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구약 성서 (舊約聖書)


(Old Testament)

 

느헤미야(Nehemia)

욥기(Job)

1 2 3 4 5 6 7 8 9 10

   

Esther

에스더

Esth.1

[1] In the days of Ahasu-e'rus, the Ahasu-e'rus who reigned from India to Ethiopia over one hundred and twenty-seven provinces,
[2] in those days when King Ahasu-e'rus sat on his royal throne in Susa the capital,
[3] in the third year of his reign he gave a banquet for all his princes and servants, the army chiefs of Persia and Media and the nobles and governors of the provinces being before him,
[4] while he showed the riches of his royal glory and the splendor and pomp of his majesty for many days, a hundred and eighty days.
[5] And when these days were completed, the king gave for all the people present in Susa the capital, both great and small, a banquet lasting for seven days, in the court of the garden of the king's palace.
[6] There were white cotton curtains and blue hangings caught up with cords of fine linen and purple to silver rings and marble pillars, and also couches of gold and silver on a mosaic pavement of porphyry, marble, mother-of-pearl and precious stones.
[7] Drinks were served in golden goblets, goblets of different kinds, and the royal wine was lavished according to the bounty of the king.
[8] And drinking was according to the law, no one was compelled; for the king had given orders to all the officials of his palace to do as every man desired.
[9] Queen Vashti also gave a banquet for the women in the palace which belonged to King Ahasu-e'rus.
[10] On the seventh day, when the heart of the king was merry with wine, he commanded Mehu'man, Biztha, Harbo'na, Bigtha and Abag'tha, Zethar and Carkas, the seven eunuchs who served King Ahasu-e'rus as chamberlains,
[11] to bring Queen Vashti before the king with her royal crown, in order to show the peoples and the princes her beauty; for she was fair to behold.
[12] But Queen Vashti refused to come at the king's command conveyed by the eunuchs. At this the king was enraged, and his anger burned within him.
[13] Then the king said to the wise men who knew the times -- for this was the king's procedure toward all who were versed in law and judgment,
[14] the men next to him being Carshe'na, Shethar, Adma'tha, Tarshish, Meres, Marse'na, and Memu'can, the seven princes of Persia and Media, who saw the king's face, and sat first in the kingdom -- :
[15] "According to the law, what is to be done to Queen Vashti, because she has not performed the command of King Ahasu-e'rus conveyed by the eunuchs?"
[16] Then Memu'can said in presence of the king and the princes, "Not only to the king has Queen Vashti done wrong, but also to all the princes and all the peoples who are in all the provinces of King Ahasu-e'rus.
[17] For this deed of the queen will be made known to all women, causing them to look with contempt upon their husbands, since they will say, `King Ahasu-e'rus commanded Queen Vashti to be brought before him, and she did not come.'
[18] This very day the ladies of Persia and Media who have heard of the queen's behavior will be telling it to all the king's princes, and there will be contempt and wrath in plenty.
[19] If it please the king, let a royal order go forth from him, and let it be written among the laws of the Persians and the Medes so that it may not be altered, that Vashti is to come no more before King Ahasu-e'rus; and let the king give her royal position to another who is better than she.
[20] So when the decree made by the king is proclaimed throughout all his kingdom, vast as it is, all women will give honor to their husbands, high and low."
[21] This advice pleased the king and the princes, and the king did as Memu'can proposed;
[22] he sent letters to all the royal provinces, to every province in its own script and to every people in its own language, that every man be lord in his own house and speak according to the language of his people.

 

1 장

[1] 이 일은 아하수에로왕 때에 된 것이니 아하수에로는 인도로 구스까지 일백 이십 칠도를 치리하는 왕이라
[2] 당시에 아하수에로왕이 수산 궁에서 즉위하고
[3] 위에 있은지 삼년에 그 모든 방백과 신복을 위하여 잔치를 베푸니 바사와 메대의 장수와 각 도의 귀족과 방백들이 다 왕 앞에 있는지라
[4] 왕이 여러 날 곧 일백 팔십일 동안에 그 영화로운 나라의 부함과 위엄의 혁혁함을 나타내니라
[5] 이 날이 다하매 왕이 또 도성 수산 대소 인민을 위하여 왕궁 후원 뜰에서 칠일 동안 잔치를 베풀새
[6] 백색, 녹색, 청색 휘장을 자색 가는 베줄로 대리석 기둥 은고리에 매고 금과 은으로 만든 걸상을 화반석, 백석, 운모석, 흑석을 깐 땅에 진설하고
[7] 금잔으로 마시게 하니 잔의 식양이 각기 다르고 왕의 풍부한대로 어주가 한이 없으며
[8] 마시는 것도 규모가 있어 사람으로 억지로 하지 않게 하니 이는 왕이 모든 궁내 관리에게 명하여 각 사람으로 마음대로 하게 함이더라
[9] 왕후 와스디도 아하수에로 왕궁에서 부녀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푸니라
[10] 제 칠일에 왕이 주흥이 일어나서 어전 내시 므후만과 비스다와 하르보나와 빅다와 아박다와 세달과 가르가스 일곱 사람을 명하여
[11] 왕후 와스디를 청하여 왕후의 면류관을 정제하고 왕의 앞으로 나아오게 하여 그 아리따움을 뭇 백성과 방백들에게 보이게 하라 하니 이는 왕후의 용모가 보기에 좋음이라
[12] 그러나 왕후 와스디가 내시의 전하는 왕명을 좇아 오기를 싫어하니 왕이 진노하여 중심이 불 붙는듯하더라
[13] 왕이 사례를 아는 박사들에게 묻되 (왕이 규례와 법률을 아는 자에게 묻는 전례가 있는데
[14] 때에 왕에게 가까이 하여 왕의 기색을 살피며 나라 첫 자리에 앉은 자는 바사와 메대의 일곱 방백 곧 가르스나와 세달과 아드마다와 다시스와 메레스와 마르스나와 므무간이라)
[15]
왕후 와스디가 내시의 전하는 아하수에로 왕명을 좇지 아니하니 규례대로 하면 어떻게 처치할꼬
[16] 므무간이 왕과 방백 앞에서 대답하여 가로되 왕후 와스디가 왕에게만 잘못할뿐 아니라 아하수에로왕의 각 도 방백과 뭇 백성에게도 잘못하였나이다
[17] 아하수에로왕이 명하여 왕후 와스디를 청하여도 오지 아니하였다 하는 왕후의 행위의 소문이 모든 부녀에게 전파되면 저희도 그 남편을 멸시할 것인즉
[18] 오늘이라도 바사와 메대의 귀부인들이 왕후의 행위를 듣고 왕의 모든 방백에게 그렇게 말하리니 멸시와 분노가 많이 일어나리이다
[19] 왕이 만일 선히 여기실진대 와스디로 다시는 왕 앞에 오지 못하게 하는 조서를 내리되 바사와 메대의 법률 중에 기록하여 변역함이 없게 하고 그 왕후의 위를 저보다 나은 사람에게 주소서
[20] 왕의 조서가 이 광대한 전국에 반포되면 귀천을 무론하고 모든 부녀가 그 남편을 존경하리이다
[21] 왕과 방백들이 그 말을 선히 여긴지라 왕이 므무간의 말대로 행하여
[22] 각 도 각 백성의 문자와 방언대로 모든 도에 조서를 내려 이르기를 남편으로 그 집을 주관하게 하고 자기 민족의 방언대로 말하게 하라 하였더라

 

Esth.2

[1] After these things, when the anger of King Ahasu-e'rus had abated, he remembered Vashti and what she had done and what had been decreed against her.
[2] Then the king's servants who attended him said, "Let beautiful young virgins be sought out for the king.
[3] And let the king appoint officers in all the provinces of his kingdom to gather all the beautiful young virgins to the harem in Susa the capital, under custody of Hegai the king's eunuch who is in charge of the women; let their ointments be given them.
[4] And let the maiden who pleases the king be queen instead of Vashti." This pleased the king, and he did so.
[5] Now there was a Jew in Susa the capital whose name was Mor'decai, the son of Ja'ir, son of Shim'e-i, son of Kish, a Benjaminite,
[6] who had been carried away from Jerusalem among the captives carried away with Jeconi'ah king of Judah, whom Nebuchadnez'zar king of Babylon had carried away.
[7] He had brought up Hadas'sah, that is Esther, the daughter of his uncle, for she had neither father nor mother; the maiden was beautiful and lovely, and when her father and her mother died, Mor'decai adopted her as his own daughter.
[8] So when the king's order and his edict were proclaimed, and when many maidens were gathered in Susa the capital in custody of Hegai, Esther also was taken into the king's palace and put in custody of Hegai who had charge of the women.
[9] And the maiden pleased him and won his favor; and he quickly provided her with her ointments and her portion of food, and with seven chosen maids from the king's palace, and advanced her and her maids to the best place in the harem.
[10] Esther had not made known her people or kindred, for Mor'decai had charged her not to make it known.
[11] And every day Mor'decai walked in front of the court of the harem, to learn how Esther was and how she fared.
[12] Now when the turn came for each maiden to go in to King Ahasu-e'rus, after being twelve months under the regulations for the women, since this was the regular period of their beautifying, six months with oil of myrrh and six months with spices and ointments for women --
[13] when the maiden went in to the king in this way she was given whatever she desired to take with her from the harem to the king's palace.
[14] In the evening she went, and in the morning she came back to the second harem in custody of Sha-ash'gaz the king's eunuch who was in charge of the concubines; she did not go in to the king again, unless the king delighted in her and she was summoned by name.
[15] When the turn came for Esther the daughter of Ab'ihail the uncle of Mor'decai, who had adopted her as his own daughter, to go in to the king, she asked for nothing except what Hegai the king's eunuch, who had charge of the women, advised. Now Esther found favor in the eyes of all who saw her.
[16] And when Esther was taken to King Ahasu-e'rus into his royal palace in the tenth month, which is the month of Tebeth, in the seventh year of his reign,
[17] the king loved Esther more than all the women, and she found grace and favor in his sight more than all the virgins, so that he set the royal crown on her head and made her queen instead of Vashti.
[18] Then the king gave a great banquet to all his princes and servants; it was Esther's banquet. He also granted a remission of taxes to the provinces, and gave gifts with royal liberality.
[19] When the virgins were gathered together the second time, Mor'decai was sitting at the king's gate.
[20] Now Esther had not made known her kindred or her people, as Mor'decai had charged her; for Esther obeyed Mor'decai just as when she was brought up by him.
[21] And in those days, as Mor'decai was sitting at the king's gate, Bigthan and Teresh, two of the king's eunuchs, who guarded the threshold, became angry and sought to lay hands on King Ahasu-e'rus.
[22] And this came to the knowledge of Mor'decai, and he told it to Queen Esther, and Esther told the king in the name of Mor'decai.
[23] When the affair was investigated and found to be so, the men were both hanged on the gallows. And it was recorded in the Book of the Chronicles in the presence of the king.

 

2 장

[1] 그 후에 아하수에로왕의 노가 그치매 와스디와 그의 행한 일과 그에 대하여 내린 조서를 생각하거늘
[2] 왕의 시신이 아뢰되 왕은 왕을 위하어 아리따운 처녀들을 구하게 하시되
[3] 전국 각 도에 관리를 명령하여 아리따운 처녀를 다 도성 수산으로 모아 후궁으로 들여 궁녀를 주관하는 내시 헤개의 손에 붙여 그 몸을 정결케 하는 물품을 주게 하시고
[4] 왕의 눈에 아름다운 처녀로 와스디를 대신하여 왕후를 삼으소서 왕이 그 말을 선히 여겨 그대로 행하니라
[5] 도성 수산에 한 유다인이 있으니 이름은 모르드개라 저는 베냐민 자손이니 기스의 증손이요 시므이의 손자요 야일의 아들이라
[6] 전에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서 유다 왕 여고냐와 백성을 사로잡아 갈 때에 모르드개도 함께 사로잡혔더라
[7] 저의 삼촌의 딸 하닷사 곧 에스더는 부모가 없고 용모가 곱고 아리따운 처녀라 그 부모가 죽은 후에 모르드개가 자기 딸 같이 양육하더라
[8] 왕의 조명이 반포되매 처녀들이 도성 수산에 많이 모여 헤개의 수하에 나아갈 때에 에스더도 왕궁으로 이끌려 가서 궁녀를 주관하는 헤개의 수하에 속하니
[9] 헤개가 이 처녀를 기뻐하여 은혜를 베풀어 몸을 정결케 할 물품과 일용품을 곧 주며 또 왕궁에서 의례히 주는 일곱 궁녀를 주고 에스더와 그 궁녀들을 후궁 아름다운 처소로 옮기더라
[10] 에스더가 자기의 민족과 종족을 고하지 아니하니 이는 모르드개가 명하여 고하지 말라 하였음이라
[11] 모르드개가 날마다 후궁 뜰 앞으로 왕래하며 에스더의 안부와 어떻게 될 것을 알고자 하더라
[12] 처녀마다 차례대로 아하수에로왕에게 나아가기 전에 여자에 대하여 정한 규례대로 열 두달 동안을 행하되 여섯달은 향품과 여자에게 쓰는 다른 물품을 써서 몸을 정결케 하는 기한을 마치며
[13] 처녀가 왕에게 나아갈 때에는 그 구하는 것을 다 주어 후궁에서 왕궁으로 가지고 가게 하고
[14] 저녁이면 갔다가 아침에는 둘째 후궁으로 돌아와서 비빈을 주관하는 내시 사아스가스의 수하에 속하고 왕이 저를 기뻐하여 그 이름을 부르지 아니하면 다시 왕에게 나아가지 못하더라
[15] 모르드개의 삼촌 아비하일의 딸 곧 모르드개가 자기의 딸 같이 양육하는 에스더가 차례대로 왕에게 나아갈 때에 궁녀를 주관하는 내시 헤개의 정한 것 외에는 다른것을 구하지 아니하였으나 모든 보는 자에게 굄을 얻더라
[16] 아하수에로왕의 칠년 시월 곧 데벳월에 에스더가 이끌려 왕궁에 들어가서 왕의 앞에 나아가니
[17] 왕이 모든 여자보다 에스더를 더욱 사랑하므로 저가 모든 처녀보다 왕의 앞에 더욱 은총을 얻은지라 왕이 그 머리에 면류관을 씌우고 와스디를 대신하여 왕후를 삼은 후에
[18] 왕이 크게 잔치를 베푸니 이는 에스더를 위한 잔치라 모든 방백과 신복을 향응하고 또 각 도의 세금을 면제하고 왕의 풍부함을 따라 크게 상주니라
[19] 처녀들을 다시 모을 때에는 모르드개가 대궐 문에 앉았더라
[20] 에스더가 모르드개의 명한대로 그 종족과 민족을 고하지 아니 하니 저가 모르드개의 명을 양육 받을 때와 같이 좇음이더라
[21] 모르드개가 대궐 문에 앉았을 때에 문 지킨 왕의 내시 빅단과 데레스 두 사람이 아하수에로왕을 원한하여 모살하려 하거늘
[22] 모르드개가 알고 왕후 에스더에게 고하니 에스더가 모르드개의 이름으로 왕에게 고한지라
[23] 사실하여 실정을 얻었으므로 두 사람을 나무에 달고 그 일을 왕의 앞에서 궁중 일기에 기록하니라

 

Esth.3

[1] After these things King Ahasu-e'rus promoted Haman the Ag'agite, the son of Hammeda'tha, and advanced him and set his seat above all the princes who were with him.
[2] And all the king's servants who were at the king's gate bowed down and did obeisance to Haman; for the king had so commanded concerning him. But Mor'decai did not bow down or do obeisance.
[3] Then the king's servants who were at the king's gate said to Mor'decai, "Why do you transgress the king's command?"
[4] And when they spoke to him day after day and he would not listen to them, they told Haman, in order to see whether Mor'decai's words would avail; for he had told them that he was a Jew.
[5] And when Haman saw that Mor'decai did not bow down or do obeisance to him, Haman was filled with fury.
[6] But he disdained to lay hands on Mor'decai alone. So, as they had made known to him the people of Mor'decai, Haman sought to destroy all the Jews, the people of Mor'decai, throughout the whole kingdom of Ahasu-e'rus.
[7] In the first month, which is the month of Nisan, in the twelfth year of King Ahasu-e'rus, they cast Pur, that is the lot, before Haman day after day; and they cast it month after month till the twelfth month, which is the month of Adar.
[8] Then Haman said to King Ahasu-e'rus, "There is a certain people scattered abroad and dispersed among the peoples in all the provinces of your kingdom; their laws are different from those of every other people, and they do not keep the king's laws, so that it is not for the king's profit to tolerate them.
[9] If it please the king, let it be decreed that they be destroyed, and I will pay ten thousand talents of silver into the hands of those who have charge of the king's business, that they may put it into the king's treasuries."
[10] So the king took his signet ring from his hand and gave it to Haman the Ag'agite, the son of Hammeda'tha, the enemy of the Jews.
[11] And the king said to Haman, "The money is given to you, the people also, to do with them as it seems good to you."
[12] Then the king's secretaries were summoned on the thirteenth day of the first month, and an edict, according to all that Haman commanded, was written to the king's satraps and to the governors over all the provinces and to the princes of all the peoples, to every province in its own script and every people in its own language; it was written in the name of King Ahasu-e'rus and sealed with the king's ring.
[13] Letters were sent by couriers to all the king's provinces, to destroy, to slay, and to annihilate all Jews, young and old, women and children, in one day, the thirteenth day of the twelfth month, which is the month of Adar, and to plunder their goods.
[14] A copy of the document was to be issued as a decree in every province by proclamation to all the peoples to be ready for that day.
[15] The couriers went in haste by order of the king, and the decree was issued in Susa the capital. And the king and Haman sat down to drink; but the city of Susa was perplexed.

 

3 장

[1] 그 후에 아하수에로왕이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의 지위를 높이 올려 모든 함께 있는 대신 위에 두니
[2] 대궐 문에 있는 왕의 모든 신복이 다 왕의 명대로 하만에게 꿇어 절하되 모르드개는 꿇지도 아니하고 절하지도 아니하니
[3] 대궐 문에 있는 왕의 신복이 모르드개에게 이르되 너는 어찌하여 왕의 명령을 거역하느냐 하고
[4] 날마다 권하되 모르드개가 듣지 아니하고 자기는 유다인임을 고하였더니 저희가 모르드개의 일이 어찌 되나 보고자 하여 하만에게 고하였더라
[5] 하만이 모르드개가 꿇지도 아니하고 절하지도 아니함을 보고 심히 노하더니
[6] 저희가 모르드개의 민족을 하만에게 고한고로 하만이 모르드개만 죽이는 것이 경하다 하고 아하수에로의 온 나라에 있는 유다인 곧 모르드개의 민족을 다 멸하고자 하더라
[7] 아하수에로왕 십 이년 정월 곧 니산월에 무리가 하만 앞에서 날과 달에 대하여 부르 곧 제비를 뽑아 십이월 곧 아달월을 얻은지라
[8] 하만이 아하수에로왕에게 아뢰되 한 민족이 왕의 나라 각 도 백성 중에 흩어져 거하는데 그 법률이 만민보다 달라서 왕의 법률을 지키지 아니하오니 용납하는 것이 왕에게 무익하니이다
[9] 왕이 옳게 여기시거든 조서를 내려 저희를 진멸하소서 내가 은 일만 달란트를 왕의 일을 맡은 자의 손에 부쳐 왕의 부고에 드리리이다
[10] 왕이 반지를 손에서 빼어 유다인의 대적 곧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에게 주며
[11] 이르되 그 은을 네게 주고 그 백성도 그리하노니 너는 소견에 좋을대로 행하라 하더라
[12] 정월 십 삼일에 왕의 서기관이 소집되어 하만의 명을 따라 왕의 대신과 각 도 방백과 각 민족의 관원에게 아하수에로왕의 이름으로 조서를 쓰되 곧 각 도의 문자와 각 민족의 방언대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치니라
[13] 이에 그 조서를 역졸에게 부쳐 왕의 각 도에 보내니 십이월 곧 아달월 십 삼일 하루 동안에 모든 유다인을 노소나 어린 아이나 부녀를 무론하고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고 또 그 재산을 탈취하라 하였고
[14] 이 명령을 각 도에 전하기 위하여 조서의 초본을 모든 민족에게 선포하여 그 날을 위하여 준비하게 하라 하였더라
[15] 역졸이 왕의 명을 받들어 급히 나가매 그 조서가 도성 수산에도 반포되니 왕은 하만과 함께 앉아 마시되 수산성은 어지럽더라

 

Esth.4

[1] When Mor'decai learned all that had been done, Mor'decai rent his clothes and put on sackcloth and ashes, and went out into the midst of the city, wailing with a loud and bitter cry;
[2] he went up to the entrance of the king's gate, for no one might enter the king's gate clothed with sackcloth.
[3] And in every province, wherever the king's command and his decree came, there was great mourning among the Jews, with fasting and weeping and lamenting, and most of them lay in sackcloth and ashes.
[4] When Esther's maids and her eunuchs came and told her, the queen was deeply distressed; she sent garments to clothe Mor'decai, so that he might take off his sackcloth, but he would not accept them.
[5] Then Esther called for Hathach, one of the king's eunuchs, who had been appointed to attend her, and ordered him to go to Mor'decai to learn what this was and why it was.
[6] Hathach went out to Mor'decai in the open square of the city in front of the king's gate,
[7] and Mor'decai told him all that had happened to him, and the exact sum of money that Haman had promised to pay into the king's treasuries for the destruction of the Jews.
[8] Mor'decai also gave him a copy of the written decree issued in Susa for their destruction, that he might show it to Esther and explain it to her and charge her to go to the king to make supplication to him and entreat him for her people.
[9] And Hathach went and told Esther what Mor'decai had said.
[10] Then Esther spoke to Hathach and gave him a message for Mor'decai, saying,
[11] "All the king's servants and the people of the king's provinces know that if any man or woman goes to the king inside the inner court without being called, there is but one law; all alike are to be put to death, except the one to whom the king holds out the golden scepter that he may live. And I have not been called to come in to the king these thirty days."
[12] And they told Mor'decai what Esther had said.
[13] Then Mor'decai told them to return answer to Esther, "Think not that in the king's palace you will escape any more than all the other Jews.
[14] For if you keep silence at such a time as this, relief and deliverance will rise for the Jews from another quarter, but you and your father's house will perish. And who knows whether you have not come to the kingdom for such a time as this?"
[15] Then Esther told them to reply to Mor'decai,
[16] "Go, gather all the Jews to be found in Susa, and hold a fast on my behalf, and neither eat nor drink for three days, night or day. I and my maids will also fast as you do. Then I will go to the king, though it is against the law; and if I perish, I perish."
[17] Mor'decai then went away and did everything as Esther had ordered him.

 

4 장

[1] 모르드개가 이 모든 일을 알고 그 옷을 찢고 굵은 베를 입으며 재를 무릅쓰고 성중에 나가서 대성 통곡하며
[2] 대궐 문 앞까지 이르렀으니 굵은 베를 입은 자는 대궐 문에 들어가지 못함이라
[3] 왕의 조명이 각 도에 이르매 유다인이 크게 애통하여 금식하며 곡읍하며 부르짖고 굵은 베를 입고 재에 누운 자가 무수하더라
[4] 에스더의 시녀와 내시가 나아와 고하니 왕후가 심히 근심하여 입을 의복을 모르드개에게 보내어 그 굵은 베를 벗기고자 하나 모르드개가 받지 아니하는지라
[5] 에스더가 왕의 명으로 자기에게 근시하는 내시 하닥을 불러 명하여 모르드개에게 가서 이것이 무슨 일이며 무슨 연고인가 알아 보라 하매
[6] 하닥이 대궐 문앞 성중 광장에 있는 모르드개에게 이르니
[7] 모르드개가 자기의 당한 모든 일과 하만이 유다인을 멸하려고 왕의 부고에 바치기로 한 은의 정확한 수효를 하닥에게 말하고
[8] 또 유다인을 진멸하라고 수산궁에서 내린 조서 초본을 하닥에게 주어 에스더에게 뵈어 알게 하고 또 저에게 부탁하여 왕에게 나아가서 그 앞에서 자기의 민족을 위하여 간절히 구하라 하니
[9] 하닥이 돌아와 모드드개의 말을 에스더에게 고하매
[10] 에스더가 하닥에게 이르되 너는 모르드개에게 고하기를
[11] 왕의 신복과 왕의 각 도 백성이 다 알거니와 무론 남녀하고 부름을 받지 아니하고 안뜰에 들어가서 왕에게 나아가면 오직 죽이는 법이요 왕이 그 자에게 금홀을 내어 밀어야 살것이라 이제 내가 부름을 입어 왕에게 나아가지 못한지가 이미 삼십일이라 하라
[12] 그가 에스더의 말로 모르드개에게 고하매
[13] 모르드개가 그를 시켜 에스더에게 회답하되 너는 왕궁에 있으니 모든 유다인 중에 홀로 면하리라 생각지 말라
[14] 이 때에 네가 만일 잠잠하여 말이 없으면 유다인은 다른데로 말미암아 놓임과 구원을 얻으려니와 너와 네 아비 집은 멸망하리라 네가 왕후의 위를 얻은 것이 이 때를 위함이 아닌지 누가 아느냐
[15] 에스더가 명하여 모르드개에게 회답하되
[16] 당신은 가서 수산에 있는 유다인을 다 모으고 나를 위하여 금식하되 밤낮 삼일을 먹지도 말고 마시지도 마소서 나도 나의 시녀로 더불어 이렇게 금식한 후에 규례를 어기고 왕에게 나아가리니 죽으면 죽으리이다
[17] 모르드개가 가서 에스더의 명한대로 다 행하니라

 

Esth.5

[1] On the third day Esther put on her royal robes and stood in the inner court of the king's palace, opposite the king's hall. The king was sitting on his royal throne inside the palace opposite the entrance to the palace;
[2] and when the king saw Queen Esther standing in the court, she found favor in his sight and he held out to Esther the golden scepter that was in his hand. Then Esther approached and touched the top of the scepter.
[3] And the king said to her, "What is it, Queen Esther? What is your request? It shall be given you, even to the half of my kingdom."
[4] And Esther said, "If it please the king, let the king and Haman come this day to a dinner that I have prepared for the king."
[5] Then said the king, "Bring Haman quickly, that we may do as Esther desires." So the king and Haman came to the dinner that Esther had prepared.
[6] And as they were drinking wine, the king said to Esther, "What is your petition? It shall be granted you. And what is your request? Even to the half of my kingdom, it shall be fulfilled."
[7] But Esther said, "My petition and my request is:
[8] If I have found favor in the sight of the king, and if it please the king to grant my petition and fulfil my request, let the king and Haman come tomorrow to the dinner which I will prepare for them, and tomorrow I will do as the king has said."
[9] And Haman went out that day joyful and glad of heart. But when Haman saw Mor'decai in the king's gate, that he neither rose nor trembled before him, he was filled with wrath against Mor'decai.
[10] Nevertheless Haman restrained himself, and went home; and he sent and fetched his friends and his wife Zeresh.
[11] And Haman recounted to them the splendor of his riches, the number of his sons, all the promotions with which the king had honored him, and how he had advanced him above the princes and the servants of the king.
[12] And Haman added, "Even Queen Esther let no one come with the king to the banquet she prepared but myself. And tomorrow also I am invited by her together with the king.
[13] Yet all this does me no good, so long as I see Mor'decai the Jew sitting at the king's gate."
[14] Then his wife Zeresh and all his friends said to him, "Let a gallows fifty cubits high be made, and in the morning tell the king to have Mor'decai hanged upon it; then go merrily with the king to the dinner." This counsel pleased Haman, and he had the gallows made.

 

5 장

[1] 제 삼일에 에스더가 왕후의 예복을 입고 왕궁 안뜰 곧 어전 맞은편에 서니 왕이 어전에서 전 문을 대하여 보좌에 앉았다가
[2] 왕후 에스더가 뜰에 선 것을 본즉 심히 사랑스러우므로 손에 잡았던 금홀을 그에게 내어미니 에스더가 가까이 가서 금홀 끝을 만진지라
[3] 왕이 이르되 왕후 에스더여 그대의 소원이 무엇이며 요구가 무엇이뇨 나라의 절반이라도 그대에게 주겠노라
[4] 에스더가 가로되 오늘 내가 왕을 위하여 잔치를 베풀었사오니 왕이 선히 여기시거든 하만과 함께 임하소서
[5] 왕이 가로되 에스더의 말한대로 하도록 하만을 급히 부르라 하고 이에 왕이 하만과 함께 에스더의 베푼 잔치에 나아가니라
[6] 잔치의 술을 마실 때에 왕이 에스더에게 이르되 그대의 소청이 무엇이뇨 곧 허락하겠노라 그대의 요구가 무엇이뇨 나라의 절반이라 할지라도 시행하겠노라
[7] 에스더가 대답하여 가로되 나의 소청, 나의 요구가 이러하니이다
[8] 내가 만일 왕의 목전에서 은혜를 입었고 왕이 내 소청을 허락하시며 내 요구를 시행하시기를 선히 여기시거든 내가 왕과 하만을 위하여 베푸는 잔치에 또 나아오소서 내일은 왕의 말씀대로 하리이다
[9] 이 날에 하만이 마음이 기뻐 즐거이 나오더니 모르드개가 대궐 문에 있어 일어나지도 아니하고 몸을 움직이지도 아니하는 것을 보고 심히 노하나
[10] 참고 집에 돌아와서 사람을 보내어 그 친구들과 그 아내 세레스를 청하여
[11] 자기의 부성한 영광과 자녀가 많은 것과 왕이 자기를 들어 왕의 모든 방백이나 신복들보다 높인 것을 다 말하고
[12] 또 가로되 왕후 에스더가 그 베푼 잔치에 왕과 함께 오기를 허락 받은 자는 나밖에 없었고 내일도 왕과 함께 청함을 받았느니라
[13] 그러나 유다 사람 모르드개가 대궐 문에 앉은 것을 보는 동안에는 이 모든 일이 만족하지 아니하도다
[14] 그 아내 세레스와 모든 친구가 이르되 오십 규빗이나 높은 나무를 세우고 내일 왕에게 모르드개를 그 나무에 달기를 구하고 왕과 함께 즐거이 잔치에 나아가소서 하만이 그 말을 선히 여기고 명하여 나무를 세우니라

 

Esth.6

[1] On that night the king could not sleep; and he gave orders to bring the book of memorable deeds, the chronicles, and they were read before the king.
[2] And it was found written how Mor'decai had told about Bigthana and Teresh, two of the king's eunuchs, who guarded the threshold, and who had sought to lay hands upon King Ahasu-e'rus.
[3] And the king said, "What honor or dignity has been bestowed on Mor'decai for this?" The king's servants who attended him said, "Nothing has been done for him."
[4] And the king said, "Who is in the court?" Now Haman had just entered the outer court of the king's palace to speak to the king about having Mor'decai hanged on the gallows that he had prepared for him.
[5] So the king's servants told him, "Haman is there, standing in the court." And the king said, "Let him come in."
[6] So Haman came in, and the king said to him, "What shall be done to the man whom the king delights to honor?" And Haman said to himself, "Whom would the king delight to honor more than me?"
[7] and Haman said to the king, "For the man whom the king delights to honor,
[8] let royal robes be brought, which the king has worn, and the horse which the king has ridden, and on whose head a royal crown is set;
[9] and let the robes and the horse be handed over to one of the king's most noble princes; let him array the man whom the king delights to honor, and let him conduct the man on horseback through the open square of the city, proclaiming before him: `Thus shall it be done to the man whom the king delights to honor.'"
[10] Then the king said to Haman, "Make haste, take the robes and the horse, as you have said, and do so to Mor'decai the Jew who sits at the king's gate. Leave out nothing that you have mentioned."
[11] So Haman took the robes and the horse, and he arrayed Mor'decai and made him ride through the open square of the city, proclaiming, "Thus shall it be done to the man whom the king delights to honor."
[12] Then Mor'decai returned to the king's gate. But Haman hurried to his house, mourning and with his head covered.
[13] And Haman told his wife Zeresh and all his friends everything that had befallen him. Then his wise men and his wife Zeresh said to him, "If Mor'decai, before whom you have begun to fall, is of the Jewish people, you will not prevail against him but will surely fall before him."
[14] While they were yet talking with him, the king's eunuchs arrived and brought Haman in haste to the banquet that Esther had prepared.

 

6 장

[1] 이 밤에 왕이 잠이 오지 아니하므로 명하여 역대 일기를 가져다가 자기 앞에서 읽히더니
[2] 그 속에 기록하기를 문 지킨 왕의 두 내시 빅다나와 데레스가 아하수에로왕을 모살하려 하는 것을 모르드개가 고발하였다 하였는지라
[3] 왕이 가로되 이 일을 인하여 무슨 존귀와 관작을 모르드개에게 베풀었느냐 시신이 대답하되 아무 것도 베풀지 아니하였나이다
[4] 왕이 가로되 누가 뜰에 있느냐 마침 하만이 자기가 세운 나무에 모르드개 달기를 왕께 구하고자 하여 왕궁 바깥 뜰에 이른지라
[5] 시신이 고하되 하만이 뜰에 섰나이다 왕이 가로되 들어 오게 하라 하니
[6] 하만이 들어오거늘 왕이 묻되 왕이 존귀케 하기를 기뻐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하여야 하겠느뇨 하만이 심중에 이르되 왕이 존귀케 하기를 기뻐하시는 자는 나 외에 누구리요 하고
[7] 왕께 아뢰되 왕께서 사람을 존귀케 하시려면
[8] 왕의 입으시는 왕복과 왕의 타시는 말과 머리에 쓰시는 왕관을 취하고
[9] 그 왕복과 말을 왕의 방백 중 가장 존귀한 자의 손에 붙여서 왕이 존귀케 하시기를 기뻐하시는 사람에게 옷을 입히고 말을 태워서 성중 거리로 다니며 그 앞에서 반포하여 이르기를 왕이 존귀케 하기를 기뻐하시는 사람에게는 이같이 할것이라 하게 하소서
[10] 이에 왕이 하만에게 이르되 너는 네 말대로 속히 왕복과 말을 취하여 대궐 문에 앉은 유다 사람 모르드개에게 행하되 무릇 네가 말한 것에서 조금도 빠짐이 없이 하라
[11] 하만이 왕복과 말을 취하여 모르드개에게 옷을 입히고 말을 태워 성중 거리로 다니며 그 앞에서 반포하되 왕이 존귀케 하시기를 기뻐하시는 사람에게는 이같이 할 것이라 하니라
[12] 모르드개는 다시 대궐 문으로 돌아오고 하만은 번뇌하여 머리를 싸고 급히 집으로 돌아와서
[13] 자기의 당한 모든 일을 그 아내 세레스와 모든 친구에게 고하매 그 중 지혜로운 자와 그 아내 세레스가 가로되 모르드개가 과연 유다 족속이면 당신이 그 앞에서 굴욕을 당하기 시작하였으니 능히 저를 이기지 못하고 분명히 그 앞에 엎드러지리이다
[14] 아직 말이 그치지 아니하여서 왕의 내시들이 이르러 하만을 데리고 에스더의 베푼 잔치에 빨리 나아가니라

 

Esth.7

[1] So the king and Haman went in to feast with Queen Esther.
[2] And on the second day, as they were drinking wine, the king again said to Esther, "What is your petition, Queen Esther? It shall be granted you. And what is your request? Even to the half of my kingdom, it shall be fulfilled."
[3] Then Queen Esther answered, "If I have found favor in your sight, O king, and if it please the king, let my life be given me at my petition, and my people at my request.
[4] For we are sold, I and my people, to be destroyed, to be slain, and to be annihilated. If we had been sold merely as slaves, men and women, I would have held my peace; for our affliction is not to be compared with the loss to the king."
[5] Then King Ahasu-e'rus said to Queen Esther, "Who is he, and where is he, that would presume to do this?"
[6] And Esther said, "A foe and enemy! This wicked Haman!" Then Haman was in terror before the king and the queen.
[7] And the king rose from the feast in wrath and went into the palace garden; but Haman stayed to beg his life from Queen Esther, for he saw that evil was determined against him by the king.
[8] And the king returned from the palace garden to the place where they were drinking wine, as Haman was falling on the couch where Esther was; and the king said, "Will he even assault the queen in my presence, in my own house?" As the words left the mouth of the king, they covered Haman's face.
[9] Then said Harbo'na, one of the eunuchs in attendance on the king, "Moreover, the gallows which Haman has prepared for Mor'decai, whose word saved the king, is standing in Haman's house, fifty cubits high."
[10] And the king said, "Hang him on that." So they hanged Haman on the gallows which he had prepared for Mor'decai. Then the anger of the king abated.

 

 7 장

[1] 왕이 하만과 함께 또 왕후 에스더의 잔치에 나아가니라
[2] 왕이 이 둘째날 잔치에 술을 마실 때에 다시 에스더에게 물어 가로되 왕후 에스더여 그대의 소청이 무엇이뇨 곧 허락하겠노라 그대의 요구가 무엇이뇨 곧 나라의 절반이라 할지라도 시행하겠노라
[3] 왕후 에스더가 대답하여 가로되 왕이여 내가 만일 왕의 목전에서 은혜를 입었으며 왕이 선히 여기시거든 내 소청대로 내 생명을 내게 주시고 내 요구대로 내 민족을 내게 주소서
[4] 나와 내 민족이 팔려서 죽임과 도륙함과 진멸함을 당하게 되었나이다 만일 우리가 노비로 팔렸더면 내가 잠잠하였으리이다 그래도 대적이 왕의 손해를 보충하지 못하였으리이다
[5] 아하수에로왕이 왕후 에스더에게 일러 가로되 감히 이런 일을 심중에 품은 자가 누구며 그가 어디 있느뇨
[6] 에스더가 가로되 대적과 원수는 이 악한 하만이니이다 하니 하만이 왕과 왕후 앞에서 두려워하거늘
[7] 왕이 노하여 일어나서 잔치 자리를 떠나 왕궁 후원으로 들어가니라 하만이 일어서서 왕후 에스더에게 생명을 구하니 이는 왕이 자기에게 화를 내리기로 결심한줄 앎이더라
[8] 왕이 후원으로부터 잔치 자리에 돌아오니 하만이 에스더의 앉은 걸상 위에 엎드렸거늘 왕이 가로되 저가 궁중 내 앞에서 왕후를 강간까지 하고자 하는가 이 말이 왕의 입에서 나오매 무리가 하만의 얼굴을 싸더라
[9] 왕을 모신 내시 중에 하르보나가 왕에게 아뢰되 왕을 위하여 충성된 말로 고발한 모르드개를 달고자 하여 하만이 고가 오십 규빗 되는 나무를 준비하였는데 이제 그 나무가 하만의 집에 섰나이다 왕이 가로되 하만을 그 나무에 달라 하매
[10] 모르드개를 달고자 한 나무에 하만을 다니 왕의 노가 그치니라

 

Esth.8

[1] On that day King Ahasu-e'rus gave to Queen Esther the house of Haman, the enemy of the Jews. And Mor'decai came before the king, for Esther had told what he was to her;
[2] and the king took off his signet ring, which he had taken from Haman, and gave it to Mor'decai. And Esther set Mor'decai over the house of Haman.
[3] Then Esther spoke again to the king; she fell at his feet and besought him with tears to avert the evil design of Haman the Ag'agite and the plot which he had devised against the Jews.
[4] And the king held out the golden scepter to Esther,
[5] and Esther rose and stood before the king. And she said, "If it please the king, and if I have found favor in his sight, and if the thing seem right before the king, and I be pleasing in his eyes, let an order be written to revoke the letters devised by Haman the Ag'agite, the son of Hammeda'tha, which he wrote to destroy the Jews who are in all the provinces of the king.
[6] For how can I endure to see the calamity that is coming to my people? Or how can I endure to see the destruction of my kindred?"
[7] Then King Ahasu-e'rus said to Queen Esther and to Mor'decai the Jew, "Behold, I have given Esther the house of Haman, and they have hanged him on the gallows, because he would lay hands on the Jews.
[8] And you may write as you please with regard to the Jews, in the name of the king, and seal it with the king's ring; for an edict written in the name of the king and sealed with the king's ring cannot be revoked."
[9] The king's secretaries were summoned at that time, in the third month, which is the month of Sivan, on the twenty-third day; and an edict was written according to all that Mor'decai commanded concerning the Jews to the satraps and the governors and the princes of the provinces from India to Ethiopia, a hundred and twenty-seven provinces, to every province in its own script and to every people in its own language, and also to the Jews in their script and their language.
[10] The writing was in the name of King Ahasu-e'rus and sealed with the king's ring, and letters were sent by mounted couriers riding on swift horses that were used in the king's service, bred from the royal stud.
[11] By these the king allowed the Jews who were in every city to gather and defend their lives, to destroy, to slay, and to annihilate any armed force of any people or province that might attack them, with their children and women, and to plunder their goods,
[12] upon one day throughout all the provinces of King Ahasu-e'rus, on the thirteenth day of the twelfth month, which is the month of Adar.
[13] A copy of what was written was to be issued as a decree in every province, and by proclamation to all peoples, and the Jews were to be ready on that day to avenge themselves upon their enemies.
[14] So the couriers, mounted on their swift horses that were used in the king's service, rode out in haste, urged by the king's command; and the decree was issued in Susa the capital.
[15] Then Mor'decai went out from the presence of the king in royal robes of blue and white, with a great golden crown and a mantle of fine linen and purple, while the city of Susa shouted and rejoiced.
[16] The Jews had light and gladness and joy and honor.
[17] And in every province and in every city, wherever the king's command and his edict came, there was gladness and joy among the Jews, a feast and a holiday. And many from the peoples of the country declared themselves Jews, for the fear of the Jews had fallen upon them.

 

8 장

[1] 당일에 아하수에로왕이 유다인의 대적 하만의 집을 왕후 에스더에게 주니라 에스더가 모르드개는 자기에게 어떻게 관계됨을 왕께 고한고로 모르드개가 왕의 앞에 나아오니
[2] 왕이 하만에게 거둔 반지를 빼어 모르드개에게 준지라 에스더가 모르드개로 하만의 집을 주관하게 하니라
[3] 에스더가 다시 왕의 앞에서 말씀하며 왕의 발 아래 엎드려 아각 사람 하만이 유다인을 해하려 한 악한 꾀를 제하기를 울며 구하니
[4] 왕이 에스더를 향하여 금홀을 내어미는지라 에스더가 일어나 왕의 앞에 서서
[5] 가로되 왕이 만일 즐겨하시며 내가 왕의 목전에 은혜를 입었고 또 왕이 이 일을 선히 여기시며 나를 기쁘게 보실진대 조서를 내리사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이 왕의 각 도에 있는 유다인을 멸하려고 꾀하고 쓴 조서를 취소하소서
[6] 내가 어찌 내 민족의 화 당함을 참아 보며 내 친척의 멸망함을 참아 보리이까
[7] 아하수에로왕이 왕후 에스더와 유다인 모르드개에게 이르되 하만이 유다인을 살해하려 하므로 나무에 달렸고 내가 그 집으로 에스더에게 주었으니
[8] 너희는 왕의 명의로 유다인에게 조서를 뜻대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을 칠지어다 왕의 이름을 쓰고 왕의 반지로 인친 조서는 누구든지 취소할 수 없음이니라
[9] 그때 시완월 곧 삼월 이십 삼일에 왕의 서기관이 소집되고 무릇 모르드개의 시키는대로 조서를 써서 인도로부터 구스까지의 일백 이십 칠도 유다인과 대신과 방백과 관원에게 전할새 각 도의 문자와 각 민족의 방언과 유다인의 문자와 방언대로 쓰되
[10] 아하수에로왕의 명의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을 치고 그 조서를 역졸들에게 부쳐 전하게 하니 저희는 왕궁에서 길러서 왕의 일에 쓰는 준마를 타는 자들이라
[11] 조서에는 왕이 여러 고을에 있는 유다인에게 허락하여 저희로 함께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각 도의 백성 중 세력을 가지고 저희를 치려하는 자와 그 처자를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고 그 재산을 탈취하게 하되
[12] 아하수에로왕의 각 도에서 아달월 곧 십이월 십 삼일 하루 동안에 하게 하였고
[13] 이 조서 초본을 각 도에 전하고 각 민족에게 반포하고 유다인으로 예비하였다가 그 날에 대적에게 원수를 갚게 한지라
[14] 왕의 명이 심히 급하매 역졸이 왕의 일에 쓰는 준마를 타고 빨리 나가고 그 조서가 도성 수산에도 반포되니라
[15] 모르드개가 푸르고 흰 조복을 입고 큰 금면류관을 쓰고 자색 가는 베 겉옷을 입고 왕의 앞에서 나오니 수산성이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고
[16] 유다인에게는 영광과 즐거움과 기쁨과 존귀함이 있는지라
[17] 왕의 조명이 이르는 각 도,각 읍에서 유다인이 즐기고 기뻐하여 잔치를 베풀고 그 날로 경절을 삼으니 본토 백성이 유다인을 두려워하여 유다인 되는 자가 많더라

 

Esth.9

[1] Now in the twelfth month, which is the month of Adar, on the thirteenth day of the same, when the king's command and edict were about to be executed, on the very day when the enemies of the Jews hoped to get the mastery over them, but which had been changed to a day when the Jews should get the mastery over their foes,
[2] the Jews gathered in their cities throughout all the provinces of King Ahasu-e'rus to lay hands on such as sought their hurt. And no one could make a stand against them, for the fear of them had fallen upon all peoples.
[3] All the princes of the provinces and the satraps and the governors and the royal officials also helped the Jews, for the fear of Mor'decai had fallen upon them.
[4] For Mor'decai was great in the king's house, and his fame spread throughout all the provinces; for the man Mor'decai grew more and more powerful.
[5] So the Jews smote all their enemies with the sword, slaughtering, and destroying them, and did as they pleased to those who hated them.
[6] In Susa the capital itself the Jews slew and destroyed five hundred men,
[7] and also slew Par-shan-da'tha and Dalphon and Aspa'tha
[8] and Pora'tha and Ada'lia and Arida'tha
[9] and Parmash'ta and Ar'isai and Ar'idai and Vaiza'tha,
[10] the ten sons of Haman the son of Hammeda'tha, the enemy of the Jews; but they laid no hand on the plunder.
[11] That very day the number of those slain in Susa the capital was reported to the king.
[12] And the king said to Queen Esther, "In Susa the capital the Jews have slain five hundred men and also the ten sons of Haman. What then have they done in the rest of the king's provinces! Now what is your petition? It shall be granted you. And what further is your request? It shall be fulfilled."
[13] And Esther said, "If it please the king, let the Jews who are in Susa be allowed tomorrow also to do according to this day's edict. And let the ten sons of Haman be hanged on the gallows."
[14] So the king commanded this to be done; a decree was issued in Susa, and the ten sons of Haman were hanged.
[15] The Jews who were in Susa gathered also on the fourteenth day of the month of Adar and they slew three hundred men in Susa; but they laid no hands on the plunder.
[16] Now the other Jews who were in the king's provinces also gathered to defend their lives, and got relief from their enemies, and slew seventy-five thousand of those who hated them; but they laid no hands on the plunder.
[17] This was on the thirteenth day of the month of Adar, and on the fourteenth day they rested and made that a day of feasting and gladness.
[18] But the Jews who were in Susa gathered on the thirteenth day and on the fourteenth, and rested on the fifteenth day, making that a day of feasting and gladness.
[19] Therefore the Jews of the villages, who live in the open towns, hold the fourteenth day of the month of Adar as a day for gladness and feasting and holiday-making, and a day on which they send choice portions to one another.
[20] And Mor'decai recorded these things, and sent letters to all the Jews who were in all the provinces of King Ahasu-e'rus, both near and far,
[21] enjoining them that they should keep the fourteenth day of the month Adar and also the fifteenth day of the same, year by year,
[22] as the days on which the Jews got relief from their enemies, and as the month that had been turned for them from sorrow into gladness and from mourning into a holiday; that they should make them days of feasting and gladness, days for sending choice portions to one another and gifts to the poor.
[23] So the Jews undertook to do as they had begun, and as Mor'decai had written to them.
[24] For Haman the Ag'agite, the son of Hammeda'tha, the enemy of all the Jews, had plotted against the Jews to destroy them, and had cast Pur, that is the lot, to crush and destroy them;
[25] but when Esther came before the king, he gave orders in writing that his wicked plot which he had devised against the Jews should come upon his own head, and that he and his sons should be hanged on the gallows.
[26] Therefore they called these days Purim, after the term Pur. And therefore, because of all that was written in this letter, and of what they had faced in this matter, and of what had befallen them,
[27] the Jews ordained and took it upon themselves and their descendants and all who joined them, that without fail they would keep these two days according to what was written and at the time appointed every year,
[28] that these days should be remembered and kept throughout every generation, in every family, province, and city, and that these days of Purim should never fall into disuse among the Jews, nor should the commemoration of these days cease among their descendants.
[29] Then Queen Esther, the daughter of Ab'ihail, and Mor'decai the Jew gave full written authority, confirming this second letter about Purim.
[30] Letters were sent to all the Jews, to the hundred and twenty-seven provinces of the kingdom of Ahasu-e'rus, in words of peace and truth,
[31] that these days of Purim should be observed at their appointed seasons, as Mor'decai the Jew and Queen Esther enjoined upon the Jews, and as they had laid down for themselves and for their descendants, with regard to their fasts and their lamenting.
[32] The command of Queen Esther fixed these practices of Purim, and it was recorded in writing.

 

9 장

[1] 아달월 곧 십이월 십 삼일은 왕의 조명을 행하게 된 날이라 유다인의 대적이 저희를 제어하기를 바랐더니 유다인이 도리어 자기를 미워하는 자를 제어하게 된 그 날에
[2] 유다인들이 아하수에로왕의 각 도, 각 읍에 모여 자기를 해하고자 하는 자를 죽이려 하니 모든 민족이 저희를 두려워하여 능히 막을 자가 없고
[3] 각 도 모든 관원과 대신과 방백과 왕의 사무를 보는 자들이 모르드개를 두려워하므로 다 유다인을 도우니
[4] 모르드개가 왕궁에서 존귀하여 점점 창대하매 이 사람 모르드개의 명성이 각 도에 퍼지더라
[5] 유다인이 칼로 그 모든 대적을 쳐서 도륙하고 진멸하고 자기를 미워하는 자에게 마음대로 행하고
[6] 유다인이 또 도성 수산에서 오백인을 죽이고 멸하고
[7] 또 바산다다와 달본과 아스바다와
[8] 보라다와 아달리야와 아리다다와
[9] 바마스다와 아리새와 아리대와 왜사다
[10] 곧 함므다다의 손자요 유다인의 대적 하만의 열 아들을 죽였으나 그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11] 그 날에 도성 수산에서 도륙한 자의 수효를 왕께 고하니
[12] 왕이 왕후 에스더에게 이르되 유다인이 도성 수산에서 이미 오백인을 죽이고 멸하고 또 하만의 열 아들을 죽였으니 왕의 다른 도에서는 어떠하였겠느뇨 이제 그대의 소청이 무엇이뇨 곧 허락하겠노라 그대의 요구가 무엇이뇨 또한 시행하겠노라
[13] 에스더가 가로되 왕이 만일 선히 여기시거든 수산에 거하는 유다인으로 내일도 오늘날 조서대로 행하게 하시고 하만의 열 아들의 시체를 나무에 달게하소서
[14] 왕이 그대로 행하기를 허락하고 조서를 수산에 내리니 하만의 열 아들의 시체가 달리니라
[15] 아달월 십 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인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16] 왕의 각 도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를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인을 도륙하되 그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17] 아달월 십 삼일에 그 일을 행하였고 십 사일에 쉬며 그 날에 잔치를 베풀어 즐겼고
[18] 수산에 거한 유다인은 십 삼일과 십 사일에 모였고 십 오일에 쉬며 이 날에 잔치를 베풀어 즐긴지라
[19] 그러므로 촌촌의 유다인 곧 성이 없는 고을 고을에 거하는 자들이 아달월 십 사일로 경절을 삼아 잔치를 베풀고 즐기며 서로 예물을 주더라
[20] 모르드개가 이 일을 기록하고 아하수에로왕의 각 도에 있는 모든 유다인에게 무론 원근하고 글을 보내어 이르기를
[21] 한 규례를 세워 해마다 아달월 십 사일과 십 오일을 지키라
[22] 이 달 이 날에 유다인이 대적에게서 벗어나서 평안함을 얻어 슬픔이 변하여 기쁨이 되고 애통이 변하여 길한 날이 되었으니 이 두 날을 지켜 잔치를 베풀고 즐기며 서로 예물을 주며 가난한 자를 구제하라 하매
[23] 유다인이 자기들의 이미 시작한대로 또는 모르드개의 보낸 글대로 계속하여 행하였으니
[24] 곧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모든 유다인의 대적 하만이 유다인을 진멸하기를 꾀하고 부르 곧 제비를 뽑아 저희를 죽이고 멸하려 하였으나
[25] 에스더가 왕의 앞에 나아감을 인하여 왕이 조서를 내려 하만이 유다인을 해하려던 악한 꾀를 그 머리에 돌려보내어 하만과 그 여러 아들을 나무에 달게 하였으므로
[26] 무리가 부르의 이름을 좇아 이 두 날을 부림이라 하고 유다인이 이 글의 모든 말과 이 일에 보고 당한 것을 인하여
[27] 뜻을 정하고 자기와 자손과 자기와 화합한 자들이 해마다 그 기록한 정기에 이 두 날을 연하여 지켜 폐하지 아니하기로 작정하고
[28] 각 도,각 읍,각 집에서 대대로 이 두 날을 기념하여 지키되 이 부림일을 유다인 중에서 폐하지 않게 하고 그 자손 중에서도 기념함이 폐하지 않게 하였더라
[29] 아비하일의 딸 왕후 에스더와 유다인 모르드개가 전권으로 글을 쓰고 부림에 대한 이 둘째 편지를 굳이 지키게 하되
[30] 화평하고 진실한 말로 편지를 써서 아하수에로의 나라 일백 이십 칠도에 있는 유다 모든 사람에게 보내어
[31] 정한 기한에 이 부림일을 지키게 하였으니 이는 유다인 모르드개와 왕후 에스더의 명한 바와 유다인이 금식하며 부르짖은 것을 인하여 자기와 자기 자손을 위하여 정한 바가 있음이더라
[32] 에스더의 명령이 이 부림에 대한 일을 견고히 하였고 그 일이 책에 기록되었더라

 

Esth.10

[1] King Ahasu-e'rus laid tribute on the land and on the coastlands of the sea.
[2] And all the acts of his power and might, and the full account of the high honor of Mor'decai, to which the king advanced him, are they not written in the Book of the Chronicles of the kings of Media and Persia?
[3] For Mor'decai the Jew was next in rank to King Ahasu-e'rus, and he was great among the Jews and popular with the multitude of his brethren, for he sought the welfare of his people and spoke peace to all his people.

 

10 장

[1] 아하수에로왕이 그 본토와 바다 섬들로 공을 바치게 하였더라
[2] 왕의 능력의 모든 행적과 모르드개를 높여 존귀케 한 사적이 메대와 바사 열왕의 일기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존대하여 그 허다한 형제에게 굄을 받고 그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1 2 3 4 5 6 7 8 9 10

느헤미야(Nehemia)

욥기(Job)

 
   
   

 ] 구약 성서 서론 ] 창세기 ] 출애급기 ] 레위기 ] 민수기 ] 신명기 ] 여호수아 ] 사사기 ] 릇기 ] 사무엘상 ] 사무엘하 ] 열왕기상 ] 열왕기하 ] 역대상 ] 역대하 ] 에스라 ] 느헤미야 ] 에스더 ] 욥기 ] 시편 ] 잠언 ] 전도서 ] 아가 ] 이사야 ] 예레미야 ] 애가 ] 에스겔 ] 다니엘 ] 호세아 ] 요엘 ] 아모스 ] 오바댜 ] 요나 ] 미가 ] 나훔 ] 하박국 ] 스바냐 ] 학개 ] 스가랴 ] 말라기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