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Nobel PEACE Prize Winners 


노벨 평화상 수상자

Corrigan-Maguire, Mairead

코리건 마기르

Corrigan-Maguire, Mairéad (b. Jan. 27, 1944, Belfast, N.Ire.), Northern Irish social worker who, with Betty Williams, founded the Community of Peace People, also known as the Peace People Organization, a grassroots movement of both Roman Catholic and Protestant citizens dedicated to ending the sectarian strife in Ulster. For their work the two women shared the 1976 Nobel Prize for Peace.

Corrigan-Maguire was from her youth a member of the Legion of Mary, a lay Catholic welfare organization, and through it she became deeply involved in social work among children and teenagers in various Catholic neighbourhoods of Belfast. She was stirred to act against the the growing violence in Northern Ireland after witnessing in August 1976 an incident in which a car being driven by an Irish Republican Army (IRA) terrorist went out of control when the IRA man was shot by British troops; the car struck and killed three children of Corrigan-Maguire's sister. Betty Williams was also a witness. Within days each woman had publicly denounced violence and called for mass opposition to it. Marches of Catholic and Protestant women, numbering in the thousands, were organized, and shortly afterward the Community of Peace People was founded based on the conviction that genuine reconciliation and prevention of future violence were possible primarily through the integration of schools, residential areas, and athletic clubs. The Community published a biweekly paper, Peace by Peace, and provided a bus service for families of prisoners to and from Belfast's jails. Although Betty Williams broke away from the Community of Peace People in 1980, Corrigan-Maguire remained an active member of the group.

코리건 마기르 (Mairéad Corrigan-Maguire).

1944. 1. 27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

북아일랜드의 사회사업가.

베티 윌리엄스와 함께 얼스터의 교파분쟁을 끝내기 위한 가톨릭·프로테스탄트의 평화운동단체인 피스 피플 공동체를 창설했다. 이 업적으로 윌리엄스와 함께 1976년 노벨 평화상을 공동 수상했다. 코리건 마기르는 젊은시절부터 가톨릭교도 단체인 마리아 레지오의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벨파스트의 가톨릭 교구 어린이들과 10대 청소년들을 위한 사회사업에 참여했다. 그녀와 월리엄스는 1976년 8월 어느날 아일랜드 공화국군(軍) 테러리스트가 차를 몰다 영국군의 총을 맞고 제대로 운전을 할 수 없게 된 상태에서 코리건 마기르의 어린 이종조카 3명을 치어 죽인 사건을 목격하고 나서부터 북아일랜드의 폭력사태 반대운동을 시작했다. 며칠 뒤 코리건 마기르는 윌리엄스와 함께 폭력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면서 대중적인 폭력 반대운동을 벌일 것을 호소했다. 수천 명에 이르는 가톨릭·프로테스탄트 여성 교도들의 행렬이 이어졌으며, 그후 곧 피스 피플 공동체가 창설되었다. 이 공동체는 주로 학교, 주택가, 운동 클럽이 합심하여 활동해야만 참된 화해를 이루고 미래의 폭력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에 바탕을 두었다. 전세계 자선재단에서 보내온 기부금으로 피스 피플 공동체는 격주로 〈평화에 의한 평화 Peace by Peace〉라는 신문을 발간했으며, 벨파스트의 감옥을 오가는 죄수들의 가족을 위해 무료 버스를 마련하기도 했다. 1980년 윌리엄스는 활동을 그만두었지만 코리건 마기르는 계속 공동체에 남아 평화를 위한 새로운 계획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