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Nobel PEACE Prize Winners 


노벨 평화상 수상자

Stresemann, Gustav

슈트레제만

 

Stresemann, Gustav

(b. May 10, 1878, Berlin, Ger.--d. Oct. 3, 1929, Berlin), chancellor (1923) and foreign minister (1923, 1924-29) of the Weimar Republic, largely responsible for restoring Germany's international status after World War I. With French foreign minister Aristide Briand, he was awarded the Nobel Peace Prize in 1926 for his policy of reconciliation and negotiation.

 

Youth and education

 

Stresemann was the son of Ernst Stresemann, a Berlin innkeeper and beer distributor. He was the only one of five children able to attend high school and ultimately the university. From early childhood he displayed a strong "inclination toward solitude," as he put it as a student, as well as a tendency to be melancholy and to daydream. At school he displayed an unusual gift for history, especially modern history. He was especially interested in the lives of great personalities, particularly Napoleon and J.W. von Goethe, both of whom fascinated him throughout his life and inspired several of his literary studies.

Stresemann, attending the universities of Berlin and Leipzig from 1897 to 1900, first studied literature and history but changed to economics, probably to improve his professional prospects rather than in recognition of his practical gifts. During his student years he belonged to a relatively progressive fraternity and retained a lifelong attachment to the sentimental glories of student life. In 1900 he received his doctorate with a dissertation entitled "The Growth of the Berlin Bottled-Beer Industry." The subject of his study, based on his knowledge of his father's business and dealing with the decline of a sector of small business as a result of competition from giant industry, was characteristic of his origins as well as of his point of view. It was used against him in future political struggles by the right-wing opposition.

As a liberal Prussian Protestant, Stresemann became a typical representative of the chauvinistic spirit prevailing in imperial Germany. He believed in the spiritual, military, and economic superiority of the German Empire, and his political idealism manifested itself in a sentimental enthusiasm for the heroic liberalism of 1848, as well as in a romantic style of speech. (see also Index: nationalism)

 

Political rise

After completing his studies, Stresemann began his professional career in a trade association. Unusually rapid success in commerce gave him a springboard into politics. As an administrative assistant in the German Chocolate Makers' Association from 1901 to 1904, he gained a reputation as an accomplished organizer and negotiator. Already, in 1902, he had founded the Saxon Manufacturers' Association. As its legal representative until 1911, he occupied an important position in economic life at the age of 25.

His wife, whom he married in 1903, was the sister of a fraternity brother and the daughter of the Berlin industrialist Adolf Kleefeld. Of Jewish extraction, the charming and elegant Frau Stresemann played a leading role in Berlin society of the 1920s. They had two sons.

After initially sympathizing with the ideas of the Protestant social reformer Friedrich Naumann and collaborating with his National Social Union, Stresemann joined the rightist National Liberal Party in 1903. Strongly represented in Saxony at the time, the party became Stresemann's political home. Often involved in conflicts over his support of social-welfare measures with the right wing of his party (which was dominated by representatives of heavy industry), he attracted general notice at his first appearance at a party congress in 1906.

As a Dresden city councillor from 1906 to 1912 and editor of the Dresden magazine S?hsische Industrie ("Saxon Industry"), Stresemann became a well-known writer on economics and an expert on municipal affairs. Recognizing the importance of the press in influencing public opinion, he took advantage of it to support his aims.

He was elected in 1907 to the Reichstag (parliament) as a National Liberal from the Annaberg district in the Saxon metal-mining country, and thus he succeeded in gaining a foothold in national politics. At 28 he was the youngest deputy in the Reichstag. The party chairman, Ernst Bassermann, helped to advance his political career, and he was soon considered Bassermann's "crown prince." Stresemann was primarily interested in economic policy both as a journalist and a deputy. He energetically defended the interests of the commercial middle class, but his advocacy of extended social-welfare legislation embroiled him in a conflict with the representatives of his party's right wing, which in 1912 prevented his reelection to the National Liberal Party executive committee. After losing his seat in the new Reichstag elections in the same year, he travelled with other business leaders to the United States to study economic conditions.

By this time Stresemann, who had moved to Berlin, was one of the best known leaders of German economic life. He occupied leading positions in a number of trade associations, including the German-American Economic Association, established at his suggestion. Stresemann's many offices brought him financial independence. He was known for his organizational gifts, knew how to handle people, and was aware of the power he wielded. As a member of the pan-German Deutscher Kolonialverein (German Colonial League) and an advocate of a strong naval construction program, he supported the imperialist goals of German policy carried out under the aegis of Alfred von Tirpitz and Bernhard, F?st von B?ow. Tirpitz had served as state secretary of the Imperial Naval Office, in which post he created the German battle fleet, and B?ow was chancellor of Germany (1900-1909). (see also Index: Pan-Germanism)

 

Policies during World War I

 

Stresemann was a part of the great majority of Germans who, in the firm belief that Germany was conducting a purely defensive war, greeted the outbreak of World War I with enthusiasm. Because of his poor health he was exempted from military service. His political hour struck, however, in December 1914, when he was returned to the Reichstag in a special election.

During the war, Stresemann emerged as one of the most vociferous exponents of pan-Germanism and as a champion of Germany's extensive claims on Polish and Russian territory in the east and on French and Belgian territory in the west. He virtually took over leadership of his party's Reichstag faction from Ernst Bassermann, whom military service and illness kept away from Berlin much of the time. During these years Stresemann moved increasingly to the right. From 1916 he worked closely with the German Army Supreme Command under Field Marshal Paul von Hindenburg and Gen. Erich Ludendorff and became their parliamentary mouthpiece. He thus advocated unrestricted U-boat warfare and opposed the policy of Chancellor Theobald von Bethmann Hollweg, who held to a moderate course and did not allow himself to be committed to expansionist war aims.

Stresemann played a leading role in Bethmann Hollweg's overthrow in July 1917 but failed to bring back to power the former chancellor B?ow, whom he admired. After Bassermann's death in the same month, Stresemann succeeded him as leader of the party's Reichstag faction, becoming chairman of the entire party later in the same year. Despite radical differences within the National Liberal ranks, Stresemann was able to prevent a party split between the Reichstag faction and its more conservative counterpart in the Prussian House of Deputies over the Prussian three-class suffrage system, in which a citizen's vote was weighted according to the value of his property. Hoping to strengthen the monarchy, Stresemann advocated abolition of the voting system. On the other hand, he allowed himself to be deceived about the seriousness of the military situation of the Reich and its allies until the Supreme Command admitted defeat at the end of September 1918.

Conversion into a "realistic republican." The defeat, the collapse of the monarchy on Nov. 9, 1918, and Emperor William II's flight to Holland were cruel blows to Stresemann. Nonetheless, he quickly accommodated himself to the realities of a republican Germany. When, however, the newly formed left-liberal German Democratic Party, led by Friedrich Naumann and the renowned sociologist Max Weber, refused to admit him to its higher councils, Stresemann founded his own party, the German People's Party. A right-liberal grouping of educated and propertied elements, it sought to rally the right-wing supporters of the former National Liberal Party. Stresemann, fundamentally a monarchist and an opponent of the Weimar Republic, assumed an ambiguous "wait-and-see" attitude during the rightist Kapp Putsch of March 1920. When the putsch was suppressed, however, he prepared to cooperate politically with the republic. He tried to persuade the democratic parties that the German People's Party was qualified to participate in a coalition and pressed for a position in the government. For the time being, however, he was still counted among the "national opposition" to the Weimar coalition--the Social Democrats, the German Democratic Party, and the Centre Party.

Stresemann, a member of the German National Constituent Assembly in Weimar in 1919-20, was an opponent of the new German constitution. He also opposed the Treaty of Versailles and was to devote his political life to its revision. From 1920 until his death Stresemann was a Reichstag deputy and chairman of the German People's Party, and in August 1923 he became chancellor of the Reich at the head of a "Great Coalition," composed of representatives of the Social Democrats, the Centre, and the German Democrats, as well as of his People's Party. (see also Index: Paris Peace Conference)

As chancellor from Aug. 13 to Nov. 23, 1923, during the crisis over the Allied occupation of the Ruhr, and as foreign minister from August 1923 to his death, Stresemann exercised decisive influence over the fate of the Weimar Republic, and he became a statesman of European stature. His first decision as chancellor was to abandon the policy of passive resistance in the Ruhr, which in January 1923 had been occupied by French and Belgian troops to enforce payment of German war reparations. This policy had accelerated inflation and was precipitating a financial collapse.

On the domestic scene, he sought to steer his way among opposing domestic forces. While proceeding harshly against Communist-influenced state governments in Thuringia and Saxony, he displayed a lenient attitude toward revolutionary attempts of the radical right, such as Adolf Hitler's putsch of Nov. 9, 1923, in Munich. At the height of the internal political crisis of November 1923 there was danger that the occupied territory west of the Rhine (occupied by the Allies) might withdraw from the Reich. Only the stabilization of the currency in the middle of November--the last significant achievement of Stresemann's government--restored domestic order and created the basis for economic recovery. (see also Index: Beer Hall Putsch, Rhineland)

 

Years as foreign minister.

Overthrown by a vote of no confidence, the Cabinet resigned in November 1923. Stresemann took over the post of foreign minister in the new government and held it, unchallenged until his death, in coalition governments of varying composition under three chancellors ranging from the left to centre. His policy was aimed at securing a reconciliation with the victorious Western powers, especially France, for Germany had already renewed ties with Russia through the Treaty of Rapallo in 1922. By meeting the reparation payments, for the reduction of which he fought as stubbornly as he did for removal of French troops from west of the Rhine, he hoped to gain a favourable position for his negotiations with the victorious Allies. His enduring aim was to obtain equal rights for Germany and to restore it to its former position among the nations of Europe.

Principally, however, this meant a revision of Germany's eastern border of 1919, which would require Poland to return Danzig, the Polish Corridor, and Upper Silesia, as well as the annexation of Austria. Realistically appraising Germany's central position in Europe and exploiting Anglo-French and Anglo-Soviet tensions, Stresemann tried to achieve his goals through negotiation, but his seesaw policy between East and West was strongly criticized by many contemporary critics. Yet Stresemann retained his optimism, often carrying it to extremes, and this outlook frequently led him to underestimate opposition both at home and abroad.

Stresemann's successes in dealing with the Allied powers during those years can be marked out in stages. In 1924 the U.S.-proposed Dawes Plan was signed, providing for reduction in payment of reparations and stabilization of German finances. It was followed by the Pact of Locarno in 1925, which included acceptance of the new Franco-German border, agreements to arbitrate disputes with other nations, and immunity from new sanctions by the victors of World War I.

In 1926 the first Rhineland zone was evacuated by the Allies, Germany was admitted to the League of Nations, and the Berlin Treaty with the Soviet Union, an agreement providing for mutual neutrality, was signed. In 1928 the Kellogg-Briand Pact outlawing war was signed by Germany. Stresemann did not live to see the complete evacuation of French troops from the Rhineland and the completion of the new settlement reducing German reparations through the Young Plan (also a U.S. proposal) in 1929, although he had conducted the negotiations when already marked by death.

Any summary of Stresemann's diplomatic successes should not obscure the fact that he had to devote an extraordinary amount of effort to combatting strong domestic opposition that arose, above all, from his own party. Stresemann, who took the importance of the press into consideration, used publicity to promote his policy but, by making premature statements, often aroused political hopes that could not be realized. After his spectacular secret meeting in 1926 with Aristide Briand, which gave rise to exaggerated hopes, Franco-German rapprochement came to a standstill. In the last two years of his life, which were marked by illness, Stresemann became increasingly dissatisfied at his failure to further his foreign policy, especially after his party dwindled and large sections of it went over to the extreme right. He himself contemplated formation of a new party of the liberal centre. The domestic struggle in particular weakened his already precarious health, and he died after suffering two strokes, at the age of 51.

 

Assessment

By virtue of his six years of service as foreign minister and the esteem he enjoyed, particularly abroad, Stresemann made an essential contribution to securing the Weimar Republic's stability and survival for a few years. Because of domestic undercurrents and opposition, he succeeded at the cost of extraordinary personal effort.

On his death, the republic, which honoured him with a state funeral, lost one of its few statesmen. In his personal as well as his political development he embodied the uncertainty of the period of transition from monarchy to republic. Yet he was unable to integrate his own party, over which he jealously maintained leadership, into the Weimar state and thus failed, as he wrote in 1929, to form the bridge "between the old and the new Germany."

As an advocate of a "policy of national realism," as opposed to a "pacifist policy of resignation," he was by no means a champion of European unification. He supported its objectives, however, since he could thus more easily obtain the urgently sought revision of the Treaty of Versailles.

Stresemann's image is still controversial. He was first pronounced a hero after 1945, when he was viewed as a champion of a united Europe. This view was succeeded in the 1950s by an increasingly critical evaluation, especially during the disclosure of his voluminous literary estate, which was at first exclusively at the disposal of U.S. historians. He was then portrayed as a flexible and opportunistic politician of nationalistic sympathies who shrewdly adjusted his aims to meet the needs of the time, and it was said that Stresemann had not become a democrat out of conviction but rather that he had raised "finessing" to the level of a principle. His volatile character and sentimental attachment to uniforms and tradition were also emphasized. The Communists, meanwhile, regarded him as a representative of monopoly capitalism and a forerunner of Hitler.

One of his more recent biographers has convincingly characterized Stresemann as a "pragmatic conservative" who remained flexible in his choice of political means while pursuing his national aims of restoration of German wealth and power and the continuation of German traditional social and economic order. Others have emphasized the European aspect of the German "patriot" Stresemann, a viewpoint from which German historical research has in the meantime departed. Yet, his political changeability notwithstanding, Stresemann is counted among the few statesmen of his time. ( R.Mo.)

 

슈트레제만 (Gustav Stresemann).

1878. 5. 10 베를린~1929. 10. 3 베를린.

바이마르 공화국의 총리(1923)·외무장관(1923, 1924~29).

 
슈트레제만
제1차 세계대전 뒤 독일의 국제적 지위를 회복하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화해와 협상정책으로 1926년 프랑스의 외무장관 아리스티드 브리앙과 함께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청년기와 교육

베를린의 여인숙 주인이자 맥주판매업자 에른스트 슈트레제만의 아들로 태어나 5형제 중 유일하게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진학했다. 아주 어렸을 때부터 혼자 있기를 좋아한 그는 학생시절에도 우울과 몽상에 잠겨 지내는 편이었다. 학교에서는 역사 특히 근대사 분야에 비범한 재능을 보여 위대한 역사적 인물, 그중에서도 나폴레옹과 괴테의 일생에 관심을 가졌다. 나폴레옹과 괴테는 일생 동안 그를 사로잡았으며 그의 문학 연구에도 큰 영감을 주었다. 1897~1900년 베를린대학교와 라이프치히대학교에 다니면서 처음에는 문학과 역사를 공부했으나, 실용적인 학문에 재능이 있음을 인식했다기보다는 직업적 전망을 생각해서 경제학으로 전공을 바꾼 듯하다. 학창시절에는 비교적 진보적인 단체에서 활동했으며 일생 동안 이런 학생시절의 추억을 간직했다. 1900년 〈베를린 병맥주 산업의 성장〉이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아버지 사업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쓴 이 논문은 대기업과의 경쟁 때문에 몰락하는 소기업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으로 그의 출신배경과 관점을 특징적으로 보여준다. 나중에 우익은 정치투쟁에서 그를 공격하는 수단으로 이 논문을 이용하기도 했다. 자유주의적인 프로이센 프로테스탄트였던 슈트레제만은 독일 제국에 팽배한 열광적 애국주의 정신을 대변하는 전형적 인물이 되었다. 그는 독일 제국의 정신적·군사적·경제적 우월성을 믿었으며, 낭만적인 형태의 연설과 1848년의 영웅적 자유주의에 대한 감상적인 열정을 통해 자신의 정치적 이상주의를 표명했다.

정치입문

학교생활을 마친 뒤 슈트레제만은 동업조합에서 일하면서 전문적인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특히 빠른 경제적 성공은 정치로 향하는 발판이 되었다. 1901~04년 '독일 초콜릿 제조업자 협회'의 행정보좌역으로 일하면서 노련한 조직가이며 협상가로서 명성을 얻었다. 1902년 '작센 제조업자 협회'를 결성해 1911년까지 법률 대표를 지냈고 25세에 이미 경제계에서 중요한 위치에 올랐다.

1903년에 결혼한 부인은 베를린의 실업가 아돌프 클레펠트의 딸이자 같은 동업조합 동료의 누이였다. 유대 혈통의 매력있고 우아한 슈트레제만 부인은 1920년대 베를린 사교계를 풍미했다. 이들은 2명의 아들을 두었다. 슈트레제만은 먼저 프로테스탄트 사회개혁가 프리드리히 나우만의 사상에 공감하고 그의 '국가사회연맹'에 협조한 뒤 1903년 우익계 국가자유당에 참가했다. 당시 작센의 대표적 정당이었던 국가자유당은 정치적으로 그에게는 고향과 같은 존재가 되었다. 그는 중공업 대변자들이 장악한 국가자유당의 우파인사와 사회복지정책을 둘러싸고 갈등을 겪기도 했으나 1906년 당대회에 최초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대중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슈트레제만은 드레스덴 시의원(1906~12)과 드레스덴 잡지 〈제히지셰 인두스트리 Sächsische Industrie〉의 편집자로서 경제문제에 관한 유명한 문필가가 되었으며 시정(市政)업무 전문가로도 활동했다. 여론에 영향을 미치는 언론의 중요성을 깨닫고 언론을 자신의 목표달성에 이용했다. 1907년 작센 금광 지역에 있는 아나베르크에서 국가자유당 소속으로 제국의회 의원에 선출됨으로써 전국 정치무대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28세로 최연소 제국의회 의원이 된 그는 당수(黨首) 에른스트 바서만의 도움으로 정치경력을 쌓아가면서 곧 바서만의 '황태자'로 인식되었다. 언론인이자 의원으로서 우선 경제정책에 관심을 두고 중산층의 이익을 열렬히 옹호했으나 사회보장법의 확대를 주장해 당내 우파인사들과 갈등을 겪기도 했다. 이 갈등 때문에 1912년 국가자유당 집행위원회에 재선되지 못했다. 같은 해 제국의회 의원 선거에서도 낙선한 뒤 기업가들과 함께 미국을 여행하면서 경제상태를 연구했다. 이무렵 베를린으로 이주한 슈트레제만은 독일 경제계에서 가장 유명한 지도자가 되었다. 자신의 제안으로 창설된 '독일·미국 경제협회'를 비롯한 많은 동업조합에서 지도적 위치를 차지했고 여러 일을 맡음으로써 자신의 재정도 자립시켰다. 그는 사람을 다루는 조직능력을 가진 것으로 유명했고, 그 스스로도 자신이 행사할 수 있는 권력을 깨닫고 있었다. 또 그는 '독일식민협회' 회원이며 강력한 해군 건설계획의 주창자로서 알프레트 폰 티르피츠와 뷜로 후작 베른하르트의 주도로 시행되는 독일의 제국주의정책을 지지했다. 티르피츠는 제국해군부장관 재직중 독일 전투함대를 창설했고, 1900~09년 뷜로는 독일의 총리를 지냈다.

제1차 세계대전 때의 정책

대부분의 독일인과 마찬가지로 슈트레제만은 제1차 세계대전을 열렬히 지지하면서 독일은 순수한 방어전을 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건강이 나빠 군복무는 면제받았으나 1914년 12월 보궐선거에서 제국의회 의원으로 다시 뽑히면서 정치활동을 재개했다. 전쟁 동안 그는 범게르만주의를 열렬히 주창했으며 독일이 동쪽으로는 폴란드와 러시아 영토, 서쪽으로는 프랑스와 벨기에 영토까지 팽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군사업무와 병으로 오랫동안 베를린을 떠나 있던 에른스트 바서만의 뒤를 이어 사실상 제국의회 내 국가자유당의 지도자가 되었고 이때 점차 우익으로 기울었다. 1916년부터 파울 폰 힌덴부르크 육군원수와 에리히 루덴도르프 장군이 이끄는 독일군 최고사령부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그들의 입장을 의회에서 대변했다. 무제한의 유보트(U-boat) 전투를 지지한 그는 온건노선을 주장하며 팽창주의적인 전쟁목표에 말려들지 않으려던 테오발트 폰 베트만 홀베크 총리의 정책에 반대했다.

슈트레제만은 1917년 7월 홀베크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으나 자신이 존경하던 뷜로 전(前)총리에게 권력을 안겨주는 데는 실패했다. 그러나 그는 같은 달 바서만이 죽자 그의 뒤를 이어 원내(院內) 국가자유당 지도자가 되었고, 같은 해말에는 원내와 원외를 모두 이끄는 전체 국가자유당 당수가 되었다. 국가자유당 내의 심각한 계급차이에도 불구하고, 그는 시민의 투표권을 재산가치에 따라 평가하는 '프로이센 3계급 참정권제도'를 둘러싼 국가자유당의 프로이센 의회 내 보수파와 제국의회 의원 사이의 분열을 막아내는 데 성공했다. 또 군주제의 강화를 위해 선거제도의 폐지를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그는 1918년 9월말 최고사령부가 패배를 인정할 때까지 독일 제국과 그 동맹국의 심각한 군사상황을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현실적 공화주의자'로의 변신

1918년 11월 9일 군주제의 붕괴와 빌헬름 2세의 네덜란드 망명은 슈트레제만에게 심한 타격을 안겨주었으나 그는 재빨리 독일 공화국의 현실에 적응했다. 그러나 프리드리히 나우만과 유명한 사회학자 막스 베버가 새롭게 만든 자유주의 좌파 성향의 독일민주당이 그를 당의 고위직에 받아들이지 않자 스스로 독일인민당을 만들었다. 그는 교양과 재산을 갖춘 자유주의 우파를 중심으로 전(前) 국가자유당의 우파 지지자를 규합하고자 노력했다. 근본적으로 군주제 옹호론자이며 바이마르 공화국 반대자였던 그는 1920년 3월 우파의 카프 반란이 일어났을 때 '기다려 보자'라는 모호한 태도를 취했으나 반란이 진압된 뒤에는 정치적으로 공화주의자와 제휴하려고 했다. 그는 독일인민당이 연정(聯政)에 참여할 자격이 있음을 역설하고 정부 내의 한 직책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회민주당·독일민주당·중앙당이 연합한 바이마르 연정은 여전히 얼마 동안은 그를 '국가에 반대하는 사람'으로 간주했다.

1919~20년 슈트레제만은 바이마르 공화국 제헌의회 의원을 지내면서 새로운 독일헌법에 반대했고 베르사유 조약에도 반대해 자신의 정치인생을 이 조약 개정에 바쳤다. 1920년부터 죽을 때까지 공화국 의회의원이자 독일인민당 당수를 지냈고, 1923년 8월에는 사회민주당·중앙당·독일민주당·독일인민당 대표로 구성된 '대연정'(大聯政)의 수반인 총리가 되었다. 1923년 8월 13일부터 11월 23일까지 연합국의 루르 점령위기 동안에는 총리로서, 1923년 8월부터 죽을 때까지는 외무장관으로서 바이마르 공화국 운명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고 유럽 전체에서 명성을 얻은 정치가가 되었다. 총리로서 그가 행한 최초의 결정은 루르 지방에서의 소극적인 저항정책을 포기한 것이었다. 독일에게 전쟁 배상금 지불을 강요하기 위해 1923년 1월 프랑스와 벨기에 군대는 루르 지역을 점령했고, 이에 맞서 독일은 소극적 저항정책을 취했으나 인플레이션의 가속화와 재정파탄이 예고되는 결과를 낳았을 뿐이었다.

국내문제에서 슈트레제만은 반대세력의 지지를 얻기 위해 노력했다. 튀링겐과 작센에 공산주의 계열의 주(州)정부가 수립되는 것에는 격렬히 반대하면서도 1923년 11월 9일 아돌프 히틀러의 뮌헨 비어홀 폭동과 같은 극우파의 혁명적 시도에 대해서는 관대함을 보여주었다. 1923년 11월 국내 정치위기가 절정에 이르러 연합국이 점령하고 있던 라인 강 서부지역이 독일에서 떨어져나갈지도 모른다는 위기마저 겹쳤다. 슈트레제만이 11월 중순에 취한 통화안정책은 국내질서를 되찾고 경제회복의 토대를 마련해준 유일한 정책이었다(이 정책은 슈트레제만 정부 최후의 중요 업적으로 평가됨).

외무장관 시절

불신임 투표로 무너진 슈트레제만 내각은 1923년 11월 총사퇴했다. 새 정부에서 그는 좌파에서 중도파까지 다양한 성향을 가진 3명의 총리가 이끈 연립정부의 외무장관을 맡아 죽을 때까지 재직했다. 1922년 라팔로 조약을 통해 독일은 이미 러시아와의 관계를 개선했기 때문에 슈트레제만의 정책은 전승국인 서구열강, 특히 프랑스와의 화해를 확고히 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었다. 따라서 그는 라인 강 서부에 주둔한 프랑스 군대의 철수를 위해 끈질기게 노력했던 것처럼 배상금 삭감을 위해 끈질기게 싸움으로써 전승국과의 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려 했다. 그의 일관된 목표는 독일의 평등한 권리를 확보하는 일과 유럽에서 예전의 지위를 되찾는 일이었다. 그러나 그의 이러한 목표는 1919년에 확정된 독일 동부 국경선의 변경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이것은 단치히, 폴란드 회랑지대(回廊地帶), 상(上)슐레지엔의 반환을 폴란드에게 요구해야 하고 오스트리아와의 합병이 필요한 일이었다. 슈트레제만은 유럽에서 독일의 현실적인 핵심 위치를 계산하고 영국과 프랑스, 영국과 소련의 긴장관계를 이용하면서 협상을 통해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려 했으나 동·서 사이에서 벌인 그의 기회주의적 외교정책은 동시대 비평가들에게 큰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종종 극단으로까지 치닫는 낙관적 견해를 지님으로써 이러한 국내외의 반대를 과소평가했다. 이 기간에 슈트레제만이 행한 연합국과의 성공적인 협상은 몇 단계로 나눌 수 있다. 1924년 미국이 제안한 도즈 안(案)은 독일 재정의 회복과 안정을 위한 배상금 삭감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뒤이어 1925년 체결된 로카르노 조약의 내용은 새로운 독일-프랑스 국경의 확정, 다른 국가와의 분쟁 중재에 대한 합의, 제1차 세계대전의 전승국이 가하는 새로운 제재(制裁)로부터의 면제 등이다.

1926년 먼저 라인 지방이 연합국 점령에서 벗어난 뒤 독일은 국제연맹에 가입했고 상호중립성을 보장하는 데 합의한 소련과의 베를린 조약을 체결했다. 1928년에는 전쟁을 불법으로 천명한 켈로그-브리앙 협정에 서명했다. 슈트레제만은 이미 죽음의 그림자가 다가오고 있을 때 협상을 주도했기 때문에 라인 지방에 주둔한 프랑스군의 완전철수와, 미국의 영 안(Young Plan)을 통해 독일 배상금 삭감문제가 완전히 타결되는 것을 보지 못한 채 죽었다. 슈트레제만의 외교적 성공을 이야기하면서 그가 국내 반대세력, 특히 당내의 반대세력에 맞서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는 언론의 중요성을 인식해 자신의 정책 추진을 위해 여론을 이용하기도 했으나 미숙한 주장을 펼침으로써 이룰 수 없는 정치적 희망만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지나친 희망을 불러일으킨 브리앙과의 극적인 비밀회담(1926) 이후에도 독일과 프랑스의 관계는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다. 병이 악화된 마지막 2년 동안 슈트레제만은 당이 점차 쇠퇴하고 당원 대부분이 극우파로 돌아섬에 따라 자신의 외교정책 실패에 대해 좌절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그는 스스로 자유주의적 중도파인 신당(新黨) 창당을 구상했으나 국내의 정치투쟁으로 건강을 해쳐 2번의 발작을 일으킨 뒤 51세에 죽었다.

평가

6년에 걸친 외무장관으로서의 재직과 특히 해외에서의 명성을 통해 슈트레제만은 바이마르 공화국을 유지·안정시키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국내의 혼란과 반대가 있었지만 그는 피나는 개인적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성공할 수 있었다. 바이마르 공화국은 진정한 의미의 정치가였던 슈트레제만을 국장(國葬)으로 예우했다. 슈트레제만의 일생은 개인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군주제에서 공화제로 옮겨가는 시기의 불확실성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그러나 그는 당의 지도력을 유지하는 데 급급해 자신의 당을 바이마르 체제 안으로 통합하지 못했고 1929년 스스로 썼듯이 '옛 독일과 새로운 독일 사이에' 다리를 놓는 데도 실패했다. 또한 '평화주의적 체념정책'에 반대하는 '국가현실주의 정책'의 주창자로서 그는 결코 유럽 통합의 대변자는 아니었다. 그러나 베르사유 조약을 즉각 수정할 수 있다는 이유로 유럽 통합의 목적을 지지했다.

슈트레제만의 이미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많아 통합 유럽의 기수로 인식되었던 1945년 이후에는 영웅 대접을 받았으나 1950년대에는 점차 비판받게 되었다. 특히 이 비판작업은 슈트레제만의 방대한 문필 작품이 발견되고 주로 미국의 역사가들이 이를 임의대로 분석하면서 시작되었는데, 이에 따라 슈트레제만은 자신의 야망과 시대적 요구를 교활하게 일치시킨 민족주의 열정을 품은 변덕스럽고 기회주의적인 정치가로 묘사되었다. 사람들은 그가 민주주의에 대한 신념이 없고 오히려 원칙적인 수준에서 '술책'을 썼다고 생각했다. 그의 변덕스러운 성격, 획일성과 전통에 대한 감상적인 집착도 강조되었다. 반면 공산주의자들은 그를 독점자본주의의 대변자이자 히틀러의 선구자로 평가했다. 최근의 한 전기작가는 슈트레제만을 독일의 부(富)와 권력 회복, 독일의 전통적인 사회·경제 질서 유지라는 국가적 목표를 추구하는 한편 그 정치적 수단을 선택하는 데는 융통성을 보여준 '실용주의적 보수주의자'로 규정하고 있다. 또다른 사람들은 유럽인의 시각에서 그가 독일의 '애국자'였음을 강조했으며 독일의 역사가들도 한때 이와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었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 결론적으로 슈트레제만은 다양한 정치적 변신에도 불구하고 그 시대의 진짜 정치가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R. Morsey 글 | 李善香 참조집필

BIBLIOGRAPHY.

Felix E. Hirsch, Gustav Stresemann: Patriot und Europ?r (1964), is the best biography to date, concise and interesting. See also Annelise Thimme, Gustav Stresemann: Eine politische Biographie zur Geschichte der Weimarer Republik (1957); Donald Warren, Jr., The Red Kingdom of Saxony: Lobbying Ground for Gustav Stresemann, 1901-1909 (1964), basic for Stresemann's rise as a corporate lawyer; Felix E. Hirsch, "Stresemann in Historical Perspective," Review of Politics, 15:360-377 (1953), an important evaluation by a contemporary; Henry L. Bretton, Stresemann and the Revision of Versailles (1953), the beginning of research on Stresemann; Hans W. Gatzke, Stresemann and the Rearmament of Germany (1954), an excellent treatment of a single topic; Henry A. Turner, Stresemann and the Politics of the Weimar Republic (1963, reprinted 1979), the best general treatment; and Martin Walsdorff, Westorientierung und Ostpolitik: Stresemanns Russlandpolitik in der Locarno-ca (1971), including a detailed bibliography, and Gustav-Stresemann-Bibliographie (1972).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