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Nobel PEACE Prize Winners 


노벨 평화상 수상자

Briand, Aristide

브리앙

Briand, Aristide (b. March 28, 1862, Nantes, France--d. March 7, 1932, Paris), statesman who served 11 times as premier of France, holding a total of 26 ministerial posts between 1906 and 1932. His efforts for international cooperation, the League of Nations, and world peace brought him the Nobel Prize for Peace in 1926, which he shared with Gustav Stresemann of Germany.

As a law student, Briand became associated with left-wing causes, writing for such publications as Le Peuple, La Lanterne, and Petite République, and in 1904 he joined Jean Jaurès in founding L'Humanité. In 1894 Briand succeeded in getting the sharply divided French trade unionists to adopt the general strike as a political tactic at a workers' congress at Nantes. After three unsuccessful attempts (1889, 1893, and 1898) to be elected to the Chamber of Deputies, Briand became secretary-general of the Socialist Party in 1901. In 1902 he finally won election as a deputy from the Loire département and remained a member of the chamber until his death.

Briand's first great success in government came with his work on the commission that drafted a law of separation of church and state in 1905; he succeeded in carrying this reform into law with only slight modifications. This achievement led to his appointment as minister of public education and culture in March 1906, but his acceptance of a post in a bourgeois Cabinet widened his break with Jaurès and other Socialists. Unlike Jaurès, Briand contended that the Socialists should cooperate with the Radicals in all matters of reform. After serving another term as education minister in the first government of Georges Clemenceau (1906-09), he became premier from July 1909 to November 1910. He served two more terms, briefly, before his plan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met defeat in the Senate in March 1913.

On the fall of the Cabinet of René Viviani in October 1915, Briand again became premier; he also took control of foreign affairs. He formed his sixth Cabinet in December 1916 but still failed to cope with the lagging war effort. Forced to resign (March 1917) because of mounting pressures and the unsuccessful Balkan campaign, he spent the next three years taking little part in public affairs except for his outspoken advocacy of the League of Nations and the concept of collective security. He returned to the premiership in January 1921, but his failures in foreign policy forced his resignation on Jan. 12, 1922.

In April 1925, under Premier Paul Painlevé, he again took the post of foreign minister--a post he held in 14 successive governments, four of which (three in 1925-26, the last in 1929) he headed himself. During that period his successes were the Pact of Locarno (1925), in which he, Gustav Stresemann of Germany, and Austen Chamberlain of Britain sought to normalize relations between Germany and its former enemies; and the Kellogg-Briand Pact (Aug. 27, 1928), in which 60 nations agreed to outlaw war as an instrument of national policy. In December 1930 Briand publicly, and boldly for the times, advocated a federal union of Europe. He finally retired in January 1932, after an unsuccessful campaign for the presidency of the French Republic, and died shortly thereafter.

브리앙 (Aristide Briand).

1862. 3. 28 프랑스 낭트~1932. 3. 7 파리.

프랑스의 정치가.

 
브리앙(1913)
11차례에 걸쳐 총리를 지냈으며, 1906~32년 모두 26차례 장관직에 올랐다. 국제협력과 세계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1926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그는 법학도로서 사회주의 운동에 매료되어 〈푀플 Peuple〉·〈랑테른 La Lanterne〉·〈프티트 레퓌블리크 Petite Republique〉지(誌)에 논설을 기고했고, 1904년 조레스과 함께 〈위마니테 L'Humanité〉를 창간했다. 1894년 브리앙은 낭트의 노동자대회에 참가해 현실적인 전략으로써 총파업을 결의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는데, 이 결정은 조레스가 이끄는 온건 사회주의자들과 쥘 게드가 이끄는 급진 마르크스주의자들 사이에 이해단절의 깊은 골을 만들었다. 3차례(1889, 1893, 1898) 총선에서 실패한 뒤 1901년 사회당 총서기에 올랐으며, 이듬해 루아르 주에서 하원의원으로 당선되어 죽을 때까지 의석을 지켰다.

브리앙이 정계에서 거둔 최초의 성공은 1905년의 정교분리주의 운동이었으며, 그의 보고서는 '교회와 국가의 분리'라는 제명으로 출간되었다. 이러한 업적으로 브리앙은 1906년 3월 교육문화부 장관으로 임명되었지만 부르주아 정부의 직책을 수락했다는 이유로 사회주의자들과의 관계는 더욱 소원해졌다. 아리스티드 브리앙은 1906~09년 조르주 클레망소의 1차 내각에서 다시 교육부 장관직을 지낸 뒤 1909년 7월부터 1910년 11월까지 총리직을 수행했으며, 스스로 작성한 비례대표제안이 1913년 3월에 상원에서 부결되기 직전까지 잠깐 동안이지만 2차례 더 내각을 구성했다.

1915년 10월 르네 비비아니 내각이 붕괴되자 브리앙은 다시 총리에 올랐고 이번에는 외무까지 관장하게 되었다. 1916년 12월에 자신의 6번째 내각을 구성했으나 지지부진하게 계속되던 전쟁을 종식시키는 데 실패했으며, 이듬해 3월에는 가중되는 압력과 발칸 반도에서의 패전으로 말미암아 사퇴하지 않을 수 없었다. 브리앙은 이후 3년 동안 국제연맹과 집단안보의 개념을 주창한 것 외에는 공무에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 1921년 1월 총리직에 복귀했으나 외정에서의 실패로 인해 1922년 1월 12일 물러났다. 1925년 4월 브리앙은 펭르베 내각의 외무장관으로 취임함으로써 14개 내각에서 연속 각료직을 수행하게 되었다. 14개의 내각 중 1925~26년의 3개와 1929년의 1개 내각은 그 자신이 총리직을 수행했다. 외무장관 시절 브리앙은 로카르노 조약켈로그-브리앙 조약이라는 의미 있는 결실을 이루어냈다. 로카르노에서 브리앙은 독일의 슈트레제만, 영국의 체임벌린 총리와 함께 독일과 연합국 사이의 관계정상화에 노력했고, 켈로그-브리앙 협정에서 세계 60여 개국은 정책수단으로서의 전쟁의 수행을 불법화시켰다. 1930년 12월 브리앙은 공개적으로 그리고 당시로서는 담대하게 유럽의 연방화를 주장했다. 1932년 1월 대통령선거에서 패배 후 은퇴했는데 그뒤 얼마 되지 않아 사망했다.

Pact of Locarno

로카르노 조약

로카르노 조약 (―― 條約, Pact of Locarno).

독일·프랑스·벨기에·영국·이탈리아가 서유럽의 평화를 상호 보장한 조약(1925. 12. 1).

10월 16일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발의해 12월 1일 런던에서 조인했다.

이 조약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독일·벨기에·프랑스·영국·이탈리아 사이의 상호보장조약, ② 독일과 벨기에, 독일과 프랑스 사이의 중재 협정, ③ 국제연맹 규약 제16조에 명시된 규약 위반 국가에 대한 제재조치를 연합국과 독일에 설명하는 문서, ④ 프랑스와 폴란드, 프랑스와 체코슬로바키아 사이의 보장조약 등이다.

보장조약은 베르사유 조약이 정한 독일-벨기에, 프랑스-독일 국경은 침범할 수 없으며, 독일·벨기에·프랑스는 '정당방위' 또는 국제연맹의 의무를 이행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서로 공격할 수 없고, 상호분쟁은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한다. 이 협정이 파기된 경우 조인국들은 국제연맹이 공격당했다고 판정한 편에 서게 되며, '명백한 위반'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프랑스와 폴란드, 프랑스와 체코슬로바키아 사이에 체결된 조약은 도발하지 않은 공격에 대해서는 서로 지원해줄 것을 규정하고 있다. 로카르노 조약으로 연합국은 계획보다 5년 앞선 1930년 라인란트에서 철수했다.

로카르노 조약은 독일이 서쪽 국경을 바꾸기 위한 무력사용을 단념하고 동쪽 국경에 대한 중재안을 받아들였다는 점과, 영국이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를 제외하고 프랑스와 벨기에만을 방어하기로 약속한 점에서 그 분명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1936년 3월 독일은 베르사유 조약에 따라 무장해제된 라인란트로 군대를 보내면서 로카르노 조약으로 조성되었던 상황은 1935년 프랑스-소련 동맹으로 인해 변질되었다고 선언했다. 프랑스는 독일의 이런 움직임을 로카르노 조약의 '명백한 위반'으로 여겼으나 영국은 이렇게 보지 않고 어떤 행동도 취하지 않았다. 독일은 1938년 체코슬로바키아와의 분쟁이나 1939년 폴란드와의 분쟁에서 중재를 통해 해결하려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았다.

Kellogg-Briand Pact

켈로그-브리앙 협정

켈로그-브리앙 협정 (── 協定, Kellogg-Briand Pact).

파리 협정(Pact of Paris)이라고도 함.

국가정책 수단으로 이용되는 전쟁을 제거하기 위해 맺은 다자간(多者間) 협정(1928. 8. 27).

제1차 세계대전 뒤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 가운데 가장 야심만만한 것이었다. 처음에는 프랑스 외무장관 아리스티드 브리앙이 독일 침략의 재발 가능성에 대비하여 미국을 보호동맹국 체제에 묶어놓을 목적으로 1927년 봄에 양국간 불가침협정을 제안했다. 미국 국무장관 프랭크 B. 켈로그는 미국인들의 '전쟁 불법화' 운동에서 영감을 얻고 미국이 국제연맹에 가입하지 못한 것에 실망한 사람들의 지지를 얻어 이 협정을 일반적인 다자간 협정으로 전환하자고 제의했으며, 프랑스가 이를 수락했다. 켈로그의 제안으로 세계 거의 모든 국가가 결국 켈로그-브리앙 협정에 서명함으로써 국가정책 수단으로서의 전쟁을 포기하고 모든 국제분쟁을 평화적인 수단으로 해결하는 데 합의했다. 그러나 서명국들은 이 협정에 아주 다양한 제한과 자기 중심의 해석을 가했다. 예컨대 자위적인 전쟁이나 국제연맹 규약, 먼로 독트린, 전후 동맹조약에서 비롯되는 군사적 의무는 금하지 않았다. 이 협정은 강제력이 없었으므로 완전히 무용지물이 되었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