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다음 ]

 
   

What I Believe

(나는 무엇을 믿는가)


by Leo Tolstoy

   
       
   
1. Do not be angry, but live at peace with all men. 1. 화를 내지 말라, 그러나 모든 사람들과 평화롭게 살아라. 

This is how I did so. In Matt. v. 21-6, it is said: '[21]Ye have heard that it was said by them of old time, Thou shalt not kill [Exod. xx. 13], and whosoever shall kill shall be in danger of the judgment. [22]But I say unto you, that whosoever is angry with his brother without a cause shall be in danger of the judgment: and whosoever shall say to his brother, Raca, shall be in danger of the council; and who­soever shall say, Thou fool, shall be in danger of hell fire. [23]If therefore thou art offering thy gift at the altar, and there rememberest that thy brother hath aught against thee; [24]leave there thy gift before the altar and go thy way, first be reconciled to thy brother, and then come and offer thy gift. [25]Agree with thine adversary quickly, whiles thou art in the way with him; lest haply the adversary deliver thee to the judge and the judge deliver thee to the officer, and thou be cast into prison. [26]Verily I say unto thee, Thou shalt by no means come out thence, till thou hast paid the uttermost farthing.'

이것이 내가 그러한 발견을 한 과정이다. 마태복음 5장 21-26절까지 이렇게 기록되어 있다: ‘[21]옛사람에게 말한 바 살인치 말라. 누구든지 살인하면 심판을 받게 되리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22]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형제에게 (이유없이)노하는 자마다 심판을 받게 되고, 형제를 대하여 라가라 하는 자는 공회에 잡히게 되고 미련한 놈이라 하는 자는 지옥 불에 들어가게 되리라. [23]그러므로 예물을 제단에 드리다가 거기서 네 형제에게 원망들을 만한 일이 있는 줄 생각나거든 [24]예물을 제단 앞에 두고 먼저 가서 형제와 화목하고 그 후에 와서 예물을 드리라 [25]너를 송사하는 자와 함께 길에 있을 때에 급히 사화하라. 그 송사하는 자가 너를 재판관에 내어주고 재판관이 관에게 내어주어 옥에 가둘까 염려하라. [26]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네가 호리라도 남김없이 다 갚기 전에는 결단코 거기서 나오지 못하리라.’

When I understood the commandment of non-resistance to him that is evil it seemed to me that these verses about anger ought to have as clear a meaning, and one as applicable to life, as the commandment about resisting him that is evil. The meaning I had formerly attributed to those words was that everyone should always avoid anger against others and should never use words of abuse, but should live at peace with all men without excep­tion; but there were words in the text which ex­cluded that meaning. It was said: Do not be angry 'without a cause', so that no unconditional injunc­tion to be peaceable is found in the words. Those words 'without a cause' perplexed me: and to solve my doubts I consulted the interpretations of the theologians, and to my amazement I found that the interpretations of the Fathers of the Church are chiefly directed to explaining when anger is excusable and when it is not excusable. All the Church interpretations lay particular stress on the meaning of the words without a cause, and explain the passage in the sense that one must not insult innocent people and one must not employ words of abuse, but that anger is not always unjustifiable; in confirmation of which view they quote the anger of saints and Apostles.

내가 악한 자에 대한 무저항의 계명을 깨달았을 때, 내게는 분노에 대한 이 구절들도 악한 자에 대해 저항하는 계명만큼 명료한 의미와 삶에 적용 가능한 것을 가지고 있어야만 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내가 이전에 이 구절에 부여했던 의미는 모든 사람들은 언제나 다른 사람들에 대한 분노를 피해야 하며 결코 폭언을 해서는 안되며, 예외 없이 모든 사람들과 평화롭게 살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원전에는 그러한 의미를 배제하는 말들이 있었다. ‘이유없이 노하지 말라’는 말이 기록되어 있어서, 이 말들에서 무조건적인 평화 유지에 대한 명령은 찾을 수 없는 것이다. ‘이유없이’라는 말이 나를 혼란스럽게 했다: 그래서 나는 의심을 풀기위해 신학자들의 해석들을 찾아 보았다, 놀랍게도 교부들의 해석들은 주로 분노가 용서될 수 있는 경우와 용서될 수 없는 경우를 설명함에 집중이 되어 있었다. 교회의 모든 해석들은 ‘이유없이’라는 말에 특별한 강조를 두고서, 그 구절을 무고한 사람들을 욕해서는 안되며 폭언을 해서도 안되지만, 분노가 언제나 부당한 것은 아니라는 의미로 설명한다; 그러한 시각을 확증하기 위하여 그들은 성자들과 사도들의 분노를 인용한다.

I could not but admit that, though it contradicts the whole sense of the Gospels, this explanation that anger, as they say, is not forbidden by the word of God, follows from and finds support in the words without a cause- which occur in verse 22. These words change the meaning of the whole utterance.

나는, 비록 그것이 복음서의 전체 의미와 모순되지만, 그들이 말하는 것처럼, 분노는, ‘이유없이’라는 말에 따라서 그리고 이를 근거로 하여, 하나님의 말씀에 의하여 금지되지 않는다는 설명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것은 22절에 있다. 이 말들이 전체 말씀의 의미를 바꾸어 놓은 것이다.

Be not angry without a cause. Christ bids us forgive all, forgive endlessly. He himself forgives, and for­bids Peter to be angry with Malchus when Peter, not without cause it would seem, defended his Master who was being led to crucifixion. And this same Christ, for the instruction of all men, says: Do not be angry without a cause, and thereby sanctions anger with a cause- anger which is deserved. Christ preaches peace to all the plain folk and suddenly, as though explaining that this does not refer to all cases but that there are cases when one may be angry with one's brother, he inserts the words without a cause. In the interpretations it is explained that there is timely anger. But who, asked I, is to be judge of when anger is timely? I have never seen angry people who considered their anger untimely. They all consider their anger just and useful. Those words destroy the whole meaning of the verse. But the words stood in Holy Writ and I could not cancel them. Yet those words were as though to the saying, Love thy neighbor were added, Love thy good neighbor, or, Love the neighbor whom thou approvest of.

이유없이 노하지 말라.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모두를 용서하고, 끝없이 용서하라고 말한다. 그는 스스로 용서하며, 베드로가, 이유가 없어 보이지 않았지만, 십자가로 끌려가는 그의 주인을 방어하려고 할 때, 베드로에게 분노하지 말 것을 명령했다. 그리고 바로 똑 같은 그리스도가, 모든 사람들에 대한 설교로서, 말한다: 이유없이 분노하지 말라, 그리고 그럼으로써, 이유있는 분노- 가치있는 분노- 를 용인하고 있다. 그리스도는 모든 평범한 사람들에게 평화를 설교한다, 그리고 갑자기 이것이 모든 경우들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형제에게 분노할 수 있는 경우들이 있다는 것을 설명이라도 하듯이, 그는 ‘이유없이’라는 말을 삽입한다. 어떤 해석들에는 적절한 분노도 있다고 설명되어진다. 그러나, 나는 묻는다, 분노가 적절한가를 심판할 수 있는가? 나는 자신의 분노가 정당하지 않다고 여기는 분노한 사람을 결코 보지 못했다. 그들은 모두 그들의 분노가 정당하며 유익하다고 여긴다. 이 말들이 구절의 전체 의미를 파괴하는 것이다.그러나 그 말들은 성서에 있으므로 나는 그것들을 취소할 수 없다. 그러나 이 말들은 마치,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말에, ‘너의 선한 이웃을 사랑하라’, 또는 ‘네 마음에 드는 이웃을 사랑하라’는 말을 덧붙임과 같았다.

The whole meaning of the passage was destroyed for me by the words without a cause. The verses that said that before praying one must be reconciled to those who are angry with one, which without the words 'without a cause' would have had a plain and obligatory meaning, also acquired this conditional meaning.

이 구절의 전체 의미는 나에게 있어서 ‘이유없이’라는 말로서 파괴되었다. 기도하기 전에 너희에게 분노하는 자들과 화해하라고 말한 구절들도, ‘이유없이’라는 말이 없다면 명백히 강제적인 의미가 되었을 것이지만, 또한 이런 조건적인 의미를 갖게 되었다.

It seemed to me that Christ should have for­bidden all anger, all ill will, and for its elimination bidden everyone, before he brings his sacrifice- that is to say, before entering into communion with God - to remember whether there is not someone who is angry with him. And if there is anyone who right­fully or wrongfully is angry with you, you must first go and be reconciled, and only then bring your offering or your prayer. So it seemed to me; but according to the commentaries the passage must be understood conditionally.

그리스도는 모든 분노, 모든 악의를 금지하셨고, 그 제거를 위해서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의 제물을 바치기 전에- 즉, 하나님과 교통함에 들기 전에- 자신에게 분노하는 사람이 없는지 기억하라고 명령하셨다고 느껴졌다. 그리고 만일 선의든 악의든 우리에게 분노하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는 먼저 가서 화해한 다음 그때서야 우리의 제물이나 기도를 바치라는 것이다. 나에게는 그렇게 느껴졌다; 그러나 주해서들에 따르면 그 구절은 반드시 조건적으로 이해되어야 한다.

In all the commentaries it is explained that one must try to be at peace with all, but if that is impossible owing to the depravity of those who are at strife with you, you must be at peace in your soul, in your thoughts, and then the enmity of the others against you need not prevent your praying. Be­sides this, the words that declare that whoso says 'Raca' and 'Thou fool' is terribly guilty always seemed to me strange and obscure. If one is for­bidden to scold, why are such weak almost unabusive words selected as examples ? And also why is so terrible a threat directed against him who lets fall such a weak word of abuse as 'Raca', which means 'a nobody'? This too is obscure.

모든 주해서들에서, 우리는 모든 사람들과 평화를 유지하도록 해야 하지만, 만일 우리와 반목하는 사람의 타락으로 인해서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우리는 반드시 우리의 생각 안에서 화해해야 하며, 그리하면 우리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적대감이 우리의 기도를 방해할 필요가 없게 된다고 설명된다. 이것 뿐만 아니라, ‘라가’ 그리고 ‘너는 어리석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누구나 무서운 죄를 짓게 된다고 선언하는 말들이 언제나 내게는 이상하고 모호하게 느껴졌다. 만일 우리가 욕하는 것이 금지된다면, 왜 그렇게 나약하며 거의 욕설이라고 할 수 없는 말들이 사례들로서 선택되었는가? 그리고 또한 왜 그렇게 ‘하찮은 사람’을 의미하는, ‘라가’같이 비난으로서는 미약한 말을 내뱉은 사람에게 그토록 무서운 위협이 가해지는 것인가?

I felt that there was a misunderstanding similar to that which occurred with reference to the words, 'judge not'. I felt that as in that interpretation so in this, what is simple, important, definite, and practicable is all changed into what is obscure and indefinite. I felt that Christ could not understand the words, 'Go, be reconciled to thine adversary', in the way they are explained to us, as meaning, 'Be reconciled in your thoughts'. What does being reconciled in one's thoughts mean? It seemed to me that Christ was demanding what he elsewhere expressed in the words of the prophets: 'I will have mercy and not sacrifice'- that is to say, love to man. And therefore if you wish to please God, before praying at morning and evening, at matins and evensong, remember whether anyone is angry with you and go and arrange matters so that he may not be angry with you, and after that pray if you please. And then we are told that this is only 'in thought'. I felt that the whole interpretation which destroyed for me the direct and clear mean­ing of the passage was based on the words 'without a cause'. If they were struck out the meaning would be clear; but against my interpretation all the expositors were ranged, as well as the canonical Gospel with the words, 'without a cause'. If I yield on this point I may as well yield on others at my fancy, and other people may do the same. The whole matter lay in those words. If they were not there all would be clear. And I tried to find some philological explanation of the words which would not infringe the whole meaning. I looked up the Greek word interpreted 'without a cause' in the dictionaries; and I saw that this word, in Greek , means 'without purpose', 'inconsiderately'. I tried to give it a meaning which would not infringe the sense of the passage, but evidently the addition of that word has the meaning which is given it. I consulted other dictionaries, but the meaning given of the word was the same. I consulted the context and found that the word is employed only once in the Gospel, namely, in this passage. In the Epistles it is employed several times. In the First Epistle to the Corinthians, xv. 2, it is used just in this sense. Therefore it is impossible to explain it otherwise, and one has to admit that Christ said: Do not be angry unnecessarily! I must confess that for me to admit that Christ could in this passage use such obscure words, which can be understood so that nothing remains of their meaning, was tantamount to rejecting the whole Gospel. There remained one last hope: Is the word found in all the manuscripts? I looked up the manuscripts. I referred to Griesbach, who shows all the variations- that is to say, he shows in what manuscripts and by what Fathers of the Church an expression is used. I looked, and was at once thrown into an ecstasy by observing that to this passage there are remarks- there are variations. I went on and found that the variations all refer to the word 'without a cause'. Most of the manuscripts of the Gospel and the quotations of the passage in the Fathers of the Church do not contain the word at all! Therefore most of them understood the matter as I do. I then referred to Tischendorf- to the oldest text- and the word was not there at all! I looked at Luther's translations, where I might have got at the matter most quickly, and the word was not there either.

나는 ‘비판하지 말라’는 말과 관련하여 발생한 것과 유사한 오해가 있다고 느꼈다. 나는 그와 같은 해석에서처럼 여기에서도, 단순하고, 중요하며, 정확하고, 그리고 실행 가능한 것이 모두 모호하고 부정확한 것으로 바뀌었다고 느꼈다. 나는 그리스도가 ‘가서 너의 원수와 화해하라’는 말들이 우리에게 설명되어지듯이, ‘너의 생각 안에서 화해하라’는 의미처럼 이해할 수 없다고 느꼈다. 자신의 생각 안에서 화해하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리스도가 어디에선가 ‘나는 제물을 바라지 않고 자비를 원하노라’- 즉, 사람에 대한 사랑을 원한다- 고 표현한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내게 느껴졌다. 그리고 그러므로 만일 너희가 하나님을 기쁘게 하려면, 아침 저녁으로 기도하기 전에, 아침기도와 저녁기도에, 너희에게 분노하는 사람이 있는지 기억하라 그리고 가서 그가 너희에게 분노하지 않도록 문제를 해결하라, 그리고 그렇게 행한 후에 아무쪼록 기도하라. 그런데 이것은 오직 ‘생각 안에서’일 뿐이라고 들었다. 나는 나에게 있어서 그 구절에 대한 직접적이며 명료한 의미를 파괴한 전체 해석은 ‘이유없이’라는 말에 근거하고 있다고 느꼈다. 만일 이 말이 제거된다면, 의미는 분명할 것이다; 그러나 모든 주석가들이 나의 해석과는 반대편에 서있으며, 교회의 정경에서도 ‘이유없이’라는 말을 포함하였다. 만일 내가 이 문제에서 양보한다면 내가 생각하고 있는 다른 것들에서도 양보할 수 밖에 없으며, 다른 사람들도 똑같이 행할 것이다. 전체 문제는 이 말들에 놓여있다. 만일 이것들이 그곳에 없었다면 모든 것은 분명할 것이다. 그래서 나는 전체 의미를 파괴하지 않도록 이 말들의 어떤 언어학적인 설명을 찾으려고 시도했다. 나는 ‘이유없이’라고 번역되는 그리스어를 사전에서 찾아 보았다; 그리고 나는 그리스어로 인 이 말이, ‘목적 없이’, ‘분별없이’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았다. 나는 그것에다 구절의 뜻을 파괴하지 않도록 의미를 적용시켜보았다, 그러나 명백히 이 말을 첨가하여도 그것에 부여된 의미는 변하지 않았다. 나는 다른 사전들을 찾아 보았으나, 그 말에 주어진 의미는 똑같았다. 나는 문맥을 참조하고는 이 말이 복음서에서, 즉, 이 구절에서, 오직 한번 밖에 사용되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바울의 서한들에서는 그것이 여러 번 사용되었다. 고린도 사람들에게 보내는 첫번째 서한 15장 2절에서, 그것은 이런 의미와 똑같이 사용되었다. 그러므로 그것을 다른 의미로 설명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가, ‘쓸데없이 분노하지 말라’고 말하였다는 것을 인정해야만 한다! 나는 그리스도가 이 구절에서 그런 모호한 말을 사용할 수 있다고 내가 인정한다고 고백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은 결국 그 구절의 의미는 실종되고, 복음서 전체를 부인하는 것과 마찬가지가 되는 것이다. 한가지 마지막 희망은 남아 있었다: 이 구절이 모든 사본들에도 들어있는가? 나는 사본들을 조사해 보았다. 나는 그리스바하를 참고로 하였다, 그런데 그는 모든 다른 사본들을 제시하였다- 즉, 그는 어떤 사본들에, 그리고 어느 교부들에서 어떤 표현이 사용되는지를 보여 주었다. 나는 조사해 보았다, 그리고 금방 이 구절에 대한 참조들이 있으며- 다른 사본들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는 기뻐서 어쩔줄 몰랐다. 나는 나아가서 다른 사본들이 모두 라는 말을 ‘이유없이’로 참조한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대부분의 복음서 사본들과 교부들이 인용한 구절은 이 말을 포함하지도 않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들 대부분은 그 문제를 나처럼 이해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나서 나는 티센도르프- 가장 오래된 사본- 를 참조하였는데, 이 말이 그곳에 한마디도 없었다! 나는 루터의 번역들을 조사해보았다, 그리고 그의 번역에서 문제를 가장 빨리 깨달았으며, 이 말은 그곳에서도 역시 없었다.

The very word which infringes the whole meaning of Christ's teaching was added to the Gospels in the fifth century and is not to be found in the best manuscripts.

그리스도의 가르침의 전체 의미를 파괴하는 바로 이 말은 오 세기에 복음서에 삽입되었고, 가장 신빙성있는 사본들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Someone inserted the word, and there were others who approved of it and wrote commentaries upon it.

누군가가 이 말을 첨가시켰고, 그것을 승인하고 그것에 대한 주석을 기록한 다른 사람들이 있었다.

Christ could not and did not utter that dreadful word; and the first, simple, direct meaning of the whole passage, which occurred to me and occurs to everyone, is the true meaning.

그리스도는 그토록 무서운 말을 표현할 수도 없었고, 표현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첫번째의, 단순하고 직접적인 전체 구절의 의미가, 나에게 나타났으며 모든 사람에게 났으며, 그것이 바로 진실한 의미이다.

But more than this, I had only to understand that Christ's words always forbid all anger against any­one whatever, for the injunction not to say to any­one, 'Raca', or 'Thou fool', which had formerly perplexed me, to receive another meaning than that Christ forbids the use of abusive words. The strange, untranslated Hebrew word, Raca, supplied me with the clue. Raca means trampled on, destroyed, non-existing; and the word rak, a very usual word, has the sense of exclusion, only not. Raca means a man who should not be accounted a man. In the plural the word rekim is used in the Book of Judges (ix. 4) where it means 'lost persons'. And that is the word Christ bids us not to use of any man. As he bids us not use another word, fool, so also he bids us not use raca, which professes to free us from our human obligations to our neighbor. We get angry and do evil to men, and to justify ourselves we say that he with whom we are angry is a lost or insane man. And just those two words Christ bids us not to use of men or to men. Christ bids us not be angry with anyone and not justify our anger by declaring a man to be lost or insane.

그러나 이것 이상으로, 그리스도의 말씀들은 언제나 모든 사람에게 모든 분노를 금지한다는 것을 나는 오직 깨달아야만 했다, 왜냐하면, 어느 누구에게도 ‘라가’, 또는 ‘바보’라고 말하지 말라는 명령은, 과거엔 나를 혼란스럽게 하였지만, 그리스도가 욕설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음 이상으로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번역되지 않은 이상한 말 ‘라가(raca)’라는 말이 내게 단서를 제공하였다. raca는 짓밟히다, 파괴되다, 존재하지 않다를 의미한다; 그리고 매우 흔히 사용되는 rak는 제외의 의미로서, ‘오직…이 아니다’이다. raca는 사람으로 여겨질 수 없는 사람을 의미한다. 복수로서 레김(rekim)은 사사기(9장 4절)에서 사용되는데 의미는 ‘타락한 사람들’을 의미한다. 그래서 그리스도가 어떤 사람에 대해서도 사용하지 않도록 명령하는 것이다. 그가 다른 말인 ‘바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명령하는 것처럼, 또한 우리의 이웃에 대한 사람으로서의 의무들을 해방시키기 위해서 말하는 raca도 사용하지 못하도록 명령한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분노하고 해를 가한다, 그리고 우리 자신들을 정당화하기 위하여 우리가 분노하는 대상이 타락하였거나 미쳤다고 말한다. 그리고 바로 이 두 말을 우리가 사람들에 대해서나 사람들에게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명령한다. 그리스도는 우리가 어느 누구에게도 분노하여서는 안되며, 사람을 타락하였다거나 미쳤다고 주장하여 우리의 분노를 정당화하지 말라고 명령한다.

And so instead of a cloudy, indefinite expression admitting of arbitrary interpretation, in Matt. v. 21-8, I found Christ's first clear and definite com­mandment: Live at peace with all men and never consider your anger against any man justified. Do not consider anyone, or call anyone, lost or a fool (v. 22). And not only must you not consider your anger against another justifiable, but you must not consider another's anger against yourself causeless; and therefore if anyone is angry with you, though he be in the wrong, yet before saying your prayers go and remove his hostile feeling (v. 23, 24). Try in advance to destroy any enmity between yourself and others that it may not flame up and destroy you (v. 25, 26).

그리하여 임의적인 해석을 허용하고 애매하며 부정확한 표현대신에, 마태복음 5장 21-28절에서, 나는 그리스도의 명료하고 정확한 제 1 계명을 발견하였다: 모든 사람들과 평화롭게 살라 그리고 어떤 사람에 대한 너희의 분노도 정당하다고 여기지 말라. 어떤 사람을 타락하였다고 여기지도 부르지도, 바보라고 여기지도 부르지도 말라(22절). 그리고 다른 사람에 대한 너희의 분노를 정당하다고 여겨서는 안될 뿐만 아니라, 너희에 대한 다른 사람의 분노도 이유없다고 여겨서는 안된다; 그러므로 만일 어떤 사람이 너희에게 분노한다면, 비록 그가 잘못하였더라도, 너희의 기도를 올리기 전에 가저 그의 적대적인 감정을 없애도록하라(23,24절). 너희 자신과 다른 사람들 사이의 반목을 미리 제거하도록 하라 그리하여 그것이 활활 타올라서 너희를 파괴하지 않도록 하라(25,26절).

   
       
   

 ] 위로 ] [ 1. 화를 내지 말라 ] 2. 성욕을 억제하라 ] 3. 맹세하지 말라 ] 4. 악에 저항하지 말라 ] 5. 국가를 구분하지 말라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2/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