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Nobel PEACE Prize Winners 


노벨 평화상 수상자

Dalai Lama

다라이 라마

Dalai Lama, head of the dominant Dge-lugs-pa (q.v.; Yellow Hat) order of Tibetan Buddhists and, until 1959, both spiritual and temporal ruler of Tibet. (see also  Dge-lugs-pa)

The first of the line was Dge-'dun-grub-pa (1391-1475), founder and abbot of Tashilhunpo monastery (central Tibet). In accordance with the belief in reincarnate lamas, which began to develop in the 14th century, his successors were conceived as his rebirths and came to be regarded as physical manifestations of the compassionate bodhisattva ("Buddha-to-be"), Avalokiteshvara.

The second head of the Dge-lugs-pa order, Dge-'dun-rgya-mtsho (1475-1542), became the head abbot of the 'Bras-spungs (Drepung) monastery on the outskirts of Lhasa, which thenceforward was the principal seat of the Dalai Lama. His successor, Bsod-nams-rgya-mtsho (1543-88), while on a visit to the Mongol chief Altan Khan, received from that ruler the honorific title ta-le (Anglicized as "dalai"), the Mongolian equivalent of the Tibetan rgya-mtsho, meaning "ocean" and presumably suggesting breadth and depth of wisdom. The title was subsequently applied posthumously to the abbot's two predecessors. The Tibetans themselves call the Dalai Lama Rgyal-ba Rin-po-che ("Great Precious Conqueror").

The fourth Dalai Lama, Yon-tan-rgya-mtsho (1589-1617), was a great-grandson of Altan Khan and the only non-Tibetan Dalai Lama.

The next Dalai Lama, Ngag-dbang-rgya-mtsho (1617-82), is commonly called the Great Fifth. He established, with the military assistance of the Khoshut Mongols, the supremacy of the Dge-lugs-pa sect over rival orders for the temporal rule of Tibet. During his reign the majestic winter palace of the Dalai Lamas, the Potala, was built in Lhasa. (see also Index: Potala Palace)

The sixth Dalai Lama, Tshangs-dbyangs-rgya-mtsho (1683-1706), was a libertine and a writer of romantic verse, not entirely suited for a seat of such authority. He was deposed by the Mongols and died while being taken to China under military escort.

The seventh Dalai Lama, Bskal-bzang-rgya-mtsho (1708-57), experienced civil war and the establishment of Chinese Manchu suzerainty over Tibet; the eighth, 'Jam-dpal-rgya-mtsho (1758-1804), saw his country invaded by Gurkha troops from Nepal but defeated them with the aid of Chinese forces. The next four Dalai Lamas all died young, and the country was ruled by regents. They were Lung-rtogs-rgya-mtsho (1806-15), Tshul-khrims-rgya-mtsho (1816-37), Mkhas-grub-rgya-mtsho (1838-56), and 'Phrin-las-rgya-mtsho (1856-75).

The 13th Dalai Lama, Thub-bstan-rgya-mtsho (1875-1933), ruled with great personal authority. The successful revolt within China against its ruling Manchu dynasty in 1912 gave the Tibetans the opportunity to dispel the disunited Chinese troops, and the Dalai Lama reigned as head of a sovereign state.

The 14th in the line of Dalai Lamas, Bstan-'dzin-rgya-mtsho, was born in 1935 in Tsinghai province, China, of Tibetan parentage. He was enthroned in 1940 but fled to exile in India with a group of 100,000 followers in 1959, the year of the Tibetan people's unsuccessful revolt against communist Chinese forces that had occupied the country since 1950. The Dalai Lama set up a government-in-exile in Dharmsala, India, in the Himalayan Mountains. In 1989 he was awarded the Nobel Prize for Peace in recognition of his nonviolent campaign to end Chinese domination of Tibet. He wrote a number of books on Tibetan Buddhism and an autobiography.

다라이 라마 (達賴, Dalai Lama).

티베트 불교에서 가장 지배적인 종파인 게룩파(Dge-lugs-pa 黃帽派)의 교주를 일컫는 칭호.

1959년에 중국 공산당이 티베트를 지배하기 전에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동시에 실질적인 통치자였다.

제1대 다라이 라마는 타시룬포 사원(티베트 중부)의 창립자이자 사원장인 게뒨둡파(Dge-'dun-grub-pa 根敦珠色:1391~1475)였다. 라마교의 승려가 환생한다는 믿음은 14세기부터 싹트기 시작했는데, 이 믿음에 따라 게뒨둡파의 후계자들은 그가 환생한 존재로 여겨졌고,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Avalokitevara)의 화신으로 인식되었다.

제2대 다라이 라마인 게뒨걈초(Dge-'dun-rgya-mtsho 根敦嘉木磋:1475~1542)는 티베트의 라사 교외에 있는 데풍사의 사원장이 되었고, 이때부터 다라이 라마는 주로 이 사원에서 거처했다. 그의 후계자인 쇠남걈초(Bsod-nams-rgya-mtsho 索諾木嘉木磋:1543~88)는 몽골 족장인 알탄 칸을 방문했다가 그 통치자한테서 '탈레'(ta-le:영어식으로 쓰면 '다라이')라는 존칭을 받았다. '탈레'는 '바다'를 뜻하는 티베트어의 '걈초'와 같은 뜻을 가진 몽골어인데, 아마 바다처럼 넓고 깊은 지혜를 의미하는 칭호일 것이다. 이 칭호는 이미 죽은 2명의 교주에게도 추서되었다. 티베트인들은 다라이 라마를 곌바 린포체('위대하고 존귀한 정복자')라고 부른다.

제4대 다라이 라마인 왼텐걈초(Yon-tan-rgya-mtsho 雲丹嘉木磋:1589~1617)는 알탄 칸의 증손자였고, 다라이 라마가 티베트인이 아닌 다른 종족으로 환생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제5대 다라이 라마인 아왕롭상걈초(Ngag-dbang-rgya-mtsho 阿旺羅卜藏嘉木磋:1617~82)는 흔히 '위대한 제5대'라고 한다. 그는 코슈트 몽골족의 군사적 도움을 얻어 다른 종파들을 누르고 티베트에서 황모파가 세속권력을 잡을 수 있게 했다. 그는 티베트를 다스리는 동안, 라사에 다라이 라마의 궁전인 장엄한 포탈라 궁을 지었다.

제6대 다라이 라마인 창뱡걈초(Tshangs-dbyangs-rgya-mtsho 倉洋嘉木磋:1683~1706)는 자유사상가이며 몹시 방탕해서 그처럼 권위있는 자리에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그는 몽골족에 의해 해임됐으며 군사들이 중국으로 호송하는 도중에 죽었다.

제7대 '켈상걈초'(Bskal-bzang-rgya-mtsho 喝臧嘉木磋:1708~57) 시대에는 내란을 겪었으며 청나라의 지배를 받았다. 제8대 잠펠걈초('Jam-dpal-rgya-mtsho 江色爾嘉木磋:1758~1804)는 네팔의 구르카 왕국의 침략을 받았으나, 중국의 군사 원조로 그들을 물리쳤다. 제9~12대의 4명의 다라이 라마 룽톡걈초(1806 ~15), 출팀걈초(1816~37), 케둡걈초(1838~ 56), 틴레걈초(1856~75)는 모두 어린 나이에 죽었고, 이 시기에 티베트는 섭정이 다스렸다.

제13대 다라이 라마인 둡텐걈초(Thub-bstan-rgya-mtsho 圖丹嘉木磋:1875~1933)는 대단한 개인적 권위를 가지고 나라를 다스렸다. 1912년에 중국에서 청 왕조에 반대하는 혁명이 성공하자, 티베트인들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분열된 중국 군대를 몰아냈다. 그리고 다라이 라마는 주권 국가의 통치자로 다시 군림하게 되었다.

제14대 다라이 라마인 텐진걈초(Bstan-'dzin-rgya-mtsho)는 1935년에 중국의 칭하이 성에서 티베트인 부모 밑에서 태어났다. 1940년에 티베트의 통치자인 다라이 라마가 되었지만, 티베트 국민이 1950년부터 그 나라를 점령한 중국 공산군에 대항하여 반란을 일으켰다가 실패하자 1959년에 인도로 망명했다.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