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Non-Resistant -- Non-Violence

무저항 (無抵抗) - 비폭력 (非暴力)

Ashoka

아소카

Ashoka, also spelled ASHOKA (d. 238? BC, India), last major emperor in the Mauryan dynasty of India. His vigorous patronage of Buddhism during his reign (c. 265-238 BC; also given as c. 273-232 BC) furthered the expansion of that religion throughout India. Following his successful but bloody conquest of the Kalinga country on the east coast, Ashoka renounced armed conquest and adopted a policy that he called "conquest by dharma (principles of right life)." (see also  Mauryan empire)

아소카 (Asoka). Ashoka라고도 씀. ?~BC 238(?) 인도.

인도 마가다 국의 제3왕조인 마우리아 왕조의 제3대 왕으로 인도사상 최초의 통일국가를 이룬왕(BC 265경~238 재위, BC 273경~232 재위설도 있음).

한자 문화권에서는 아육왕(阿育王)으로 표기한다. 치세 동안 불교 장려책을 강력하게 추진하여 인도 전역에 불교가 전파되도록 했다. 동부 해안의 칼링가국에 대한 피비린내 나는 정복전에서 승리한 이후 무력 정복을 포기하고 그 대신 비폭력과 사회 윤리에 기초를 둔 ' 다르마(dharma:올바른 삶의 원리)에 의한 정복'이란 정책을 폈다.

In order to gain wide publicity for his teachings and his work, Ashoka made them known by means of oral announcements and also engraved them on rocks and pillars at suitable sites. These inscriptions -- the Rock Edicts and Pillar Edicts (e.g., the lion capital of the pillar found at Sarnath, which has become India's national emblem)--mostly dated in various years of his reign, contain statements regarding his thoughts and actions and provide information on his life and acts. There is such a ring of frankness and sincerity in the utterances of Ashoka that they appear to be true.  자신의 가르침과 사업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아소카는 구두 포고뿐만 아니라 마애(磨崖)와 석주(石柱)에 그것을 새겨 적절한 장소에 세워두는 방법을 썼다. 사르나트에서 발굴된 석주 주두(柱頭)의 사자상은 현재 인도의 국장(國章)이 되었으며, 바위 조칙(詔勅), 석주 조칙이라고 불리는 이들 명문(銘文)은 대부분 아소카 치세 동안 일어난 여러 사건이 기록되어 있고 그의 사상과 활동이 서술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 아소카의 생애와 업적을 알 수 있다.
According to his own accounts, Ashoka conquered the Kalinga country (modern Orissa state) in the eighth year of his reign. The sufferings that the war inflicted on the defeated people moved him to such remorse that he renounced armed conquests. It was at this time that he came in touch with Buddhism and adopted it. Under its influence and prompted by his own dynamic temperament, he resolved to live according to, and preach, the dharma and to serve his subjects and all humanity. 아소카 자신의 설명에 따르자면 그는 즉위한 지 8년째 되던 해에 칼링가국(지금의 오리사 주)을 정복했다. 전쟁으로 패전국의 백성이 겪는 고통을 본 그는 양심의 가책을 느껴 무력 정복을 포기했다. 그가 불교를 접하고 믿게 된 것은 바로 이때였다. 불교의 영향과 그 자신의 추진력있는 성격에 의해 아소카는 다르마에 따라 살며 자기 백성과 모든 인류에게 봉사하기로 결심했다.
By dharma, as Ashoka repeatedly declared, he understood the energetic practice of the sociomoral virtues of honesty, truthfulness, compassion, mercifulness, benevolence, nonviolence, considerate behaviour toward all, "little sin and many good deeds," nonextravagance, nonacquisitiveness, and noninjury to animals. He spoke of no particular mode of religious creed or worship, nor of any philosophical doctrines. He spoke of Buddhism only to his coreligionists and not to others.  아소카가 반복해서 밝힌 것처럼 그는 다르마를 통해서 정직, 진실성, 동정심, 자비, 자선, 비폭력, 모든 사람에 대한 인정있는 행동, '죄 짓지 않고 선행을 쌓는 일', 검약, 무탐욕, 불살생 등과 같은 사회적·도덕적 덕목들의 철저한 실천을 이해하게 되었다. 그는 특정 종교 교리나 숭배 양식, 그리고 어떠한 주장도 말하지 않았다. 또한 같은 신도끼리만 불교에 대해 말했을 뿐 다른 사람에게는 하지 않았다. 모든 종파에 대해 각기의 교리에 따라 살 수 있도록 완전한 자유를 보장하고 존중해주었다. 그러나 이와 아울러 그들에게 '내면의 가치를 함양하는 데' 스스로 노력할 것을 요구했다. 나아가 다른 종파의 신조를 존경하고 그들의 좋은 점을 칭찬하도록 권고했으며, 다른 이들의 관점에 대해 적의를 품은 비판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Toward all religious sects he adopted a policy of respect and guaranteed them full freedom to live according to their own principles, but he also urged them to exert themselves for the "increase of their inner worthiness." He, moreover, exhorted them to respect the creeds of others, praise the good points of others, and refrain from vehement adverse criticism of the viewpoints of others.
To practice the dharma actively Ashoka went out on periodic tours preaching the dharma to the rural people and relieving their sufferings; he ordered his high officials to do the same, in addition to attending to their normal duties; he exhorted administrative officers to be constantly aware of the joys and sorrows of the common folk and to be prompt and impartial in dispensing justice. A special class of high officers, designated "dharma ministers," was appointed to foster dharma work by the public, relieve sufferings wherever found, and look to the special needs of women, of people inhabiting outlying regions, of neighbouring peoples, and of various religious communities. It was ordered that matters concerning public welfare were to be reported to him at all times. The only glory he sought, he said, was for having led his people along the path of dharma. No doubts are left in the minds of readers of his inscriptions regarding his earnest zeal for serving his subjects. More success was attained in his work, he says, by reasoning with people than by issuing commands. 다르마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아소카는 농촌의 백성들을 주기적으로 찾아가서 다르마를 설파하고 그들의 고통을 구제하려고 했다. 고관들에게도 그들의 직책상 업무 외에 이와 같은 일들을 하도록 명령했다. 아소카는 관리들에게 끊임없이 일반 백성들의 좋은 일과 나쁜 일을 살펴보고 신속하고 공정하게 정의를 행하라고 권고했다. '다르마의 사절(使節)'이라는 고위 관리들을 특별히 임명하여 백성들에게 다르마 사업을 장려하고 어디서나 눈에 보이는 백성들의 모든 고통을 구제해주며 여자, 변경지역의 주민, 인접한 민족들, 그리고 다양한 종교 공동체의 고유한 요구들을 보살피도록 했다. 공공복지에 관한 문제들은 언제든지 그에게 보고하도록 명령했다. 그는 말하기를 자신이 추구하는 유일한 영광은 다르마의 길에 따라 자기 백성을 인도하는 것뿐이라고 했다. 그의 비문을 읽은 사람들은 백성을 위하려는 그의 진지한 열정에 대해 어떠한 의심도 하지 않았다. 자신이 하는 일에서는 명령보다는 백성들을 설득함으로써 더욱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아소카는 말했다.
Among his works of public utility were the founding of hospitals for men and animals and the supplying of medicines; and the planting of roadside trees and groves, digging of wells, and construction of watering sheds and resthouses. Orders were also issued for curbing public laxities and preventing cruelty to animals. With the death of Ashoka the Maurya Empire disintegrated and his work was discontinued. His memory survives for what he attempted to achieve and the high ideals he held before himself. 공공사업도 많이 벌여 병원과 가축병원을 세우고, 의약품을 공급했으며, 가로수와 과수를 심고 우물을 파고 분수와 휴게소를 세웠다. 백성이 해이해지는 것과 동물학대를 막기 위해 법령을 만들었다. 아소카의 죽음과 함께 마우리아 제국은 분열되고 그의 사업은 중단되었다. 그가 성취하려던 목표와 그가 품었던 높은 이상에 의해 아소카는 지금까지도 기억되고 있다.
Most enduring were Ashoka's services to Buddhism. He built a number of stupas (commemorative burial mounds) and monasteries and erected pillars on which he ordered inscribed his understanding of religious doctrines. He took strong measures to suppress schisms within the order (the Buddhist religious community) and prescribed a course of scriptural studies for adherents. Tradition recorded in the Ceylonese chronicle Mahavamsa says that, when the church decided to send preaching missions abroad, Ashoka helped them enthusiastically and sent his own son and daughter as missionares to Ceylon. It is as a result of Ashoka's patronage that Buddhism, which until then was a small sect confined only to particular localities, spread throughout India and subsequently beyond the frontiers of the country. 불교에 대한 아소카의 공헌은 더욱 영속적이었다. 수많은 탑과 사원, 그리고 종교적 교리에 대한 단상들을 새겨놓은 많은 석주들을 세웠다. 전설에 따르면 그가 세운 불탑은 8만 4,000기이다. 그는 교단(불교의 종교 공동체)의 분열을 억제하는 강력한 정책을 썼고 신도들의 경전 학습과정을 정했다. 실론의 연대기인 〈마하밤사 Mahvasa〉에 기록된 전승에 따르면 교단에서 해외로 포교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하자 아소카는 이를 열렬히 원조했고 자신의 아들과 딸을 실론의 포교사로 보냈다. 당시까지만 해도 특정 지역에 한정된 소규모 종파에 불과했던 불교가 인도 전역에 퍼지고 곧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에까지 전파된 것은 바로 아소카의 후원 때문이었다.
A sample quotation that illustrates the spirit that guided Ashoka is: "All men are my children. As for my own children I desire that they may be provided with all the welfare and happiness of this world and of the next, so do I desire for all men as well." (A.Se.)

 아소카를 이끌었던 정신을 잘 보여준 예문을 하나 들어본다. "모든 사람들은 나의 자식들이다. 내가 내 아이들에게 이 세상과 저 세상의 모든 행복과 건강을 가져다주려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나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똑같이 해주고 싶다."

A. Sen 글

BIBLIOGRAPHY.

Amulyachandra Sen (ed.), Asoka's Edicts (1956), deals with all aspects of Ashoka's life and work on the basis of archaeological and literary materials. D.R. Bhandarkar, Asoka, 3rd ed. (1955); and R.K. Mookergee, Asoka, 3rd ed. (1962), are studies based on historical materials.

인도사개설 : 박석일, 정음사, 1992
인도사(세계각국사 17) : 정병조, 대한교과서주식회사, 1991

   

Leo Tolstoy ] Garrison, William Lloyd ] Adin Ballou ] Gandhi ] 함석헌 ] Mahavira ] [ Ashoka ] Bond, Julian ] Chapman, Maria Weston ] Erikson, Erik H. ] Foster, Abigail Kelley ] Thomas Jefferson ] Lutuli, Albert ] Philips, Wendell ] Pugwash Conference ] From "Resistance to Civil Government" ] Rotblat, Joseph ] Russell ] Tappan, Arthur ] Tilak, Bal Gangadhar ] Wittgenstein, Ludwig ] CAROLMOORE.NET ]


 ] 비폭력/무저항 주의자 ] The Philosophy of Non-Violence ] Nonviolent Action Handbook ] 악한 자를 대적치 말라 ] Kingdom of God Is Within You ] Ahimsa ] 시민 불복종 ] 양심적 병역 거부 ] 사이버스페이스  독립선언문 ] 미국 독립 선언문 ] 삼일독립선언서 ] Satyagraha ] Last Message to Mankind ] Nonviolence Web Links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