찾아도 만나지 못하고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니라
[21] 저희가 간 후에 두 사람이 우물에서 올라와서 다윗왕에게 이르러 고하여 가로되 당신들은 일어나 빨리 물을 건너가소서 아히도벨이 당신들을 해하려고 여차여차히 모략을 베풀었나이다
[22] 다윗이 일어나 모든 백성과 함께 요단을 건널새 새벽에 미쳐서 한 사람도 요단을 건너지 못한 자가 없었더라
[23] 아히도벨이 자기 모략이 시행되지 못함을 보고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떠나 고향으로 돌아가서 자기집에 이르러 집을 정리하고 스스로 목매어 죽으매 그 아비 묘에 장사되니라
[24] 이에 다윗은 마하나임에 이르고 압살롬은 모든 이스라엘 사람과 함께 요단을 건너니라
[25] 압살롬이 아마사로 요압을 대신하여 군장을 삼으니라 아마사는 이스라엘 사람 이드라라 하는 자의 아들이라 이드라가 나하스의 딸 아비갈과 동침하여 저를 낳았으며 아비갈은 요압의 어미 스루야의 동생이더라
[26] 이에 이스라엘 무리와 압살롬이 길르앗 땅에 진 치니라
[27] 다윗이 마하나임에 이르렀을때에 암몬 족속에게 속한 랍바 사람 나하스의 아들 소비와 로데발 사람 암미엘의 아들 마길과 로글림길르앗 사람 바르실래가
[28] 침상과 대야와 질그릇과 밀과 보리와 밀가루와 볶은 곡식과 콩과 팥과 볶은 녹두와
[29] 꿀과 뻐더와 양과 치스를 가져다가 다윗과 그 함께 한 백성으로 먹게 하였으니 이는 저희 생각에 백성이 들에서 시장하고 곤하고 목마르겠다 함이더라

 

2Sam.18

[1] Then David mustered the men who were with him, and set over them commanders of thousands and commanders of hundreds.
[2] And David sent forth the army, one third under the command of Jo'ab, one third under the command of Abi'shai the son of Zeru'iah, Jo'ab's brother, and one third under the command of It'tai the Gittite. And the king said to the men, "I myself will also go out with you."
[3] But the men said, "You shall not go out. For if we flee, they will not care about us. If half of us die, they will not care about us. But you are worth ten thousand of us; therefore it is better that you send us help from the city."
[4] The king said to them, "Whatever seems best to you I will do." So the king stood at the side of the gate, while all the army marched out by hundreds and by thousands.
[5] And the king ordered Jo'ab and Abi'shai and It'tai, "Deal gently for my sake with the young man Ab'salom." And all the people heard when the king gave orders to all the commanders about Ab'salom.
[6] So the army went out into the field against Israel; and the battle was fought in the forest of E'phraim.
[7] And the men of Israel were defeated there by the servants of David, and the slaughter there was great on that day, twenty thousand men.
[8] The battle spread over the face of all the country; and the forest devoured more people that day than the sword.
[9] And Ab'salom chanced to meet the servants of David. Ab'salom was riding upon his mule, and the mule went under the thick branches of a great oak, and his head caught fast in the oak, and he was left hanging between heaven and earth, while the mule that was under him went on.
[10] And a certain man saw it, and told Jo'ab, "Behold, I saw Ab'salom hanging in an oak."
[11] Jo'ab said to the man who told him, "What, you saw him! Why then did you not strike him there to the ground? I would have been glad to give you ten pieces of silver and a girdle."
[12] But the man said to Jo'ab, "Even if I felt in my hand the weight of a thousand pieces of silver, I would not put forth my hand against the king's son; for in our hearing the king commanded you and Abi'shai and It'tai, `For my sake protect the young man Ab'salom.'
[13] On the other hand, if I had dealt treacherously against his life (and there is nothing hidden from the king), then you yourself would have stood aloof."
[14] Jo'ab said, "I will not waste time like this with you." And he took three darts in his hand, and thrust them into the heart of Ab'salom, while he was still alive in the oak.
[15] And ten young men, Jo'ab's armor-bearers, surrounded Ab'salom and struck him, and killed him.
[16] Then Jo'ab blew the trumpet, and the troops came back from pursuing Israel; for Jo'ab restrained them.
[17] And they took Ab'salom, and threw him into a great pit in the forest, and raised over him a very great heap of stones; and all Israel fled every one to his own home.
[18] Now Ab'salom in his lifetime had taken and set up for himself the pillar which is in the King's Valley, for he said, "I have no son to keep my name in remembrance"; he called the pillar after his own name, and it is called Ab'salom's monument to this day.
[19] Then said Ahi'ma-az the son of Zadok, "Let me run, and carry tidings to the king that the LORD has delivered him from the power of his enemies."
[20] And Jo'ab said to him, "You are not to carry tidings today; you may carry tidings another day, but today you shall carry no tidings, because the king's son is dead."
[21] Then Jo'ab said to the Cushite, "Go, tell the king what you have seen." The Cushite bowed before Jo'ab, and ran.
[22] Then Ahi'ma-az the son of Zadok said again to Jo'ab, "Come what may, let me also run after the Cushite." And Jo'ab said, "Why will you run, my son, seeing that you will have no reward for the tidings?"
[23] "Come what may," he said, "I will run." So he said to him, "Run." Then Ahi'ma-az ran by the way of the plain, and outran the Cushite.
[24] Now David was sitting between the two gates; and the watchman went up to the roof of the gate by the wall, and when he lifted up his eyes and looked, he saw a man running alone.
[25] And the watchman called out and told the king. And the king said, "If he is alone, there are tidings in his mouth." And he came apace, and drew near.
[26] And the watchman saw another man running; and the watchman called to the gate and said, "See, another man running alone!" The king said, "He also brings tidings."
[27] And the watchman said, "I think the running of the foremost is like the running of Ahi'ma-az the son of Zadok." And the king said, "He is a good man, and comes with good tidings."
[28] Then Ahi'ma-az cried out to the king, "All is well." And he bowed before the king with his face to the earth, and said, "Blessed be the LORD your God, who has delivered up the men who raised their hand against my lord the king."
[29] And the king said, "Is it well with the young man Ab'salom?" Ahi'ma-az answered, "When Jo'ab sent your servant, I saw a great tumult, but I do not know what it was."
[30] And the king said, "Turn aside, and stand here." So he turned aside, and stood still.
[31] And behold, the Cushite came; and the Cushite said, "Good tidings for my lord the king! For the LORD has delivered you this day from the power of all who rose up against you."
[32] The king said to the Cushite, "Is it well with the young man Ab'salom?" And the Cushite answered, "May the enemies of my lord the king, and all who rise up against you for evil, be like that young man."
[33] And the king was deeply moved, and went up to the chamber over the gate, and wept; and as he went, he said, "O my son Ab'salom, my son, my son Ab'salom! Would I had died instead of you, O Ab'salom, my son, my son!"

 

18 장

[1] 이에 다윗이 그 함께한 백성을 계수하고 천부장과 백부장을 그 위에 세우고
[2] 그 백성을 내어 보낼새 삼분지 일은 요압의 수하에 삼분지 일은 스루야의 아들 요압의 동생 아비새의 수하에 붙이고 삼분지 일은 가드 사람 잇대의 수하에 붙이고 백성에게 이르되 나도 반드시 너희와 함께 나가리라
[3] 백성들이 가로되 왕은 나가지 마소서 우리가 도망할지라도 저희는 우리에게 주의하지 아니할 터이요 우리가 절반이나 죽을지라도 우리에게 주의하지 아니할 터이라 왕은 우리 만명보다 중하시오니 왕은 성에 계시다가 우리를 도우심이 좋으니이다
[4] 왕이 저희에게 이르되 너희가 선히 여기는대로 내가 행하리라 하고 문 곁에 서매 모든 백성이 백명씩 천명씩 대를 지어 나가는지라
[5] 왕이 요압과 아비새와 잇대에게 명하여 가로되 나를 위하여 소년 압살롬을 너그러이 대접하라 하니 왕이 압살롬을 위하여 모든 군장에게 명령할 때에 백성들이 다 들으니라
[6] 이에 백성이 이스라엘을 치러 들로 나가서 에브라임 수풀에서 싸우더니
[7] 거기서 이스라엘 무리가 다윗의 심복들에게 패하매 그날 그곳에서 살륙이 커서 이만에 이르렀고
[8] 그 땅에서 사면으로 퍼져 싸웠으므로 그 날에 수풀에서 죽은 자가 칼에 죽은 자보다 많았더라
[9] 압살롬이 다윗의 신복과 마주치니라 압살롬이 노새를 탔는데 그 노새가 큰 상수리나무 번성한 가지 아래로 지날 때에 압살롬의 머리털이 그 상수리나무에 걸리매 저가 공중에 달리고 그 탔던 노새는 그 아래로 빠져 나간지라
[10] 한 사람이 보고 요압에게 고하여 가로되 내가 보니 압살롬이 상수리나무에 달렸더이다
[11] 요압이 그 고한 사람에게 이르되 네가 보고 어찌하여 당장에 쳐서 땅에 떨어뜨리지 아니하였느뇨 내가 네게 은 열개와 띠 하나를 주었으리라
[12] 그 사람이 요압에게 대답하되 내가 내 손에 은 천개를 받는다 할지라도 나는 왕의 아들에게 손을 대지 아니하겠나이다 우리가 들었거니와 왕이 당신과 아비새와 잇대에게 명하여 이르시기를 삼가 누구든지 소년 압살롬을 해하지 말라 하셨나이다
[13] 아무일도 왕 앞에는 숨길 수 없나니 내가 만일 거역하여 그 생명을 해하였다면 당신도 나를 대적하였으리이다
[14] 요압이 가로되 나는 너와 같이 지체할 수 없다 하고 손에 작은 창 셋을 가지고 가서 상수리나무 가운데서 아직 살아 있는 압살롬의 심장을 찌르니
[15] 요압의 병기를 맡은 소년 열이 압살롬을 에워싸고 쳐죽이니라
[16] 요압이 나팔을 불어 백성들로 그치게 하니 저희가 이스라엘을 따르지 아니하고 돌아오니라
[17] 무리가 압살롬을 옮겨다가 수풀 가운데 큰 구멍에 던지고 그 위에 심히 큰 돌무더기를 쌓으니라 온 이스라엘 무리가 각기 장막으로 도망하니라
[18] 압살롬이 살았을 때에 자기를 위하여 한 비석을 가져 세웠으니 이는 저가 자기 이름을 전할 아들이 없음을 한탄함이라 그러므로 자기 이름으로 그 비석을 이름하였으며 그 비석이 왕의 골짜기에 있고 이제까지 압살롬의 기념비라 일컫더라
[19]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가로되 청컨대 나로 빨리 왕에게 가서 여호와께서 왕의 원수 갚아 주신 소식을 전하게 하소서
[20] 요압이 저에게 이르되 너는 오늘 소식을 전하는 자가 되지 말고 다른 날에 전할 것이니라 왕의 아들이 죽었나니 네가 오늘날 소식을 전하지 못하리라 하고
[21] 구스 사람에게 이르되 네가 가서 본 것을 왕께 고하라 하매 구스 사람이 요압에게 절하고 달음질하여 가니
[22]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다시 요압에게 이르되 청컨대 아무쪼록 나로 또한 구스 사람의 뒤를 따라 달음질하게 하소서 요압이 가로되 내 아들아 왜 달음질하려 하느냐 이 소식으로 인하여는 상을 받지 못하리라 하되
[23] 저가 아무쪼록 달음질하겠노라 하는지라 요압이 가로되 그리하라 하니 아히마아스가 들길로 달음질하여 구스 사람보다 앞서니라
[24] 때에 다윗이 두 문 사이에 앉았더라 파숫군이 성문루에 올라가서 눈을 들어 보니 어떤 사람이 홀로 달음질하는지라
[25] 파숫군이 외쳐 왕께 고하매 왕이 가로되 저가 만일 혼자면 그 입에 소식이 있으리라 할 때에 저가 차차 가까이 오니라
[26] 파숫군이 본즉 한 사람이 또 달음질하는지라 문지기에게 외쳐 이르되 보라 한 사람이 또 혼자 달음질한다 하니 왕이 가로되 저도 소식을 가져오느니라
[27] 파숫군이 가로되 나 보기에는 앞선 사람의 달음질이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의 달음질과 같으니이다 왕이 가로되 저는 좋은 사람 이니 좋은 소식을 가져 오느니라
[28] 아히마아스가 외쳐 왕께 말씀하되 평안하옵소서 하고 왕의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여 가로되 왕의 하나님 여호와를 찬양 하리로소이다 그 손을 들어 내 주 왕을 대적하는 자들을 붙여 주셨나이다
[29] 왕이 가로되 소년 압살롬이 잘 있느냐 아히마아스가 대답하되 요압이 왕의 종 나를 보낼 때에 크게 소동하는것을 보았사오나 무슨 일인지 알지 못하였나이다
[30] 왕이 가로되 물러나 곁에 서 있으라 하매 물러나서 섰더라
[31] 구스 사람이 이르러 고하되 내 주 왕께 보할 소식이 있나이다 여호와께서 오늘날 왕을 대적하던 모든 원수를 갚으셨나이다
[32] 왕이 구스 사람에게 묻되 소년 압살롬이 잘 있느냐 구스 사람이 대답하되 내 주 왕의 원수와 일어나서 왕을 대적하는 자들은 다 그 소년과 같이 되기를 원하나이다
[33] 왕의 마음이 심히 아파 문루로 올라가서 우니라 저가 올라갈 때에 말하기를 내 아들 압살롬아 내 아들 내 아들 압살롬아 내가 너를 대신하여 죽었더면,압살롬 내 아들아 내 아들아 하였더라

 

2Sam.19

[1] It was told Jo'ab, "Behold, the king is weeping and mourning for Ab'salom."
[2] So the victory that day was turned into mourning for all the people; for the people heard that day, "The king is grieving for his son."
[3] And the people stole into the city that day as people steal in who are ashamed when they flee in battle.
[4] The king covered his face, and the king cried with a loud voice, "O my son Ab'salom, O Ab'salom, my son, my son!"
[5] Then Jo'ab came into the house to the king, and said, "You have today covered with shame the faces of all your servants, who have this day saved your life, and the lives of your sons and your daughters, and the lives of your wives and your concubines,
[6] because you love those who hate you and hate those who love you. For you have made it clear today that commanders and servants are nothing to you; for today I perceive that if Ab'salom were alive and all of us were dead today, then you would be pleased.
[7] Now therefore arise, go out and speak kindly to your servants; for I swear by the LORD, if you do not go, not a man will stay with you this night; and this will be worse for you than all the evil that has come upon you from your youth until now."
[8] Then the king arose, and took his seat in the gate. And the people were all told, "Behold, the king is sitting in the gate"; and all the people came before the king. Now Israel had fled every man to his own home.
[9] And all the people were at strife throughout all the tribes of Israel, saying, "The king delivered us from the hand of our enemies, and saved us from the hand of the Philistines; and now he has fled out of the land from Ab'salom.
[10] But Ab'salom, whom we anointed over us, is dead in battle. Now therefore why do you say nothing about bringing the king back?"
[11] And King David sent this message to Zadok and Abi'athar the priests, "Say to the elders of Judah, `Why should you be the last to bring the king back to his house, when the word of all Israel has come to the king?
[12] You are my kinsmen, you are my bone and my flesh; why then should you be the last to bring back the king?'
[13] And say to Ama'sa, `Are you not my bone and my flesh? God do so to me, and more also, if you are not commander of my army henceforth in place of Jo'ab.'"
[14] And he swayed the heart of all the men of Judah as one man; so that they sent word to the king, "Return, both you and all your servants."
[15] So the king came back to the Jordan; and Judah came to Gilgal to meet the king and to bring the king over the Jordan.
[16] And Shim'e-i the son of Gera, the Benjaminite, from Bahu'rim, made haste to come down with the men of Judah to meet King David;
[17] and with him were a thousand men from Benjamin. And Ziba the servant of the house of Saul, with his fifteen sons and his twenty servants, rushed down to the Jordan before the king,
[18] and they crossed the ford to bring over the king's household, and to do his pleasure. And Shim'e-i the son of Gera fell down before the king, as he was about to cross the Jordan,
[19] and said to the king, "Let not my lord hold me guilty or remember how your servant did wrong on the day my lord the king left Jerusalem; let not the king bear it in mind.
[20] For your servant knows that I have sinned; therefore, behold, I have come this day, the first of all the house of Joseph to come down to meet my lord the king."
[21] Abi'shai the son of Zeru'iah answered, "Shall not Shim'e-i be put to death for this, because he cursed the LORD'S anointed?"
[22] But David said, "What have I to do with you, you sons of Zeru'iah, that you should this day be as an adversary to me? Shall any one be put to death in Israel this day? For do I not know that I am this day king over Israel?"
[23] And the king said to Shim'e-i, "You shall not die." And the king gave him his oath.
[24] And Mephib'osheth the son of Saul came down to meet the king; he had neither dressed his feet, nor trimmed his beard, nor washed his clothes, from the day the king departed until the day he came back in safety.
[25] And when he came from Jerusalem to meet the king, the king said to him, "Why did you not go with me, Mephib'osheth?"
[26] He answered, "My lord, O king, my servant deceived me; for your servant said to him, `Saddle an ass for me, that I may ride upon it and go with the king.' For your servant is lame.
[27] He has slandered your servant to my lord the king. But my lord the king is like the angel of God; do therefore what seems good to you.
[28] For all my father's house were but men doomed to death before my lord the king; but you set your servant among those who eat at your table. What further right have I, then, to cry to the king?"
[29] And the king said to him, "Why speak any more of your affairs? I have decided: you and Ziba shall divide the land."
[30] And Mephib'osheth said to the king, "Oh, let him take it all, since my lord the king has come safely home."
[31] Now Barzil'lai the Gileadite had come down from Ro'gelim; and he went on with the king to the Jordan, to escort him over the Jordan.
[32] Barzil'lai was a very aged man, eighty years old; and he had provided the king with food while he stayed at Mahana'im; for he was a very wealthy man.
[33] And the king said to Barzil'lai, "Come over with me, and I will provide for you with me in Jerusalem."
[34] But Barzil'lai said to the king, "How many years have I still to live, that I should go up with the king to Jerusalem?
[35] I am this day eighty years old; can I discern what is pleasant and what is not? Can your servant taste what he eats or what he drinks? Can I still listen to the voice of singing men and singing women? Why then should your servant be an added burden to my lord the king?
[36] Your servant will go a little way over the Jordan with the king. Why should the king recompense me with such a reward?
[37] Pray let your servant return, that I may die in my own city, near the grave of my father and my mother. But here is your servant Chimham; let him go over with my lord the king; and do for him whatever seems good to you."
[38] And the king answered, "Chimham shall go over with me, and I will do for him whatever seems good to you; and all that you desire of me I will do for you."
[39] Then all the people went over the Jordan, and the king went over; and the king kissed Barzil'lai and blessed him, and he returned to his own home.
[40] The king went on to Gilgal, and Chimham went on with him; all the people of Judah, and also half the people of Israel, brought the king on his way.
[41] Then all the men of Israel came to the king, and said to the king, "Why have our brethren the men of Judah stolen you away, and brought the king and his household over the Jordan, and all David's men with him?"
[42] All the men of Judah answered the men of Israel, "Because the king is near of kin to us. Why then are you angry over this matter? Have we eaten at all at the king's expense? Or has he given us any gift?"
[43] And the men of Israel answered the men of Judah, "We have ten shares in the king, and in David also we have more than you. Why then did you despise us? Were we not the first to speak of bringing back our king?" But the words of the men of Judah were fiercer than the words of the men of Israel.

 

19 장

[1] 혹이 요압에게 고하되 왕이 압살롬을 위하여 울며 슬퍼 하시나이다 하니
[2] 왕이 그 아들을 위하여 슬퍼한다 함이 그 날에 백성들에게 들리매 그 날의 이김이 모든 백성에게 슬픔이 된지라
[3] 그 날에 백성들이 싸움에 쫓겨 부끄러워 도망함 같이 가만히 성으로 들어가니라
[4] 왕이 얼굴을 가리우고 큰 소리로 부르되 내 아들 압살롬아 압살롬아 내 아들아 내 아들아 하니
[5] 요압이 집에 들어가서 왕께 말씀하되 왕께서 오늘 왕의 생명과 왕의 자녀의 생명과 처첩들의 생명을 구원한 모든 신복의 얼굴을 부끄럽게 하시니
[6] 이는 왕께서 미워하는 자는 사랑하시며 사랑하는 자는 미워하시고 오늘 장관들과 신복들을 멸시하심을 나타내심이라 오늘 내가 깨달으니 만일 압살롬이 살고 오늘 우리가 다 죽었더면 왕이 마땅히 여기실 뻔하였나이다
[7] 이제 곧 일어나 나가서 왕의 신복들의 마음을 위로하여 말씀하옵소서 내가 여호와를 가리켜 맹세하옵나니 왕이 만일 나가지 아니하시면 오늘 밤에 한 사람도 왕과 함께 머물지 아니할지라 그리하면 그 화가 왕이 젊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당하신 모든 화보다 더욱 심하리이다
[8] 왕이 일어나 성문에 앉으매 혹이 모든 백성에게 고하되 왕이 문에 앉아 계시다 하니 모든 백성이 왕의 앞으로 나아오니라 이스라엘은 이미 각기 장막으로 도망하였더라
[9] 이스라엘 모든 지파 백성들이 변론하여 가로되 왕이 우리를 원수의 손에서 구원하여 내셨고 또 우리를 블레셋 사람의 손에서 구원하셨으나 이제 압살롬을 피하여 나라에서 나가셨고
[10] 우리가 기름을 부어 우리를 다스리게 한 압살롬은 싸움에 죽었거늘 이제 너희가 어찌하여 왕을 도로 모셔 올 일에 잠잠하고 있느냐 하니라
[11] 다윗 왕이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에게 기별하여 가로되 너희는 유다 장로들에게 고하여 이르기를 왕의 말씀이 온 이스라엘이 왕을 궁으로 도로 모셔오자 하는 말이 왕께 들렸거늘 너희는 어찌하여 궁으로 모시는 일에 나중이 되느냐
[12] 너희는 내 형제요 내 골육이어늘 어찌하여 왕을 도로 모셔 오는 일에 나중이 되리요 하셨다 하고
[13] 너희는 또 아마사에게 이르기를 너는 내 골육이 아니냐 네가 요압을 대신하여 항상 내 앞에서 군장이 되지 아니하면 하나님이 내게 벌 위에 벌을 내리시기를 바라노라 하셨다 하라 하여
[14] 모든 유다 사람들로 마음을 일제히 돌리게 하매 저희가 왕께 보내어 가로되 왕은 모든 신복으로 더불어 돌아오소서 한지라
[15] 왕이 돌아와 요단에 이르매 유다 족속이 왕을 맞아 요단을 건네려 하여 길갈로 오니라
[16] 바후림에 있는 베냐민 사람 게라의 아들 시므이가 급히 유다 사람과 함께 다윗 왕을 맞으려 내려올 때에
[17] 베냐민 사람 일천명이 저와 함께 하고 사울의 사환 시바도 그 아들 열 다섯과 종 스무명으로 더불어 저와 함께 하여 요단강을 밟고 건너 왕의 앞으로 나아오니라
[18] 왕의 가족을 건네려 하며 왕의 선히 여기는 대로 쓰게 하려 하여 나룻배가 건너가니 왕이 요단을 건너려 할 때에 게라의 아들 시므이가 왕의 앞에 엎드려
[19] 왕께 고하되 내 주여 원컨대 내게 죄 주지 마옵소서 내 주 왕께서 예루살렘에서 나오시던 날에 종의 패역한 일을 기억하지 마옵시며 마음에 두지 마옵소서
[20] 왕의 종 내가 범죄한 줄 아옵는 고로 오늘 요셉의 온 족속 중 내가 먼저 내려와서 내 주 왕을 영접하나이다
[21] 스루야의 아들 아비새가 대답하여 가로되 시므이가 여호와의 기름 부으신 자를 저주하였으니 그로 인하여 죽어야 마땅치 아니하니이까
[22] 다윗이 가로되 스루야의 아들들아 내가 너희와 무슨 상관이 있기로 너희가 오늘 나의 대적이 되느냐 오늘 어찌하여 이스라엘 가운데서 사람을 죽이겠느냐 내가 오늘날 이스라엘의 왕이 된 것을 내가 알지 못하리요 하고
[23] 시므이에게 이르되 네가 죽지 아니하리라 하고 저에게 맹세하니라
[24] 사울의 손자 므비보셋이 내려와서 왕을 맞으니 저는 왕의 떠난 날부터 평안히 돌아오는 날까지 그 발을 맵시 내지 아니하며 그 수염을 깎지 아니하며 옷을 빨지 아니하였더라
[25] 예루살렘에서 와서 왕을 맞을 때에 왕이 저에게 물어 가로되 므비보셋이여 네가 어찌하여 나와 함께 가지 아니하였더뇨
[26] 대답하되 내 주 왕이여 왕의 종 나는 절뚝발이이므로 내 나귀에 안장을 지워 타고 왕과 함께 가려 하였더니 나의 종이 나를 속이고
[27] 종 나를 내 주 왕께 참소하였나이다 내 주 왕께서는 하나님의 사자와 같으시니 왕의 처분대로 하옵소서
[28] 내 아비의 온 집이 내 주 왕 앞에서는 다만 죽을 사람이 되지 아니하였었나이까 그러나 종을 왕의 상에서 음식 먹는 자 가운데 두셨사오니 내게 오히려 무슨 옳음이 있어서 다시 왕께 부르짖을수 있사오리이까
[29] 왕이 저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또 네 일을 말하느냐 내가 이르노니 너는 시바와 밭을 나누라
[30] 므비보셋이 왕께 고하되 내 주 왕께서 평안히 궁에 돌아오시게 되었으니 저로 그 전부를 차지하게 하옵소서 하니라
[31] 길르앗 사람 바르실래가 왕을 보내어 요단을 건네려고 로글림에서 내려와서 함께 요단에 이르니
[32] 바르실래는 매우 늙어 나이 팔십세라 저는 거부 인고로 왕이 마하나임에 유할 때에 왕을 공궤하였더라
[33] 왕이 바르실래에게 이르되 너는 나와 함께 건너가자 예루살렘에서 내가 너를 공궤하리라
[34] 바르실래가 왕께 고하되 내 생명의 날이 얼마나 있삽관대 어찌 왕과 함께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리이까
[35] 내 나이 이제 팔십세라 어떻게 좋고 흉한 것을 분간할 수 있사오며 음식의 맛을 알 수 있사오리이까 어떻게 다시 노래하는 남자나 여인의 소리를 알아 들을 수 있사오리이까 어찌하여 종이 내 주 왕께 오히려 누를 끼치리이까
[36] 종은 왕을 모시고 요단을 건너려는 것뿐이어늘 왕께서 어찌하여 이같은 상으로 내게 갚으려 하시나이까
[37] 청컨대 종을 돌려 보내옵소서 내가 내 본성 부모의 묘 곁에서 죽으려 하나이다 그러나 왕의 종 김함이 여기 있사오니 청컨대 저로 내 주 왕과 함께 건너가게 하옵시고 왕의 처분대로 저에게 베푸소서
[38] 왕이 대답하되 김함이 나와 함께 건너가리니 내가 너의 좋아하는대로 저에게 베풀겠고 또 네가 내게 구하는 것은 다 너를 위하여 시행하리라 하니라
[39] 백성이 다 요단을 건너매 왕도 건너가서 바르실래의 입을 맞추고 위하여 복을 비니 저가 자기 곳으로 돌아가니라
[40] 왕이 길갈로 건너오고 김함도 함께 건너오니 온 유다 백성과 이스라엘 백성의 절반이나 왕을 호행하니라
[41] 온 이스라엘 사람이 왕께 나아와서 고하되 우리 형제 유다 사람들이 어찌 왕을 도적하여 왕과 왕의 권속과 왕을 좇는 모든 사람을 인도하여 요단을 건네었나이까 하매
[42] 유다 모든 사람이 이스라엘 사람에게 대답하되 왕은 우리의 지친인 까닭이라 너희가 어찌 이일에 대하여 분내느냐 우리가 왕의 물건을 조금이라도 먹었느냐 왕께서 우리에게 선물 주신 것이 있느냐
[43] 이스라엘 사람이 유다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우리는 왕에 대하여 십분을 가졌으니 다윗에게 대하여 너희보다 더욱 관계가 있거늘 너희가 어찌 우리를 멸시하여 우리 왕을 모셔 오는 일에 먼저 우리와 의논하지 아니하였느냐 하나 유다 사람의 말이 이스라엘 사람의 말보다 더 강경하였더라

 

2Sam.20

[1] Now there happened to be there a worthless fellow, whose name was Sheba, the son of Bichri, a Benjaminite; and he blew the trumpet, and said, "We have no portion in David,
and we have no inheritance in the son of Jesse;
every man to his tents, O Israel!"
[2] So all the men of Israel withdrew from David, and followed Sheba the son of Bichri; but the men of Judah followed their king steadfastly from the Jordan to Jerusalem.
[3] And David came to his house at Jerusalem; and the king took the ten concubines whom he had left to care for the house, and put them in a house under guard, and provided for them, but did not go in to them. So they were shut up until the day of their death, living as if in widowhood.
[4] Then the king said to Ama'sa, "Call the men of Judah together to me within three days, and be here yourself."
[5] So Ama'sa went to summon Judah; but he delayed beyond the set time which had been appointed him.
[6] And David said to Abi'shai, "Now Sheba the son of Bichri will do us more harm than Ab'salom; take your lord's servants and pursue him, lest he get himself fortified cities, and cause us trouble."
[7] And there went out after Abi'shai, Jo'ab and the Cher'ethites and the Pel'ethites, and all the mighty men; they went out from Jerusalem to pursue Sheba the son of Bichri.
[8] When they were at the great stone which is in Gibeon, Ama'sa came to meet them. Now Jo'ab was wearing a soldier's garment, and over it was a girdle with a sword in its sheath fastened upon his loins, and as he went forward it fell out.
[9] And Jo'ab said to Ama'sa, "Is it well with you, my brother?" And Jo'ab took Ama'sa by the beard with his right hand to kiss him.
[10] But Ama'sa did not observe the sword which was in Jo'ab's hand; so Jo'ab struck him with it in the body, and shed his bowels to the ground, without striking a second blow; and he died. Then Jo'ab and Abi'shai his brother pursued Sheba the son of Bichri.
[11] And one of Jo'ab's men took his stand by Ama'sa, and said, "Whoever favors Jo'ab, and whoever is for David, let him follow Jo'ab."
[12] And Ama'sa lay wallowing in his blood in the highway. And any one who came by, seeing him, stopped; and when the man saw that all the people stopped, he carried Ama'sa out of the highway into the field, and threw a garment over him.
[13] When he was taken out of the highway, all the people went on after Jo'ab to pursue Sheba the son of Bichri.
[14] And Sheba passed through all the tribes of Israel to Abel of Beth-ma'acah; and all the Bichrites assembled, and followed him in.
[15] And all the men who were with Jo'ab came and besieged him in Abel of Beth-ma'acah; they cast up a mound against the city, and it stood against the rampart; and they were battering the wall, to throw it down.
[16] Then a wise woman called from the city, "Hear! Hear! Tell Jo'ab, `Come here, that I may speak to you.'"
[17] And he came near her; and the woman said, "Are you Jo'ab?" He answered, "I am." Then she said to him, "Listen to the words of your maidservant." And he answered, "I am listening."
[18] Then she said, "They were wont to say in old time, `Let them but ask counsel at Abel'; and so they settled a matter.
[19] I am one of those who are peaceable and faithful in Israel; you seek to destroy a city which is a mother in Israel; why will you swallow up the heritage of the LORD?"
[20] Jo'ab answered, "Far be it from me, far be it, that I should swallow up or destroy!
[21] That is not true. But a man of the hill country of E'phraim, called Sheba the son of Bichri, has lifted up his hand against King David; give up him alone, and I will withdraw from the city." And the woman said to Jo'ab, "Behold, his head shall be thrown to you over the wall."
[22] Then the woman went to all the people in her wisdom. And they cut off the head of Sheba the son of Bichri, and threw it out to Jo'ab. So he blew the trumpet, and they dispersed from the city, every man to his home. And Jo'ab returned to Jerusalem to the king.
[23] Now Jo'ab was in command of all the army of Israel; and Benai'ah the son of Jehoi'ada was in command of the Cher'ethites and the Pel'ethites;
[24] and Ador'am was in charge of the forced labor; and Jehosh'aphat the son of Ahi'lud was the recorder;
[25] and Sheva was secretary; and Zadok and Abi'athar were priests;
[26] and Ira the Ja'irite was also David's priest.

 

20 장

[1] 마침 거기 난류 하나가 있으니 베냐민 사람 비그리의 아들 세바라 하는 자라 저가 나팔을 불며 가로되 우리는 다윗과 함께할 분의가 없으며 이새의 아들과 함께 할 업이 없도다 이스라엘아 각각 장막으로 돌아가라 하매
[2] 이에 온 이스라엘 사람들이 다윗 좇기를 그치고 올라가 비그리의 아들 세바를 좇으나 유다 사람들은 왕에게 합하여 요단에서 예루살렘까지 좇으니라
[3] 다윗이 예루살렘 본궁에 이르러 전에 머물러 궁을 지키게 한 후궁 열명을 잡아 별실에 가두고 먹을 것만 주고 더불어 동침치 아니하니 저희가 죽는 날까지 갇혀서 생과부로 지내니라
[4] 왕이 아마사에게 이르되 너는 나를 위하여 삼일 내로 유다 사람을 소집하고 너도 여기 있으라
[5] 아마사가 유다 사람을 소집하러 가더니 왕의 정한 기한에 지체 된지라
[6] 다윗이 이에 아비새에게 이르되 이제 비그리의 아들 세바가 압살롬보다 우리를 더 해하리니 너는 네 왕의 신복들을 거느리고 쫓아가라 저가 견고한 성에 들어가서 우리들을 피할까 염려하노라 하매
[7] 요압을 좇는 자들과 그렛 사람들과 블렛 사람들과 모든 용사들이 다 아비새를 따라 비그리의 아들 세바를 쫓으려고 예루살렘에서 나와서
[8] 기브온 큰 바위 곁에 이르매 아마사가 맞으러 오니 때에 요압이 군복을 입고 띠를 띠고 집에 꽂은 칼을 허리에 매었는데 저가 행할 때에 칼이 빠져 떨어졌더라
[9] 요압이 아마사에게 이르되 형은 평안하뇨 하며 오른손으로 아마사의 수염을 잡고 그 입을 맞추려는 체하매
[10] 아마사가 요압의 손에 있는 칼은 주의치 아니한지라 요압이 칼로 그 배를 찌르매 그 창자가 땅에 흐르니 다시 치지 아니하여도 죽으니라 요압과 그 동생 아비새가 비그리의 아들 세바를 쫓을새
[11] 요압의 소년 중 하나가 아마사의 곁에 서서 가로되 요압을 좋아하는 자와 다윗을 위하는 자는 요압을 따르라 할 때에
[12] 아마사가 길 가운데 피 속에 굴어졌는지라 그 소년이 모든 백성의 섰는 것을 보고 아마사를 큰 길에서부터 밭으로 옮겼으나 거기 이르는 자도 다 멈추어 서는 것을 보고 옷을 그 위에 덮으니라
[13] 아마사를 큰 길에서 옮겨가매 사람들이 다 요압을 따라 비그리의 아들 세바를 쫓아가니라
[14] 요압이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 두루 행하여 아벨과 벧마아가와 베림 온 땅에 이르니 그 무리도 다 모여 저를 따르더라
[15] 이에 저희가 벧마아가 아벨로 가서 세바를 에우고 그 성읍을 향하여 해자 언덕위에 토성을 쌓고 요압과 함께한 모든 백성이 성벽을 쳐서 헐고자 하더니
[16] 그 성에서 지혜로운 여인 하나가 외쳐 가로되 들을지어다 들을지어다 청컨대 너희는 요압에게 이르기를 이리로 가까이 오라 내가 네게 말하려 하노라 한다 하라
[17] 요압이 그 여인에게 가까이 가니 여인이 가로되 당신이 요압이니이까 대답하되 그러하다 여인이 저에게 이르되 여종의 말을 들으소서 대답하되 내가 들으리라
[18] 여인이 말하여 가로되 옛 사람들이 흔히 말하기를 아벨에 가서 물을 것이라 하고 그 일을 끝내었나이다
[19] 나는 이스라엘의 화평하고 충성된 자 중 하나이어늘 당신이 이스라엘 가운데 어미 같은 성을 멸하고자 하시는도다 어찌하여 당신이 여호와의 기업을 삼키고자 하시나이까
[20] 요압이 대답하여 가로되 결단코 그렇지 아니하다 결단코 그렇지 아니하다 삼키거나 멸하거나 하려함이 아니니
[21] 그 일이 그러한 것이 아니니라 에브라임 산지 사람 비그리의 아들 세바라 하는 자가 손을 들어 왕 다윗을 대적하였나니 너희가 저만 내어 주면 내가 이 성읍에서 떠나가리라 여인이 요압에게 이르되 저의 머리를 성읍에서 당신에게 내어 던지리이다 하고
[22] 이에 여인이 그 지혜로 모든 백성에게 말하매 저희가 비그리의 아들 세바의 머리를 베어 요압에게 던진지라 이에 요압이 나팔을 불매 무리가 흩어져 성읍에서 물러나서 각기 장막으로 돌아가고 요압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서 왕에게 나아가니라
[23] 요압은 이스라엘 온 군대의 장관이 되고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그렛 사람과 블렛 사람의 장관이 되고
[24] 아도니람은 감역관이 되고 아힐룻의 아들 여호사밧은 사관이 되고
[25] 스와는 서기관이 되고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 되고
[26] 야일 사람 이라는 다윗의 대신이 되니라

 

2Sam.21

[1] Now there was a famine in the days of David for three years, year after year; and David sought the face of the LORD. And the LORD said, "There is bloodguilt on Saul and on his house, because he put the Gib'eonites to death."
[2] So the king called the Gib'eonites. Now the Gib'eonites were not of the people of Israel, but of the remnant of the Amorites; although the people of Israel had sworn to spare them, Saul had sought to slay them in his zeal for the people of Israel and Judah.
[3] And David said to the Gib'eonites, "What shall I do for you? And how shall I make expiation, that you may bless the heritage of the LORD?"
[4] The Gib'eonites said to him, "It is not a matter of silver or gold between us and Saul or his house; neither is it for us to put any man to death in Israel." And he said, "What do you say that I shall do for you?"
[5] They said to the king, "The man who consumed us and planned to destroy us, so that we should have no place in all the territory of Israel,
[6] let seven of his sons be given to us, so that we may hang them up before the LORD at Gibeon on the mountain of the LORD." And the king said, "I will give them."
[7] But the king spared Mephib'osheth, the son of Saul's son Jonathan, because of the oath of the LORD which was between them, between David and Jonathan the son of Saul.
[8] The king took the two sons of Rizpah the daughter of Ai'ah, whom she bore to Saul, Armo'ni and Mephib'osheth; and the five sons of Merab the daughter of Saul, whom she bore to A'dri-el the son of Barzil'lai the Meho'lathite;
[9] and he gave them into the hands of the Gib'eonites, and they hanged them on the mountain before the LORD, and the seven of them perished together. They were put to death in the first days of harvest, at the beginning of barley harvest.
[10] Then Rizpah the daughter of Ai'ah took sackcloth, and spread it for herself on the rock, from the beginning of harvest until rain fell upon them from the heavens; and she did not allow the birds of the air to come upon them by day, or the beasts of the field by night.
[11] When David was told what Rizpah the daughter of Ai'ah, the concubine of Saul, had done,
[12] David went and took the bones of Saul and the bones of his son Jonathan from the men of Ja'besh-gil'ead, who had stolen them from the public square of Beth-shan, where the Philistines had hanged them, on the day the Philistines killed Saul on Gilbo'a;
[13] and he brought up from there the bones of Saul and the bones of his son Jonathan; and they gathered the bones of those who were hanged.
[14] And they buried the bones of Saul and his son Jonathan in the land of Benjamin in Zela, in the tomb of Kish his father; and they did all that the king commanded. And after that God heeded supplications for the land.
[15] The Philistines had war again with Israel, and David went down together with his servants, and they fought against the Philistines; and David grew weary.
[16] And Ish'bi-be'nob, one of the descendants of the giants, whose spear weighed three hundred shekels of bronze, and who was girded with a new sword, thought to kill David.
[17] But Abi'shai the son of Zeru'iah came to his aid, and attacked the Philistine and killed him. Then David's men adjured him, "You shall no more go out with us to battle, lest you quench the lamp of Israel."
[18] After this there was again war with the Philistines at Gob; then Sib'becai the Hu'shathite slew Saph, who was one of the descendants of the giants.
[19] And there was again war with the Philistines at Gob; and Elha'nan the son of Ja'areor'egim, the Bethlehemite, slew Goliath the Gittite, the shaft of whose spear was like a weaver's beam.
[20] And there was again war at Gath, where there was a man of great stature, who had six fingers on each hand, and six toes on each foot, twenty-four in number; and he also was descended from the giants.
[21] And when he taunted Israel, Jonathan the son of Shim'e-i, David's brother, slew him.
[22] These four were descended from the giants in Gath; and they fell by the hand of David and by the hand of his servants.

 

21 장

[1] 다윗의 시대에 년부년 삼년 기근이 있으므로 다윗이 여호와 앞에 간구하매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이는 사울과 피를 흘린 그 집을 인함이니 저가 기브온 사람을 죽였음이니라 하시니라
[2] 기브온 사람은 이스라엘 족속이 아니요 아모리 사람 중에서 남은자라 이스라엘 족속들이 전에 저희에게 맹세하였거늘 사울이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위하여 열심이 있으므로 저희 죽이기를 꾀하였더라 이에 왕이 기브온 사람을 불러 물으니라
[3] 다윗이 저희에게 묻되 내가 너희를 위하여 어떻게 하랴 내가 어떻게 속죄하여야 너희가 여호와의 기업을 위하여 복을 빌겠느냐
[4] 기브온 사람이 대답하되 사울과 그 집과 우리 사이의 일은 은금에 있지 아니하오나 이스라엘 가운데서 사람을 죽이는 일은 우리에게 있지 아니하니이다 왕이 가로되 너희의 말하는 대로 시행하리라
[5] 저희가 왕께 고하되 우리를 학살하였고 또 우리를 멸하여 이스라엘 경내에 머물지 못하게 하려고 모해한 사람의
[6] 자손 일곱을 내어 주소서 여호와의 빼신 사울의 고을 기브아에서 우리가 저희를 여호와 앞에서 목매어 달겠나이다 왕이 가로되 내가 내어 주리라 하니라
[7] 그러나 다윗과 사울의 아들 요나단 사이에 서로 여호와를 가리켜 맹세한 것이 있으므로 왕이 사울의 손자 요나단의 아들 므비보셋은 아끼고
[8] 이에 아야의 딸 리스바에게서 난 자 곧 사울의 두 아들 알모니와 므비보셋과 사울의 딸 메랍에게서 난 자 곧 므흘랏 사람 바르실래의 아들 아드리엘의 다섯 아들을 잡고
[9] 저희를 기브온 사람의 손에 붙이니 기브온 사람이 저희를 산 위에서 여호와 앞에 목매어 달매 저희 일곱사람이 함께 죽으니 죽은 때는 곡식 베는 처음날 곧 보리 베기 시작하는 때더라
[10] 아야의 딸 리스바가 굵은 베를 가져다가 자기를 위하여 반석위에 펴고 곡식 베기 시작할 때부터 하늘에서 비가 시체에 쏟아지기 까지 그 시체에 낮에는 공중의 새가 앉지 못하게 하고 밤에는 들짐승이 범하지 못하게 한지라
[11] 이에 아야의 딸 사울의 첩 리스바의 행한 일이 다윗에게 들리매
[12] 다윗이 가서 사울의 뼈와 그 아들 요나단의 뼈를 길르앗 야베스 사람에게서 취하니 이는 전에 블레셋 사람이 사울을 길보아에서 죽여 벳산 거리에 매어 단 것을 저희가 가만히 가져 온 것이라
[13] 다윗이 그 곳에서 사울의 뼈와 그 아들 요나단의 뼈를 가지고 올라오매 사람들이 그 달려 죽은 자들의 뼈를 거두어다가
[14] 사울과 그 아들 요나단의 뼈와 함께 베냐민 땅 셀라에서 그 아비 기스의 묘에 장사하되 모두 왕의 명대로 좇아 행하니라 그 후에야 하나님이 그 땅을 위하여 기도를 들으시니라
[15] 블레셋 사람이 다시 이스라엘을 치거늘 다윗이 그 신복들과 함께 내려가서 블레셋 사람과 싸우더니 다윗이 피곤하매
[16] 장대한 자의 아들 중에 삼백세겔 중 되는 놋창을 들고 새 칼을 찬 이스비브놉이 다윗을 죽이려 하므로
[17] 스루야의 아들 아비새가 다윗을 도와 그 블레셋 사람을 쳐 죽이니 다윗의 종자들이 다윗에게 맹세하여 가로되 왕은 다시 우리와 함께 전장에 나가지 마옵소서 이스라엘의 등불이 꺼지지 말게 하옵소서 하니라
[18] 그 후에 다시 블레셋 사람과 곱에서 전쟁할 때에 후사 사람 십브개가 장대한 자의 아들 중에 삽을 쳐 죽였고
[19] 또 다시 블레셋 사람과 곱에서 전쟁할 때에 베들레헴 사람 야레 오르김의 아들 엘하난이 가드 골리앗의 아우 라흐미를 죽였는데 그 자의 창 자루는 베틀채 같았더라
[20] 또 가드에서 전쟁할 때에 그곳에 키 큰 자 하나는 매손과 매 발에 가락이 여섯씩 모두 스물 네 가락이 있는데 저도 장대한 자의 소생이라
[21] 저가 이스라엘 사람을 능욕하므로 다윗의 형 삼마의 아들 요나단이 저를 죽이니라
[22] 이 네 사람 가드의 장대한 자의 소생이 다윗의 손과 그 신복의 손에 다 죽었더라

 

2Sam.22

[1] And David spoke to the LORD the words of this song on the day when the LORD delivered him from the hand of all his enemies, and from the hand of Saul.
[2] He said, "The LORD is my rock, and my fortress, and my deliverer,
[3] my God, my rock, in whom I take refuge,
my shield and the horn of my salvation,
my stronghold and my refuge,
my savior; thou savest me from violence.
[4] I call upon the LORD, who is worthy to be praised,
and I am saved from my enemies.
[5] "For the waves of death encompassed me,
the torrents of perdition assailed me;
[6] the cords of Sheol entangled me,
the snares of death confronted me.
[7] "In my distress I called upon the LORD;
to my God I called.
From his temple he heard my voice,
and my cry came to his ears.
[8] "Then the earth reeled and rocked;
the foundations of the heavens trembled
and quaked, because he was angry.
[9] Smoke went up from his nostrils,
and devouring fire from his mouth;
glowing coals flamed forth from him.
[10] He bowed the heavens, and came down;
thick darkness was under his feet.
[11] He rode on a cherub, and flew;
he was seen upon the wings of the wind.
[12] He made darkness around him
his canopy, thick clouds, a gathering of water.
[13] Out of the brightness before him
coals of fire flamed forth.
[14] The LORD thundered from heaven,
and the Most High uttered his voice.
[15] And he sent out arrows, and scattered them;
lightning, and routed them.
[16] Then the channels of the sea were seen,
the foundations of the world were laid bare,
at the rebuke of the LORD,
at the blast of the breath of his nostrils.
[17] "He reached from on high, he took me,
he drew me out of many waters.
[18] He delivered me from my strong enemy,
from those who hated me;
for they were too mighty for me.
[19] They came upon me in the day of my calamity;
but the LORD was my stay.
[20] He brought me forth into a broad place;
he delivered me, because he delighted in me.
[21] "The LORD rewarded me according to my righteousness;
according to the cleanness of my hands he recompensed me.
[22] For I have kept the ways of the LORD,
and have not wickedly departed from my God.
[23] For all his ordinances were before me,
and from his statutes I did not turn aside.
[24] I was blameless before him,
and I kept myself from guilt.
[25] Therefore the LORD has recompensed me according to my righteousness,
according to my cleanness in his sight.
[26] "With the loyal thou dost show thyself loyal;
with the blameless man thou dost show thyself blameless;
[27] with the pure thou dost show thyself pure,
and with the crooked thou dost show thyself perverse.
[28] Thou dost deliver a humble people,
but thy eyes are upon the haughty to bring them down.
[29] Yea, thou art my lamp, O LORD,
and my God lightens my darkness.
[30] Yea, by thee I can crush a troop,
and by my God I can leap over a wall.
[31] This God -- his way is perfect;
the promise of the LORD proves true;
he is a shield for all those who take refuge in him.
[32] "For who is God, but the LORD?
And who is a rock, except our God?
[33] This God is my strong refuge,
and has made my way safe.
[34] He made my feet like hinds' feet,
and set me secure on the heights.
[35] He trains my hands for war,
so that my arms can bend a bow of bronze.
[36] Thou hast given me the shield of thy salvation,
and thy help made me great.
[37] Thou didst give a wide place for my steps under me,
and my feet did not slip;
[38] I pursued my enemies and destroyed them,
and did not turn back until they were consumed.
[39] I consumed them; I thrust them through, so that they did not rise;
they fell under my feet.
[40] For thou didst gird me with strength for the battle;
thou didst make my assailants sink under me.
[41] Thou didst make my enemies turn their backs to me,
those who hated me, and I destroyed them.
[42] They looked, but there was none to save;
they cried to the LORD, but he did not answer them.
[43] I beat them fine as the dust of the earth,
I crushed them and stamped them down like the mire of the streets.
[44] "Thou didst deliver me from strife with the peoples;
thou didst keep me as the head of the nations;
people whom I had not known served me.
[45] Foreigners came cringing to me;
as soon as they heard of me, they obeyed me.
[46] Foreigners lost heart,
and came trembling out of their fastnesses.
[47] "The LORD lives; and blessed be my rock,
and exalted be my God, the rock of my salvation,
[48] the God who gave me vengeance
and brought down peoples under me,
[49] who brought me out from my enemies;
thou didst exalt me above my adversaries,
thou didst deliver me from men of violence.
[50] "For this I will extol thee, O LORD, among the nations,
and sing praises to thy name.
[51] Great triumphs he gives to his king,
and shows steadfast love to his anointed,
to David, and his descendants for ever."

 

22 장

[1] 여호와께서 다윗을 모든 대적의 손과 사울의 손에서 구원하신 그날에 다윗이 이 노래의 말씀으로 여호와께 아뢰어
[2] 가로되 여호와는 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요새시요 나를 건지시는 자시요
[3] 나의 하나님이시요 나의 피할 바위시요 나의 방패시요 나의 구원의 뿔이시요 나의 높은 망대시요 나의 피난처시요 나의 구원자시라 나를 흉악에서 구원하셨도다
[4] 내가 찬송 받으실 여호와께 아뢰리니 내 원수들에게서 구원을 얻으리로다
[5] 사망의 물결이 나를 에우고 불의의 창수가 나를 두렵게 하였으며
[6] 음부의 줄이 나를 두르고 사망의 올무가 내게 이르렀도다
[7] 내가 환난 중에서 여호와께 아뢰며 나의 하나님께 아뢰었더니 저가 그 전에서 내 소리를 들으심이여 나의 부르짖음이 그 귀에 들렸도다
[8] 이에 땅이 진동하고 떨며 하늘 기초가 요동하고 흔들렸으니 그의 진노를 인함이로다
[9] 그 코에서 연기가 오르고 입에서 불이 나와 사름이여 그 불에 숯이 피었도다
[10] 저가 또 하늘을 드리우고 강림하시니 그 발 아래는 어둑캄캄하도다
[11] 그룹을 타고 날으심이여 바람 날개 위에 나타나셨도다
[12] 저가 흑암 곧 모인 물과 공중의 빽빽한 구름으로 둘린 장막을 삼으심이여
[13] 그 앞에 있는 광채로 인하여 숯불이 피었도다
[14] 여호와께서 하늘에서 뇌성을 발하시며 지존하신 자가 음성을 내심이여
[15] 살을 날려 저희를 흩으시며 번개로 파하셨도다
[16] 이럴 때에 여호와의 꾸지람과 콧김을 인하여 물 밑이 드러나고 땅의 기초가 나타났도다
[17] 저가 위에서 보내사 나를 취하심이여 많은 물에서 나를 건져내셨도다
[18] 나를 강한 원수와 미워하는 자에게서 건지셨음이여 저희는 나보다 힘센 연고로다
[19] 저희가 나의 재앙의 날에 내게 이르렀으나 여호와께서 나의 의지가 되셨도다
[20] 나를 또 넓은 곳으로 인도하시고 나를 기뻐하시므로 구원하셨도다
[21] 여호와께서 내 의를 따라 상 주시며 내 손의 깨끗함을 좇아 갚으셨으니
[22] 이는 내가 여호와의 도를 지키고 악을 행하여 내 하나님을 떠나지 아니하였으며
[23] 그 모든 규례를 내 앞에 두고 그 율례를 버리지 아니하였음이로다
[24] 내가 또 그 앞에 완전하여 스스로 지켜 죄악을 피하였나니
[25]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내 의대로,그 목전에 내 깨끗한 대로 내게 갚으셨도다
[26] 자비한 자에게는 주의 자비하심을 나타내시며 완전한 자에게는 주의 완전하심을 보이시며
[27] 깨끗한 자에게는 주의 깨끗하심을 보이시며 사특한 자에게는 주의 거스리심을 보이시리이다
[28] 주께서 곤고한 백성은 구원하시고 교만한 자를 살피사 낮추시리이다
[29] 여호와여 주는 나의 등불이시니 여호와께서 나의 흑암을 밝히시리이다
[30] 내가 주를 의뢰하고 적군에 달리며 내 하나님을 의지하고 성벽을 뛰어 넘나이다
[31] 하나님의 도는 완전하고 여호와의 말씀은 정미하니 저는 자기에게 피하는 모든 자에게 방패시로다
[32] 여호와 외에 누가 하나님이며 우리 하나님 외에 누가 바위뇨
[33] 하나님은 나의 견고한 요새시며 나를 온전한 곳으로 인도하시며
[34] 나의 발로 암사슴 발 같게 하시며 나를 나의 높은 곳에 세우시며
[35] 내 손을 가르쳐 싸우게 하시니 내 팔이 놋활을 당기도다
[36] 주께서 또 주의 구원의 방패를 내게 주시며 주의 온유함이 나를 크게 하셨나이다
[37] 내 걸음을 넓게 하셨고 나로 실족지 않게 하셨나이다
[38] 내가 내 원수를 따라 멸하였사오며 저희를 무찌르기 전에는 돌이키지 아니하였나이다
[39] 내가 저희를 무찔러 파하였더니 저희가 내 발 아래 엎드러지고 능히 일어나지 못하였나이다
[40] 이는 주께서 나로 전쟁케 하려고 능력으로 내게 띠 띠우사 일어나 나를 치는 자로 내게 굴복케 하셨사오며
[41] 주께서 또 내 원수들로 등을 내게로 향하게 하시고 나로 나를 미워하는 자를 끊어 버리게 하셨음이니이다
[42] 저희가 둘러보아도 구원할 자가 없었고 여호와께 부르짖어도 대답지 아니하셨나이다
[43] 내가 저희를 땅의 티끌같이 부스러뜨리고 거리의 진흙같이 밟아 헤쳤나이다
[44] 주께서 또 나를 내 백성의 다툼에서 건지시고 나를 보존하사 열방의 으뜸을 삼으셨으니 내가 알지 못하는 백성이 나를 섬기리이다
[45] 이방인들이 내게 굴복함이여 저희가 내 풍성을 듣고 곧 순복하리로다
[46] 이방인들이 쇠미하여 그 견고한 곳에서 떨며 나오리로다
[47] 여호와는 생존하시니 나의 바위를 찬송하며 내 구원의 바위이신 하나님을 높일지로다
[48] 이 하나님이 나를 위하여 보수하시고 민족들로 내게 복종케 하시며
[49] 나를 원수들에게서 나오게 하시며 나를 대적하는 자 위에 나를 드시고 나를 강포한 자에게서 건지시는도다
[50] 이러므로 여호와여 내가 열방 중에서 주께 감사하며 주의 이름을 찬양하리이다
[51] 여호와께서 그 왕에게 큰 구원을 주시며 기름 부음 받은 자에게 인자를 베푸심이여 영원토록 다윗과 그 후손에게로다 하였더라

 

2Sam.23

[1] Now these are the last words of David: The oracle of David, the son of Jesse,
the oracle of the man who was raised on high,
the anointed of the God of Jacob,
the sweet psalmist of Israel:
[2] "The Spirit of the LORD speaks by me,
his word is upon my tongue.
[3] The God of Israel has spoken,
the Rock of Israel has said to me:
When one rules justly over men,
ruling in the fear of God,
[4] he dawns on them like the morning light,
like the sun shining forth upon a cloudless morning,
like rain that makes grass to sprout from the earth.
[5] Yea, does not my house stand so with God?
For he has made with me an everlasting covenant,
ordered in all things and secure.
For will he not cause to prosper
all my help and my desire?
[6] But godless men are all like thorns that are thrown away;
for they cannot be taken with the hand;
[7] but the man who touches them
arms himself with iron and the shaft of a spear,
and they are utterly consumed with fire."
[8] These are the names of the mighty men whom David had: Josheb-basshe'beth a Tah-che'monite; he was chief of the three; he wielded his spear against eight hundred whom he slew at one time.
[9] And next to him among the three mighty men was Elea'zar the son of Dodo, son of Aho'hi. He was with David when they defied the Philistines who were gathered there for battle, and the men of Israel withdrew.
[10] He rose and struck down the Philistines until his hand was weary, and his hand cleaved to the sword; and the LORD wrought a great victory that day; and the men returned after him only to strip the slain.
[11] And next to him was Shammah, the son of Agee the Har'arite. The Philistines gathered together at Lehi, where there was a plot of ground full of lentils; and the men fled from the Philistines.
[12] But he took his stand in the midst of the plot, and defended it, and slew the Philistines; and the LORD wrought a great victory.
[13] And three of the thirty chief men went down, and came about harvest time to David at the cave of Adullam, when a band of Philistines was encamped in the valley of Reph'aim.
[14] David was then in the stronghold; and the garrison of the Philistines was then at Bethlehem.
[15] And David said longingly, "O that some one would give me water to drink from the well of Bethlehem which is by the gate!"
[16] Then the three mighty men broke through the camp of the Philistines, and drew water out of the well of Bethlehem which was by the gate, and took and brought it to David. But he would not drink of it; he poured it out to the LORD,
[17] and said, "Far be it from me, O LORD, that I should do this. Shall I drink the blood of the men who went at the risk of their lives?" Therefore he would not drink it. These things did the three mighty men.
[18] Now Abi'shai, the brother of Jo'ab, the son of Zeru'iah, was chief of the thirty. And he wielded his spear against three hundred men and slew them, and won a name beside the three.
[19] He was the most renowned of the thirty, and became their commander; but he did not attain to the three.
[20] And Benai'ah the son of Jehoi'ada was a valiant man of Kabzeel, a doer of great deeds; he smote two ariels of Moab. He also went down and slew a lion in a pit on a day when snow had fallen.
[21] And he slew an Egyptian, a handsome man. The Egyptian had a spear in his hand; but Benai'ah went down to him with a staff, and snatched the spear out of the Egyptian's hand, and slew him with his own spear.
[22] These things did Benai'ah the son of Jehoi'ada, and won a name beside the three mighty men.
[23] He was renowned among the thirty, but he did not attain to the three. And David set him over his bodyguard.
[24] As'ahel the brother of Jo'ab was one of the thirty; Elha'nan the son of Dodo of Bethlehem,
[25] Shammah of Harod, Eli'ka of Harod,
[26] Helez the Paltite, Ira the son of Ikkesh of Teko'a,
[27] Abi-e'zer, of An'athoth, Mebun'nai the Hu'shathite,
[28] Zalmon the Aho'hite, Ma'harai of Netoph'ah,
[29] Heleb the son of Ba'anah of Netoph'ah, It'tai the son of Ri'bai of Gib'e-ah of the Benjaminites,
[30] Benai'ah of Pira'thon, Hid'dai of the brooks of Ga'ash,
[31] Abi-al'bon the Ar'bathite, Az'maveth of Bahu'rim,
[32] Eli'ahba of Sha-al'bon, the sons of Jashen, Jonathan,
[33] Shammah the Har'arite, Ahi'am the son of Sharar the Har'arite,
[34] Eliph'elet the son of Ahas'bai of Ma'acah, Eli'am the son of Ahith'ophel of Gilo,
[35] Hezro of Carmel, Pa'arai the Arbite,
[36] Igal the son of Nathan of Zobah, Bani the Gadite,
[37] Zelek the Ammonite, Na'harai of Be-er'oth, the armor-bearer of Jo'ab the son of Zeru'iah,
[38] Ira the Ithrite, Gareb the Ithrite,
[39] Uri'ah the Hittite: thirty-seven in all.

 

23 장

[1] 이는 다윗의 마지막 말이라 이새의 아들 다윗이 말함이여 높이 올리운자,야곱의 하나님에게 기름 부음 받은자 이스라엘의 노래 잘하는 자가 말하도다
[2] 여호와의 신이 나를 빙자하여 말씀하심이여 그 말씀이 내 혀에 있도다
[3]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말씀하시며 이스라엘의 바위가 내게 이르시기를 사람을 공의로 다스리는 자,하나님을 경외함으로 다스리는 자여
[4] 저는 돋는 해 아침 빛 같고 구름 없는 아침 같고 비 후의 광선으로 땅에서 움이 돋는 새 풀 같으니라 하시도다
[5] 내 집이 하나님 앞에 이 같지 아니하냐 하나님이 나로 더불어 영원한 언약을 세우사 만사에 구비하고 견고케 하셨으니 나의 모든 구원과 나의 모든 소원을 어찌 이루지 아니하시랴
[6] 그러나 사악한 자는 다 내어 버리울 가시나무 같으니 이는 손으로 잡을 수 없음이로다
[7] 그것들을 만지는 자는 철과 창자루를 가져야 하리니 그것들이 당장에 불사르이리로다 하니라
[8] 다윗의 용사들의 이름이 이러하니라 다그몬 사람 요셉밧세벳이라고도 하고 에센 사람 아디노라고도 하는 자는 군장의 두목이라 저가 한 때에 팔백인을 쳐 죽였더라
[9] 그 다음은 아호아 사람 도대의 아들 엘르아살이니 다윗과 함께 한 세 용사 중에 하나이라 블레셋 사람이 싸우려고 모이매 이스라엘 사람들이 물러간지라 세 용사가 싸움을 돋우고
[10] 저가 나가서 손이 피곤하여 칼에 붙기까지 블레셋 사람을 치니라 그 날에 여호와께서 크게 이기게 하셨으므로 백성들은 돌아와서 저의 뒤를 따라가며 노략할 뿐이었더라
[11] 그 다음은 하랄 사람 아게의 아들 삼마라 블레셋 사람이 떼를 지어 녹두나무가 가득한 밭에 모이매 백성들은 블레셋사람 앞에서 도망하되
[12] 저는 그 밭 가운데 서서 막아 블레셋 사람을 친지라 여호와께서 큰 구원을 이루시니라
[13] 또 삼십 두목 중 세 사람이 곡식 벨 때에 아둘람 굴에 이르러 다윗에게 나아갔는데 때에 블레셋 사람의 떼가 르바임 골짜기에 진쳤더라
[14] 그 때에 다윗은 산성에 있고 블레셋 사람의 영채는 베들레헴에 있는지라
[15] 다윗이 사모하여 가로되 베들레헴 성문 곁 우물 물을 누가 나로 마시게 할꼬 하매
[16] 세 용사가 블레셋 사람의 군대를 충돌하고 지나가서 베들레헴 성문 곁 우물 물을 길어 가지고 다윗에게로 왔으나 다윗이 마시기를 기뻐 아니하고 그 물을 여호와께 부어 드리며
[17] 가로되 여호와여 내가 결단코 이런 일을 하지 아니하리이다 이는 생명을 돌아보지 아니하고 갔던 사람들의 피니이다 하고 마시기를 즐겨 아니하니라 세 용사가 이런 일을 행하였더라
[18] 또 스루야의 아들 요압의 아우 아비새니 저는 그 삼인의 두목이라 저가 창을 들어 삼백인을 죽이고 그 삼인 중에 이름을 얻었으니
[19] 저는 삼인 중에 가장 존귀한 자가 아니냐 저가 저희의 두목이 되었으나 그러나 첫 삼인에게는 미치지 못하였더라
[20] 또 갑스엘 용사의 손자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니 저는 효용한 일을 행한 자라 일찌기 모압 아리엘의 아들 둘을 죽였고 또 눈 올 때에 함정에 내려가서 한 사자를 죽였으며
[21] 또 장대한 애굽 사람을 죽였는데 그의 손에 창이 있어도 저가 막대를 가지고 내려가서 그 애굽 사람의 손에서 창을 빼앗아 그 창으로 죽였더라
[22]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가 이런 일을 행하였으므로 세 용사 중에 이름을 얻고
[23] 삼십인보다 존귀하나 그러나 첫 삼인에게는 미치지 못하였더라 다윗이 저를 세워 시위대 장관을 삼았더라
[24] 요압의 아우 아사헬은 삼십인중에 하나요 또 베들레헴 도도의 아들 엘하난과
[25] 하롯 사람 삼훗과 하롯 사람 엘리가와
[26] 발디 사람 헬레스와 드고아사람 익게스의 아들 이라와
[27] 아나돗 사람 아비에셀과 후사사람 므분내와
[28] 아호아 사람 살몬과 느도바 사람 마하래와
[29] 느도바 사람 바아나의 아들 헬렙과 베냐민 자손에 속한 기브아 사람 리배의 아들 잇대와
[30] 비라돈 사람 브나야와 가아스 시냇가에 사는 힛대와
[31] 아르바 사람 아비알본과 바르훔 사람 아스마웹과
[32] 사알본 사람 엘리아바와 야센의 아들 요나단과
[33] 하랄 사람 삼마와 아랄 사람 사랄의 아들 아히암과
[34] 마아가 사람의 손자 아하스배의 아들 엘리벨렛과 길로 사람 아히도벨의 아들 엘리암과
[35] 갈멜사람 헤스래와 아랍 사람 바아래와
[36] 소바 나단의 아들 이갈과 갓 사람 바니와
[37] 암몬 사람 셀렉과 스루야의 아들 요압의 병기 잡은 자 브에롯 사람 나하래와
[38] 이델 사람 이라와 이델 사람 가렙과
[39] 헷 사람 우리아라 이상 도합이 삼십 칠인이었더라

 

2Sam.24

[1] Again the anger of the LORD was kindled against Israel, and he incited David against them, saying, "Go, number Israel and Judah."
[2] So the king said to Jo'ab and the commanders of the army, who were with him, "Go through all the tribes of Israel, from Dan to Beer-sheba, and number the people, that I may know the number of the people."
[3] But Jo'ab said to the king, "May the LORD your God add to the people a hundred times as many as they are, while the eyes of my lord the king still see it; but why does my lord the king delight in this thing?"
[4] But the king's word prevailed against Jo'ab and the commanders of the army. So Jo'ab and the commanders of the army went out from the presence of the king to number the people of Israel.
[5] They crossed the Jordan, and began from Aro'er, and from the city that is in the middle of the valley, toward Gad and on to Jazer.
[6] Then they came to Gilead, and to Kadesh in the land of the Hittites; and they came to Dan, and from Dan they went around to Sidon,
[7] and came to the fortress of Tyre and to all the cities of the Hivites and Canaanites; and they went out to the Negeb of Judah at Beer-sheba.
[8] So when they had gone through all the land, they came to Jerusalem at the end of nine months and twenty days.
[9] And Jo'ab gave the sum of the numbering of the people to the king: in Israel there were eight hundred thousand valiant men who drew the sword, and the men of Judah were five hundred thousand.
[10] But David's heart smote him after he had numbered the people. And David said to the LORD, "I have sinned greatly in what I have done. But now, O LORD, I pray thee, take away the iniquity of thy servant; for I have done very foolishly."
[11] And when David arose in the morning,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the prophet Gad, David's seer, saying,
[12] "Go and say to David, `Thus says the LORD, Three things I offer you; choose one of them, that I may do it to you."
[13] So Gad came to David and told him, and said to him, "Shall three years of famine come to you in your land? Or will you flee three months before your foes while they pursue you? Or shall there be three days' pestilence in your land? Now consider, and decide what answer I shall return to him who sent me."
[14] Then David said to Gad, "I am in great distress; let us fall into the hand of the LORD, for his mercy is great; but let me not fall into the hand of man."
[15] So the LORD sent a pestilence upon Israel from the morning until the appointed time; and there died of the people from Dan to Beer-sheba seventy thousand men.
[16] And when the angel stretched forth his hand toward Jerusalem to destroy it, the LORD repented of the evil, and said to the angel who was working destruction among the people, "It is enough; now stay your hand." And the angel of the LORD was by the threshing floor of Arau'nah the Jeb'usite.
[17] Then David spoke to the LORD when he saw the angel who was smiting the people, and said, "Lo, I have sinned, and I have done wickedly; but these sheep, what have they done? Let thy hand, I pray thee, be against me and against my father's house."
[18] And Gad came that day to David, and said to him, "Go up, rear an altar to the LORD on the threshing floor of Arau'nah the Jeb'usite."
[19] So David went up at Gad's word, as the LORD commanded.
[20] And when Arau'nah looked down, he saw the king and his servants coming on toward him; and Arau'nah went forth, and did obeisance to the king with his face to the ground.
[21] And Arau'nah said, "Why has my lord the king come to his servant?" David said, "To buy the threshing floor of you, in order to build an altar to the LORD, that the plague may be averted from the people."
[22] Then Arau'nah said to David, "Let my lord the king take and offer up what seems good to him; here are the oxen for the burnt offering, and the threshing sledges and the yokes of the oxen for the wood.
[23] All this, O king, Arau'nah gives to the king." And Arau'nah said to the king, "The LORD your God accept you."
[24] But the king said to Arau'nah, "No, but I will buy it of you for a price; I will not offer burnt offerings to the LORD my God which cost me nothing." So David bought the threshing floor and the oxen for fifty shekels of silver.
[25] And David built there an altar to the LORD, and offered burnt offerings and peace offerings. So the LORD heeded supplications for the land, and the plague was averted from Israel.

 

24 장

[1] 여호와께서 다시 이스라엘을 향하여 진노하사 저희를 치시려고 다윗을 감동시키사 가서 이스라엘과 유다의 인구를 조사하라 하신지라
[2] 왕이 이에 그 곁에 있는 군대 장관 요압에게 이르되 너는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로 다니며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 인구를 조사하여 그 도수를 내게 알게 하라
[3] 요압이 왕께 고하되 이 백성은 얼마든지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백배나 더하게 하사 내 주 왕의 눈으로 보게 하시기를 원하나이다 그런데 내 주 왕은 어찌하여 이런일을 기뻐하시나이까 하되
[4] 왕의 명령이 요압과 군대 장관들을 재촉한지라 요압과 장관들이 이스라엘 인구를 조사하려고 왕의 앞에서 물러나서
[5] 요단을 건너 갓 골짜기 가운데 성읍 아로엘 우편 곧 야셀 맞은편에 이르러 장막을 치고
[6] 길르앗에 이르고 닷딤홋시 땅에 이르고 또 다냐안에 이르러서는 시돈으로 돌아서
[7] 두로 견고한 성에 이르고 히위 사람과 가나안 사람의 모든 성읍에 이르고 유다 남편으로 나와서 브엘세바에 이르니라
[8] 저희 무리가 국중을 두루 돌아 아홉달 스무날만에 예루살렘에 이르러
[9] 요압이 인구 도수를 왕께 고하니 곧 이스라엘에서 칼을 빼는 담대한 자가 팔십만이요 유다 사람이 오십만이었더라
[10] 다윗이 인구 수를 조사한 후에 그 마음에 자책하고 여호와께 아뢰되 내가 이 일을 행함으로 큰 죄를 범하였나이다 여호와여 이제 간구하옵나니 종의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 내가 심히 미련하게 행하였나이다 하니라
[11] 다윗이 아침에 일어날 때에 여호와의 말씀이 다윗의 선견자 된 선지자 갓에게 임하여 가라사대
[12] 가서 다윗에게 말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네게 세가지를 보이노니 너는 그 중에서 하나를 택하라 내가 그것을 네게 행하리라 하셨다 하라
[13]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여 가로되 왕의 땅에 칠년 기근이 있을 것이니이까 혹시 왕이 왕의 대적에게 쫓겨 석달을 그 앞에서 도망하실 것이니이까 혹시 왕의 땅에 삼일동안 온역이 있을 것이니이까 왕은 생각하여 보고 나를 보내신 이에게 대답하게 하소서
[14] 다윗이 갓에게 이르되 내가 곤경에 있도다 여호와께서는 긍휼이 크시니 우리가 여호와의 손에 빠지고 내가 사람의 손에 빠지지 않기를 원하노라
[15] 이에 여호와께서 그 아침부터 정하신 때까지 온역을 이스라엘에게 내리시니 단부터 브엘세바까지 백성의 죽은 자가 칠만인이라
[16] 천사가 예루살렘을 향하여 그 손을 들어 멸하려 하더니 여호와께서 이 재앙 내림을 뉘우치사 백성을 멸하는 천사에게 이르시되 족하다 이제는 네 손을 거두라 하시니 때에 여호와의 사자가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 마당 곁에 있는지라
[17] 다윗이 백성을 치는 천사를 보고 곧 여호와께 아뢰어 가로되 나는 범죄하였고 악을 행하였삽거니와 이 양무리는 무엇을 행하였나이까 청컨대 주의 손으로 나와 내 아비의 집을 치소서 하니라
[18] 이 날에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되 올라가서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으소서 하매
[19] 다윗이 여호와의 명하신바 갓의 말대로 올라가니라
[20] 아라우나가 바라보다가 왕과 그 신복들이 자기를 향하여 옴을 보고 나가서 왕의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며
[21] 가로되 어찌하여 내 주 왕께서 종에게 임하시나이까 다윗이 가로되 네게서 타작 마당을 사서 여호와께 단을 쌓아 백성에게 내리는 재앙을 그치게 하려 함이로라
[22] 아라우나가 다윗에게 고하되 원컨대 내 주 왕은 좋게 여기시는 대로 취하여 드리소서 번제에 대하여는 소가 있고 땔 나무에 대하여는 마당질하는 제구와 소의 멍에가 있나이다
[23] 왕이여 아라우나가 이것을 다 왕께 드리나이다 하고 또 왕께 고하되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을 기쁘게 받으시기를 원하나이다
[24] 왕이 아라우나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다 내가 값을 주고 네게서 사리라 값 없이는 내 하나님 여호와께 번제를 드리지 아니하리라 하고 은 오십 세겔로 타작 마당과 소를 사고
[25] 그 곳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드렸더니 이에 여호와께서 그 땅을 위하여 기도를 들으시매 이스라엘에게 내리는 재앙이 그쳤더라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사무엘상(1 Samuel)

열왕기상(1 Kings)

 
   
   

 ] 구약 성서 서론 ] 창세기 ] 출애급기 ] 레위기 ] 민수기 ] 신명기 ] 여호수아 ] 사사기 ] 릇기 ] 사무엘상 ] 사무엘하 ] 열왕기상 ] 열왕기하 ] 역대상 ] 역대하 ] 에스라 ] 느헤미야 ] 에스더 ] 욥기 ] 시편 ] 잠언 ] 전도서 ] 아가 ] 이사야 ] 예레미야 ] 애가 ] 에스겔 ] 다니엘 ] 호세아 ] 요엘 ] 아모스 ] 오바댜 ] 요나 ] 미가 ] 나훔 ] 하박국 ] 스바냐 ] 학개 ] 스가랴 ] 말라기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