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Nobel PEACE Prize Winners 


노벨 평화상 수상자

Brandt, Willy

브란트

Brandt, Willy, original name HERBERT ERNST KARL FRAHM (b. Dec. 18, 1913, Lübeck, Ger.--d. Oct. 8/9, 1992, Unkel, near Bonn), German statesman, leader of the German Social Democratic Party of Germany (Sozialdemokratische Partei Deutschlands, or SPD) from 1964 to 1987, and chancellor of the Federal Republic of Germany from 1969 to 1974.

He passed his university entrance examination in 1932. A year later, however, when the Nazis came to power, his activities as a young Social Democrat brought him into conflict with the Gestapo, and he had to flee the country to escape arrest. It was at this time that he assumed the name Willy Brandt. He went to Norway and earned a living as a journalist. When the Germans occupied Norway he escaped to Sweden, where he remained for the duration of World War II. After the war he returned to Germany as a Norwegian citizen and for a time was press attaché at the Norwegian mission in Berlin.

Pressed to return to politics, he became a German citizen again and, after a period as Berlin representative of the Social Democratic Party Executive Committee, was elected a member of the federal parliament in 1949. Eight years later he became governing mayor of West Berlin (1957-66), a post in which he achieved world fame. He showed great moral courage when the Soviet Union demanded (1958) that West Berlin be given the title of a demilitarized free city and especially when the Berlin Wall was built in 1961. He succeeded Erich Ollenhauer as chairman of the SPD in 1964 and campaigned for the office of chancellor of West Germany three times--in 1961, 1965, and 1969.

When the grand coalition government of Christian Democrats and Social Democrats was formed in 1966, Brandt became foreign minister and vice-chancellor. His party improved its performance at the federal election in 1969 and formed a coalition government with the small Free Democratic Party, pushing the Christian Democrats into the role of opposition party for the first time. The first major decision of his government was to revalue the West German mark, and the second, to sign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The year following his election as chancellor, Brandt concentrated on foreign affairs, and he particularly sought to improve relations with East Germany, other Communist nations in eastern Europe, and the Soviet Union, formulating a policy known as Ostpolitik ("eastern policy"). His efforts led to a treaty with the Soviet Union in August 1970 calling for mutual renunciation of force and the acceptance of current European borders; to a nonaggression treaty with Poland in December 1970 recognizing the Oder-Neisse line as Poland's western boundary; and to the Big Four agreement in September 1971 on the status of Berlin. His treaty with Poland was controversial; detractors claimed that it signaled the loss of German lands occupied after World War II, while supporters praised it for opening the possibility of reuniting Germany and stabilizing relations with eastern Europe. A firm supporter of a united Europe, Brandt exerted his influence to break down French objections to enlarging the European Economic Community (EEC). More than any other statesman he helped promote the entry of Britain and other countries to the EEC.

Brandt resigned in May 1974 after his close aide Gunther Guillaume was unmasked as an East German spy. He remained the chairman of the SPD until 1987 and was also head of the Socialist International (the Social Democrats' umbrella organization) from 1976 to 1992. From 1979 he also headed the Independent Commission on International Development Issues, known as the Brandt Commission, a prestigious independent panel that studied world economic policies.

Brandt received the Nobel Peace Prize in 1971 for his continuing work toward reconciliation between West Germany and the Soviet bloc. He wrote several books, including Willy Brandt translated from the German by R.W. Last (1971), and People and Politics: The Years 1960-1975, translated by J.M. Brownjohn (1978). The latter comprises Brandt's political memoirs.

브란트 (Willy Brandt).

본명은 Karl Herbert Frahm.

1913. 12. 18 독일 뤼베크~1992. 10. 8.

독일의 정치가.

1964~87년 독일사회민주당(Sozialdemokratische Partei Deutschlands/SPD)의 총재, 1969~74년 독일연방공화국(서독)의 총리로 활약했다.

그는 1932년 대학입학 자격시험에 합격했다. 그러나 1년 후 나치가 집권하자 사회민주당의 청년당원으로서의 활동으로 인해 게슈타포의 표적이 되자 체포를 면하기 위해 외국으로 피신했다. 이때 사용하게 된 이름이 빌리 브란트였다. 그는 노르웨이로 가서 저널리스트로서 생계를 꾸렸다. 독일군이 노르웨이를 점령하자 스웨덴으로 피해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날 때까지 그곳에 머물렀다. 전후 그는 노르웨이의 시민자격으로 독일에 돌아와 한동안 베를린 소재 노르웨이 공관에서 홍보담당관으로 지냈다. 정계 복귀를 위해 그는 독일 시민권을 재취득했으며, 한동안 사회민주당 집행위원회의 베를린 대표로 지내다가 1949년 연방의회 의원으로 선출되었다. 8년 후 서베를린 시장(1957~66)이 되어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는 소련이 서베를린의 지위를 비무장 자유시로 하자고 요구했을 때(1958)와 특히 1961년 베를린 장벽이 구축될 때 위대한 도덕적 용기를 발휘했다. 1964년에는 에리히 올렌하우어의 뒤를 이어 SPD의 의장이 되었으며, 1961, 1965, 1969년 3차례에 걸쳐 총리직에 도전했다.

1966년 기독민주당과 사회민주당의 대연립정부가 수립되었을 때 브란트는 외무장관 겸 부총리가 되었다. 그의 당은 1969년의 연방선거에서 의석을 늘이는 데 성공하여 군소정당인 자유민주당과 연립정부를 수립하고 기독민주당을 처음 야당의 위치로 밀어냈다. 그의 정부가 내린 최초의 중대결정은 독일 마르크화의 재평가였으며, 2번째의 중대결정은 핵확산금지조약에의 서명이었다. 총리로 선출된 이듬해에 브란트는 외교문제에 전념했으며 특히 오스트폴리티크(동방정책)로 알려진 정책을 공식화하여 동독, 동유럽의 기타 공산국가들 그리고 소련과의 관계개선을 추진했다. 그의 노력의 결과 1970년 8월 소련과 상호무력 포기 및 유럽의 현행 국경선의 인정을 골자로 하는 조약이 체결되었으며, 같은 해 12월에는 오데르-나이세 선을 폴란드의 서부 국경선으로 인정하는 독일-폴란드 불가침조약이, 그리고 1971년 9월에는 베를린의 지위에 관한 4대국 협정이 체결되었다. 그가 폴란드와 체결한 조약은 논란을 야기하여 비방자들은 그것이 제2차 세계대전 후에 점령된 독일 영토의 상실을 뜻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반면, 지지자들은 독일을 재통일하고 동유럽과의 관계를 안정시킬 수 있는 길을 텄다고 찬사를 보냈다. 유럽 통합의 확고부동한 지지자인 브란트는 프랑스의 반대를 꺾고 유럽 경제공동체(EEC)를 확대하는 데 영향력을 발휘했다. 그는 영국과 그밖의 나라들을 EEC에 가입시키는 일에 다른 어떤 나라의 지도자보다도 열성적이었다. 그러나 그의 정부 내의 간첩사건으로 1974년 5월에 총리직을 사임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사임 후 그는 국제개발문제에 관한 독립위원회의 위원장이 되었는데, 브란트 위원회로 알려진 이 위원회는 특히 개발도상국들에 관한 세계경제정책들을 연구하는 권위 있는 독립기관이었다.

브란트는 1990년의 독일 통일에도 막후에서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독일과 유사한 형태로 국가가 분단이 된 한반도 문제에도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브란트는 1971년에 동서의 화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공을 인정받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그는 여러 권의 책을 저술했는데, 대표적인 작품이 〈빌리 브란트의 망명생활 : 1933~47년의 수필, 회고와 서신 Willy Brandt in Exile : Essays, Reflections and Letters, 1933~1947〉(1947, R.W.래스트가 영역)·〈1960~75년의 국민과 정치 People and Politics : The Years 1960~1975〉(1978, J.M.브라운존이 영역)이다. 후자에는 브란트의 정치 회고록이 포함되어 있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