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i.com Homepage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Non-Resistant -- Non-Violence

무저항 (無抵抗) - 비폭력 (非暴力)

Mahavira

마하비라

Mahavira (Sanskrit: "Great Hero"), byname of VARDHAMANA (b. c. 599 BC, Ksatriyakundagrama, India--d. 527, Pavapuri), last of the 24 Tirthankaras ("Ford-makers"; the saints who founded Jainism), and the reformer of the Jaina monastic community. The traditions of the two main Jaina sects record that Mahavira became a monk and followed an extreme ascetic life, attaining kevala, the stage of omniscience or highest perception. Teaching a doctrine of austerity, Mahavira advocated nonviolence, vegetarianism, and the acceptance of the mahavratas, the five "great vows" of renunciation.

마하비라 (Mahavira). 본명은 Vardhamana. (산스크리트로 '위대한 영웅'이라는 뜻). BC 599 인도 크샤트리아쿵다그라마~BC 527 파바푸리.

자이나교를 일으킨 24명의 티르탕카라(Tirthankara:완전히 깨달은 스승) 가운데 마지막 인물, 자이나교 승가의 개혁자.

자이나교의 양대 종파인 백의파(白衣派)와 공의파(空衣派)의 공통된 전승에 따르면, 마하비라는 출가하여 극도의 금욕적인 삶을 실천함으로써 최상의 지혜(kevalajñana)를 얻었다. 마하비라는 금욕의 가르침을 펴면서 비폭력과 채식을 옹호했고, 불살생·불망어(不妄淫)·불투도(不偸盜)·불사음(不邪淫)·무소유 등 출가 5계를 엄수할 것을 권했다.

Life

Although it is traditionally accepted that Mahavira was born about 599 BC, this date is considered by scholars to be some 40 or more years too early, as he appears to have been a younger contemporary of the Buddha. The son of a Kshatriya (Ksatriya; warrior caste) family, he grew up in Ksatriyakundagrama, a suburb of Vaishali (modern Basarh, Bihar state), the area of origin of both Jainism and Buddhism. His father was Siddhartha, a ruler of the Nata, or Jñatr, clan. According to one Jaina tradition his mother was named Devananda and was a member of the Brahman (priestly) caste; other traditions name her Trishala, Videhadinna, or Priyakarini, and place her in the Kshatriya caste.

생애

전통적으로 마하비라는 BC 599년에 태어났다고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학자들은 그가 석가모니와 동시대의 사람으로서 석가모니보다 나이가 어렸다고 추정하면서 그의 출생 연대를 40년 정도 후대로 보고 있다. 마하비라는 무사 계급인 크샤트리아 가문에서 태어나서 자이나교와 불교의 발상지인 바이샬리(지금의 비하르 주 바사르 지방)의 교외에 있는 크샤트리아쿵다그라마라는 마을에서 자라났다. 아버지 싯다르타는 나타(Nata/Jñat) 부족의 왕이었다. 자이나교의 한 전승에 따르면 그의 어머니는 사제 계급인 브라만 가문 출신이었고 이름은 데바난다였다고 한다. 다른 전승에 따르면 크샤트리아 가문 출신으로 이름은 트리살랴 또는 비데하딘나, 프리야카리니였다고 한다.

The 6th century BC was a period of great intellectual, philosophical, religious, and social ferment in India, a period in which certain members of the Kshatriya caste opposed the cultural domination of the Brahmans, who used their positions as members of the highest caste to make demands upon the lower castes. In particular, there was growing opposition to the large-scale Vedic sacrifices (yajña), which involved the killing of many animals. Unnecessary killing had become objectionable to many thoughtful people of the time, with the spread of the doctrine of reincarnation, which linked animals and human beings in the same cycle of birth, death, and rebirth. Economic factors may also have encouraged the growth of the doctrine of nonviolence. The leaders of the anti-Brahman sects came to be regarded as heretical. Mahavira and his contemporary Siddhartha Gautama, the Buddha, were two of the greatest leaders in this movement. 인도에서 BC 6세기는 철학적·종교적·사회적으로 대격동의 시기였으며, 크샤트리아 계급의 일부 사람들이 최고의 계급으로 군림하던 브라만 계급의 문화적 지배에 대항한 시기였다. 특히 많은 동물을 죽여 제사지내는 베다의 희생제(yajña)에 대해서 반대 의식이 고조되고 있었다. 당시에 사람이 나고 죽고 환생하는 과정에서 동물로도 전생(轉生)한다는 윤회관이 널리 확산되면서 많은 지성인들이 불필요한 살육을 부당한 것으로 보게 되었다. 비폭력의 가르침이 확산된 데에는 경제적인 요소도 작용했을 것이다. 이러한 브라만 반대파의 지도자들은 이단으로 간주되기에 이르렀다. 마하비라와 석가모니는 이러한 운동의 대표적인 두 지도자였다. 마하비라의 생애에 대한 전승은 자이나교의 양대 종파인 백의파와 공의파가 서로 다소 다르다. 그러나 마하비라가 맏아들이 아니어서 통치권을 상속받을 수는 없었지만 사치스러운 생활을 누리며 자란 것은 분명하다. 그는 크샤트리아 출신의 여자와 결혼하여 딸 하나를 낳고 30세가 되었을 때 출가하여 수도의 길에 들어섰다. 전설에 따르면 그의 부모는 그 전에 단식(sallekhana:자발적인 단식)을 행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처럼 마하비라는 부모가 속해 있었던 파르슈바나타의 금욕적 교단에 입문할 때 이미 자기 부정에 익숙해 있었다.

Though the traditions about the life of Mahavira vary according to the two Jaina sects--the Svetambaras ("White-robed") and the Digambaras ("Sky-clad"; i.e., naked)--he apparently was reared in luxury, though as a younger son he could not inherit the leadership of the clan. At the age of 30, after he had married a lady of the Kshatriya caste and had a daughter, he renounced the world and became a monk. According to legend, his parents had died by practicing the rite of sallekhana--i.e., voluntary self-starvation. Thus, when Mahavira joined the ascetic order of Parshvanatha, to which his parents had belonged, self-denial was not foreign to him.

Perhaps beginning as a member of the order of Parshvanatha, Mahavira used one garment for more than a year, but subsequently he went about naked and kept no possessions--not even a bowl for obtaining alms or drinking water. He allowed insects to crawl on his body and even bite him, bearing the pain with patience. People frequently shouted at him and hit him because of his uncouth and unsightly body. He meditated day and night and lived in various places--workshops, cremation and burial grounds, and at the foot of trees. Trying to avoid all sinful activity, he especially avoided injuring any kind of life, thus developing the doctrine of ahimsa, or nonviolence. He kept numerous fast periods and never ate anything that was expressly prepared for him. Though he wandered about continuously during most of the year, Mahavira spent the four months of the rainy season in villages and towns. (see also  ahimsa, or ahimsa)

During his many wanderings he endured abusive language and physical injuries, always with patience and equanimity.

파르슈바나타 교단에 입문함으로써 수도생활에 들어선 마하비라는 처음에는 1년 이상 1벌의 옷만을 걸치다가 나중에는 나체로 이곳저곳을 다녔고 공양을 받거나 물을 마시기 위한 그릇마저 포기함으로써 철저한 무소유의 삶을 실천했다. 그는 해충들이 자신의 몸 위를 기어다니거나 물어뜯게 놔두고 인내를 가지고 아픔을 견디었다. 사람들은 종종 그의 몸이 추하고 꼴사납다고 하며 욕설을 퍼붓고 매질을 했다. 밤낮으로 명상하며 화장터나 묘지 또는 나무 밑에서 생활했다. 죄가 되는 행동은 무엇이든지 피하려고 애쓰고 특히 어떤 생명체에게도 피해를 주는 것을 반대하면서 아힘사(ahis), 즉 비폭력의 교의를 발전시켰다. 수차에 걸쳐 단식을 했고 자신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음식은 아무 것도 먹지 않았다. 거의 1년 내내 이곳저곳을 돌아다녔지만 우기의 4개월 동안은 마을과 도시에서 보냈다. 거리를 지날 때 욕설을 듣고 육체적 상해를 입었지만 결코 인내심과 평정을 잃지 않았다.

Mahavira's teachings.

After 12 years of practicing such austerities, Mahavira attained kevala, the highest stage of perception. The school of Parshvanatha apparently had been waning in appeal; Mahavira revived and reorganized Jaina doctrine and its monastic order, thus being credited as the founder of Jainism. Basing his doctrines, according to tradition, on the teachings of the 23rd Tirthankara, Parshvanatha, a 9th-century-BC teacher from Banaras (Varanasi, Uttar Pradesh), Mahavira systematized earlier Jaina doctrines--along with metaphysical, mythological, and cosmological beliefs--and also established the rules and guidelines for the monks, nuns, laymen, and laywomen of Jaina religious life.

 

마하비라의 가르침

12년간의 고행을 거쳐 그는 최상의 지혜를 얻었다. 당시 파르슈바나타파는 이미 호소력을 잃고 있었다. 마하비라는 자이나의 가르침을 되살리고 그 종교적 공동체인 승가를 재정비함으로써 자이나교의 창시자로까지 불리게 되었다. 전승에 의하면 마하비라는 BC 9세기 베나레스(지금의 우타르프라데시 주의 바라나시) 출신의 제23대 티르탕카라인 파르슈바나타의 가르침을 근간으로 삼아 형이상학적·신학적·우주적 믿음 등 자이나교의 기존 교의를 체계화하였고, 또한 승가에 속하는 비구, 비구니, 남·여 재가신자가 지켜야 할 규범과 지침을 세웠다.

 

 

 

Mahavira taught that a man can save his soul from the contamination of matter by living a life of extreme asceticism and by practicing nonviolence toward all living creatures. This advocacy of nonviolence encouraged his followers to become strong advocates of vegetarianism, which in the course of time helped to bring about a virtual end to sacrificial killing in Indian rituals. His followers were aided in their quest for salvation by accepting the five mahavratas that have been attributed to Mahavira: renunciation of killing, of speaking untruths, of greed, of sexual pleasure, and of all attachments to living beings and nonliving things. Mahavira's predecessor Parshvanatha preached only four vows. 마하비라는 사람들에게 모든 생명체에 대하여 비폭력을 실천하고 철저한 금욕생활을 통해 물질의 오염으로부터 자신의 영혼을 구원할 수 있다고 가르쳤다. 그가 비폭력을 주장했기 때문에 그의 추종자들은 채식주의를 강력하게 지지했고 그결과 인도 의례에서 동물을 죽여서 바치는 제사는 차츰 사라지게 되었다. 추종자들은 구원을 추구할 때 마하비라가 세웠다고 하는 '5대 서원' 즉 생명체를 죽이지 말 것, 진리가 아닌 것을 말하지 말 것, 탐욕을 내지 말 것, 성적 쾌락을 추구하지 말 것, 살아 있는 것에나 살아 있지 않은 것에 대하여 애착하지 말 것을 받아들였다. 마하비라 바로 전대의 티르탕카라였던 파르슈바는 '4대 서원'만을 가르쳤다고 한다.
Mahavira was given the title Jina, or "Conqueror" (i.e., conqueror of enemies such as attachment and greed), which subsequently became a synonym for Tirthankara. He died, according to tradition, in 527 BC at Pava in Bihar state, leaving a group of followers who established Jainism, which, with its practice of nonviolence, has profoundly influenced Indian culture. (U.P.S./ Ed.) 애착이나 탐욕과 같은 적들의 정복자라는 의미에서 지나(jina)라고도 불렸던 마하비라는 전승에 의하면 BC 527년 비하르 주의 파바에서 죽었다고 한다. 그 뒤 그의 추종자들은 비폭력을 실천함으로써 계속해서 인도 문화에 영향을 주었고 오늘날에도 여러 개혁가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BIBLIOGRAPHY.

Walter Schubring, The Religion of the Jainas (1966), describes some important aspects of Mahavira's personality. Padmanabh S. Jaini, The Jaina Path of Purification (1979), deals with the problem of the chronology and contemporaneity of Buddha and Mahavira. Hermann Jacobi, Jaina Sutras, 2 vol. (1884-95, reprinted 1968), supplies the earliest Jaina accounts of Mahavira. Studies of his life and works include Bimala Churn Law, Mahavira, His Life and Teachings (1937); and K.C. Lalwani, Sramana Bhagavan Mahavira: Life & Doctrine (1975).
   

Leo Tolstoy ] Garrison, William Lloyd ] Adin Ballou ] Gandhi ] 함석헌 ] [ Mahavira ] Ashoka ] Bond, Julian ] Chapman, Maria Weston ] Erikson, Erik H. ] Foster, Abigail Kelley ] Thomas Jefferson ] Lutuli, Albert ] Philips, Wendell ] Pugwash Conference ] From "Resistance to Civil Government" ] Rotblat, Joseph ] Russell ] Tappan, Arthur ] Tilak, Bal Gangadhar ] Wittgenstein, Ludwig ] CAROLMOORE.NET ]


 ] 비폭력/무저항 주의자 ] The Philosophy of Non-Violence ] Nonviolent Action Handbook ] 악한 자를 대적치 말라 ] Kingdom of God Is Within You ] Ahimsa ] 시민 불복종 ] 양심적 병역 거부 ] 사이버스페이스  독립선언문 ] 미국 독립 선언문 ] 삼일독립선언서 ] Satyagraha ] Last Message to Mankind ] Nonviolence Web Links ]


 
 
 
 
 

 게시판  검색  자료실  사이트맵  예수와나?

뒤로 ]  ] 위로 ] 다음 ]

 
 

Jesusi.com Homepage



This page was last modified 2001/10/12