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Non-Resistant -- Non-Violence

무저항 (無抵抗) - 비폭력 (非暴力)

Tilak, Bal Gangadhar 

틸라크

Tilak, Bal Gangadhar (b. July 23, 1856, Ratnagiri, India--d. Aug. 1, 1920, Bombay), scholar, mathematician, philosopher, and militant nationalist who helped lay the foundation for India's independence. He founded (1914) and served as president of the Indian Home Rule League and, in 1916, concluded the Lucknow Pact with Mohammed Ali Jinnah, which provided for Hindu-Muslim unity in the struggle for independence.

Tilak was born into a cultured, middle-class, Brahman family. After taking his university degree, Tilak studied law but then decided to teach mathematics in a private school in Pune (Poona), which was to become the centre of his political career. He developed the school into a university college after founding the Deccan Education Society (1884), which aimed at educating the masses, especially in the English language. He then turned to the task of awakening the political consciousness of the people through two weekly newspapers: Kesari ("The Lion"), published in Marathi, and The Mahratta, published in English. Through these newspapers Tilak became widely known for his bitter criticisms of British rule and also of those moderate nationalists who advocated social reforms along Western lines and political reforms along constitutional lines. He thought that social reform would only divert energy away from the political struggle for independence.

Tilak sought to widen the popularity of the nationalist movement (which at that time was largely confined to the upper classes) by introducing Hindu religious symbolism and by invoking popular traditions of the Maratha struggle against Muslim rule. He thus organized two important festivals, Ganesh, in 1893, and Shivaji, in 1895. Ganesha (Ganesh) is the elephant-headed god worshiped by all Hindus; Shivaji (Shivaji), the first Hindu hero to fight against Muslim power in India, was the founder of the Maratha state, which in the course of time overthrew Muslim power in India. But, though this symbolism made the nationalist movement more popular, it also made it more communal and thus alarmed the Muslims.

Tilak's activities soon brought him into conflict with the British government, which prosecuted him for sedition and sent him to jail in 1897. The trial and sentence earned him the title Lokamanya ("Beloved Leader of the People"). When Lord Curzon, viceroy of India, partitioned Bengal in 1905, Tilak strongly supported the Bengali demand for the annulment of the partition and advocated a boycott of British goods that soon became a movement sweeping the nation. The following year he set forth a program of passive resistance, known as the Tenets of the New Party, that he hoped would destroy the hypnotic influence of British rule and prepare the people for sacrifice in order to gain independence. These forms of political action initiated by Tilak--the boycotting of goods and passive resistance--were later adopted by Mohandas K. Gandhi in his program of nonviolent noncooperation with the British.

Tilak's approach was strong fare for the moderate party in the National Indian Congress, which believed in making "loyal" representations to the government for small reforms. Tilak aimed at Swarajya (Independence), not piecemeal reforms, and attempted to persuade the Congress to adopt his militant program. On this issue, he clashed with the moderates at the Surat session of the Congress in 1907. Taking advantage of the split in the nationalist forces, the government again prosecuted Tilak on a charge of sedition and inciting terrorism and deported him to Mandalay, Burma (Myanmar), to serve a sentence of six years' imprisonment. In Mandalay jail, Tilak settled down to write his magnum opus, the Bhagawadgita-Rahasya ("Secret of the Bhagavadgita"), an original exposition of the most sacred book of the Hindus. Tilak discarded the orthodox interpretation that the Bhagavadgita taught the ideal of renunciation; in his view it taught selfless service to humanity.

On his release in 1914, on the eve of World War I, he once more plunged into politics and launched the Home Rule League with the rousing slogan "Swarajya is my birthright and I will have it." In 1916 he rejoined the Congress and signed the historic Lucknow Pact, a Hindu-Muslim accord, with Mohammed Ali Jinnah, the future founder of Pakistan. Tilak visited England in 1918 as president of the Indian Home Rule League. He realized that the Labour Party was a growing force in British politics, and he established firm relationships with its leaders; his foresight was justified: it was a Labour government that granted independence to India in 1947. Tilak was one of the first to maintain that Indians should cease to cooperate with foreign rule, but he always denied that he had ever encouraged the use of violence.

By the time Tilak returned home in 1919 to attend the meeting of the Congress at Amritsar, he had mellowed sufficiently to oppose Gandhi's policy of boycotting the elections to the legislative councils established as part of the Montagu-Chelmsford reforms. Instead, Tikal advised the delegates to follow his policy of "responsive cooperation" in carrying out the reforms, which introduced a certain degree of Indian participation in regional government. But he died before he could give the new reforms a decisive direction. In their tributes, Mahatma Gandhi called him "the Maker of Modern India" and Jawaharlal Nehru, "the Father of the Indian Revolution."

BIBLIOGRAPHY.

The first authoritative biography in English published outside India is D.V. Thamankar, Lokamanya Tilak (1956); S.L. Karandikar, Lokamanya Bal Gangadhar Tilak: The Hercules and Prometheus of Modern India (1957), is a chronological treatment.

틸라크 (Bal Gangadhar Tilak). 1856. 7. 23 인도 라트나기리~1920. 8. 1 봄베이.

인도의 학자·수학자·철학자이며 인도 독립의 토대를 놓는 데 공헌한 민족주의자.

인도자치동맹(Indian Home Rule League)을 창립하여(1914) 의장으로 일했으며, 1916년에는 모하메드 알리 진나와 함께 러크나우 협정을 체결하여 독립투쟁에 힌두교도와 이슬람교도를 단합시켰다. 틸라크는 중류층 브라만 계층의 교양 있는 가정에서 태어났다. 학사학위를 받은 후 법률을 공부했지만 곧 푸나에 있는 사립학교에서 수학을 가르칠 것을 결심했다. 이곳은 그의 정치활동의 중심지가 되었다. 그는 데칸 교육협회를 설립한(1884) 후에 이 학교를 종합대학 수준의 단과대학으로 발전시켰는데, 그 목적은 대중교육이었고 특히 영어로 교육하는 것이었다. 그때 그는 두 주간신문, 즉 마라타어로 발간되는 〈사자 Kesari〉와 영어로 발간되는 〈마라타 Mahratta〉를 통해 대중의 정치의식을 깨치는 일에 전념했다. 그가 마라타어를 사용했던 것은 특히 효과가 있어 마을에서 사람들이 모여앉아 〈사자〉를 읽어주는 것을 듣고는 했다. 그래서 틸라크는 영국의 통치와 온건한 민족주의자들을 날카롭게 비난한 것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온건한 민족주의자들은 서구식의 개혁과 입헌제 정치개혁을 주창했는데 그는 이러한 사회개혁은 독립을 위한 정치적 투쟁에 쏟아야 할 힘을 분산시킬 뿐이라고 생각했다.

틸라크는 힌두교의 종교적 상징주의를 도입하고 이슬람교도 통치에 대항한 마라타 투쟁의 민중적 전통을 고취함으로써 당시에 대체로 상류계층에만 제한되어 있던 민족주의 운동의 대중성을 넓히려 했다. 그래서 그는 2개의 중요한 축제, 즉 1893년에는 가네시(가네샤), 1895년에는 시바지를 조직했다. 가네시는 모든 힌두교도가 숭앙하는 코끼리 머리를 가진 신이다. 시바지는 인도에서 이슬람교도 권력에 대항해 싸운 첫번째 힌두교 영웅으로 마라타 국가의 설립자였는데, 이 국가가 시간이 흐르는 과정에서 인도 내의 이슬람교도 권력을 타도했다. 그러나 비록 이 상징주의가 민족주의 운동을 더욱 대중화시켰다 하더라도 이는 또한 더 지역적 종파주의를 부채질하여 이슬람교도들을 불안하게 했다. 틸라크의 활동은 곧 영국식민정부와의 갈등을 가져왔고 이 정부는 그를 폭동교사죄로 기소하여 1897년 감옥으로 보냈다. 공판과 선고의 덕으로 그는 로카마니아(Lokamanya:국민의 사랑받는 지도자)란 칭호를 얻게 되었다. 인도 총독 커즌 경이 1905년 벵골을 분할했을 때 틸라크는 분할을 무효화하라는 뱅골 민중의 요구를 강력히 지지했고 곧 전국을 흽쓸게 된 영국상품의 불매운동을 주창했다. 이듬해 그는 신당의 정강(Tenets of the New Party)으로서 알려진 무저항운동에 착수했는데, 이것에 의해 그는 영국통치의 최면적인 영향력을 파괴하고 독립 쟁취를 위해서 민중들이 희생을 각오하게 만들기를 원했다. 틸라크에 의해 시작된 이런 형태의 정치활동들(상품불매운동과 소극적 저항)은 후에 영국에 대한 비폭력·비협력 운동이라는 형태로 모한다스 K. 간디에 의해 계승되었다.

틸라크의 방식은 작은 개혁을 얻으려고 정부에게 '충성'을 표시해야 한다고 생각한 인도 국민회의파 내의 온건파에게는 너무 과격하게 보였다. 틸라크는 단편적 개혁이 아닌 스와라지아(Swarajya:독립)가 목표였고 국민회의파가 그의 전투적 강령을 채택하도록 설득하려 애썼다. 이 문제 때문에 그는 1907년 국민회의파의 수라트 회의에서 온건파와 충돌했다. 민족주의세력의 분열을 이용하여 정부는 틸라크에게 폭동교사와 선동혐의로 6년간의 금고형을 선고하고 미얀마의 만달레이로 추방했다. 만달레이 감옥소에서 그는 힌두교 경전의 기본 해설서 〈바가바드기타의 비밀 Bhagawadgita-Rahasya〉이라는 대작 저술에 착수했다. 틸라크는 〈바가바드기타〉는 단념의 사상을 가르친다는 정통파의 해석을 폐기했다. 그는 〈바가바드기타〉가 인류를 위한 헌신적 봉사를 가르친 책이라고 보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직전인 1914년에 석방되자 그는 다시 정치에 뛰어들어 "스와라지아는 나의 천부의 권리이며 나는 그것을 쟁취할 것이다"라는 선동적 구호를 내걸고 자치동맹을 출범시켰다. 1916년 국민회의파와 재결합하고 파키스탄의 미래 창립자인 모하메드 알리 진나와 함께 힌두교도와 이슬람교도 간에 합의한 역사적 러크나우 협정에 서명했다. 1918년 인도자치동맹의 당수 자격으로 영국을 방문했다. 그는 노동당이 영국정치의 부상 세력임을 깨닫고 그당시 지도자들과 확고한 유대 관계를 맺었다. 그의 예견은 옳았다. 1947년 인도의 독립을 승인한 것은 바로 노동당 정부였다. 틸라크는 처음으로 인도인들이 외국통치에 협력하지 않아야 한다는 주장을 한 사람들 중의 하나였으나 자신이 폭력 사용을 권장했다는 사실은 항상 부인했다. 틸라크는 암리차르에서 열린 국민회의파의 회합에 참석하기 위해 1919년에 고국으로 돌아올 무렵 몬태규-첼름스퍼드 개혁정책의 일환으로 실시된 입법심의회 선거를 보이콧하자는 간디의 정책에 반대할 만큼 유연해졌다. 그는 대의원들에게 개혁 수행에 있어 '대응적 협력'을 하자는 자신의 정책에 따를 것을 권장했는데 이는 지방정부에 어느 정도 인도인의 참여를 도모한 것이다. 그러나 그는 새 개혁정책에 결정적인 방향을 제시하기 전에 죽었다. 애도연설에서 마하트마 간디는 그를 '현대 인도의 창건자'라고 칭했으며 자와할랄 네루는 '인도혁명의 아버지'라고 불렀다.

   

Leo Tolstoy ] Garrison, William Lloyd ] Adin Ballou ] Gandhi ] 함석헌 ] Mahavira ] Ashoka ] Bond, Julian ] Chapman, Maria Weston ] Erikson, Erik H. ] Foster, Abigail Kelley ] Thomas Jefferson ] Lutuli, Albert ] Philips, Wendell ] Pugwash Conference ] From "Resistance to Civil Government" ] Rotblat, Joseph ] Russell ] Tappan, Arthur ] [ Tilak, Bal Gangadhar ] Wittgenstein, Ludwig ] CAROLMOORE.NET ]


 ] 비폭력/무저항 주의자 ] The Philosophy of Non-Violence ] Nonviolent Action Handbook ] 악한 자를 대적치 말라 ] Kingdom of God Is Within You ] Ahimsa ] 시민 불복종 ] 양심적 병역 거부 ] 사이버스페이스  독립선언문 ] 미국 독립 선언문 ] 삼일독립선언서 ] Satyagraha ] Last Message to Mankind ] Nonviolence Web Links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