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Nobel PEACE Prize Winners 


노벨 평화상 수상자

Bourgeois, Léon

부르주아

Bourgeois, Léon, in full LÉON-VICTOR-AUGUSTE BOURGEOIS (b. May 21, 1851, Paris, France--d. Sept. 29, 1925, Château d'Oger, near Épernay), French politician and statesman, an ardent promoter of the League of Nations, who was awarded the Nobel Prize for Peace in 1920.

Trained in law, Bourgeois entered the civil service in 1876 and by 1887 had advanced to the position of prefect of police for the Seine département. In 1888 he was elected to the National Assembly as a deputy from the Marne district. After serving in a number of ministerial posts, he became premier (Nov. 1, 1895-April 21, 1896). Later, he was the head of the Radical-Socialist Party. He represented the Marne (1905-23) in the Senate and was its president from 1920 to 1923.

Bourgeois was a French delegate to the Hague Conference of 1899, where he espoused international cooperation among nations. In 1903 he was appointed to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at The Hague). He was instrumental in formulating the 1906 agreements on Moroccan independence during the Algeciras Conference. In 1919 he was France's representative to the League of Nations, emerging as its champion. He was known as a leading spokesman for the social theory of solidarism, which stressed the quasi-contractual nature of society and the essential obligations of all men to it. His publications include Solidarité (1896), La Politique de la prévoyance sociale, 2 vol. (1914-19; "The Politics of Social Planning"), Le Pacte de 1919 et la Société des Nations (1919), and L'Oeuvre de la Société des Nations, 1920-1923 (1923; "The Work of the League of Nations").

부르주아 [Léon(-Victor-Auguste) Bourgeois]. 

1851. 5. 21 파리~1925. 9. 29 에페르네 근처 샤토도제.

프랑스의 정치가.

 
부르주아, Brunscher가 제작한 석판화(1900경)
국제연맹의 결성을 열성적으로 추진해 1920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법률공부를 한 후 1876년 문관 근무에 들어갔으며 1887년에는 센 주 경찰국장으로 승진했다. 1888년 마른 지구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되었고, 여러 장관직을 거친 후 총리가 되었다(1895. 11. 1~1896. 4. 21). 그후 급진사회당의 총재가 되었으며, 마른 지구 출신의 상원의원으로 장기간(1905~23) 활약했고 1920~ 23년에는 상원의장직을 맡기도 했다. 부르주아는 1899년의 헤이그 회담에 프랑스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하여 국가간의 국제협력을 호소했다. 1903년 헤이그에 있는 국제사법재판소의 재판관으로 임명되었으며, 1906년 알헤시라스 회담중에 모로코의 독립에 관한 협약을 공식화하는 데 기여했다. 1919년에는 프랑스의 대표로 국제연맹에 참석하여 동연맹의 기수로 부상했다. 그는 사회연대론의 유수한 대변자의 한 사람으로서 사회의 준(準)계약적인 성격과 사회에 대해 모든 사람이 갖는 본질적인 의무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서로는 〈연대 Solidarité〉(1896)·〈사회적 선견지명의 정치 La Politique de la prévoyance sociale〉(2권, 1914~19)·〈1919년의 조약과 국제사회 La Pacte de 1919 et la Société des Nations〉(1919)·〈국제사회의 행위 1920~23 L'Oeuvre de la Société des Nations, 1920~1923〉(1923) 등이 있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